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메뉴

상하이방은 상하이 최대의 한인 포털사이트입니다.

“다 같은 양고기가 아니다” 예리샤리(耶里夏丽)

[2016-07-09, 07:49:11] 상하이저널

중국 신장 지역의 전통 음식을 맛 볼 수 있는 곳이 상하이에 있다. 체인점인 예리샤리(耶里夏丽)는 양고기 하나만으로도 다양한 요리와 음료를 선사하는 곳이다. 정문으로 들어설 때부터 화려한 느낌을 주는데, 평화로운 음악과 자연을 연상시키는 벽 색깔이 마음을 편안하게 만든다. 평일인데도 불구하고 이미 저녁 시간엔 사람들이 가득 차 있어 이 맛집의 인기를 생생히 느낄 수 있었다. 전체적으로 공간이 넓지 않아 사람들이 비좁은 테이블에서 식사를 해야 한다는 단점이 있지만, 이곳의 대표 음식들이 풍기는 강렬한 냄새는 맡는 순간 침샘을 자극한다.

 

 

 

신장 전통 화덕구이 양고기(馕坑羊肉腿, 138元)



‘낭컹(馕坑)’은 주로 위구르, 신장 지역에서 사용되는 항아리 모양의 전통 화덕이다. 이 메뉴는 양의 다리 두 덩어리를 낭컹에서 익힌 후 먹기 편하도록 잘게 썰어서 접시 위에 준다. 겉으로 보기에는 오리고기와 비슷하다. 맛은 양고기 향이 진하지 않고 생각보다 깔끔하다. 단, 고기 위에 주황색 기름이 많았다는 점은 아쉬웠다. 찍어먹을 소스로는 중국식 향신료와 간장을 준다. 양이 상당히 많으므로 적은 양을 원할 경우에는 비슷한 메뉴인 ‘화덕구이 양갈비(馕坑烤羊排)’를 주문할 것을 추천한다.
 
양고기 메뉴의 기본 ‘양 꼬치’(羊肉串, 3.5元/개)



양꼬치는 어디에서나 쉽게 접할 수 있는 메뉴이지만, 이곳의 꼬치는 일반 포장마차에서 파는 것보다 고급스럽다. 특히 고기가 타지 않아 좋았다. 주문할 때는 매운맛과 순한 맛을 선택해서 주문 할 수 있다. 매운 맛은 중국 향신료가 추가된 맛임으로, 진한 향을 비교적 선호하지 않는 사람에게는 순한 맛을 추천한다. 순한 맛에서는 고기 본연의 맛이 더 진하게 느껴진다.

 

신장의 닭볶음탕 ‘다판지’(大盘鸡, 69元)



한국의 닭볶음탕과 맛과 재료가 흡사하다. 닭, 감자, 생강, 고추 등이 들어가있고 추가로 면이 곁들어져 있다. 향신료 맛이 강하지도 않고 짜거나 맵지도 않아서 한국인들도 부담 없이 즐길 수 있다. 단, 주의할 것은 감자라고 생각한 것이 생강일 경우 큰 낭패를 볼 수 있다. 한국과는 다르게 생강을 넣어서 요리를 하는데 그 크기가 생각보다 크기 때문이다. 양도 푸짐하고 맛도 있어서 이곳을 찾는 중국인들이 꼭 시키는 요리 중 하나이다.

 

중국의 향 ‘양고기 전병’(薄饼羊肉卷, 46元)

 


얇은 도우에 양고기와 여러 가지 야채를 볶은 속재료를 넣어서 먹는 음식이다. 그러나 속재료를 만들 때 중국의 특유 고춧가루를 섞기 때문에 중국 음식 특유의 향이 매우 강하다. 양고기, 양파, 당근 등을 같이 섞어서 만든 속재료와 얇은 도우랑 같이 즐길 수 있는 이 음식은 호불호가 강하게 나타났다. 중국의 향신료 맛을 별로 좋아하지 않는 사람들은 한 입 이상 먹기 어려워했다. 하지만 신장의 전통요리를 맛보고 싶거나 중국 향신료 맛에 민감하지 않다면 이 음식을 먹어보기를 추천한다.

 

위구르식 화덕빵(新疆烤馕, 6元)

 


위구르식 화덕빵의 정확한 명칭은 ‘낭(馕)’이다. 정확한 기원은 알 수 없지만 피자의 원조로, 처음으로 화덕에 구운 빵이라고 화자될 정도로 위구르의 대표적인 전통 음식이다. 오랜 기간 동안 위구르인들의 아침을 책임지고 있는 낭은 밀가루 반죽을 화덕 벽면에 붙여 골고루 익히는 전통적인 요리 방법을 몇 백년동안 고수 해오고 있다. 이 맛집에서는 기호에 따라 찍어 먹을 수 있게 묽은 크림요거트와 연한 케첩을 제공하고 있다. 갓 화덕에서 구워 나온 낭 위에 깨를 솔솔 뿌려 고소함을 더하면 식전에 에피타이저로 식욕을 돋구어줄만한 무난한 메뉴이다.

 

위구르식 비빔면(新疆拌面, 면 22元+소스 24元)

 


흔히 신장 비빔면이라 칭하는 이 요리는 지역에 따라 들어가는 재료나 소스의 색과 맛이 다 다른데, 기본적으로 양고기, 피망, 마늘쫑, 양파, 토마토를 주재료로 사용한다. 양념은 빨간 편이였는데 달콤한 토마토소스와 아삭한 식감을 자랑하는 피망이 양고기 때문에 자칫 느끼해질 수 있는 음식의 맛을 잡아준다. 신장 비빔면은 서양의 스파게티와 종종 비교되곤 하는데, 수타로 면발을 뽑기 때문에 쫄깃함에서는 서양의 스파게티보다 우위라고 생각한다. 비교적 향신료의 향이 강했던 이곳의 메뉴 중에서는 한국인의 입맛에 가장 적합한 음식이었다.

 

양고기 듬뿍 ‘볶음밥’(炒饭, 28元)

 


우리가 흔히 생각하는 중국 볶음밥이 아니었다. 볶음밥의 주 재료는 양고기이고, 얇은 당면, 각종 채소, 콩이 들어가 있는데, 특히 신기했던 점은 밥에 반 건조된 포도 알맹이가 있다는 점이었다. 처음 한 입 먹었을 때 생소한 맛 때문에 그 맛을 잘 느끼지 못했지만, 몇 번 더 먹었을 때 더 맛있었던 음식이다. 콩의 고소함과 양고기 특유의 향이 잘 어우러져 느끼함을 줄이고, 포도알맹이로 달콤한 맛을 더해 어린아이들도 좋아할 맛이다. 양고기는 비린내가 전혀 나지 않았으며, 얇은 당면이 들어가 씹는 재미를 더했다. 한국 쌀밥과는 다른 밥알의 고소함이 있지만 특유의 중국기름 향을 싫어하는 사람들에게는 추천하고 싶지 않다. 하지만 평소 중국식 볶음밥을 즐겨 먹는다면 이 메뉴를 꼭 맛볼 것을 추천한다.

 

나이차(奶茶牛, 10元)&베리음료수(红色幻想, 15元)
예리샤리에서 양고기 외에도 꼭 맛봐야 할 것은 식당 지배인이 강력 추천한 신장식 밀크티이다. 신장사람들이 즐겨먹는 이 밀크티는 단맛, 짠맛, 일반적인 맛 이렇게 3개로 나뉘어 있다. 그 중 가장 무난한 원만을 먹었다. 일반 시중에서 파는 것과는 차원이 다른 깊은 맛을 가지고 있는 밀크티이다. 느끼하지 않으면서 고소한 맛이 일품이며, 단것을 싫어하는 사람들도 먹을 수 있는 정도의 당도이다. 따뜻할 때나 차가울 때나 모두 맛있었다.

 

 


단맛의 음료를 싫어하는 사람들을 위한 음료가 따로 있다. 그것은 바로 월계수 열매(BAYBERRY) 음료이다. 중국의 요리는 비교적 기름기가 있는 편인데, 쉽게 느끼해서 질릴 수 있다. 그런 음식에 어울리는 음료가 바로 월계수 열매 음료이다. 처음에는 그저 색깔이 예뻐서 마신 음료였지만, 그 맛은 상상 그 이상으로 맛있었다. 우리나라 음료랑 비교하자면 홍초 맛과 유사하여 상큼한 맛이 나는 음료다. 양고기 음식과 함께 먹으면 느끼함을 덜어주는 역할을 한다.

 

 

 예리샤리(耶里夏丽)
․徐汇区田林东路411号
․021)6451-9797

 

고등부 학생기자 안채림(상해한국학교 11), 박준성(SCIS 11), 이수민(YCIS Y12), 박주은(상해한국학교 11), 권순(상해한국학교 10)
 

ⓒ 상하이방(http://www.shanghaibang.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전체의견 수 0

댓글 등록 폼

비밀로 하기

등록
  • 상하이 특식 렁미엔(冷面)으로 여름 나기 hot 2016.07.08
    상하이의 여름에는 시원한 렁미엔(冷面)과 렁훈툰(冷馄饨) 한 그릇을 빼놓을 수 없다. 6월의 문턱을 넘어서면 많은 식당들이 여름 특별식 렁미엔을 팔기 시작한다....
  • 윈난(云南)요리 전문점 ‘로스트 헤븐’ hot 2016.07.01
    로스트 헤븐(Lost Heaven)은 상하이의 중심지 와이탄에 위치해 이곳 현지인들과 외국인 모두에게 사랑 받고 있는 윈난 요리 전문점이다. 주말이나 저녁 시간에..
  • 상하이 최고급 레스토랑에서 즐기는 点心 브런치 hot 2016.05.27
    와이탄 3호(Three on the Bund)로 불리는 1916년에 지어진 이 건물에는 미슐렝 3스타 장조지 레스토랑에서부터 프리미엄 한식 레스토랑 CHI-Q,...
  • 맛보면 반하는 '상하이 먹거리' BEST 22 hot 2016.04.01
    미국CNN이 추천한 상하이 베스트 먹거리들, 상하이에 살면서 한번쯤이라도 맛보아야 후회없는 음식들이다. 일부는 상하이 본토 음식이지만 일부는 중국 기타
  • 상하이 베지테리언이 자주 찾는 그곳 hot 2016.03.12
    건강을 위해 육식을 줄이고 채식을 선택하는 사람들이 갈수록 많아지고 있다. 상하이에도 각 지역마다 채식음식점들이 점점 늘고 있다. 건강을 위해서 채식을 자주해야지..

가장 많이 본 뉴스

종합

  1. 롱샤, ‘머리’는 먹지 마세요!
  2. 대륙의 극장! 상하이 ‘초특급’ 영화..
  3. [IT칼럼] 시행 2년, 중국 네트워..
  4. 알리바바, AI 이미지 인식 부문 ‘..
  5. 푸동주말학교 신나는 여름방학! 8월..
  6. 화마에 몸을 던져 딸 구한 눈물겨운..
  7. [아줌마이야기] 핑크는 취향
  8. 상하이 다카시마야 백화점 문닫는다....
  9. 실사판 '주토피아' 아이친하이 오픈,..
  10. 김주하 아나운서 방송사고 영상 화제...

경제

  1. [IT칼럼] 시행 2년, 중국 네트워..
  2. 알리바바, AI 이미지 인식 부문 ‘..
  3. 상하이 다카시마야 백화점 문닫는다....
  4. 시진핑 방북 “한반도 문제 적극 지원..
  5. 上海 성 경계지역 고속도로 요금소 사..
  6. 푸동발전은행, 대북제재 위반 혐의로..
  7. 삼성, 中 3대 통신사 손잡고 ‘5G..
  8. 中 ‘화웨이 보복?’ 캐나다산 육류..
  9. 메이퇀, 경쟁사 핵심 정보 '절도'..
  10. 쑤닝닷컴, 까르푸 중국법인 새주인 됐..

사회

  1. 롱샤, ‘머리’는 먹지 마세요!
  2. 화마에 몸을 던져 딸 구한 눈물겨운..
  3. 실사판 '주토피아' 아이친하이 오픈,..
  4. 김주하 아나운서 방송사고 영상 화제...
  5. 中 피서 떠나기 좋은 도시 10곳
  6. 100명 아이들 목숨 앗아간 과일 ‘..
  7. 이웃에 농담 건넸다 ‘급사’…결국 1..
  8. 中 신생아 병실 이름도 ‘명문대’로…..
  9. 아름다운매장 문닫았다
  10. 中 홀로 밤길 걷던 여성 상대 흉악범..

문화

  1. 여름방학 즐거운 공연과 함께
  2. [책읽는 상하이 39] 섬에 있는 서..
  3. [책읽는 상하이 40] 행복의 기원
  4. 상하이 한여름 밤의 음악여행
  5. 여름방학, 독서의 시간... 추천도서..
  6. [박물관] 상하이박물관(上海博物馆)으..

오피니언

  1. [아줌마이야기] 핑크는 취향
  2. [법률칼럼] 베트남 진출을 계획한다면
  3. [아줌마이야기] 게발선인장

프리미엄광고

adadadad

플러스업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