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메뉴

상하이방은 상하이 최대의 한인 포털사이트입니다.

[아줌마이야기] 별과 달이 내게 가르쳐준 것

[2018-11-04, 16:19:49] 상하이저널

별과 달은 생후 3개월부터 만 10세까지 내 상하이 생활의 대부분을 함께 한 푸들 부부로 지금 귀국준비 중이다. 별과 달은 무리지어 생활했던 조상들의 습성이 남아 집에서도 일인자를 중심으로 무리생활을 하는데 내가 바로 그 일인자이다. 가족이 외출했다 돌아오면 둘은 일인자에게만 두발을 들어 열렬히 환영 한다. 또 누군가에게 안겨 있다가도 일인자가 나타나면 가차없이 자리 이동. 그래서 때로 나는 가족 구성원들의 질투 어린 시선을 받기도 하였다. 그러나 일인자의 자리를 유지하기 위한 나의 노력을 처절했다.


하루 두 번 꼬박꼬박 산책을 나가고, 배설물 치우기, 특별식을 비롯한 사료주기, 아프면 옆에서 밤새우기, 목욕 시키기, 더운 날에도 옆을 내어주기 등 반려견을 돌보는데 필요한 거의 모든 일을 기꺼이 전담했던 것이다. 사실 반려견은 혼자서는 살아가기 힘든, 절대적인 돌봄을 필요로 하는 존재이다. 그래서 영원히 자라지 않는 두 살배기 아이를 키우는 것과 같다는 말도 있을 만큼 손이 많이 간다. 그럼에도 나는 지난 10년간 내가 별과 달에게 준 것보다 그들에게 받은 것이 훨씬 많고 새롭게 알게 된 것이 많다고 생각한다.


별이 한창 젊었을 때, 가출해 옆집 셰퍼드와 일전을 치르고 엉겁결에 그 집 마당으로 뛰어든 적이 있었다. 다행히 나의 도움으로 구사일생 빠져 나오긴 했지만 그날 병원에 가는 동안 평소 차만 타면 공포의 소리를 질러대던 별은 조용했다. 다행히 큰 상처가 없어 집으로 돌아 왔는데 평소 먹을 것을 무척 좋아하던 별은 눈앞에 간식에도, 불러도 반응이 없고 종일 쇼크상태를 보였다. 나는 그때 멘탈이 무너지고 보이는 행동은 개와 인간이 크게 다를 바가 없다는 것을 알게 됐다.


별과 달은 생김새와 성격이 전혀 다르다. 분수대에 뛰어드는 엉뚱한 별, 사랑스러움과 애교가 넘치는 달, 청소기를 피해 다니는 달, 코를 골며 자는 별, 나를 괴롭히는 별에게 버럭 하는 달, 목청이 트인 특이한 소리로 짖는 별. 둘과 함께 하면서 생명은 저마다 고유한 특질을 가진 개별적인 존재라는 것을 깨닫게 됐다.


또, 별과 달을 통해 소, 돼지 등 인간과 다른 종에도 관심을 갖게 됐고 우리가 이들을 어떻게 취급하는지 전보다 민감하게 느끼게 됐다. 그 자연스런 결과로 나는 6년째 세미베지테리언으로 살고 있다. 마지막으로, 고요히 주시하는 눈빛, 정성스레 핥아 주기, 흔히 복종의 표시라고 하는 배를 드러내고 눕기, 꼬리를 흔들며 반가움을 표현하기 등 그들과 교감하며 말이 아니어도 진심이 통하는 관계에 대해 생각하게 됐다.


이제 별과 달은 만10세가 넘어가면서 급격히 노화돼가고 있다. 체구가 작은 동물과 사람의 시간은 다른 속도로 흐른다고, 벌써 이가 조금씩 빠지고 백내장 증상이 서서히 나타나며, 때론 늘 뛰어오르던 소파에 올라오는 것도 망설이게 됐다. 언제나 내 옆에서 따뜻한 온기를 전해주는 별과 달이 존재하지 않는 그날을 나는 과연 마주할 수 있을까? 처음엔 두려웠다. 하지만 그 순간까지 함께 하기로 결심하니 어쩌면 별과 달이 내게 마지막으로 가르쳐줄 것은 생명의 유한함과 현재의 소중함이 아닐까 하는 생각이 들었다. 그래서 담담하게 세월을 받아들이려고 한다.


올 12월이면 별과 달은 10년간의 상하이 생활을 마감하고 김포공항에 들어서게 된다. 조마조마한 입국절차를 무사히 거치고 함께 공항 문을 나설 날을 기다린다. 별과 달이 남은 생을 살아갈 서울에서 부디 큰 어려움 없이 적응하기를 기대해본다.

 

물결(sjy425@naver.com)
 

ⓒ 상하이방(http://www.shanghaibang.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전체의견 수 0

댓글 등록 폼

비밀로 하기

등록
  • [중국법] 취업비자 신청 자격 hot 2018.11.04
    중국법 이럴 땐 이렇게 Q 중국에서 합법적인 취업비자를 받고 일하기 위해서는 대졸 이상의 학력과 유관분야 2년 이상의 경력이 필요하다고 하는데, 경력이 없으면 중..
  • 그곳에 가면 가을이 넘실댄다... 단풍산, 낙엽거리.. hot 2018.11.03
    ‘죽해의 변신’, 저장성 모간산(莫干山) 국가급 AAAA풍경구인 모간산은 저장성 후저우시(湖州市) 더칭현(德清县) 경내 위치한다. 상하이, 닝보, 항저우 3각의...
  • [인터뷰] 중국 서법(书法)의 매력 속으로 hot 2018.11.03
    광시예술대학교 서법과 김민정 교수 우리가 흔히 알고 있는 서예(书艺)라는 명칭을 중국은 서법(书法), 일본은 서도(书道)라고 부른다. 한국에서 서예는 초등중학교..
  • 11월 상하이 클래식 연주회 hot 2018.11.03
    요시카주 후쿠무라 지휘, 상하이오케스트라 협주곡 福村芳一演绎周天 후쿠무라는 홍콩, 타이완, 한국 KBS 관현악단 외에도 다양한 나라의 오케스트라 지..
  • 안승필의 ‘아리랑’ 베이징에 울려 퍼진다 hot 2018.11.03
    중국 국립교향악단과 의미 있는 협연 재중동포 2세 안승필 작곡가의 첼로 협주곡 ‘아리랑’이 베이징에 울려 퍼진다. 안승필 작곡가가 첼로협주곡 형태로 창작한 ‘아리..

가장 많이 본 뉴스

종합

  1. 대세는 新유통! 과감한 승부수 필요
  2. “상하이에서 강원도 청정 제품 맛보세..
  3. 상하이, 세계 예술을 품다…11월 볼..
  4. [11.13] 광군제 최대 승자는 ‘..
  5. ‘수입박람회’ 장소 24일까지 일반인..
  6. 고려대, 홍콩• 티벳•타이완 별도 표..
  7. 그림 그리는 농부들…
  8. 中, 이번엔 ‘쓰레기 기름’ 쓴 초등..
  9. 중국인들이 즐겨먹는 3대 생선요리는?
  10. 엘리베이터 타는 데 ‘25원’? 상하..

경제

  1. 국제수입박람회 폐막…65조원 ‘계약..
  2. 35조원! 솽스이 매출 사상 최고…전..
  3. 中, IoT 넘어 IoE...6G 연..
  4. 中 최초 ‘심해 가스전’ 실질 건설..
  5. 중국 수입박람회, 한국 6억 달러 계..
  6. UBS "환율 연내 7元, 무역 전면..
  7. 세계 가장 깊은 지하호텔 '상하이 션..
  8. 폭스바겐, 2025년까지 중국시장에서..
  9. 中시장에서 고전하는 韓기업 이것이 문..
  10. 상하이, 광군제 최대 ‘큰 손’.....

사회

  1. 대세는 新유통! 과감한 승부수 필요
  2. “상하이에서 강원도 청정 제품 맛보세..
  3. ‘수입박람회’ 장소 24일까지 일반인..
  4. 고려대, 홍콩• 티벳•타이완 별도 표..
  5. 中, 이번엔 ‘쓰레기 기름’ 쓴 초등..
  6. 엘리베이터 타는 데 ‘25원’? 상하..
  7. 최영삼 총영사 “앞으로 2년 교민들의..
  8. 中 초등생 자녀 ‘공개구혼' 봇물....
  9. 안창호 탄생 140주년, 도산사상 기..
  10. 창닝취 진종루 거류증 접수처 운영 임..

문화

  1. 상하이, 세계 예술을 품다…11월 볼..
  2. 바오롱 미술관, <한국 추상미술: 김..
  3. 상하이 웨드스번드 예술디자인 박람회..
  4. 그림 그리는 농부들…
  5. [책 읽는 상하이 7] 법륜 스님의..
  6. 안승필의 ‘아리랑’ 베이징에 울려 퍼..
  7. 11월 상하이 클래식 연주회
  8. 엑소 전 멤버 크리스, 美 음원차트..
  9. 2018 상하이 아트페어, 한국관 8..
  10. [책 읽는 상하이 8] 문학에 새긴..

오피니언

  1. [아줌마이야기] 별과 달이 내게 가르..
  2. [IT칼럼] 4차산업혁명 무엇을 어떻..
  3. [독자투고] 상하이조선족노인회 제7기..
  4. [아줌마이야기] 요즘 제일 핫 한 한..
  5. [아줌마이야기] 계수나무꽃(桂花)
  6. [IT칼럼] 4차산업혁명시대, 달라진..
  7. [독자투고] 즐거운 야유회, 새로운..

프리미엄광고

adadadad

플러스업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