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메뉴

상하이방은 상하이 최대의 한인 포털사이트입니다.

대결 맛vs맛! 상하이 최고의 面집을 찾아라

[2010-08-21, 09:54:44] 상하이저널
부담 없는 가격으로 입이 즐거운 무무몐관(木木面馆)

 
중국의 대표 음식에는 만두와 볶음밥 그리고 면이 있다. 세계 모든 사람들로부터 많은 사랑을 받고 있지만 특히 중국 사람들의 면요리 사랑은 세계 으뜸이라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 그만큼 중국에서는 오래 전부터 면 요리를 즐겨 먹어왔고 긴 시간동안 다양한 면 요리가 파생돼왔다.

면 요리의 원료인 밀가루는 비교적 재배가 쉽고 수확량도 많다. 면 요리가 완성되기까지 걸리는 시간도 짧고 만들 때 들어가는 다양한 재료에 따라 수 만 가지의 맛이 탄생하게 된다. 이러한 장점을 살려 중국에서는 많은 면 요리가 생겨났다.

 
필자가 찾아간 ‘무무몐관(木木面馆)’ 은 면 요리에 자부심을 갖고 비싸지 않는 가격으로 손님들의 입맛을 충족시켜주는 바로 그런 곳이다. 상하이에 몇 개의 프렌차이즈점을 가지고 있는 면요리 가게로서 큰 규모는 아니지만 깔끔한 내부인테리어에 친절한 종업원들의 서비스 그리고 너무 지나치지도, 모자라지도 않는 맛으로 사람들의 발길이 끊이지 않는 곳이다.

메뉴판에 표시된 주 요리들은 대개 20원대 안팎이다. 면 요리 가게답게 20여가지의 면 요리들이 있고 그 외 볶음밥과 덮밥류가 있었다. 사이드디쉬로는 만두와 같은 반찬류가 디저트에는 음료수가 있었다. 메뉴판에 영어로 음식표기가 돼있는 점이 참 좋았다.

 
招牌拉面(23위엔)은 설렁탕과 같은 뽀얀 국물에 큼지막한 돼지고기 절편과 몇가지 야채가 썰려 담아 나왔다.

 
金醇特级红牛肉拉面(28위엔)은 중국 특유의 간장소스의 육수에 소고기장조림이 곁들어져 짙은 갈색을 띠고 있었다. 맛은 둘 다 자극적이지 않아 먹기에는 부담스럽지 않았지만 招牌拉面은 개인 기호에 따라 먹다 보면 쉽게 질릴 수 있는 맛이었고 金醇特级红牛肉拉面은 소고기장조림을 따로 먹기에는 짰다. 그리고 두 면 요리 다 면이 서로 엉켜 붙어있어 젓가락으로 집어먹기에 불편한 감이 없지 않았다.

기타

 
사이드디쉬로 시킨 日式手工煎饺(8위엔)는 적당히 튀긴 튀김만두였다. 만두소와 만두피가 부드럽게 씹혀 좋았지만 만두 겉에 남아있는 기름의 양이 많아 만두를 먹고 난 끝 맛은 그리 깔끔하지 않았다. 음료수로는 招牌豆漿(3위엔)을 시켰는데 두유라고 하기에는 묽고 달짝지근했다. 면 요리만 먹을 계획이면 상관없겠지만 기타 다른 사이드디쉬랑 같이 먹을 계획이면 입안의 느끼함을 제거하기 위해 음료수가 필요할 것으로 본다.

▶평가: 총 평점 3.7점(맛 3.5점, 분위기 3점, 서비스 4.5점, 가격 4점)
▶위치: 静安区常熟路5号(近华山路)
▶전화: 62471025
▶체인점: 莘庄店 上海市闵行区七莘路695号 乐购内

▷김필석 인턴기자


직장 여성들이 삼삼오오 모여드는 치엔추산팡(千秋膳房)

 
직장인들은 점심에 민감하다. 이른 아침의 출근으로 빈 속을 채우고, 오후의 활력을 얻을 수 있는 시간이기 때문이다. 특히 종류가 다양하고, 먹는데 그리 시간이 걸리지 않는 면 요리는 직장인들의 점심으로 각광받는다. 저녁의 식욕을 잠재우기 위해 든든하고 맛있는 점심을 원하는 여성 직장인들은 남들보다 맛있는 면 집에 대한 소문에 귀를 기울인다. 시간을 쪼개 10-20분씩 맛 집을 찾아 걸어가는 수고도 마다하지 않는다.

 
여기 점심시간 마다 찾아 드는 여성 직장인들로 테이블을 붐비는 식당이 있다. 구베이신취에 위치한 간추산팡이다. 전체적으로 깨끗하고 모던한 느낌을 주는 흑과 백의 인테리어 덕에 식당이 한 층 넓어 보인다.

구베이 본점과 2개의 체인점으로 계속 확장 중인 만큼, 면뿐 만 아니라 다루는 요리의 가짓수도 많다. 메뉴판에는 일본어가 병행되어있으며, 영어나 사진은 메뉴판에 들어있지 않지만 인기메뉴 앞에 별이 표시되어 있어서 선택에 도움을 준다. 가격은 보통 20-30위엔 수준이다. 종업원들은 목에 건 PDA로 주문을 받아 주방으로 전송하는 효율적인 주문 시스템을 갖추고 있다. 주방에서 요리가 나오는 출구 옆에는 요리에 겉들여 먹을 수 있는 몇 가지 반찬들이 진열되어 있다. 야채나 채소위주의 이 반찬들은 직접 가서 가져오거나 종업원과 함께 가서 고른 후 영수증에 추가시킨다. 가격은 8-10위엔 정도다.

 
清炖牛肉面(맑은소고기탕면, 22위엔): 사람들이 많이 시켜먹던 清炖牛肉面(맑은소고기탕면, 22위엔)은 당근, 갈비살, 무, 향차이가 푸짐하게 얹어진 면 요리다. 소고기 무국에 굵은 면을 만 느낌으로 보통 중국음식보다 싱겁고, 기름도 적어서 부담 없이 먹을 수 있었다. 단 샹(香)차이를 먹지 못하는 사람은 반드시 빼달라고 말해야 한다.

 
海鲜米粉羹(해물쌀국수, 28위엔)은 메뉴판에 별표시가 되어 있던 요리이다. 요리시간이 다소 걸린 것이 흠이었지만, 투명하고 걸쭉한 국물에 쌀국수와 새우, 어묵, 굴, 조개를 얹은 특이하고도 먹음직스러운 모습 때문에 받자마자 탄성이 터져 나왔다. 해물 누룽지탕에 면을 넣어 먹는 맛이다. 두 면요리 모두 다른 음식점들 보다 나오는 양이 많다.

기타

 
大饼卷牛肉(소고기와 오이를 넣고 말은 찹쌀말이, 22위엔)은 한 테이블 당 하나씩은 꼭 있는 이 식당의 간판메뉴이다. 일본식 롤과 비슷하게 생긴 이 음식은 찹쌀을 얇게 풀어 양념된 쇠고기를 깔고 오이를 얹어서 만 요리다. 겉은 바삭바삭하고 달콤한 뒷맛이 식욕을 돋운다.

 
香辣鱼柳(매운생선튀김, 38위엔)은 간간히 보이던 남자 손님들이 많이 시킨 요리로 파와 큼직하게 썰린 홍고추가 참깨와 함께 얹어진 명태튀김요리이다. 점심으로 먹기보다는 맥주 한 잔이 생각나는 요리였다.

▶평가: 총 평점 3.75점 (맛 4점, 분위기 4점, 서비스 3.5점, 가격 3.5점)
▶위치: 古北新区黄金城道823号
▶전화: 6270-1172
▶체인점: 古北二店: 古北新区黄金城道259弄8号 6219-7382
宝庆店: 徐汇区宝庆路15号 6437-7597

▷김혜원 인턴기자

ⓒ 상하이저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전체의견 수 0

댓글 등록 폼

비밀로 하기

등록

가장 많이 본 뉴스

종합

  1. 上海 유명대학 ‘대학교 미투’ 논란..
  2. [12.10] 中 여행 즐기는 '90..
  3. 예쁜 '오뚜기 누나' 인기... 中여..
  4. 中, 한국 원정 운전면허 취득 '길'..
  5. [타오바오 핫 아이템 ] 아무 용기에..
  6. 상하이 이색 서점 ① 예술 서적과 갤..
  7. 전세계 750만 명 매료시킨 中 산골..
  8. 中 숙제 안한 아들 ‘거지 체험’시킨..
  9. 고급 스마트폰 시장 부동의 1위 애플..
  10. [12.11] 상하이, 자녀 중학교..

경제

  1. 中, 한국 원정 운전면허 취득 '길'..
  2. 고급 스마트폰 시장 부동의 1위 애플..
  3. 상하이, 자녀 중학교 졸업까지 1억..
  4. 中 여행 즐기는 '90허우', 돈 잘..
  5. 홍콩 소매업의 ‘추락’…6개월來 56..
  6. 중국 ‘훠궈’ 연관 기업 12만개,..
  7. "2020 GDP 6%대는 中美 무역..
  8. 中 사회과학원 “내년 부동산 시장 급..
  9. 샤오미, 생수시장 진출하나
  10. 2019 글로벌 500대 브랜드 공개..

사회

  1. 上海 유명대학 ‘대학교 미투’ 논란..
  2. 예쁜 '오뚜기 누나' 인기... 中여..
  3. 전세계 750만 명 매료시킨 中 산골..
  4. 中 숙제 안한 아들 ‘거지 체험’시킨..
  5. 세계 최초 돼지-원숭이 합친 ‘키메라..
  6. 上海 중학생이 개발한 쓰레기 봉투 온..
  7. 이번엔 베이징대 '미투', 여성 수십..
  8. 매년 사교육으로 2조 쓴다는 영국…가..
  9. 구급차로 개인 면세품 운반한 無개념..
  10. 나타&트랜스포머 합작? 中 누리꾼 “..

문화

  1. 연말, 아이와 함께 즐기는 체험형 전..
  2. [책읽는 상하이 62] 철학자와 하녀
  3. 中 누리꾼, 손흥민 22위 “저평가..
  4. SHAMP 12월 추천도서
  5. 상하이 이색 서점 ① 예술 서적과 갤..
  6. ‘울림’ 챔버 오케스트라 창단 연주회..
  7. 최강희-김신욱 매직 통했다…상하이 선..
  8. 뮤지컬 ‘가족상회’를 보고
  9. 연말, 놓치기 아쉬운 공연
  10. 상하이 이색 서점 ② 역사건축물 쓰난..

오피니언

  1. [독자투고] 배낭 하나 달랑 메고
  2. [아줌마 이야기]마지막 육상대회
  3. 2019 화동조선족주말학교 학부모회장..

프리미엄광고

adadadad

플러스업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