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메뉴

상하이방은 상하이 최대의 한인 포털사이트입니다.

상하이 교민 백신접종 언제쯤?

[2021-03-06, 06:46:07] 상하이저널
上海, 일반 외국인은 빨라야 연말
韩, 입국 재외국민 절차 따라 접종
韩中, 백신접종자도 14일 격리 유지

중국은 지역별로 코로나19 감염 위험이 높은 단위부터 백신 접종을 시작했다. 중국 자체 기술로 개발한 백신이다. 한국도 지난달 말부터 아스트라제네카(AZ) 백신 접종이 시작됐고, 3월부터는 대형병원에서도 접종을 실시하고 있다. 최근 이어진 백신 접종 소식에 상하이 교민들은 언제쯤 백신 접종이 가능할지 문의가 늘고 있다.

아쉽게도 현재 전국적으로 범위를 넓혀 실시 중인 중국 백신 접종에 일반 외국인은 아직 포함되지 않는다. ‘외국인은 제외된다’는 발표도 없지만 자국민 백신 수급도 급한 상황이라 외국인 접종에 대한 언급은 없다. 현재 백신 접종 대상이 된 외국인은 공항근무 관계자, 공항물류 현장종사자, 조종사, 의료진 등 특수 직업군이 해당된다. 

일반 외국인의 백신 접종은 언제쯤 가능할까? 상하이시는 올해 6월 전까지는 상하이시 특수 직업군에 대한 2차 접종을 마무리할 계획이다. 또 9월 전 60세 이상 노인 등에 대한 2차 접종과 기타 직업군에 대한 추가 접종이 이뤄진다. 11월 전에는 상하이 내 대학생과 임직원에 대한 2차 접종을 마무리 하고 나머지 집단에 대한 접종을 진행할 예정이다. 상하이시 계획으로 볼 때, 일반 외국인의 백신 접종은 빨라야 올해 연말이 될 것으로 보인다.


교민들 위해 한국서 백신수급? "있을 수 없는 일"

중국 내에서 외국인의 백신 접종 시기가 요원하다면, 해외 교민들을 위한 백신 접종에 외교부(영사관)가 나서 주기를 기대하는 교민들도 많다. 하지만 이러한 가능성은 접어둬야 할 것 같다. 교민들의 기대에 상하이총영사관은 “(한국에서 백신을 들여오는 것은) 외교 문제”라며 “있을 수 없는 일”이라고 일축했다. 한국 역시도 국내 백신 수급이 달린 상황인데다 민감한 시기에 백신 반입은 국가간 해결해야 할 문제인 것이다.

일본 "재외국민 백신접종 지원 방안 찾는다"

그러나 재외국민에 대한 일본의 대응은 다르다. 최근 한국언론 보도에 따르면 일본 외무성(외교부)은 재외국민의 코로나19 백신 접종을 지원하기 위해 각국의 접종 상황과 의료 체계를 조사하고 있다는 소식이다. 물론 중국 등 백신 접종이 실시되고 있는 국가가 아닌 백신 확보조차 쉽지 않은 개발도상국에 해당된다. 일본 외무성은 해외에서 불안을 느끼는 교민들이 본국 정부의 지원을 기대하고 있어 구체적인 대응 방안을 검토할 방침 이라는 것.

"교민들이 먼저 백신 접종 방안 찾기 전에 영사관이 미리 나서줬으면"

“백신 접종 방법을 찾기 위해 여기저기 알아봤다”는 지우팅에 거주하는 김 모씨(49)는 “교민들이 먼저 재외국민 백신 접종 방안을 찾으며 걱정하기 전에 영사관이 미리 나서 교민들의 불안감과 궁금증을 해소해줬으면 좋았을 것 같다”라며 영사관의 대응을 지적했다.

한국 "입국 교민도 절차 순서에 따라 접종 가능"
 
그렇다면 상하이 우리 교민들의 백신 접종 방법은 아예 없는 것일까. 한국 질병관리청은 국내로 입국한 재외국민들도 일반 국민들과 같이 백신 접종 절차와 순서에 따라 접종할 계획이라고 발표했다. 현재로선 상하이 교민들이 백신 접종을 할 수 있는 길은 한국 입국이 최선이다. 물론 절차와 순서 등을 사전에 확인해야 한다.   

코로나19 감염로부터 비교적 안전한 중국에 거주하는 교민들이 백신 접종을 기대하는 가장 큰 이유는 감염에 대한 불안감을 떨치기 위해서다. 또한 자유로운 이동을 위해 격리가 면제되길 바라기 때문이다. 하지만 안타깝게도 백신 접종을 하더라도 감염으로부터의 안전성은 보장되지만, 격리에서 해방되기는 어려워 보인다.

백신 접종자, 해외 출장 후 입국해도 14일 격리 여전

중국에서 백신 접종을 한 후 한국을 다녀와서 귀국하면 기존처럼 14일 격리는 피할 수 없다. 국가위생건강위원회(国家卫健委)는 “백신 접종은 감염 위험을 어느 정도 낮출 수는 있으나 어떠한 백신도 코로나19 바이러스를 100% 예방할 수는 없다”라며 “때문에 백신 접종 후에도 국가 및 상하이 방역 조치를 준수해야 하며 그에 상응하는 격리, 건강 관리 등의 조치를 수행해야 한다”고 밝혔다. 

'백신여권' 도입돼야 격리 면제•이동 자유 해결

백신 접종자의 귀국 시 격리 규정은 한국도 마찬가지다. 한국에 가서 백신 접종을 하더라도 한중 양국 14일 격리 규정에는 변함없다는 것이다. 국가(지역) 이동 시 격리 면제를 받기 위해 각국은 ‘백신여권’ 도임을 논의하고 있다. 현재로선 감염 위험을 낮추기 위해 백신 접종 시기를 기다리는 것이 최우선이다. 그리고 한•중 모두 백신여권이 도입돼야 비로소 우리 교민들도 코로나19로부터 자유로워질 것으로 보인다. 

고수미 기자
ⓒ 상하이방(http://www.shanghaibang.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전체의견 수 0

댓글 등록 폼

비밀로 하기

등록

가장 많이 본 뉴스

종합

  1. 친숙한 상하이 배경의 中 드라마
  2. 中 매체 ‘한중 간 건강코드 상호 인..
  3. 전세계 억만장자 최다, 뉴욕 제친 중..
  4. [4.6] 외국인 주재수당 면세 올해..
  5. [4.8] 中 매체 ‘한중 간 건강코..
  6. 中 매체, 중국 여자축구팀 한국서 푸..
  7. 백신 접종 전 물 마시면 부작용 없다..
  8. 上海 외국인 백신 접종 '순항'
  9. 中 본토 신규 확진 15명…고위험지역..
  10. 中 이제 채소도 공동구매 한다!

경제

  1. 전세계 억만장자 최다, 뉴욕 제친 중..
  2. 글로벌 브랜드 ‘제네시스’ 중국 본격..
  3. IMF “2021 중국 경제 성장률..
  4. 디디, 자동차 만든다
  5. 中 씨트립, 업계 최초 나스닥-홍콩..
  6. 포브스, 2021 세계 억만장자 공개..
  7. 中 교육부, 학교 성적•등수 공개 금..
  8. 샤오미 3년 뒤 SUV 출시... 가..
  9. '고개 숙인 알리바바', 반독점 위반..
  10. 상하이, 이제는 '외곽 소형 부동산'..

사회

  1. 中 매체 ‘한중 간 건강코드 상호 인..
  2. 백신 접종 전 물 마시면 부작용 없다..
  3. 上海 외국인 백신 접종 '순항'
  4. 中 본토 신규 확진 15명…고위험지역..
  5. 中 신규 아파트 내부 층고 겨우 1...
  6. 상해한국학교 전병석 교장 ‘문학청춘상..
  7. “비행기에 폭탄 있다!” 승객 고함에..
  8. [인터뷰] “韩中 상사 분쟁 예방•해..
  9. 上海 평균 월급 1만元 넘었다
  10. 상하이, 국내 위험지역 유입 인원 관..

문화

  1. 中 매체, 중국 여자축구팀 한국서 푸..
  2. [책읽는 상하이 106] 엄마의 말공..

오피니언

  1. [허스토리 in 상하이] 남자의 변신..
  2. [사라의 식탁] 마음까지 든든해지는..
  3. [허스토리 in 상하이] 소개팅,..

프리미엄광고

adadad

플러스업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