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메뉴

상하이방은 상하이 최대의 한인 포털사이트입니다.

中 갑부 궈메이 회장 출소… 궈메이 주가 급등

[2021-02-18, 14:59:17]

과거 중국 최고 부호 자리를 거머쥐었던 궈메이(国美) 창시자 황광위(黄光裕, 52세) 회장이 16일 정식 석방됐다. 이날 궈메이 주가는 34% 급등했다.

17일 재신망(财新网)에 따르면, 16일 황광위 회장의 가석방 만기 소식이 전해지자 궈메이유통(00493.HK) 주가는 전일 대비 34% 급등한 2.25홍콩달러로 거래를 마감했다. 이는 지난 2015년 5월 이후 최고가다.

같은 날 궈메이 계열사인 라진왕위(拉近网娱, 08172.HK)도 덩달아 58% 급등했다. 다만 하루 지난 17일 궈메이유통, 라진왕위는 각각 14%, 13% 하락했다.

황광위 회장은 궈메이전기의 전 이사회 의장으로 과거 중국 본토에서 최고 부호 자리에 오른 바 있다. 그러나 지난 2010년 불법 경영, 이면 거래, 뇌물 수수 등의 죄로 징역 14년을 선고받고 10년을 복역하다 지난해 6월 24일 가석방됐다. 

그는 농촌 빈곤층 출신으로 중국에서는 자수성가한 기업인으로 꼽힌다. 17세에 형제들과 함께 100평방미터의 ‘궈메이’ 매장을 개업한 뒤 10여년 만에 전국구 체인점으로 성장시킨 신화적 인물이기도 하다. 그는 2004년 6월, 궈메이전기를 홍콩 자본 시장에 성공적으로 상륙시킨 뒤 중국 최고 부호로 일약 부상했다.

이어 2006년 용러전기(永乐电器), 다중전기(大中电器) 등 가전 유통 업계를 인수하고 궈메이는 가전 유통 업계의 ‘왕’으로 군림했다. 그러나 황광위 회장은 2008년 이면 거래 혐의로 베이징시 공안국의 감시를 받은 뒤 2009년 체포, 2010년 최종 징역 14년형을 선고 받았다.


황광위 회장이 감옥에 간 뒤 궈메이는 ‘더 이상 떨어질 곳이 없다’는 말이 나올 정도로 내리막길을 걸었다. 지난 2019년 궈메이의 영업 수익은 2011년과 비슷한 수준이지만 원가 상승으로 2011년 당시 18억 위안의 흑자를 본 반면 2019년에는 29억 7000만 위안의 적자를 기록했다.

지난해 실적은 더욱 참담했다. 지난해 상반기 궈메이의 영업 이익은 190억 7500만 위안으로 전년도 동기 대비 44.44% 감소했다. 궈메이가 지난 2017년부터 2019년까지 3년간 기록한 누적 적자만 79억 2700만 위안(1조 3624억원)에 달하는 것으로 집계됐다.

지난해 상반기 중국 가전 유통상가 시장 점유율을 보면, 징동(京东)이 28.9%로 선두를 달렸고 쑤닝이거우(苏宁易购), 톈마오(天猫)가 각각 21.8%, 14.2%로 그 뒤를 이었다. 같은 기간 궈메이의 시장 점유율은 5.4%에 그쳤다.

황광위 회장의 복귀를 앞두고 궈메이는 지난해 4, 5월 징동, 핀둬둬와 전략적 제휴를 체결했다. 지난해 9월에는 전 바이두(百度) 수석 부사장 샹하이롱(向海龙)을 궈메이 총괄 부사장 겸 온라인 회사 CEO로 임명하기도 했다.

징동, 핀둬둬의 지원에 황광위 회장의 본격 복귀까지 더해져 가전업계에 지각 변동이 일어날 지 귀추가 주목되고 있다. 단, 중국 양대 전자상거래 플랫폼의 지원을 받는다고 해도 궈메이가 쑤닝을 따라잡을 수 있을 지는 의문스럽다는 게 업계의 보편적인 시각이다.

이민희 기자

전체의견 수 0

댓글 등록 폼

비밀로 하기

등록

가장 많이 본 뉴스

종합

  1. 친숙한 상하이 배경의 中 드라마
  2. 中 매체 ‘한중 간 건강코드 상호 인..
  3. 전세계 억만장자 최다, 뉴욕 제친 중..
  4. [4.6] 외국인 주재수당 면세 올해..
  5. [4.8] 中 매체 ‘한중 간 건강코..
  6. 中 매체, 중국 여자축구팀 한국서 푸..
  7. 백신 접종 전 물 마시면 부작용 없다..
  8. 上海 외국인 백신 접종 '순항'
  9. 中 본토 신규 확진 15명…고위험지역..
  10. 中 이제 채소도 공동구매 한다!

경제

  1. 전세계 억만장자 최다, 뉴욕 제친 중..
  2. 글로벌 브랜드 ‘제네시스’ 중국 본격..
  3. IMF “2021 중국 경제 성장률..
  4. 디디, 자동차 만든다
  5. 中 씨트립, 업계 최초 나스닥-홍콩..
  6. 포브스, 2021 세계 억만장자 공개..
  7. 中 교육부, 학교 성적•등수 공개 금..
  8. 샤오미 3년 뒤 SUV 출시... 가..
  9. '고개 숙인 알리바바', 반독점 위반..
  10. 상하이, 이제는 '외곽 소형 부동산'..

사회

  1. 中 매체 ‘한중 간 건강코드 상호 인..
  2. 백신 접종 전 물 마시면 부작용 없다..
  3. 上海 외국인 백신 접종 '순항'
  4. 中 본토 신규 확진 15명…고위험지역..
  5. 中 신규 아파트 내부 층고 겨우 1...
  6. 상해한국학교 전병석 교장 ‘문학청춘상..
  7. “비행기에 폭탄 있다!” 승객 고함에..
  8. [인터뷰] “韩中 상사 분쟁 예방•해..
  9. 上海 평균 월급 1만元 넘었다
  10. 상하이, 국내 위험지역 유입 인원 관..

문화

  1. 中 매체, 중국 여자축구팀 한국서 푸..
  2. [책읽는 상하이 106] 엄마의 말공..

오피니언

  1. [허스토리 in 상하이] 남자의 변신..
  2. [사라의 식탁] 마음까지 든든해지는..
  3. [허스토리 in 상하이] 소개팅,..

프리미엄광고

adadad

플러스업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