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메뉴

상하이방은 상하이 최대의 한인 포털사이트입니다.

中 휴대폰 시장 점유율 샤오미•애플 밑바닥

[2020-07-28, 11:10:44]

 

 


코로나 영향 속에 중국 휴대폰 출하량이 17% 하락한 가운데, 올 2분기 샤오미와 애플의 시장 점유율이 주요 브랜드 중 꼴찌였다고 리서치기관인 Counterpoint가 전했다. 26일 Counterpoint는 중국 2분기 휴대폰시장 분석 보고서를 통해 이같이 밝혔다.

 


보고서에 따르면, 가장 지지부진한 모습을 보이고 있는 것은 샤오미(小米)로, 시장 점유율이 9%에 그쳤다. 앞서, 2018년 연차회의에서 샤오미의 레이쥔(雷军) CEO가 10개 분기 이후 다시 1위 자리를 탈환할 것이라는 야심찬 포부를 무색케하는 성적이다. 올 2분기로 꼭 '약속한 10개 분기'가 되었으나 샤오미는 1위 탈환은 커녕 주요 브랜드 중 5위에 그쳤다.


다만 2년전과 비교했을때 그래도 발전이 있다는 평가이다. 올 상반기 샤오미10 시리즈를 통해 고급 휴대폰 시장에 발을 붙였고 훙미(红米) 휴대폰도 광범위하게 사용되고 있기 때문이다. 샤오미의 발전에 걸림돌이 되고 있는 것들로는 기술 면에서의 제약으로 제품 업그레이드가 더디고 물량이 충분치 못한 점 등이 꼽혔다.


한편, 애플은 샤오미와 마찬가지로 시장 점유율 9%에 그쳤으나 그래도 선전했다는 평가다. 지난해 같은 기간에 비해 휴대폰 판매량이 32%나 급증, 여러 브랜드 가운데서도 가장 높은 증가율을 보였기 때문이다.  특히 코로나라는 제약 속에서도 선전할 수 있었던 것은 강도높은 할인 판촉과 아이폰SE 제품 출시때문으로 풀이됐다.


이밖에 2위와 3위는 vivo와 OPPO가 차지했다. 보고서는 이 두 브랜드가 제품 특징, 발전 방향 등이 너무나 흡사하다면서 순위에서조차 앞서거니 뒤서거니 한 이유가 바로 이것 때문이라고 풀이했다. 이 두 브랜드는 시장 점유율에서는 비록 2,3위에 랭크됬으나 오프라인에서의 영향력은 지속적으로 하락하고 있는 것으로 평가됐다.


시장 점유율 1위는 말할 필요가 없이 화웨이의 차지가 됐다. 화웨이의 시장 점유율은 46%로, 샤오미  vivo OPPO 세개 업체를 합친 것보다도 높다.


보고서는 화웨이가 디자인, 기술, 사양 등 면에서도 월등한 수준에 이르렀지만 특히 애국심 마케팅이 크게 한몫 거들었다고 풀이했다.

 

윤가영 기자
 

ⓒ 상하이방(http://www.shanghaibang.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전체의견 수 0

댓글 등록 폼

비밀로 하기

등록

가장 많이 본 뉴스

종합

  1. aT, 전남도와 손잡고 중국 수출상담..
  2. 인천-상하이 5차 전세기로 243명..
  3. 中 코로나19 백신 접종 연말 전국..
  4. [창간특집] “누군가는 반드시 해야..
  5. 韓 마스크 수출 전면 허용…中 마스크..
  6. 中 도시별 종합경제경쟁력…상하이 3위..
  7. [10.23] 中 도시별 종합경제경쟁..
  8. [코트라] 향후 5년 중국경제 밑그림..
  9. 中 축구 판정 논란… 그 중심에 선..
  10. 中 전국 평균 신규 분양가 ‘1만元..

경제

  1. aT, 전남도와 손잡고 중국 수출상담..
  2. 中 도시별 종합경제경쟁력…상하이 3위..
  3. [코트라] 향후 5년 중국경제 밑그림..
  4. 中 전국 평균 신규 분양가 ‘1만元..
  5. 中 소비력, 上海 1인 3만元으로 전..
  6. 화웨이, 3분기 매출 10%↑ 순이익..
  7. 中 공산당 19기 5중전회 개막…향후..
  8. 앤트그룹, 단숨에 중국 시총 1위 그..
  9. 앤트 상장에 마윈 돈방석…세계 11대..
  10. 취안쥐더, 올해 적자액 지난 3년간..

사회

  1. aT, 전남도와 손잡고 중국 수출상담..
  2. 인천-상하이 5차 전세기로 243명..
  3. 中 코로나19 백신 접종 연말 전국..
  4. [창간특집] “누군가는 반드시 해야..
  5. 韓 마스크 수출 전면 허용…中 마스크..
  6. 중국 거주 외국인 중 한국인 ‘최다’
  7. 2021 상하이 ‘미슐랭 맛집’은 어..
  8. 中 질병당국 전문가 “일반인, 백신..
  9. 상하이마라톤대회 내달 29일 개최…참..
  10. 상하이, ‘외지 번호판’ 통행 제한..

문화

  1. 2020 아트플러스 상하이 국제전 2..
  2. 上海 ‘가짜 재벌녀’ 단톡방 사건…스..
  3. 올해 노벨문학상, 美시인 루이스 글뤼..
  4. 中 축구 판정 논란… 그 중심에 선..
  5. [책읽는 상하이 96] 고요함이 들려..

오피니언

프리미엄광고

adadad

플러스업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