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메뉴

상하이방은 상하이 최대의 한인 포털사이트입니다.

나이키 매장 신발이 가짜? 中남성 짝퉁신발 진품으로 바꿔치기

[2019-05-15, 16:00:37]

"나이키 공식매장을 통해서 구매한 신발도 가짜일 수가 있다"는 소비자 우려가 나오고 있다고 13일 중신경위(中新经纬)가 보도했다.


이같은 우려가 제기된 것은 지난 12일 가짜 신발을 나이키 공식 인터넷매장에 보내 환불 받은 사건이 발생하면서부터다.


판(潘) 씨는 나이키 인터넷 공식 매장에서 진품 신발을 구매한 후 자신이 인터넷에서 구매한 모조품 신발을 공식 매장에 보내 환불을 받는 사기행각을 벌이다가 덜미가 잡혔다. 

 

판 씨는 자신이 나이키 인터넷 공식 매장에서 가짜로 의심되는 신발을 구입한 적이 있었는데 나이키 측은 별다른 확인없이 곧바로 신발을 환불해 줬다면서 나이키측의 관리 허점을 틈 타 신발 바꿔치기를 해왔다고 털어놨다.

 

판 씨는 모조품을 공식 매장에 보내 환불을 받고, 진품 신발은 재판매를 해온 것으로 드러났다.


이에 대해 소비자들은 "환불한 가짜 신발이 또 다른 누군가에게 판매됐을 가능성이 있다는 얘기"라면서 불신의 눈초리를 보냈다. 특히 판 씨의 이같은 행각이 드러난 것은 매장측이 신발이 가짜라는 사실을 꿰뚫어 본 것이 아니라 판 씨의 수상한 구매 행각이 지속되자 그에 의심을 품고 확인한 결과라는 점에서 불신은 더욱 커지고 있다.


한 업계내 관계자는 "나이키 신발의 진위여부 감별이 어렵다"면서도 "공식 매장에서조차 자신의 상품을 알아보지 못한다는 것은 짝퉁시장의 존재를 방임하는 셈"이라고 말했다.


다른 한 패션 전문가는 "나이키가 지정한 정상적인 판매경로를 통해 판매되는 제품들은 진품이고 똑같은 생산공장에서 생산된 신발이라 하더라도 정상경로를 이탈해 시중에서 판매되는 신발은 가짜라고 판단한다"면서 "생산공장에서 나이키에 납품하고 남은 물량이 시중에 흘러드는 것에 대해 나이키는 제지할 방법이 없다"고 말했다.

 

윤가영 기자
 

ⓒ 상하이방(http://www.shanghaibang.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전체의견 수 0

댓글 등록 폼

비밀로 하기

등록
  • 천년의 세월을 담은 옛 마을(古镇) 15곳 hot 2019.05.18
    옛마을(구전, 古镇)상하이와 이웃해 있는 장쑤(江苏)는 그 명칭에서도 온화하고 부드러우며 시적인 느낌을 준다. 신비스러움을 더하는 안개와 정취를 불러일으키는 보슬..
  • [코트라] 선양 FTZ(Free Trade Zone.. 2019.05.15
    - 중국 동북지역 대내개혁, 대외개방의 시범무대 - - 노후공업지대 경쟁력 제고 및 개방확대에 초점을 두고 다양한 제도 시행 -     &nbs..
  • [코트라] 2019 중국 국제 만화•애니메이션 산업.. 2019.05.15
    - 중국 최대 규모의 만화·애니메이션 전문 페스티벌 'CICAF 2019' 성황리 개최 - - 행사 규모, 참여 인원, 교역액 등에서 역대 최고치 경신 - &..
  • [코트라] 2019 톈진 국제무역투자박람회(PECC.. 2019.05.15
    - 톈진 최대 규모의 국제무역투자박람회(PECC) 개최, 34개국 5000개사 참가 - - KOTRA, 박람회 연계 ‘톈진 韓國 우수 소비재 수출상담회’ 개최 -..
  • 집 팔아 용돈 쓴 中대학생 hot 2019.05.15
    용돈이 필요하다는 이유로 집을 헐값에 판매를 했다가 계약서 무효 소송을 낸 대학생에 대해 중국 법원이 '계약서 유효' 판결을 내려 화제다. 15일 환구망(环球..

가장 많이 본 뉴스

종합

  1. 롱샤, ‘머리’는 먹지 마세요!
  2. 대륙의 극장! 상하이 ‘초특급’ 영화..
  3. [IT칼럼] 시행 2년, 중국 네트워..
  4. 알리바바, AI 이미지 인식 부문 ‘..
  5. 푸동주말학교 신나는 여름방학! 8월..
  6. [아줌마이야기] 핑크는 취향
  7. 화마에 몸을 던져 딸 구한 눈물겨운..
  8. 상하이 다카시마야 백화점 문닫는다....
  9. 실사판 '주토피아' 아이친하이 오픈,..
  10. 김주하 아나운서 방송사고 영상 화제...

경제

  1. [IT칼럼] 시행 2년, 중국 네트워..
  2. 알리바바, AI 이미지 인식 부문 ‘..
  3. 상하이 다카시마야 백화점 문닫는다....
  4. 시진핑 방북 “한반도 문제 적극 지원..
  5. 상하이 1년에 전시회 1000회 연다..
  6. 上海 성 경계지역 고속도로 요금소 사..
  7. 푸동발전은행, 대북제재 위반 혐의로..
  8. 삼성, 中 3대 통신사 손잡고 ‘5G..
  9. 메이퇀, 경쟁사 핵심 정보 '절도'..
  10. 쑤닝닷컴, 까르푸 중국법인 새주인 됐..

사회

  1. 롱샤, ‘머리’는 먹지 마세요!
  2. 화마에 몸을 던져 딸 구한 눈물겨운..
  3. 실사판 '주토피아' 아이친하이 오픈,..
  4. 김주하 아나운서 방송사고 영상 화제...
  5. 中 피서 떠나기 좋은 도시 10곳
  6. 100명 아이들 목숨 앗아간 과일 ‘..
  7. 이웃에 농담 건넸다 ‘급사’…결국 1..
  8. 中 신생아 병실 이름도 ‘명문대’로…..
  9. 아름다운매장 문닫았다
  10. 中 홀로 밤길 걷던 여성 상대 흉악범..

문화

  1. 여름방학 즐거운 공연과 함께
  2. [책읽는 상하이 39] 섬에 있는 서..
  3. [책읽는 상하이 40] 행복의 기원
  4. 상하이 한여름 밤의 음악여행
  5. 여름방학, 독서의 시간... 추천도서..
  6. [박물관] 상하이박물관(上海博物馆)으..

오피니언

  1. [아줌마이야기] 핑크는 취향
  2. [법률칼럼] 베트남 진출을 계획한다면
  3. [아줌마이야기] 게발선인장

프리미엄광고

adadadad

플러스업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