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메뉴

상하이방은 상하이 최대의 한인 포털사이트입니다.

中 6월 PMI 50.9, 제조업 경기 회복세

[2020-06-30, 10:34:42]

 


지난 2월 35.7까지 곤두박질 쳤던 중국 제조업이 빠른 속도로 정상 궤도를 회복했다.

 


30일 국가통계국(国家统计局)의 서비스업 조사 센터와 중국 물류 및 구매 연합회가 발표한 자료에 따르면 2020년 6월 중국 제조업 구매관리자 지수(PMI)는 50.9로 전월보다 0.3포인트 상승했다.


비제조업 PMI도 5월 대비 0.8포인트 상승한 54.4로 집계되었다.


PMI는 50을 넘으면 경기확대, 50 이하면 경기 축소를 의미하는데 이번에 조사한 21개 산업 중 14개 산업이 50 이상을 기록했다. 그 규모가 지난달 보다 5개 늘었고 제조업 경기가 안정적으로 회복되고 있음을 의미한다.

 

 


현재 중국 제조업은 수급 방면 모두 회복되고 있다. 생산지수와 신규주문지수가 각각 53.9와 51.4로 각각 전월보다 0.7포인트, 0.5포인트 상승했다. 특히 신규 주문 지수는 2개월 연속 상승했다. 의약, 비철금속, 통용설비, 전기 기자재 분야의 신규 주문이 큰 폭으로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 외에도 가격 지수 상승, 수출입 지수 개선 등이 주요 원인으로 꼽혔다. 또한 석유 가공, 자동차, 전용 설비, 전기 기자재 제조업의 경영 활동 예상 지수가 2개월 연속 60에 육박하면서 기업들이 향후 사업 전망에 대한 신뢰도가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비제조업 시장은 계속 빠른 속도로 정상화 되고 있다. 6월 비제조업 활동 지수는 54.4로 전월보다 0.8포인트 상승해 4개월 연속 상승세를 이어가고 있다. 서비스업의 경우 활동 지수가 53.4로 지난달보다 1.1포인트 상승했다.


지수상으로는 경기가 뚜렷하게 회복되고 있지만 좀 더 자세히 들여다 보면 여전히 불확실한 요소가 곳곳에 존재한다. 수출입 지수가 2개월 연속 개선되고 있지만 여전히 기준선인 50 이하에 머물고 있다. 이는 현재 해외의 코로나19 전염병 확산이 끊이지 않고 있기 때문이다.


방직, 의류, 목재 가공 등의 제조업 PMI 지수는 여전히 50 이하에 머물면서 경기 회복 기미가 보이지 않다. 특히 대기업 위주의 경기 회복이 이루어지는 반면 소기업은 여전히 경영에 어려움을 겪고 있다. 실제로 소형 기업의 6월 PMI 지수는 48.9로 지난달 보다 오히려 1.9포인트 하락했다.

 

이민정 기자 

전체의견 수 0

댓글 등록 폼

비밀로 하기

등록

가장 많이 본 뉴스

종합

  1. 1년째 방치된 한국문화원 사태 왜?
  2. 3명이 고작 27위안? 中 SNS서..
  3. 상하이조선족문화교육추진후원회, 상하이..
  4. 임정 102주년, 독립운동가들의 발자..
  5. [4.16] 올해 中 노동절 연휴 인..
  6. 상하이에서 중국 운전면허증 취득하기
  7. [4.19] 中 1분기 경제 18.3..
  8. 中 디지털위안화 시범지역 ‘10+1’..
  9. ‘제15회 세계한인의 날’ 기념 유공..
  10. [상하이 最] 1800년의 역사를 품..

경제

  1. 中 디지털위안화 시범지역 ‘10+1’..
  2. 서울 미친 집값 1㎡에 20만元 보도..
  3. 中 1분기 경제 18.3%↑…기저효과..
  4. 샤오미, 전기차 브랜드명 ‘Mi Ca..
  5. 상하이 모터쇼서 테슬라 결함 시위한..
  6. 노동인구 9억명인데 중국 공장은 '구..
  7. 中 '싱글족' 40%는 월급 다 쓰는..
  8. 메이퇀, 100억달러 조달…무인배달..
  9. 中 1년여 만에 세계 최대 5G 네트..
  10. 상하이 '디지털 위안화' 상용 최초..

사회

  1. 1년째 방치된 한국문화원 사태 왜?
  2. 3명이 고작 27위안? 中 SNS서..
  3. 임정 102주년, 독립운동가들의 발자..
  4. 상하이에서 중국 운전면허증 취득하기
  5. ‘제15회 세계한인의 날’ 기념 유공..
  6. 올해 中 노동절 연휴 인기 여행 도시..
  7. 中 누리꾼 “한국의 일본 불매운동 따..
  8. 中 반발에 BCI ‘신장면화 보이콧’..
  9. [인터뷰] ‘공감’과 ‘울림’을 주는..
  10. 상하이화동한식품발전협회, 홍차오진시장..

문화

  1. 中“韩 언론, 축구 패배로 악의적인..
  2. '상하이 국제 자동차 전시회' 개막...
  3. 서예지 논란에 中 누리꾼 “마녀사냥도..

오피니언

  1. 상하이조선족문화교육추진후원회, 상하이..
  2. [허스토리 in 상하이] 홍바오 红包

프리미엄광고

adadad

플러스업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