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메뉴

상하이방은 상하이 최대의 한인 포털사이트입니다.

[우리집 추천메뉴]중화요리의 참맛 청기와 青瓦楼

[2008-08-18, 21:13:42] 상하이저널
지난 7일 청기와가 정통 중화요리 전문점으로 새롭게 오픈했다. 홍신루에 위치한 청기와는 총 1,2층의 편안한 공간에 70명을 수용할 수 있는 홀을 완비하고 자장면, 짬봉 외에도 칠리새우, 삼선 누룽지 탕, 도미 탕수육 등 다양한 메뉴로 고객을 맞이 하고 있다. “진정한 중화요리의 맛을 알리고 싶다”는 백남민 사장은 30년 한·중식당에 종사해 왔으며 상하이에만 15년째 식당을 운영 중이다.

그동안의 노하우로 한국인의 입맛에 맞는 중화요리를 선보이기 위해 최선을 다하고 있다. 이곳의 음식의 가장 큰 특징은 모든 음식에 화학조미료가 전혀 들어가지 않는다는 점이다. 각종 해물이 들어간 모든 음식은 담백하고 깔끔한 맛의 균형을 유지하고 있다. 여기에다 어떤 음식을 주문하든지 따끈따끈 푸짐함은 기본이다.

중화요리의 기본 탕수육도 자극적이지 않고 재료 본래의 맛이 살아있다. 시고 달고 짠 음식과 달리 차분하면서도 기본에 충실한 안정된 맛이 느껴지는 청기와에서 중식 요리를 즐겨보자.
▶배달문의: 6461-0618
▶주소: 虹莘路3579号

<‘청기와’추천메뉴>
쟁반자장 40元 (2인기준)
이곳의 쟁반자장은 2인 기준으로 신선한 야채와 새우, 오징어를 비롯한 해물이 쫄깃한 면발과 함께 한 쟁반 가득 나온다. 보기에도 푸짐한데 맛은 더 일품이다.

짬자면 30元
짬봉과 자장면을 둘다 좋아하는 사람들을 위한 메뉴. 한 그릇에 반을 나누어 반은 자장면을 반은 짬봉으로 얼큰하고 싱싱한 해물이 들어있는 얼큰한 국물의 짬봉과 자장면이 든든한 한끼 식사가 된다. (짬자면은 배달이 안된다.)

깐풍기 70元
청기와만의 뼈없는 깐풍기는 닭 한 마리와 이곳만의 특유의 소스가 만나 매콤한 맛을 낸다. 자극적이지 않고 가족과 함께 부담없이 즐길 수 있는 음식이다.

삼선 누룽지탕 50元
이곳의 삼선 누룽지탕은 싱싱한 해물 맛을 마음껏 느낄 수 있다. 넉넉하게 담겨진 해물들은 싱싱함만큼이나 씹히는 맛도 그만이다. 갓 튀겨낸 찹쌀 누룽지에 구수한 해물 소스를 부으면 맛있는 소리 를 내는 귀와 코와 입이 동시에 즐거워지는 음식이다.

도미탕수육 80元
부드러운 도미살을 튀겨 만든 도미 탕수육은 이곳의 별미이다. 담백한 도미와 야채들이 소스와 함께조화를 이룬 이음식은 새콤 달콤한 맛이 난다.

새우칠리, 깐풍새우 70元
통살 새우를 튀겨 달콤한 소스에 볶은 새우칠리는 아이들이 부담없이 즐길수 있다. 깐풍새우는 약간 매콤한 맛이 난다.

전체의견 수 0

댓글 등록 폼

비밀로 하기

등록

가장 많이 본 뉴스

종합

  1. 6월 한-중 항공권 예매하려면?
  2. 新 HSK, 9등급 체제로 변경
  3. 상하이 쟈후이 국제병원 유방전문센터..
  4. 올 '양회' 7대 관전 포인트
  5. 코로나 속 특례입시 코 앞! 韩 대학..
  6. 中 혼인신고 하려 밤새워 줄…무슨 날..
  7. 中 휴대폰 카메라 ‘투시 기능’ 논란
  8. [5.21] 中 코로나19, 하루 무..
  9. 마화텅, 中최고부자 넘어 아시아 최고..
  10. 28년 전에 집 산 사실 ‘깜빡’한..

경제

  1. 올 '양회' 7대 관전 포인트
  2. 마화텅, 中최고부자 넘어 아시아 최고..
  3. 中 코로나19로 경제성장률 목표 제시..
  4. ‘코로나19 덕’ 전세계 이산화탄소..
  5. 美 ‘외국기업책임법’ 통과로 중국 기..
  6. 티몰, 618 쇼핑축제 1조 7천억원..
  7. 쑤저우, 세계적인 의료 산업 단지 조..
  8. 화웨이, 애플 제치고 中 태플릿PC..
  9. 마카오 ‘카지노 황제’ 스탠리 호 별..
  10. 이케아, 상하이에 中 최초 ‘도심 매..

사회

  1. 6월 한-중 항공권 예매하려면?
  2. 상하이 쟈후이 국제병원 유방전문센터..
  3. 코로나 속 특례입시 코 앞! 韩 대학..
  4. 中 혼인신고 하려 밤새워 줄…무슨 날..
  5. 中 휴대폰 카메라 ‘투시 기능’ 논란
  6. 28년 전에 집 산 사실 ‘깜빡’한..
  7. 메이퇀∙어러머 상하이에 ‘음식 보관함..
  8. 상하이에서 현실판 '기생충'?
  9. 中 ‘양회’ 개막… 외신 ‘홍콩 국가..
  10. 上海 QR코드로 이력서 전송하는 ‘취..

문화

  1. [신간] 40년 전 5월 그날, 정도..
  2. [책읽는상하이 72] 모든 공부의 최..
  3. [책읽는 상하이 71] 기적은 아침에..

오피니언

  1. [아줌마이야기] 통 큰 대륙 친구
  2. [아줌마이야기] 올 것이 왔다, 갱년..
  3. [아줌마이야기] 인생의 모퉁이에서

프리미엄광고

ad

플러스업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