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메뉴

상하이방은 상하이 최대의 한인 포털사이트입니다.

中 ‘통신사 변경’ 시행 후 이탈자 가장 많은 통신사는?

[2019-11-29, 12:19:29]
27일 중국 공신부가 휴대폰 번호 변경 없이 통신사를 이동하는(携号转网) 서비스를 중국 전국 범위로 확대 시행하겠다고 발표했다.

28일 신랑재경(新浪财经)은 최근 중국 공신부가 발표한 데이터를 인용해 지난 26일까지 톈진, 하이난, 장시, 후베이, 윈난 다섯 시범 지역에서 통신사 이동을 요청한 사용자는 317만 명으로 전체의 1.8% 비중을 차지하는 것으로 나타났다고 전했다. 이들 다섯 지역은 지난 9월 19일 해당 서비스 제공을 정식 도입했다.

시범 지역을 제외한 타 지역 16개 성(省)은 이보다 늦은 11월 10일 통신사 이동 서비스를 시행했다. 이들 지역의 경우 지난 26일까지 총 11만 2000명의 이용자가 통신사 이동을 요청한 것으로 확인됐다.

통신사 별로 보면, 차이나텔레콤(中国电信), 차이나모바일(中国移动), 차이나유니콤(中国联通)에서 타 통신사로 이동한 고객 비중은 각각 16.3%, 57.6%, 26.1%로 조사됐다. 통신사 이동 고객 중 절반 이상이 차이나모바일 고객인 셈이다.

반면 각 통신사로 이동해 온 고객 비중은 순서대로 49.3%, 28.1%, 22.6%로 나타났다. 절반에 달하는 고객이 기존 통신사를 버리고 차이나텔레콤을 선택한 것이다.

한편, 앞서 난두(南都)NDX실험실에서 진행한 설문 조사 결과에 따르면, 응답자 중 63.8%가 향후 통신사 이동 서비스를 이용할 의향이 있다고 답했다. 이들 중 47.2%가 차이나텔레콤으로 옮기고 싶다고 답했으며 20.6%가 차이나유니콤, 14.4%가 차이나모바일을 선택할 것이라 답했다. 

통신사를 이동하고 싶은 이유로는 ‘타 통신사보다 요금제가 비싸서’가 65.6%로 가장 많았다. 이어 ‘신호가 좋지 않아서(47.2%)’, ‘기존 고객을 방치해서(25.6%)’ 순으로 많았다.

유재희 기자

전체의견 수 0

댓글 등록 폼

비밀로 하기

등록

가장 많이 본 뉴스

종합

  1. 2020년 설 연휴 상하이 주요 식당..
  2. ‘우한 폐렴’ 한국인 확진자, 우한서..
  3.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일반 감기와 다..
  4. [주의]상하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5. 中 자금성 ‘벤츠녀’ 특권층 논란
  6. 中 충칭서 ‘돼지’ 번지점프… 누리꾼..
  7. [1.20] 中 자금성에 벤츠 타고..
  8. 中 마스크 대란…온라인에서도‘품귀현상..
  9. 신종 폐렴 사람간 전염성 확인.....
  10. 우한 폐렴 확진자 17명 추가…3명..

경제

  1. 中 환경오염 비닐•플라스틱 용품 '퇴..
  2. 올해 춘절 박스오피스, 첫날에만 1억..
  3. 中 노인용품산업, 2025년 844조..
  4. 포브스 선정 세계 최고 부자 순위 변..
  5. 상하이 '잘 벌고 잘 쓰는' 도시....
  6. 中 72도시 심각한 오염 경보 시스템..
  7. 中 춘절 8000억 원 '홍바오' 홍..
  8. 中 규모이상 IT기업 매출 168조원..
  9. 글로벌 CEO 자신감 지수 10년동안..

사회

  1. 2020년 설 연휴 상하이 주요 식당..
  2. ‘우한 폐렴’ 한국인 확진자, 우한서..
  3.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일반 감기와 다..
  4. [주의]상하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5. 中 자금성 ‘벤츠녀’ 특권층 논란
  6. 中 충칭서 ‘돼지’ 번지점프… 누리꾼..
  7. 中 마스크 대란…온라인에서도‘품귀현상..
  8. 신종 폐렴 사람간 전염성 확인.....
  9. 우한 폐렴 확진자 17명 추가…3명..
  10. 우한 폐렴 미국까지 뚫렸다…中 14개..

문화

  1. [책읽는 상하이 68] 불편할 준비
  2. 군복무 중인 韩 아이돌에 선물 보낸..
  3. 상하이, 춘절 볼만한 영화
  4. 겨울방학 신나는 공연과 함께
  5. 한겨울 추위 녹이는 상하이 따뜻한 전..
  6. [책읽는 상하이 69] 어떻게 미치지..

오피니언

  1. [독자투고] 상하이지식청년들•상하이조..
  2. [아줌마이야기] 또 다른 소통
  3. [아줌마이야기] 단풍 숲 오솔길

프리미엄광고

ad

플러스업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