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메뉴

상하이방은 상하이 최대의 한인 포털사이트입니다.

中 코로나19 속 한국 식품 수요 급증…소주∙김치 수입 전년比 50%↑

[2020-07-08, 12:23:50]

코로나19 사태로 한국 여행길이 막히자 중국 현지에서 한국 식품에 대한 수요가 급증하고 있다.

 

6일 쾌과기(快科技)에 따르면, 특히 컵라면, 김치, 진로 소주의 대중국 수출량이 지난해보다 50% 이상 급증한 것으로 나타났다.

 

실제로 한국 하이트진로에 따르면, 올 상반기 진로 소주 및 과일 소주의 중국 수출량은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58% 증가했다. 이어 올해 전년도 수출량은 총 2500만 병을 넘어설 것으로 전망된다.

 

특히 하이트진로의 과일맛 소주는 지난 2016년 중국 시장에 진출한 뒤 연 평균 성장률 98.6%를 보이며 성장세를 보였다. 실제로 진로 과일맛 소주가 전체 주류 판매에서 차지하는 비중은 2016년도 6%에서 지난해 36%까지 급증했다.

 

진로 측은 “중국에서 80허우(80后, 1980년대 출생자)부터 00허우(22后, 2000년대 출생자)를 타겟으로 홍보한 ‘석류 소주’ 등 4가지 맛의 과일 소주 마케팅이 좋은 효과를 거뒀다”며 "앞으로도 중국 젊은이들의 입맛을 저격하는 제품을 출시해 현지화 전략에 적극적으로 나설 것"이라고 말했다.

 

이 밖에 한국 컵라면과 김치 수출 성장률도 4개월 연속 두 자릿수를 기록하고 있다. 지난 5월 한국 컵라면의 대중국 수출액은 5500만 달러(667억원)으로 전년도 동기 대비 39.6%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국가 별로 보면, 중국으로 수출된 컵라면이 가장 많았다. 올 1월부터 5월까지 중국으로 수출한 컵라면 규모는 6700만 달러(800억원)으로 전년도 동기 대비 50.9% 급증했다. 이 밖에도 한국 컵라면은 미국, 일본, 태국에서도 큰 사랑을 받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들 국가의 수출 규모는 순서대로 36.5%, 52.9%, 51.9%의 높은 성장률을 보였다.

 

김치 수출도 크게 증가했다. 지난 2월부터 5월까지 중국으로 수출한 김치 규모는 순서대로 28.8%, 33%, 63.6%, 59.7%의 높은 성장률을 기록했다. 1월부터 5월까지 누적 수출액은 5900만 달러(705억원)로 전년 대비 36.6%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 밖에 일본, 미국, 호주에 수출한 김치도 순서대로 26.9%, 52.6%, 92.9%로 지난해보다 크게 증가했다.

 

유재희 기자

전체의견 수 0

댓글 등록 폼

비밀로 하기

등록

가장 많이 본 뉴스

종합

  1. 중국 거주 외국인 중 한국인 ‘최다’
  2. 상하이, ‘외지 번호판’ 통행 제한..
  3. 10월 25일 독도의 날, 상해한국학..
  4. 앤트그룹, 단숨에 중국 시총 1위 그..
  5. [10.29] 中 신장서 이틀 연속..
  6. 中 운전면허시험 연령 제한 폐지, 고..
  7. 中 부모들이 올해 ‘솽스이’에 무조건..
  8. [10.30] 中 칭다오서 본토 확진..
  9. 中 공산당 19기 5중전회 개막…향후..
  10. 中 신장서 무증상감염자 138명 폭증..

경제

  1. 앤트그룹, 단숨에 중국 시총 1위 그..
  2. 中 공산당 19기 5중전회 개막…향후..
  3. 앤트 상장에 마윈 돈방석…세계 11대..
  4. 전세계 해외 투자 반토막…대중국 투자..
  5. 택배 물량 세계 1위 중국 도시는?
  6. 취안쥐더, 올해 적자액 지난 3년간..
  7. 中 11월부터 달라지는 것

사회

  1. 중국 거주 외국인 중 한국인 ‘최다’
  2. 상하이, ‘외지 번호판’ 통행 제한..
  3. 10월 25일 독도의 날, 상해한국학..
  4. 中 운전면허시험 연령 제한 폐지, 고..
  5. 中 부모들이 올해 ‘솽스이’에 무조건..
  6. 中 신장서 무증상감염자 138명 폭증..
  7. 상하이, 12월부터 지하철서 휴대폰..
  8. 中 ‘솔로 많은 대학 순위’ 공개…누..
  9. [코로나19] 신규 무증상감염 161..
  10. 上海 산림률 20년간 15%p 상승

문화

  1. 中 축구 판정 논란… 그 중심에 선..
  2. [책읽는 상하이 97] 보노보노처럼..
  3. [책읽는상하이 98] 행복한 삶을 위..

오피니언

프리미엄광고

adadad

플러스업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