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메뉴

상하이방은 상하이 최대의 한인 포털사이트입니다.

중국의 교육체계

[2012-05-25, 09:21:54] 상하이저널
교육은 어느 나라에서나 중요한 위치를 차지하고 있고 인재의 배출과 국민 소질 향상과도 관련이 있다. 또 과학, 문화 및 사회 전반적인 발전과도 관련이 있어 매우 중요하다. 현재 중국은 1억 8천만명이 문맹이거나 반문맹이다. 이는 중국의 교육발전 임무가 여전히 어렵고도 막중하다는 것을 의미한다. 우리나라와 비슷하고도 조금씩 다른 중국의 교육 체제. 다들 평소에 궁금해 본적 한번씩은 있을 것이다. 중국의 교육 체제에 대해 알아보자.

중국의 교육체제는 크게 취학전교육(学前教育), 초등교육(初等教育), 중등교육(中等教育), 고등교육(高等教育), 평생교육(继续教育) 등으로 나누어서 설명할 수 있다.

먼저 취학전교육(学前教育)은 3세 이상 5세 이하의 취학 연령 전의 아동을 모집하는 유치원(幼儿园)으로 중국 전역에 111,752곳이 설립되어 있다. 중국은 유치원을 공립, 사립으로 구분하고 있으며 공립학교가 절대적으로 많은 수를 차지한다. 또 중국 교육부는 환경, 보안, 시설관리, 장소입지, 교사자격증의 유무, 관리수준 등으로 급(级)을 매겨 관리한다. 상하이의 1급 유치원을 예로 들어보자. 1급 유치원의 자격은 친환경적인 환경에 위생이 청결해야 한다. 또 아이들을 위한 놀이터가 4㎡이상 있어야 하며 음악실, 체육관등의 시설이 잘 갖추어 있어야 한다. ‘한 반 아동수’에도 제한이 있는데 샤오빤(小班)은 25명, 중빤(中班)은 30명, 다빤(大班)은 35명으로 제한된다. 이들은 만 6세에 초등학교(小学)에 입학한다.

초등교육(初等教育)
은 6세 이상 12세 이하의 학생들이 다니는 곳이며 전국에 456,903개가 설립되어 있다. 총 학생수는 12156.71만 명이다. 중국의 초등학교는 대부분 지방정부에서 관리한다.

중등교육(中等教育)은 12세 이상 19세 이하의 학생들이 다니는 곳이며 중학교(初中), 중등전문학교(中等专业学校), 일반계 고등학교(普通高中), 직업고등학교(职业高中), 기공학교(职工学校)등으로 나뉜다. 중학교와 고등학교 학제는 기본적으로 3년이며 중학교 졸업자에 한해 고등학교로 진학이 가능하다. 중등전문학교(中等专业学校)의 학제는 두 종류로 나누어지는데, 하나는 중학교 졸업생을 모집하는 것으로, 학제는 일반적으로 4년이나 일부 3년도 있다. 다른 하나는 고등학교 졸업생을 모집하는 것으로, 학제는 일반적으로 2~3년이다. 일반계 고등학교는 한국과 비슷하다. 직업고등학교와 기공학교는 주로 전문기술을 배우는데 그 목적이 있으며 졸업 후 바로 관련 직종으로 취직이 가능하다는 장점이 있다. 배우는 전공 과목에는 정보처리, 전자기계, 차수리, 컴퓨터공학, 건축, 여행, 응급처치, 재무관리, 무역, 실용영어, 음악, 미술, 패션디자인, 연극예술, 조리, 영화제작 등이 있다. 중등교육 기관은 전국에 93,968개가 있으며 총 학생수는 9,415.21만명에 달한다.

고등교육(高等教育)
은 중등교육 이후 진행되는 전문대학과 4년제 대학, 대학원 교육을 말한다. 고등교육은 교학, 과학연구, 사회봉사의 3대 기능을 가진다. 중국에서 고등교육을 실시하는 기관은 대학(大学), 단과대학(学院), 고등전문대학(高等专科学校)이 있다. 대학(普通高等院校)의 본과 학제는 일반적으로 4년이고 일부 이공대학(理工科院校)은 5년이며, 의과대학(医科大学)은 5년과 7년 두 종류의 학제가 있다. 대학원(高等专业学校)의 학제는 2~3년인데 석사 연구생의 수업 기한은 2~3년이고 박사 연구생은 일반적으로 3년이다.

평생교육(继续教育)
은 성인 기술훈련, 성인 고등교육 및 문맹퇴치교육 등을 포함한 교육이다. 전국 성인 기술훈련학교는 46만여 개로 재학생은 6293만 명이다. 전국 각종 성인 고등교육 수료생은 280만 명이다.

▷복단대 학생기자 정유진

ⓒ 상하이저널(http://www.shanghaibang.net),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전체의견 수 0

댓글 등록 폼

비밀로 하기

등록

가장 많이 본 뉴스

종합

  1. 징동, '솽스이(双11)' 특가 주택..
  2. '나 보고 올라와라?' 배달음식에 침..
  3. 中 조국 사퇴, 청와대의 저주인가?
  4. 세계 부자 도시 1위 뉴욕, 상하이는..
  5. 설리 사망에 中서도 애도 물결 “믿을..
  6. 中부동산 빛 바랜 '금구은십', 그래..
  7. [10.15] 설리 사망에 中서도 애..
  8. 中 IT기업 적자경영 '허덕'.....
  9. [10.14] 중국인이 뽑은 ‘여행하..
  10. 모바일 결제, 소비자 지갑 더 잘 열..

경제

  1. 징동, '솽스이(双11)' 특가 주택..
  2. 세계 부자 도시 1위 뉴욕, 상하이는..
  3. 中부동산 빛 바랜 '금구은십', 그래..
  4. 中 IT기업 적자경영 '허덕'.....
  5. 모바일 결제, 소비자 지갑 더 잘 열..
  6. 中 12월부터 번호 변경없이 통신사..
  7. ‘흑자 전환’ 메이퇀, 대학 설립한다
  8. 中 특허 출원 154만 건…세계 절반..
  9. KPMG, 가장 파격적인 IT 기업에..
  10. 9월 소비자물가 3% 상승... 6년..

사회

  1. '나 보고 올라와라?' 배달음식에 침..
  2. 中 조국 사퇴, 청와대의 저주인가?
  3. 항저우 출신 '마윈', 고향 습지보호..
  4. 中 유명 프랜차이즈 영어학원 '먹튀'
  5. 상하이, 지하철 성추행범 징역 6개월
  6. 상하이, 세계 최초 초음파 원격 시술..
  7. 中 8세 코딩 ‘영재’ 화제...온라..
  8. 中 남성, 에이즈로 입사 불발되자 ‘..
  9. "지뢰다!" 온라인 셀럽 되려다 철창..
  10. 벽산 고진국 상하이 서각 개막전 성황..

문화

  1. 눈과 귀를 사로잡는 10월 공연
  2. 설리 사망에 中서도 애도 물결 “믿을..
  3. 상하이 국제 예술제 18일 개막, 한..
  4. 中 ‘나타’ 오스카상 애니메이션 부문..
  5. 빅토리아, 악플러들에 일침 “남의 인..
  6. 제1회 ‘일대일로’ 예술 상하이 국제..
  7. 마음까지 풍성하게 하는 10월 가을밤..

오피니언

  1. [아줌마이야기] 예민해서 참 괴롭다
  2. [아줌마이야기] 분발하자 국산펜!
  3. [아줌마이야기] 우리가 살아가는

프리미엄광고

adadadad

플러스업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