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메뉴

상하이방은 상하이 최대의 한인 포털사이트입니다.

중국도 온라인서 전자담배 ‘OUT’

[2019-11-04, 10:49:51]

미국 전자담배 브랜드 쥴(JUUL)에 대해서 온라인 판매를 금지시켰던 중국이 이제는 전체 전자담배 온라인 판매를 금지하고 나선다.


2일 베이징청년보(北京青年报)는 중국 미성년자들을 전자담배로부터 보호하기 위해 국가연초전매국(国家烟草专卖局), 국가시장감독관리총국(国家市场监督管理总局)이 공동으로 발표한 <미성년자를 전자담배 위험에서 더욱 보호하기 위한 통보>를 전했다. 이 ‘통보’에 따르면 기업과 판매자를 대상으로 미성년자에게 전자담배를 판매하지 못하도록 권고하고 있다. 전자담배 생산 판매하는 개인이 전자담배 판매 사이트나 앱 폐지 및 해당 제품의 철수를 요구했다.


전자담배는 특수한 담배 제품으로 중국에서는 ‘금연을 돕는’ 제품으로 건강하고 무해한 제품이라는 잘못된 인식이 만연하고 있다. 온라인 판매의 주요 타겟을 미성년자를 포함한 젊은층을 대상으로 하고 있어 전자담배를 트렌디 한 아이템으로 인식하는 경우가 많다.


특히 제품에 대한 구매력을 높이기 위해 추가로 ‘맛’을 첨가해 담배의 맛이나 색깔 등을 변화시키기도 한다. 중국에서 전자 담배의 경우 전자 상거래, SNS, 생방송 플랫폼 등을 통해 판매되고 있고 심지어 오프라인 매장에서도 미성년자에게 쉽게 전자담배를 판매하고 있다.


이번 ‘통보’는 미성년자에 대한 전자담배 판매를 금지하는 것으로 말하고 있지만 온라인 상에서 어떤 식으로 미성년자를 식별한 것인지, 또 해당 규정을 위반할 경우 처벌 수위 정도에 대해서는 구체적으로 언급하지 않고 있다. 베이징 흡연금지협회 측은 온라인에서 미성년자에 전자담배를 판매하는 ‘검은 손’에 대한 처벌 방법, 책임 여부, 처벌 대상, 처벌 수위, 처벌 부처 등의 기준이 하루빨리 재정 되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민정 기자 

전체의견 수 0

댓글 등록 폼

비밀로 하기

등록
  • 가을색 만연한 11월 상하이 공원 hot 2019.11.09
    11월 가을색으로 물든 상하이 공원이 더욱 다채로워진 행사로 상하이 시민들의 발걸음을 재촉한다. 돌아오는 주말에는 대자연 속 깊어가는 가을 분위기를 만끽할 수 있..
  • 알리바바, 마윈 없어도 매출 40%↑ hot 2019.11.04
    알리바바, 마윈 없어도 매출 40%↑ 마윈(马云)없는 첫 실적이었지만 예상보다 선전했다. 2일 신랑재경은 1일 저녁 알리바바가 공개한 2020년 회계연도 2분기...
  • 찬바람 불면 역시 ‘라면’! 상하이 라면 맛집 15.. hot 2019.11.02
    서늘한 가을 바람에 몸이 사르르 떨려오면 생각나는 음식이 있다. 뜨끈뜨끈한 국물과 쫄깃한 면발이 온몸을 녹여주는 라면이다. 종류도 맛도 셀 수 없이 많은 중국의...
  • [책읽는 상하이 57] 섬에 있는 서점 2019.11.02
    개브리얼 제빈 | 루페 | 2017.10.원제: The Storied Life of A. J. Fikry(2014년)근래 읽은 가장 사랑스러운 이야기. 책을 사랑..
  • 재외국민 교육지원 법안 통과 hot 2019.11.02
    재외한국학교에 수업료•입학금 지원, 교원 파견근무 등韩 대학 입학금 폐지, 현 중3부터 적용내년부터 고등학교도 무상교육 재외국민 교육지원 등에 관한 법안..

가장 많이 본 뉴스

종합

  1. 희망찬 발걸음! 새로운 도약! 26대..
  2. [공고] 상하이저널 23기 고등부 학..
  3. [공고] 상하이저널 23기 고등부 학..
  4. 이제는 ‘오디오도 앱’이 대세… 中..
  5. 中 마윈과 함께 추락한 '리틀 마윈'..
  6. 양장석 회장, 소주한국학교에 도서 2..
  7. 상하이-선전까지 2시간 반, 자기부상..
  8. 中 전문가, “올 연말 중국은 코로나..
  9. 상하이 길거리에 '로봇 커피숍' 등장
  10. 中 각 지역 최저임금 인상 '시동'

경제

  1. 이제는 ‘오디오도 앱’이 대세… 中..
  2. 상하이-선전까지 2시간 반, 자기부상..
  3. 中 각 지역 최저임금 인상 '시동'
  4. 지리자동차, 볼보와 합병 철회...자..
  5. 中 3년 후 하늘 나는 ‘드론 차량’..
  6. 홍콩 인지세 인상 소식에 A주까지 줄..
  7. “中 경제, 2028년 美 제치고 세..
  8. 중국 1인당 평균 보유재산 ‘6360..
  9. 코로나 ‘무색’ 中 2월 박스오피스..
  10. 후룬 ‘글로벌 부자 순위’…농푸산취안..

사회

  1. 희망찬 발걸음! 새로운 도약! 26대..
  2. 中 마윈과 함께 추락한 '리틀 마윈'..
  3. 양장석 회장, 소주한국학교에 도서 2..
  4. 中 전문가, “올 연말 중국은 코로나..
  5. 상하이 길거리에 '로봇 커피숍' 등장
  6. 中 10살 '돌 수집광' 고대 화석..
  7. 中 화동 대구•경북기업인회 신년 단배..
  8. 中 코로나 신규확진 7명 해외 유입...
  9. 락앤락, 상해한국학교에 10만元 물품..
  10. 中 신규 확진∙ 무증상자 모두 6명

문화

  1. 봄 미식 기행, 2021 레스토랑위크..
  2. [책읽는 상하이 103] 고단한 삶을..

오피니언

  1. [투자컨설팅]한중 M&A 기회와 트렌..
  2. [허스토리 in 상하이] 춘절 단상
  3. [건강칼럼]겨울에 흔한 뇌졸중 ‘이런..
  4. [사라의 식탁] 나른하게 볶은 마늘과..
  5. [허스토리 in 상하이] 경솔

프리미엄광고

adadadad

플러스업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