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메뉴

상하이방은 상하이 최대의 한인 포털사이트입니다.

[책읽는 상하이 58] 나는 가해자의 엄마입니다

[2019-11-09, 07:51:14]

수 클리볼드 | 반비 | 2016.07

 


미국 교내 대량 총기사건의 시발점이 된 콜럼바인 고등학교 가해자 엄마가 쓴 책, <나는 가해자의 엄마입니다>.

 

만약 나라면? 아들이 (아무 이유 없이) 총을 쏘아 친구 12명과 교사 1명을 무작위 살해하고 24명에게 평생 짊어질 애를 입혔다면 저렇게 적극적으로 (책까지 펴내며) 세상에 존재를 드러낼 수 있었을까? 도대체 어떤 엄마였고 아들이었을까? (저렇게 대단한 엄마이니) 아들이 너무 주눅 들어 자존감이 낮아져 있진 않았을까?


온갖 추측을 하며 같이 자식 키우는 입장에서 차마 가슴 아파 첫 페이지를 열기 힘들었지만, 또 같이 자식 키우는 입장에서 함께 가슴으로 울며 400페이지 남짓을 단숨에 읽어내려간 책. 독후 느낌은, 앞서 내가 가졌던 모든 궁금증과 추측에 답은 있을 수 없다는 것.


자식은 부모가 이랬고 저랬고 때문도 아니고, 친구 잘못 만난 탓도 아니고 친구가 없었기 때문도 아니고, 공부를 잘하고 못하고 때문도 아니며, 말 그대로 그냥 '이런저런 어떤 아이'가 될 수 있는 듯. 아이들의 모든 성과에 혹은 문제에 우린 너무 당연하단 듯이 기-승-전-"엄마와의 관계"로 결론 내버리니 우리 엄마들에겐 너무 가혹한 무게.

 

아이의 인생에 너무 깊이 개입 말라는 말들은 수없이 듣지만, 엄마의 인생을 내버려 두라는 말은 잘 들어보지 못했다. '엄마'는 직업이 아니라 관계다. 살다 보면 누군가의 친구가 되듯 나는 누군가의 엄마가 되었고, 친구로서 '성과'를 따지지 않듯 엄마의 점수도 없다.


저 사건이 있은 후 며칠 지나지 않아 그 가해자의 엄마는 수백 번 고민 끝에 사건 전 예약해놨던 헤어샵에 간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본인의 일상을 유지하고 싶었기 때문이고 달리 어떤 다른 일이 더 중요한지 몰랐기 때문이다.

 

엄마들도 어린 아기처럼 '분리 불안장애'가 있어 아이의 인생을 내 인생과 떼놓고 생각하기는 사실 무척 어려웠다. 역으로 지금보다 '내 시간'에 대해 의도적으로 더 많은 에너지를 쏟다 보면 주어진 24시간 안에서 아이를 향해 눈에서 레이저가 발사되는 시간은 자연스레 줄지 않을까?


너무 오랜 시간 방치되어 있어서 사실 어떻게 내 시간을 가꾸어나갈지는 나도 구체적으로 잘 모른다. 다만 엄마들의 단골 잔소리 "집중해!"처럼 오롯이 나만을 위한 일상에 나도 좀 더 집중하다 보면 어느새 'B급 엄마'가 되어있지 않을까

 

NulONul

 

외국에 살다 보니 필요한 책들을 구하기가 쉽지 않아 이 문제를 함께 해결하고자 책벼룩시장방이 위챗에 둥지를 틀었습니다. 그리고 2017년 9월부터 한 주도 빼놓지 않고 화요일마다 책 소개 릴레이를 이어오고 있습니다. 아이의 엄마로, 문화의 소비자로만 사는 데 머무르지 않고 자신의 목소리를 내온 여성들의 이야기를 상해 교민 여러분들과 나누고 싶습니다.  


 

전체의견 수 0

댓글 등록 폼

비밀로 하기

등록
  • 가을색 만연한 11월 상하이 공원 hot 2019.11.09
    11월 가을색으로 물든 상하이 공원이 더욱 다채로워진 행사로 상하이 시민들의 발걸음을 재촉한다. 돌아오는 주말에는 대자연 속 깊어가는 가을 분위기를 만끽할 수 있..
  • 가을의 예술 산책, 11월 볼 만한 전시 hot 2019.11.09
    로드쇼: 상하이에서 충칭까지    대한민국 임시정부 수립 100주년을 맞아 기획된 ‘로드쇼: 상하이에서 충칭까지’ 특별전이 1..
  • [아줌마이야기] 小事情 2019.11.08
    이제 내년 6월이면 작은아이는 초등학교를 졸업한다. 그래서 지금 학교에선 졸업반 학생들의 졸업준비가 한창이다. 이번 학기엔 졸업사진 촬영과 중학교 입학설명회가 있..
  • [중국법] 인터넷 쇼핑몰을 통한 물품 판매 2019.11.07
    [중국법 이럴땐 이렇게]   Q 타오바오(淘宝)라고 하는 중국 쇼핑물을 통해 한국 물품을 판매하고 싶은데, 이러한 판매도 모두 허가를..
  • [중국법] 인터넷 쇼핑몰업체의 설립 2019.11.07
    [중국법 이럴땐 이렇게] Q 중국에서 인터넷 쇼핑몰(여성의류, 액세서리, 잡화)을 설립 하려고 하는데, 외국인도 가능한지요?   ..

가장 많이 본 뉴스

종합

  1. 상해한국상회, 교민 400명과 함께..
  2. 上海 유명대학 ‘대학교 미투’ 논란..
  3. [12.10] 中 여행 즐기는 '90..
  4. 예쁜 '오뚜기 누나' 인기... 中여..
  5. 中, 한국 원정 운전면허 취득 '길'..
  6. 전세계 750만 명 매료시킨 中 산골..
  7. 상하이 이색 서점 ① 예술 서적과 갤..
  8. 中 숙제 안한 아들 ‘거지 체험’시킨..
  9. 고급 스마트폰 시장 부동의 1위 애플..
  10. [12.11] 상하이, 자녀 중학교..

경제

  1. 中, 한국 원정 운전면허 취득 '길'..
  2. 고급 스마트폰 시장 부동의 1위 애플..
  3. 상하이, 자녀 중학교 졸업까지 1억..
  4. 中 여행 즐기는 '90허우', 돈 잘..
  5. 홍콩 소매업의 ‘추락’…6개월來 56..
  6. 중국 ‘훠궈’ 연관 기업 12만개,..
  7. 中 사회과학원 “내년 부동산 시장 급..
  8. "2020 GDP 6%대는 中美 무역..
  9. 2019 글로벌 500대 브랜드 공개..
  10. 샤오미, 생수시장 진출하나

사회

  1. 상해한국상회, 교민 400명과 함께..
  2. 上海 유명대학 ‘대학교 미투’ 논란..
  3. 예쁜 '오뚜기 누나' 인기... 中여..
  4. 전세계 750만 명 매료시킨 中 산골..
  5. 中 숙제 안한 아들 ‘거지 체험’시킨..
  6. 세계 최초 돼지-원숭이 합친 ‘키메라..
  7. 上海 중학생이 개발한 쓰레기 봉투 온..
  8. 이번엔 베이징대 '미투', 여성 수십..
  9. 매년 사교육으로 2조 쓴다는 영국…가..
  10. 구급차로 개인 면세품 운반한 無개념..

문화

  1. 연말, 아이와 함께 즐기는 체험형 전..
  2. [책읽는 상하이 62] 철학자와 하녀
  3. 中 누리꾼, 손흥민 22위 “저평가..
  4. SHAMP 12월 추천도서
  5. 상하이 이색 서점 ① 예술 서적과 갤..
  6. ‘울림’ 챔버 오케스트라 창단 연주회..
  7. 최강희-김신욱 매직 통했다…상하이 선..
  8. 뮤지컬 ‘가족상회’를 보고
  9. 상하이 이색 서점 ② 역사건축물 쓰난..
  10. 연말, 놓치기 아쉬운 공연

오피니언

  1. [독자투고] 배낭 하나 달랑 메고
  2. [아줌마 이야기]마지막 육상대회
  3. 2019 화동조선족주말학교 학부모회장..

프리미엄광고

adadadad

플러스업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