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메뉴

상하이방은 상하이 최대의 한인 포털사이트입니다.

후난차이, 16년 전통의 왕샹위안(望湘园)

[2018-05-12, 06:28:03] 상하이저널

후난차이(湘菜)
매워서 편하다 ‘辣得舒服’
 

-왕샹위안(望湘园) 치바오점


 

  

상하이에 10개 점포


상하이에는 많은 사람들에게 사랑 받고 있는 다양한 후난요리 음식점들이 있다. 그 중에서도 왕샹위안(望湘园)은 유명하고 맛있는 음식점으로 꼽힌다. 왕샹위안은 베이징, 난징, 쑤저우 등 중국 곳곳에 위치하고 있을 정도로 아주 유명하다. 후난 음식의 특색을 잘 살려서 중국 사람들뿐만 아니라 많은 관광객들이 꾸준히 방문하고 있다. 인기 덕분에 왕샹위안은 상하이에 20개 이상의 체인점들을 보유하고 있다.

  

‘후난요리 선도기업’ 영예


이번에 소개를 할 왕샹위안 치바오점은 한인타운에서 가장 가까운 곳이다. 본사 브랜드가 2002년에 처음 설립돼 2010년에는 후난성 인민정부로부터 ‘후난요리 선도기업’ 큰 명예를 안았다. 또 16년 역사를 자랑하는 후난요리의 전문 식당이다. 식당 관계자는 “후난요리의 전통적인 맛을 내기 위해 항상 연구하고 상하이의 주변 지역과 복합적인 입맛을 위해 창의적인 의견도 낸다”고 한다. 또 “항상 음식점을 찾아주는 다양한 고객들의 즐거움을 위해 노력하고 있다”고 전했다.

 

소박, 고풍, 아담, 따뜻함


왕샹위안의 인테리어는 중국의 1900년대 영화에 나올법한 독특한 분위기를 풍기고 있다. 후난요리 안에서 고추가 차지하는 비중을 입증하는 듯 가게 입구부터 큰 고추 그림이 그려져 있다. “라더수푸 辣得舒服 매워서 편하다”라는 말을 통해 후난 음식들이 매운 맛으로 사랑 받고 있는 지를 알 수 있다.


음식점 안에는 밝은 조명들이 많고 가구들이 소박하면서도 고풍스러워서 넓지만 아담하고 따뜻한 느낌을 전해준다. 가게 곳곳에 화분도 자리하고 있어 손님들에게 전해지는 따뜻한 느낌이 배가된다. 테이블은 4인용, 5인용, 6인용으로 나누어져 있어 친구, 연인, 가족끼리 부담 없이 방문할 수 있다. 또한 9~10인용의 큰 테이블도 있어 회사원들이 회식하기에도 좋은 장소다.

 

 

이 메뉴는 꼭 맛 보자


치바오점(七宝店)은 음식의 특성에 맞춰 7가지 카테고리로 메뉴를 구분해 놓았다. 또한 모든 메뉴 이름 옆에 빨간 고추가 1~3개 그려져 있는데 매운 정도를 나타낸다. 선호도에 따라 참고해서 주문하면 된다.

 

‘镇店之宝’ 인기메뉴 2가지


원앙 위토우 79元, 89元

(鸳鸯鱼头王 yuān yang yú tóu wáng)


 


최대 매출을 자랑하는 식당의 보물 ‘전뎬즈바오(镇店之宝)’는 대표 메뉴 2가지를 포함한다. 첫 번째 메뉴는 鸳鸯鱼头王(원앙 위토우)이다. 두 개의 생선머리에 노란색 마늘과 빨간색 고추로 각각 양념해 화려한 색조를 띄는 것이 마치 원앙새를 보는듯해서 붙여진 이름이다.

 


종류는 두 가지다. 클래식(经典版 89元)과 최근에 새로 생긴 전통(传统版 79元)으로 나뉜다. 클래식은 생선머리 두 개에 후난미펀(湖南米粉), 전통은 반으로 갈라진 생선머리 하나와 계란 국수(鸡蛋面)가 나온다. 양념소스는 본인의 취향에 따라 고추만 또는 마늘만 주문할 수도, 아니면 두 가지 모두 주문할 수도 있다.


생선은 볼 살이 가장 맛있다는 말이 있듯이, 위토우의 식 감은 무척 쫄깃한 동시에 매우 연하다. 육수는 간장 베이스에 담백한 맛을 풍기고, 양념은 자극적인 향신료 향 대신 기분 좋은 매콤함 과 일명 ‘단짠’의 맛을 가지고 있어 남녀노소 모두 부담 없이 즐길 수 있다. 맵기는 고추 2개, 2인분 양이다.


샹시 왕개구리 102元

(湘西霸王蛙 xiāng xī bà wáng)


전뎬즈바오 두 번째 메뉴는 샹시 왕개구리(湘西霸王蛙)이다. 개구리 뒷다리 살을 여러 종류의 채소와 함께 볶은 볶음요리이다. 매운 정도는 고추 3개로 가장 매운 편에 속한다. 식 재료의 특성상 한국인들에게는 호불호가 많이 갈리는 요리이다. 그러나 직원들이 가장 추천한 메뉴임으로, 용기 있는 사람은 도전해 볼 것을 추천한다.

 

 

‘十大名菜’ 후난 10대 요리


돼지갈비(孜然排骨 zī rán pái gǔ )

1개 13元, 한 접시(6개) 69元

 


10대 유명 요리(十大名菜)는 후난 사람들이 가장 사랑하고, 손님들이 가장 선호하는 음식 10가지를 모아놓았다. 그 중에서도 한국인들 입맛에 가장 어울리는 메뉴는 돼지갈비(孜然排骨), 고추 두부 볶음(小炒攸县香干), 양배추 베이컨 볶음(干锅手撕牛心菜)이다.


이 중 즈란파이구(孜然排骨)는 바짝 구운 돼지 갈비에 향신료로 양념한 요리이다. 겉은 바삭, 속은 촉촉한 식감에, 씹고 뜯는 즐거움이 더해져 많은 인기를 얻고 있다. 다만 향신료 향이 조금 강해 호불호가 갈릴 수 있다. 주문하면 접시에 비닐장갑이 같이 올려져 나온다. 덕분에 손에 양념 뭍일 것 없이 편하게 먹을 수 있다. 매운 정도는 비록 고추 1개로 별로 맵지 않지만, 향신료 때문에 매운 향이 입안에서 오래 지속되니 음료수를 주문해 함께 마시는 것이 좋다. 주문은 2개 이상부터 가능.


고추 두부 볶음 39元

(小炒攸县香干)

(xiao chǎo yōu xiàn xiāng gàn)

 


양배추 베이컨 볶음42元

 

(干锅手撕牛心菜)

(gān guō shǒu sī niú xīn cài)  

 

 

Tip
후난요리란?
후난(湖南) 지방은 단어 뜻 그대로 ‘동팅후(洞庭湖)’라고 하는 호수의 남쪽에 위치한다. 이 지방의 특징은 주변에 장강(长江 양쯔강)의 지류인 샹강(湘江)이 흐르고 있다는 점이다. 더불어 후난 지방에는 산, 분지, 수자원이 풍부해 곡물부터 야생동물까지 아주 풍부한 식재료들이 이 지방의 조리문화가 번창 할 수 있게 해주었다.

 

후난요리 특색은?
후난요리는 동팅후 인근에 거주하는 주민들이 초석을 닦아놓아 민물고기 요리가 많은 편이다. 개구리와 제비 등 산과 습지에서 볼 수 있는 동물들로 만드는 이색요리들도 있다. 조리 과정에서의 특징은 기름 사용이 많고, 정확하고 디테일한 요리 방식을 추구한다는 것이다. 또한 센 불을 사용해 재료를 완전히 푹 익혀먹는 것을 선호한다. 전통의 후난요리에서는 보통 아주 큰 냄비에 많은 재료를 넣고 과하다 싶을 정도로 재료가 연해지면 접시에 옮겨 담아 식탁 위에 내는 편이다.


후난 사람들의 식단에 고추가 빠지는 건 상상하기 어려울 정도다. 이유는 습한 기후 조건에 있다. 이러한 환경에서 생활을 하다 보면 식욕이 떨어지기 마련인데, 이런 지역적 단점을 후난 사람들은 고추의 매운맛을 통해 해결해왔다. 고추를 활용해서 4가지 매운맛(짠 매운맛, 마라, 신선한 매운 맛, 신 매운맛)을 연구 해내서 맛의 다양성을 잡기도 했다. 

 

<望湘园>
•七宝店: 徐汇区漕宝路3509号汇宝购物广场8楼
홍췐루에서 20~25元
9호선 七宝역 1번 출구
화웨이 점포 옆에 있는 입구에서 오른쪽 엘리베이터 이용
•正大店: 浦东新区陆家嘴 陆家嘴西路 168号 正大广场 4楼 29号铺(近东方明珠)
•人民广场店: 黄浦区人民广场 西藏中路 180号高盛商厦6楼(近福州路)
•百联西郊店: 长宁区北新泾 仙霞西路88号百联西郊购物中心3楼(近剑河路)


배달방법
후난요리 전문점 최대 규모에 걸맞게 음식을 맛볼 수 있는 방법이 다양하다. 매장에 직접 방문하여 요리를 포장해 갈 수도 있고, 집에서 배달을 시켜 먹을 수도 있다. 메뉴 판에 영어가 부족하긴 하지만 사진과 중국어 설명이 자세히 나와있어 알아보기 쉽다.

 

배달 앱(饿了么, 美团外卖)
집에서 제일 가까운 지점을 선택하여주면, 원하는 음식 선택 후, 배달료 8원과 함께 계산하면 된다. 요리 한 가지만 시켜도 집으로 배달 받을 수 있어 먹고 싶은 음식만 담을 수 있는 장점이 있다. 美团外卖 같은 경우, 60원어치를 시키면 15원을, 130원어치를 주문하면 30원을 할인하는 행사 등을 하고 있다.  

 

望湘园 공식 회원
공식 회원을 가입하면 주기적으로 할인 쿠폰을 받을 수 있으며, 포인트 적립도 가능하다. 적립된 포인트로는 매장 전용 쿠폰으로 교환하거나 회원 전용 행사에 참여할 수 있는 기회가 주어진다. 회원 생일 당일에는 69위안의 요리와 고추 인형을 선물해주는 이벤트도 준비되어있다.
www.southmemory.com

 

학생기자 나인열·박우주(상해중학 10), 윤현정·조해린(상해한국학교 11)  

ⓒ 상하이방(http://www.shanghaibang.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전체의견 수 0

댓글 등록 폼

비밀로 하기

등록

가장 많이 본 뉴스

종합

  1. 롱샤, ‘머리’는 먹지 마세요!
  2. 대륙의 극장! 상하이 ‘초특급’ 영화..
  3. [IT칼럼] 시행 2년, 중국 네트워..
  4. 알리바바, AI 이미지 인식 부문 ‘..
  5. 푸동주말학교 신나는 여름방학! 8월..
  6. 화마에 몸을 던져 딸 구한 눈물겨운..
  7. [아줌마이야기] 핑크는 취향
  8. 상하이 다카시마야 백화점 문닫는다....
  9. 실사판 '주토피아' 아이친하이 오픈,..
  10. 김주하 아나운서 방송사고 영상 화제...

경제

  1. [IT칼럼] 시행 2년, 중국 네트워..
  2. 알리바바, AI 이미지 인식 부문 ‘..
  3. 상하이 다카시마야 백화점 문닫는다....
  4. 시진핑 방북 “한반도 문제 적극 지원..
  5. 上海 성 경계지역 고속도로 요금소 사..
  6. 푸동발전은행, 대북제재 위반 혐의로..
  7. 삼성, 中 3대 통신사 손잡고 ‘5G..
  8. 中 ‘화웨이 보복?’ 캐나다산 육류..
  9. 메이퇀, 경쟁사 핵심 정보 '절도'..
  10. 쑤닝닷컴, 까르푸 중국법인 새주인 됐..

사회

  1. 롱샤, ‘머리’는 먹지 마세요!
  2. 화마에 몸을 던져 딸 구한 눈물겨운..
  3. 실사판 '주토피아' 아이친하이 오픈,..
  4. 김주하 아나운서 방송사고 영상 화제...
  5. 中 피서 떠나기 좋은 도시 10곳
  6. 100명 아이들 목숨 앗아간 과일 ‘..
  7. 이웃에 농담 건넸다 ‘급사’…결국 1..
  8. 中 신생아 병실 이름도 ‘명문대’로…..
  9. 아름다운매장 문닫았다
  10. 中 홀로 밤길 걷던 여성 상대 흉악범..

문화

  1. 여름방학 즐거운 공연과 함께
  2. [책읽는 상하이 39] 섬에 있는 서..
  3. [책읽는 상하이 40] 행복의 기원
  4. 상하이 한여름 밤의 음악여행
  5. 여름방학, 독서의 시간... 추천도서..
  6. [박물관] 상하이박물관(上海博物馆)으..

오피니언

  1. [아줌마이야기] 핑크는 취향
  2. [법률칼럼] 베트남 진출을 계획한다면
  3. [아줌마이야기] 게발선인장

프리미엄광고

adadadad

플러스업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