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메뉴

상하이방은 상하이 최대의 한인 포털사이트입니다.

华为 억대 초봉‘천재소년’2명 영입…출신대학 화제

[2020-08-04, 13:27:39]

중국 IT 기업인 화웨이(华为)의 젊은 인재 육성 프로젝트인 ‘천재소년(天才少年)’에서 2명의 젊은 인재를 영입해 화제다. 공교롭게도 두 명의 인재 모두 같은 대학 출신으로 알려져 놀라움을 더했다.


3일 창장일보(长江日报)에 따르면 올해 화웨이 '천재소년'은 화중과기대학(华中科技大学) 출신이다. 올해 동 대학 컴퓨터 전공 박사학위를 받은 장지(张霁)와 샤오팅(姚婷)이 그 주인공이다. 특히 장 군은 ‘천재소년’ 프로젝트에서 가장 높은 등급인 연봉 201만 위안, 우리 돈으로 약 3억 4000만 위안을 초봉으로 받는다.


장 군은 후베이 통산(通山) 출신으로 1993년생, 올해로 만 27살이다. 대학 시절 성적은 항상 상위권이었고 졸업 전 국가 컴퓨터 2급 자격증, 전국 ITAT 직업 기증 대회 직업 기능 자격증 등을 취득했다. 2016년 화중과기에서 컴퓨터 시스템 전공 박사생으로 합격한 뒤 화중과기대학 우한 광전국가실험실에서 연구를 계속했다. 장 군은 올해 5월 이미 화웨이에 입사한 상태다.


화웨이의 천재소년 프로젝트는 런정페이(任正非) 회장이 서바이벌식 채용방식을 통해 최고 수준의 연봉으로 유능한 인재를 영입하려는 장기 사업이다. 과거 런 회장이 사내 강의에서 “세계에서 20~30명의 천재 소년을 영입하겠다”며 처음 이 사업을 언급했다. 런 회장은 “이 천재소년은 미꾸라지처럼 화웨이 조직에 스며들어 활력을 불어 넣어줄 것”이라고 기대했다. 이 천재소년 프로젝트로 입사할 경우 받을 수 있는 최고 연봉은 201만 위안이다.


천재소년 프로젝트는 총 7단계의 검증을 통과해야 한다. 이력서, 필기시험, 1차 면접, 팀장 면접, 임원진 면접, 회장 면접, HR면접까지 치르고 모든 과정에서는 한 차례의 실수도 용납되지 않는다.


올해 2명의 주인공이 공개된 가운데 그들의 출신 대학에 더 많은 관심이 쏠렸다. 지금까지 영입한 ‘천재소년’ 중 최고 연봉 201만 위안을 받는 사람은 딱 4명인데 이 중 3명이 화중과기대학 출신이기 때문이다. 공교롭게도 이들 모두의 전공은 컴퓨터 공학으로 화웨이가 해당 전공을 높이 평가하는 것이 아니냐는 분석이 나오기도 했다.

 

이민정 기자 

전체의견 수 0

댓글 등록 폼

비밀로 하기

등록

가장 많이 본 뉴스

종합

  1. [공고] 상하이저널 23기 고등부 학..
  2. 상하이•화동 한국IT기업협의회 신년..
  3. “中 경제, 2028년 美 제치고 세..
  4. 中 3년 후 하늘 나는 ‘드론 차량’..
  5. [3.1] 中 3년 후 하늘 나는 ‘..
  6. 中 양회 ‘백신여권’ 도입 방안 논의
  7. 中 여성, 자녀 7명 낳기 위해 벌금..
  8. 상하이드림봉사단 만국공묘 찾아 추모행..
  9. 중국 1인당 평균 보유재산 ‘6360..
  10. 中 ‘양회’ 개막…관전 포인트는?

경제

  1. “中 경제, 2028년 美 제치고 세..
  2. 中 3년 후 하늘 나는 ‘드론 차량’..
  3. 中 양회 ‘백신여권’ 도입 방안 논의
  4. 중국 1인당 평균 보유재산 ‘6360..
  5. 中 ‘양회’ 개막…관전 포인트는?
  6. 中 GDP '1조 클럽' 23곳.....
  7. 바이두-지리의 합자회사 '지두' 탄생..
  8. 씨트립, 적자 32억 위안에도 3년..
  9. 후룬 ‘글로벌 부자 순위’…농푸산취안..
  10. 코로나 ‘무색’ 中 2월 박스오피스..

사회

  1. 상하이•화동 한국IT기업협의회 신년..
  2. 中 여성, 자녀 7명 낳기 위해 벌금..
  3. 상하이드림봉사단 만국공묘 찾아 추모행..
  4. 영국서 ‘중국 바이러스’라며 중국 교..
  5. 중난산 “올 6월까지 中 백신 접종률..
  6. 中 유니클로 아동복 입기 챌린지 논란
  7. 日 코로나 항문 검사 면제 요구에 中..
  8. "당신의 비밀을 안다!" 中 대기업..
  9. 中 ‘양회’ 대표위원 5000여 명..
  10. 남은 식재료 무료로 제공…上海서 ‘음..

문화

  1. 봄 미식 기행, 2021 레스토랑위크..
  2. 아트월 갤러리, 상하이타워서 '꽃+생..

오피니언

  1. [사라의 식탁] 나른하게 볶은 마늘과..
  2. [허스토리 in 상하이] 경솔

프리미엄광고

adadadad

플러스업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