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메뉴

상하이방은 상하이 최대의 한인 포털사이트입니다.

황당, 집 산 사실 28년동안 잊고 산 中여성

[2020-05-18, 12:18:24]

중국의 한 여성이 자신이 집을 샀다는 사실을 28년동안 까맣게 잊고 살다가 최근에야 갑자기 기억을 떠올린 황당한 일이 화제를 모으고 있다.


18일 광명망(光明网) 보도에 따르면, 장(张) 씨는 28년 전에 30여만 위안을 들여 선전(深圳)의 한 주택을 구입한 것으로 알려졌다. 그녀의 주장에 따르면, 당시 개발업체와 구매계약서를 작성하고 현금으로 대금까지 지불했지만 정작 이런저런 일로 등기권리증 명의이전을 차일피일 미루다가 그만 흐지부지 까먹고 말았다.


그러다가 최근에야 자신이 28년전에 집을 샀다는 사실을 떠올린 그녀는 부랴부랴 집을 찾아갔지만 그 곳에는 이미 다른 사람들이 살고 있었다.


입주자인 린(林) 모씨는 이전 '집주인'과 체결한 양도 계약서와 그의 사망 증명서를 제시하며 자신 소유의 주택이라고 주장하고 있다.


당시 32만 위안(5526만원)이던 주택 가격은 현재 600만 위안(10억 3600만원)으로 올랐다. 문제는 당시 주택 개발업체가 또 다른 개발업체에 인수합병 된데다 너무 오래전일이어서 관련 회계자료나 증빙 등도 찾을 수 없다는 것이다.


다른 것도 아닌 주택을, 그것도 무려 28년동안이나 방치하고 있다가 이제서야 권리를 주장하고 나선 장 씨, 자신도 돈을 주고 구입한 집이라고 우기는 린 씨, 도대체 누가 진짜 집주인일까? 누리꾼들은 이같은 의문점 외에도 아무리 해외에서 산다고 해도 친인척을 통해 집을 세놓을 수 있었음에도 28년동안 방치를 해왔다는 것이 도저히 납득이 가지 않는다며 머리를 저었다.

 

한편, 30년 가까이 지나서 시작된 소유권 분쟁이 누구의 승리로 돌아가게 될지, 그 속에 숨은 비밀은 없었는지 세간의 관심이 쏠리고 있다.

 

윤가영 기자
 

ⓒ 상하이방(http://www.shanghaibang.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전체의견 수 0

댓글 등록 폼

비밀로 하기

등록

가장 많이 본 뉴스

종합

  1. 가족 입국 길도 열렸다, 이제는 ‘항..
  2. 단오 연휴, 상하이 주택 거래 10..
  3. [7.6] 가족 입국 길도 열렸다,..
  4. 中 올 들어 228개 부동산기업 파산
  5. 中 100대 도시 집값, 동기대비 일..
  6. [7.2] 하이난, 면세 한도 대폭..
  7. [6.30] 中 6월 PMI 50.9..
  8. [7.1] 홍콩 보안법, 전인대 만장..
  9. 中 코로나19 ‘집콕’에 한국 라면..
  10. 베이징, 코로나 검사 없이 타 지역..

경제

  1. 단오 연휴, 상하이 주택 거래 10..
  2. 中 올 들어 228개 부동산기업 파산
  3. 中 100대 도시 집값, 동기대비 일..
  4. 中 코로나19 ‘집콕’에 한국 라면..
  5. 中 화장품 관리감독 新규정... 3가..
  6. 하이난, 면세 한도 500만→1700..
  7. 디디추싱, 상하이에서 첫 자율주행 ‘..
  8. 中 6월 PMI 50.9, 제조업 경..
  9. A주 투자자, 상반기 평균 276만원..
  10. 中 '행복' 설문조사 "돈이 다는 아..

사회

  1. 가족 입국 길도 열렸다, 이제는 ‘항..
  2. 베이징, 코로나 검사 없이 타 지역..
  3. 中 인간 전염되는 ‘신종 돼지독감’..
  4. 인도, 위챗 틱톡 등 中 앱 60개..
  5. WHO “中 돼지독감 신종 아냐, 예..
  6. [코로나19] 신규 확진 19명, 무..
  7. [코로나19] 베이징에서만 신규 확진..
  8. 홍콩 보안법, 전인대 만장일치 통과…..
  9. 시어머니와 사돈, 며느리와 시아버지...
  10. 中 선전, 전학년 기말고사 전면 취소

문화

  1. [책읽는 상하이 79] 세계 명문가의..
  2. [책읽는 상하이 80] 모리와 함께한..
  3. [책읽는 상하이 81] 다다를 수 없..
  4. SHAMP 7월 추천도서
  5. [책읽는 상하이 82] 어젯밤
  6. [책읽는상하이 83] 50대 사건으로..

오피니언

프리미엄광고

ad

플러스업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