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메뉴

상하이방은 상하이 최대의 한인 포털사이트입니다.

中 인기 BJ, 국가 불렀다가 ‘방송금지’ 반성문 올려

[2018-10-10, 15:25:35]

중국 내 구독자 수 200만 명을 보유한 인기 크리에이터가 라이브 방송 중 국가를 왜곡해 불렀다는 이유로 방송 금지 처분을 받았다.

 

9일 금릉만보(金陵晚报)에 따르면, 지난 8일 인기 BJ 리거(莉哥)는 인터넷 라이브 방송 플랫폼 후야(虎牙) 방송 중 장난스러운 표정으로 웃으며 국가를 불렀다. 문제는 국가의 가사와 멜로디를 잘못 불러 중국 누리꾼들의 심기를 거슬렸다는 점이다.

 

이후 엉터리 국가를 들은 누리꾼 중 한 명이 후야에 신고를 했고 결국 리거의 계정은 플랫폼측에 의해 차단 당했다. 현재 플랫폼에는 리거의 과거 방송 영상과 자료 등이 모두 삭제된 상태다.

 

당시 영상을 본 누리꾼들의 비난이 거세지자 리거는 9일과 10일 이틀에 걸쳐 반성문을 게재했다. 반성문에서 그녀는 “국경절 기간 조국의 번영함을 보고 자랑스럽게 느껴 애국가를 부르게 됐다”며 “하지만 얕은 지식과 사전에 준비하지 않은 이유로 이 같은 결과를 초래했다”고 해명했다.

 

이어 정확하고 신중한 태도로 국가를 대하지 못한 점, 라이브 방송 BJ로 정확한 국가를 보급하지 못했다는 점에 대해 깊은 반성을 하고 있다고 밝혔다.

 

첫 번째 반성문에도 누리꾼들의 비난이 사그라지지 않자 그녀는 “당분간 모든 방송 작업을 중단하고 반성의 시간을 갖겠다”며 “중화인민공화국 국가법의 관련 법률 지식을 익히고 애국 홍보물을 시청하는 등 자신의 사회적 책임감을 높이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BJ 리거는 앞서 지난 7월 5000만 위안(82억원)에 후야 플랫폼과 방송 계약을 한 것으로 알려졌다. 리거는 최근까지 후야와 도우인(抖音)에 각각 200만, 4000만 구독자를 보유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민희 기자

ⓒ 상하이방(http://www.shanghaibang.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전체의견 수 0

댓글 등록 폼

비밀로 하기

등록
  • [중국법] 인테리어 보수기간 2018.10.13
    중국법 이럴땐 이렇게 Q 중국에서 아파트를 구입한 후 시공업체를 통해 인테리어를 하고, 반년 후 주방,욕실 등의 타일이 떨어져 하자보수를 요구하였으나 계약상 보수..
  • 중국 근대사 인물들의 상하이 고거(故居)를 찾아 hot 2018.10.13
    바진 고거(上海巴金故居) 원래 이름은 이요당(李尧棠), 쓰촨 청두(成都) 출신으로 을 발표할 때부터 ‘바진(巴金)’이라는 필명을 사용했다. 바진은...
  • 가을, 상하이 전시장에서 예술과 놀자 hot 2018.10.13
    ‘솜사탕과 백일몽’ 인터랙티브 아트 체험전Don’t quit you daydream ‘棉花糖与白日梦’ 交互艺术体验展올해 큰 사랑을 받은 팝업 플래시몹 예술전이 가..
  • [중국법] 외국인의 아파트 구입 2018.10.12
    중국법 이럴땐 이렇게 Q 2016년 10월부터 중국에 와서 살고 있는데 아파트를 구입할 수 있나요? A 중국에서 1년 이상 근무 또는 유학한 외국인은 필요에 따라..
  • [아줌마이야기] 사 춘 기 hot 2018.10.12
    “이 집 아이들은 그 분이 안왔네!” 지인이 하는 말이다. 무슨 소리냐? 했더니 중고등 학생을 둔 학부모이다 보니 다른 집 자녀들은 사춘기가 어느 정도인지 늘 관..

가장 많이 본 뉴스

종합

  1. 中 2019년 법정공휴일 발표
  2. 택시 기사 “옆좌석엔 치매를 앓는 제..
  3. [12.07] 2019년 법정공휴일..
  4. 은행계좌 하루 5만元 이상 거래 시..
  5. [12.10]삼성SDI, 中 시안에..
  6. [인터뷰] 원숭이띠 아기&맘 홍정미..
  7. 22개 지역 최신 임금 가이드라인 발..
  8. 중국판 유튜브·넷플릭스는 어디?
  9. 상하이 겨울철 독감 예방접종 시작
  10. 美 언론, 내년 세계 최대 패션시장은..

경제

  1. 은행계좌 하루 5만元 이상 거래 시..
  2. 22개 지역 최신 임금 가이드라인 발..
  3. 美 언론, 내년 세계 최대 패션시장은..
  4. 中 특허출원 규모 7년 연속 1위…..
  5. 자금난 ‘ofo’ 설상가상...9개기..
  6. 세계집값 지수 50위, 상하이, 베이..
  7. 中 내년 타지역 휴대폰번호 해지 가능..
  8. 상하이, 택시 승차거부 2회 ‘OUT..
  9. 올해 마지막 쇼핑 축제 ‘双12’,..
  10. 홍삼 먹으면 열이 난다? 정관장, 과..

사회

  1. 中 2019년 법정공휴일 발표
  2. 택시 기사 “옆좌석엔 치매를 앓는 제..
  3. [인터뷰] 원숭이띠 아기&맘 홍정미..
  4. 상하이 겨울철 독감 예방접종 시작
  5. 상하이 - 千岛湖, 90분이면 간다
  6. 반석부동산, 상하이 부동산 구매제한..
  7. 선관위, 회장선거 후보 2명 모두 ‘..
  8. 中 남성 '에이즈 전파' 자랑하다 철..
  9. ‘허마’ 이번엔 분홍색 물 나오는 미..
  10. 성룡 자서전에 사생활 충격 고백, 외..

문화

  1. [책 읽는 상하이 11] 일상 속 발..
  2. 연말, 아이들과 함께 보는 따뜻한 전..
  3. 12월 볼만한 영화
  4. 소설로 만나는 중국
  5. [책읽는 상하이 12] 오늘을 감사하..
  6. ‘책을만드는사람들’ 선정 올해의 책..
  7. 희망도서관 12월의 새 책

오피니언

  1. [아줌마이야기] 체육대회
  2. [아줌마이야기] 남편은 갱년기
  3. [아줌마이야기] Search

프리미엄광고

adadadad

플러스업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