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메뉴

상하이방은 상하이 최대의 한인 포털사이트입니다.

中 베이징 사태, 중간 숙주로 인한 감염 가능성 '제로'

[2020-06-16, 16:47:33]

수입 연어가 중간 숙주일 가능성 희박


11일 시작된 베이징발 집단 감염이 닷새 만에 관련 확진자 100명을 훌쩍 넘겼다. 이번 사태의 근원지로 지목되고 있는 베이징 신파디 농산품 도매시장(新发地农产品批发市场)은 이미 주변이 폐쇄된 상태고 중국에서는 감염원 색출에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

 


15일 우준여우(吴尊友) 중국 질병관리센터 유행병학 수석 전문가는 펑파이신문(澎湃新闻)과의 인터뷰에서 “이번 베이징에서 발생한 코로나19 바이러스 염기 서열 분석 결과 유럽 쪽과 일치한다”며 해외에서 유입된 것이라고 밝혔다.


이번 베이징 사태의 원인은 바이러스가 어떤 사물에 묻어서 베이징으로 유입 또는 감염된 사람이 베이징으로 유입 등 이 두 가지를 꼽았다.


우 전문가는 “베이징은 60일 가까이 신규 확진자가 0명이었던 곳으로 베이징 현지에서 자연적으로 발생한 것은 아니다”라고 강조했다.


한편 베이징 사태가 발생한 이후 한 생물학자는 이번 기회에 코로나19의 중간 숙주를 밝혀내 바이러스 확산을 뿌리 뽑을 수 있을 것으로 기대했다. 과거 SARS가 유행할 당시 중간 숙주인 사향고양이를 없앤 뒤 SARS 확산과 재 유행이 멈췄기 때문에 중간 숙주를 밝히는 데 학계에서 큰 힘을 쏟고 있다.

 

 


지난 12일 신파디 시장에서 처음 수입 연어의 도마에서 코로나19 바이러스가 검출되었다는 보도가 나오자 연어가 중간 숙주일 것이라는 소문이 나면서 중국 전역에서 연어가 자취를 감췄다. 그러나 전문가들은 해산물은 ‘하등생물(低等生物)’에 속하기 때문에 감염원 자체가 될 수 없다고 반박했다. 또한 지금까지 어류의 바이러스가 사람에게 전염된 일은 거의 발생하지 않았고 어류 체내에서 바이러스가 생존 또는 복제될 가능성 조차 확인되지 않았다고 설명했다.

 

우 전문가 역시 “연어를 손질한 도마에서 양성 반응이 나왔다는 것은 많은 의문점을 설명할 수 없다”며 “감염자가 도마 앞에서 말을 했거나, 생선 판매할 당시 비말이 분출되어 도마를 감염시킬 가능성이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연어가 바이러스의 중간 숙주라 볼 수 없다”며 “이번 베이징 집단 감염 원인이 중간 숙주일 가능성은 거의 제로다”라고 덧붙였다. 


이민정 기자 

전체의견 수 0

댓글 등록 폼

비밀로 하기

등록

가장 많이 본 뉴스

종합

  1. aT, 전남도와 손잡고 중국 수출상담..
  2. 인천-상하이 5차 전세기로 243명..
  3. '솽11' 쇼핑축제 시동 걸렸다
  4. 中 코로나19 백신 접종 연말 전국..
  5. 韓 마스크 수출 전면 허용…中 마스크..
  6. [창간특집] “누군가는 반드시 해야..
  7. 中 도시별 종합경제경쟁력…상하이 3위..
  8. [10.23] 中 도시별 종합경제경쟁..
  9. [코트라] 향후 5년 중국경제 밑그림..
  10. 中 축구 판정 논란… 그 중심에 선..

경제

  1. aT, 전남도와 손잡고 중국 수출상담..
  2. '솽11' 쇼핑축제 시동 걸렸다
  3. 中 도시별 종합경제경쟁력…상하이 3위..
  4. [코트라] 향후 5년 중국경제 밑그림..
  5. 中 전국 평균 신규 분양가 ‘1만元..
  6. 中 소비력, 上海 1인 3만元으로 전..
  7. 화웨이, 3분기 매출 10%↑ 순이익..
  8. 中 공산당 19기 5중전회 개막…향후..
  9. 앤트그룹, 단숨에 중국 시총 1위 그..
  10. 앤트 상장에 마윈 돈방석…세계 11대..

사회

  1. aT, 전남도와 손잡고 중국 수출상담..
  2. 인천-상하이 5차 전세기로 243명..
  3. 中 코로나19 백신 접종 연말 전국..
  4. 韓 마스크 수출 전면 허용…中 마스크..
  5. [창간특집] “누군가는 반드시 해야..
  6. 中빈곤지역, 거금 들여 세계 최대 '..
  7. 中 코로나 임상 백신 6만명 접종 완..
  8. 2021 상하이 ‘미슐랭 맛집’은 어..
  9. 中 질병당국 전문가 “일반인, 백신..
  10. 상하이마라톤대회 내달 29일 개최…참..

문화

  1. 2020 아트플러스 상하이 국제전 2..
  2. 上海 ‘가짜 재벌녀’ 단톡방 사건…스..
  3. 올해 노벨문학상, 美시인 루이스 글뤼..
  4. 中 축구 판정 논란… 그 중심에 선..
  5. [책읽는 상하이 96] 고요함이 들려..

오피니언

프리미엄광고

adadad

플러스업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