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메뉴

상하이방은 상하이 최대의 한인 포털사이트입니다.

상반기 中항공업계 10조원 손해... '무제한 이용' 파격 상품 출시

[2020-07-15, 16:11:04]

코로나 사태로 직격타를 맞은 항공사들이 피해를 최소화하기 위해 다양한 방식을 모색하고 있다고 중국망(中国网)이 보도했다.


지난 10일 민항국(民航局) 발표에 따르면 올 상반기 여객 수송량은 지난해 같은 기간의 45.8%인 1억 5천만명에 그쳤다. 이 가운데서 국내선 여객 수송량이 1억 4000명, 국제선 여객은 851만 9000명으로, 각각 지난해 같은 기간의 48.6%와 23.5%였다.


여객의 대폭 감소로 2분기 발생한 적자손실만 342억 5000만 위안(5조 8,827억 8,000만 원), 올 상반기에만 600억 위안(10조 3,056억 원)의 적자손실이 난 것으로 추정되고 있다.


이같은 실정에서 각 항공사들은 다양한 방식으로 손실을 줄이기 위한 방법을 내놓고 있다. 일부 항공사들은 '이용횟수 무제한' 패키지 상품을 출시해 큰 호응을 얻었다. 


동방항공(东方航空)은 지난 18일 '주말 마음껏 날아보자(周末随心飞)'상품을 출시했다. 3322위안(57만 586.72 원)의 특가로, 주말에 동방항공과 상하이항공을 무제한 이용할 수 있는 파격적인 상품이다. 유효기간은 올해말까지로, 홍콩 마카오 대만 등을 제외한 기타 도시 모두 사용 가능하다.


화샤항공(华夏航空)도 '무제한 비행 패키지' 상품을 출시했다. 가격은 2999위안(51만 원)으로, 국내 100여개 노선을 무제한 이용할 수 있다.


하이난항공(海南航空)은 2699위안(46만 원)짜리 상품을 출시, 판매를 시작한 9분만에 접속 폭주로 서버가 다운되기도 했다.


이밖에 여객기를 화물기로 변경, 운영하는 항공사들도 늘었다. 3~6월 여객기에서 화물기로 변신한 항공편은 각각 988편, 3619편, 4629편, 2539편으로 나타났다. 신규 증가한 화물 수송기의 절반 가량이 여객기가 화물기로 변경된 것이다.


한편, 중국정부도 보조금 지급 등 다양한 정책 지원을 통해 항공사들의 부담을 덜어주고 있다.

 

윤가영 기자 

ⓒ 상하이방(http://www.shanghaibang.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전체의견 수 0

댓글 등록 폼

비밀로 하기

등록

가장 많이 본 뉴스

종합

  1. aT, 전남도와 손잡고 중국 수출상담..
  2. 中 코로나19 백신 접종 연말 전국..
  3. 인천-상하이 5차 전세기로 243명..
  4. [창간특집] “누군가는 반드시 해야..
  5. 中 도시별 종합경제경쟁력…상하이 3위..
  6. [10.23] 中 도시별 종합경제경쟁..
  7. [코트라] 향후 5년 중국경제 밑그림..
  8. 중국 거주 외국인 중 한국인 ‘최다’
  9. 中 축구 판정 논란… 그 중심에 선..
  10. 中 전국 평균 신규 분양가 ‘1만元..

경제

  1. aT, 전남도와 손잡고 중국 수출상담..
  2. 中 도시별 종합경제경쟁력…상하이 3위..
  3. [코트라] 향후 5년 중국경제 밑그림..
  4. 中 전국 평균 신규 분양가 ‘1만元..
  5. 中 소비력, 上海 1인 3만元으로 전..
  6. 화웨이, 3분기 매출 10%↑ 순이익..
  7. 中 공산당 19기 5중전회 개막…향후..
  8. 앤트그룹, 단숨에 중국 시총 1위 그..
  9. 앤트 상장에 마윈 돈방석…세계 11대..
  10. 취안쥐더, 올해 적자액 지난 3년간..

사회

  1. aT, 전남도와 손잡고 중국 수출상담..
  2. 中 코로나19 백신 접종 연말 전국..
  3. 인천-상하이 5차 전세기로 243명..
  4. [창간특집] “누군가는 반드시 해야..
  5. 중국 거주 외국인 중 한국인 ‘최다’
  6. 상하이, ‘외지 번호판’ 통행 제한..
  7. 中 질병당국 전문가 “일반인, 백신..
  8. 中 문화관광부, 여행사 해외 ‘항공권..
  9. 中 청두시도 코로나19 백신 접종 예..
  10. 中 외교부, BTS 상품 규제 정책..

문화

  1. 2020 아트플러스 상하이 국제전 2..
  2. 올해 노벨문학상, 美시인 루이스 글뤼..
  3. 中 축구 판정 논란… 그 중심에 선..
  4. [책읽는 상하이 96] 고요함이 들려..

오피니언

프리미엄광고

adadad

플러스업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