대메뉴

상하이방은 상하이 최대의 한인 포털사이트입니다.

공유차 업체 '디디' 심부름 서비스 시작

[2020-03-11, 18:00:40]

차량 공유 서비스업체인 디디(滴滴)가 심부름 서비스를 시작했다.


11일 계면신문(界面新闻) 보도에 따르면, 전날 디디는 청두(成都)와 항저우(杭州)에서 심부름을 뜻하는 파오투이(跑腿) 서비스를 시작했다. 고객의 주문에 따라 커피, 채소, 약품 등을 대신 구입해서 가져다 주는 등 심부름을 하는 서비스다.


가격은 거리로 계산된다. 4km내에는 12위안, 4~10km는 20위안, 10km 이상은 30위안 등이다.


디디가 심부름 서비스를 시작하게 된 것은 코로나19 사태로 대리운전 업무량이 급감하게 된 탓이다. 현재 심부름 서비스를 담당하고 있는 것도 디디 대리운전 팀으로, 대부분 직원들을 심부름 서비스에 투입한 상태이다. 디디측은 오는 16일부터는 서비스 범위를 기타 도시로 확대한다는 계획이다.


대리운전은 디디의 주요 업무 중 하나이다. 2017년 디디가 벌어들인 10억 위안 가운데서 9억 위안은 공유차 서비스를 통해 벌어들인 것이고 1억 위안은 대리운전을 통해 벌어들인 것이다.


디디가 심부름 서비스를 시작하게 되면서 오랜 숙적인 메이퇀(美团)과는 불가피하게 맞붙게 될 전망이다. 2017년 2월 공유 차량 서비스를 시작하면서 디디와 맞대결을 펼친 메이퇀은 모바이(摩拜) 등 업체와 손잡고 이른바 '반디디연맹(反滴滴联盟)'을 결성해 공동 대응에 나서기도 했다. 그러자 디디도 뒤질세라 메이퇀의 주업무인 외식배달 업무에 발을 들이면서 맞불작전에 나섰고 이번에는 심부름 서비스에서 또다시 맞붙게 됐다.


한편, 지광빅데이터(极光大数据) 통계에 따르면, 2018년 7월 '심부름 서비스' 분야 어플의 보급률은 0.47%로 사용자 규모는 513만명에 이르는 것으로 나타났다. 현재 메이퇀, 징동, 어러머, 쑤닝 등은 모두 심부름 서비스를 시작했고 싼쑹(闪送) 등 소규모 창업회사들도 일찌감치 서비스를 시작했다.

 

윤가영 기자 

ⓒ 상하이방(http://www.shanghaibang.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전체의견 수 0

댓글 등록 폼

비밀로 하기

등록

가장 많이 본 뉴스

종합

  1. 가족 입국 길도 열렸다, 이제는 ‘항..
  2. [7.6] 가족 입국 길도 열렸다,..
  3. 中 100대 도시 집값, 동기대비 일..
  4. 中 올 들어 228개 부동산기업 파산
  5. [7.2] 하이난, 면세 한도 대폭..
  6. 베이징, 코로나 검사 없이 타 지역..
  7. [7.1] 홍콩 보안법, 전인대 만장..
  8. 中 코로나19 ‘집콕’에 한국 라면..
  9. 浦东의 차세대 랜드마크 10곳… 당신..
  10. 中 화장품 관리감독 新규정... 3가..

경제

  1. 中 100대 도시 집값, 동기대비 일..
  2. 中 올 들어 228개 부동산기업 파산
  3. 中 코로나19 ‘집콕’에 한국 라면..
  4. 中 화장품 관리감독 新규정... 3가..
  5. 하이난, 면세 한도 500만→1700..
  6. 비웃음거리 된 '펭귄' 덕에 돈방석..
  7. A주 투자자, 상반기 평균 276만원..
  8. 위안화, 글로벌 준비통화 비중 2.0..
  9. 中 A주, 황소장 초읽기? 신규 가입..
  10. 中 '행복' 설문조사 "돈이 다는 아..

사회

  1. 가족 입국 길도 열렸다, 이제는 ‘항..
  2. 베이징, 코로나 검사 없이 타 지역..
  3. 시어머니와 사돈, 며느리와 시아버지...
  4. WHO “中 돼지독감 신종 아냐, 예..
  5. [코로나19] 베이징에서만 신규 확진..
  6. 中 선전, 전학년 기말고사 전면 취소
  7. 홍콩 보안법, 전인대 만장일치 통과…..
  8. [코로나19] 베이징 신규 확진 1명..
  9. 상하이저널, 제1회 주니어 미디어스쿨..
  10. 中 대입시험 D-5, 체온 높은 학생..

문화

  1. [책읽는 상하이 80] 모리와 함께한..
  2. [책읽는 상하이 81] 다다를 수 없..
  3. SHAMP 7월 추천도서
  4. [책읽는 상하이 82] 어젯밤
  5. [책읽는상하이 83] 50대 사건으로..

오피니언

프리미엄광고

ad

플러스업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