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메뉴

상하이방은 상하이 최대의 한인 포털사이트입니다.

中 유료 자습 공간 '독서실' 인기

[2019-11-05, 12:03:20]

무료 음식 제공, 조용한 환경, 함께하는 공부... 중국에서 유료 자습실이 젊은층에서 인기를 모으고 있다고 5일 중국청년보(中国青年报)가 보도했다.


최근 인터넷에서는 '유료 자습실 1일 이용료 28위안(4600원)부터'라는 태그가 인기 검색어로 떠올랐다. 최근 수개월동안 베이징, 시안, 다렌 등 도시에서 유료 자습실이 잇달아 등장, 자기 충전을 위한 젊은이들과 학생들 사이에서 인기를 모으고 있다.


자습실을 운영하고 있는 A씨는 "요즘 젊은이들 사이에서는 초조, 불안, 자신에 대한 불신 등으로 고민하는 사람들이 늘고 있다"면서 "이들은 자기 계발, 제고, 독서, 사고를 할 수 있는 공간이 필요하며 예전보다 나아진 자신을 발견함으로써 이러한 초조함과 불안감을 해소할 수 있다"며 자습실을 개설하게 된 이유를 설명했다.


이 분야의 공공자원 부족도 자습실 등장에 한몫 했다. 시험을 치러야 하는 수험생들의 경우 도서관은 늘 자리가 부족하고 직장인들에게 개방된 자원도 부족해 조용한 독서나 사고를 위한 공간이 부족하다.  또한 소비력 제고와 더불어 환경에 대한 요구도 갈수록 높아지고 있어 이러한 소비수요를 충족시키는 자습실을 찾는 이들의 발길도 늘고 있는 것이다.


실제 유료 자습실을 자주 찾는 사람들은 사회생활 초년생들과 학생들로 20~35세가 가장 많다. 유료 자습실을 운영중인 B씨에 따르면, 여름방학 등 방학기간에는 고등학생이 80%이고 방학이 끝나면 대학생들과 직장인들이 주로 찾는다고 한다.

 

자습실은 소음을 차단한 1인실, 2인실, 4인실 등과 소규모 기업을 위한 회의실 등을 갖추고 있으며 책걸상 외에 스탠드, 전기 코드, 가습기, 공기정화기 등도 갖춰져 있다. 또 일부 자습실에서는 간식, 음료, 필기구, 생활용품 등을 무료로 제공하기도 한다. 뿐만 아니라 쉬는 시간 이용할 수 있도록 안마의자, 소파 등을 갖춘 곳이 있는 가 하면 고양이를 키우는 곳도 있다.


자습실을 자주 찾는 사람들은 이구동성으로 "집에서 공부하는 것보다 효율이 높다"면서 "기지개를 켜다가도 옆에서 열심히 공부하는 사람들을 보고 자극 받아서 또다시 책을 집어들게 된다", "돈이 아까워서라도 한글자라도 더 보게 된다"고 말했다.


현재 베이징에서 운영되고 있는 자습실의 경우 시간당 12위안, 하루 60~80위안 정도이며 자주 찾는 이들을 위한 월간/분기 카드도 판매된다.

 

윤가영 기자

 

ⓒ 상하이방(http://www.shanghaibang.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전체의견 수 0

댓글 등록 폼

비밀로 하기

등록
  • 가을색 만연한 11월 상하이 공원 hot 2019.11.09
    11월 가을색으로 물든 상하이 공원이 더욱 다채로워진 행사로 상하이 시민들의 발걸음을 재촉한다. 돌아오는 주말에는 대자연 속 깊어가는 가을 분위기를 만끽할 수 있..
  • [아줌마이야기] 小事情 2019.11.08
    이제 내년 6월이면 작은아이는 초등학교를 졸업한다. 그래서 지금 학교에선 졸업반 학생들의 졸업준비가 한창이다. 이번 학기엔 졸업사진 촬영과 중학교 입학설명회가 있..
  • [11.5] 제2회 수입 박람회 11월 5일 개막 hot 2019.11.05
    [11.5] 제 2회 수입 박람회 11월 5일 개막 중국은 지금… 2019년 11월 5(화) 상하이방닷컴 shanghaibang.com 제 2회 수입 박람회 11..
  • 삼성, 中 사업 몸집 줄이고 5G 사업 주력 hot 2019.11.05
    삼성, 中 사업 몸집 줄이고 5G 사업 주력 삼성이 중국 사업에 대한 대대적인 구조조정에 나설 전망이다. 4일 펑파이신문(澎湃新闻)에 따르면 삼성이 중국 사업 인..
  • 마늘값 200% 껑충... 3년来 최고 hot 2019.11.05
    올 6월 이후 마늘 가격이 크게 올랐다가 급락, 9월 말에 또다시 오르는 등 롤러코스터식 가격변화를 겪고 있다고 5일 CCTV  뉴스가 전했다.베이징 농..

가장 많이 본 뉴스

종합

  1. 중국진출 한국기업 “3년 힘들다고 절..
  2. ‘연예인급 미모’ 상하이 ‘젠빙 서시..
  3. 11월 中 부동산 가격 하락 지역 4..
  4. 中 7명 살해한 ‘여성 살인범’ 20..
  5. 中 4개월 여아 ‘추나’요법 치료 후..
  6. 中여성, 노인 차에 매단채 아찔한 질..
  7. [12.6] 中언론, "왕이 외교부장..
  8. 上海 유명대학 ‘대학교 미투’ 논란..
  9. 연말이 더 즐거운 상하이, 취향대로..
  10. 연말, 아이와 함께 즐기는 체험형 전..

경제

  1. 중국진출 한국기업 “3년 힘들다고 절..
  2. 11월 中 부동산 가격 하락 지역 4..
  3. 中언론, "왕이 외교부장 방한, 4가..
  4. 中 “2025년 자동차 판매 25%..
  5. 2019 상하이 CSR 환경•노동 세..
  6. 中 창장삼각주 경제권, 세무편리 조치..
  7. 샤오미, 화웨이도 백기든 일본시장에..
  8. 고급 스마트폰 시장 부동의 1위 애플..
  9. 화웨이, 미국 연방통신위원회 정식으로..
  10. 中 AI 특허 출원 수 미국 제치고..

사회

  1. ‘연예인급 미모’ 상하이 ‘젠빙 서시..
  2. 中 7명 살해한 ‘여성 살인범’ 20..
  3. 中 4개월 여아 ‘추나’요법 치료 후..
  4. 中여성, 노인 차에 매단채 아찔한 질..
  5. 上海 유명대학 ‘대학교 미투’ 논란..
  6. 배우 죽음으로 내 몬 '저장위성'에..
  7. 2019 제8회 항저우 한•중 대학생..
  8. ‘닝멍징’, ‘996’…中 2019년..
  9. 고장 트럭에 '구조비 3300만원'..
  10. 中 학업성취도 79개국 중 1위… 행..

문화

  1. 中 배우 ‘도전형 예능’ 찍다 사망…..
  2. 탁구 ‘에지볼’까지 잡는 스마트 탁구..
  3. [책읽는 상하이 61] 오베라는 남자
  4. 연말, 아이와 함께 즐기는 체험형 전..
  5. 中 누리꾼, 손흥민 22위 “저평가..
  6. SHAMP 12월 추천도서
  7. [책읽는 상하이 62] 철학자와 하녀
  8. ‘울림’ 챔버 오케스트라 창단 연주회..
  9. 상하이 이색 서점 ① 예술 서적과 갤..
  10. 최강희-김신욱 매직 통했다…상하이 선..

오피니언

  1. [독자투고] 배낭 하나 달랑 메고

프리미엄광고

adadadad

플러스업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