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메뉴

상하이방은 상하이 최대의 한인 포털사이트입니다.

코로나로 바뀐 中 기차 문화… 음식 먹었다가 ‘뭇매’

[2020-04-08, 14:31:49]

 


코로나19로 마스크 착용이 권고되고 있는 가운데 중국에서 젊은 여성들이 기차에서 음식을 먹었다는 이유로 거센 비난을 받고 있다.

 

8일 진강만보(钱江晚报)에 따르면, 지난 4일 상하이역에서 출발한 안칭(安庆)행 열차 G7060편에서 20대 여성 두 명이 마스크를 벗고 음식을 먹었다가 주변 승객에게 비난을 받는 일이 발생했다.

 

당시 이들의 옆에 앉아있던 40대 남성은 “왜 음식을 미리 먹지 않았느냐”고 추궁하며 즉시 마스크를 착용하라고 요구했다.

 

하지만 두 여성은 남성의 요구를 거부하며 계속해서 음식을 먹었다. 남성은 “내가 누굴 위해서 이러는 건데”라며 “무슨 일이 생기면 나 하나만 감염되고 끝나는 줄 아느냐”고 소리쳤다. 여성은 “배고파서 그렇다”면서도 “열차에서 마스크를 벗어서는 안 된다는 규정도 없지 않냐”며 반박했다.

 

몇 차례의 언쟁이 오간 뒤 이들 사이에선 물리적 충돌까지 빚어졌다. 결국 기차 공안원이 나섰고 이들은 츠저우(池州)역 파출소로 넘겨졌다.

 

철도청은 “현재 기차 내에서 음식을 먹어서는 안 된다는 규정도 없고 마스크를 잠시 벗어서는 안 된다는 규정도 없다”며 “열차가 밀집된 공간이기는 하지만 장기간 탑승해야 하기 때문에 지하철과 같이 음식 섭취를 전면 금지하는 것은 현실적이지 못하다”고 말했다.

 

단, “열차에 탑승할 때 되도록 식사 시간을 피하고 다른 승객과 동시에 마스크를 벗는 일은 자제해야 한다”고 권고했다.

 

한편, 중국 대다수 누리꾼들은 열차 칸에서 음식을 먹은 여성들을 질책하는 입장을 보였다. 누리꾼들은 “칸 안에 사람이 그렇게 많은데 마스크를 벗고 음식까지 먹다니, 겁도 없다”, “열차 내 마스크 착용이 권장되면 당연히 지켰어야 한다”, “배고프면 간단한 음식으로 가볍게 먹으면 될 것을 굳이 컵라면까지 먹어야 했나”라며 이들을 비난했다.

 

일부 누리꾼들은 “열차에서 음식 먹는 게 금지된 것도 아닌데 자유 침해다”, “좋게 말하면 될 것을 저 남자의 공격적인 태도가 문제”, “저 남성이 뭐라고 할 것이 아니라 승무원이 나섰어야 했다”, “코로나19로 모두 예민한 상태인 것 같다” 등의 의견을 내놓았다.

 

유재희 기자

전체의견 수 0

댓글 등록 폼

비밀로 하기

등록

가장 많이 본 뉴스

종합

  1. [선배기자 인터뷰] “공부는 경쟁 아..
  2. 중드 ‘겨우 서른’ 여배우, 한국식..
  3. 中 10대 증권사의 A주 전망, “회..
  4. 꽃시장에 찾아온 봄... 상하이 대표..
  5. 한국입국하는 해외교민도 2월 24일부..
  6. 中 갑부 궈메이 회장 출소… 궈메이..
  7. [2.19] 中 춘절 소비 140조원..
  8. 中 폭죽금지 법망 피한 ‘와이어 불꽃..
  9. 춘절기간 中 영화관 ‘인산인해’…박스..
  10. [2.23] 제2의 디디 사건? 中..

경제

  1. 中 10대 증권사의 A주 전망, “회..
  2. 中 갑부 궈메이 회장 출소… 궈메이..
  3. 춘절 연휴 하이난면세점 15억 매출..
  4. 中 춘절연휴 9840만 명 이동… 전..
  5. 춘절연휴 주택 거래, 200% 늘었다
  6. 상하이 新에너지차 정책혜택 2년 연장
  7. 中 춘절 소비 140조원, 코로나도..
  8. 샤오미 “전기차 연구 중이나 아직 정..
  9. 中 ‘1호 문건’ 발표…18년째 ‘농..
  10. 포브스 선정 中 최고의 비즈니스 여성..

사회

  1. 중드 ‘겨우 서른’ 여배우, 한국식..
  2. 한국입국하는 해외교민도 2월 24일부..
  3. 中 폭죽금지 법망 피한 ‘와이어 불꽃..
  4. 춘절기간 中 영화관 ‘인산인해’…박스..
  5. 저출산에 다급해진 中, 동북지역 출산..
  6. 中 코로나 본토 확진 '0'... 상..
  7. 상하이 2월 22일 개학 확정.....
  8. 中 전국 고위험 지역 ‘0’… 11일..
  9. 춘절 택배 6억 건 돌파… 전년比 2..
  10. 30대 女, 상하이 디즈니 무대 난입..

문화

  1. [책읽는 상하이 103] 고단한 삶을..

오피니언

  1. [투자컨설팅]한중 M&A 기회와 트렌..
  2. [허스토리 in 상하이] 춘절 단상
  3. [건강칼럼]겨울에 흔한 뇌졸중 ‘이런..
  4. [사라의 식탁] 나른하게 볶은 마늘과..
  5. [허스토리 in 상하이] 경솔

프리미엄광고

adadad

플러스업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