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메뉴

상하이방은 상하이 최대의 한인 포털사이트입니다.

상하이경찰, 길거리서 아이 엄마 패대기…과잉진압 논란

[2017-09-04, 16:30:25]

 

송장(松江)에서 불법 주차 단속을 하던 상하이 경찰이 비협조적인 한 아이 엄마를 바닥에 내팽개치는 동영상이 인터넷에 퍼져 중국 누리꾼들 사이에서 큰 논란이 일고 있다.

신화사(新华社) 4일 보도에 따르면, 해당 동영상은 지난 1일 오전 상하이 송장 라이팡루(涞坊路)에서 단속 경찰 주(朱) 씨가 인도에 주차되어 있는 장(张) 씨의 차량에 벌금 통지서를 부착하는 과정에서 시비가 붙은 장면을 지나가는 한 시민이 찍은 것이다.

영상에는 차량주인 장 씨가 경찰에게 따지며 가볍게 밀치는 장면부터 순식간에 경찰에게 과잉 진압 당하는 모습까지 고스란히 찍혀있었다. 장 씨의 품 안에 있던 아이는 장 씨와 함께 바닥에 내팽개쳐지기까지 했다.

현장에서 이를 지켜보던 시민들은 바닥에 큰 충격으로 떨어진 아이를 향해 즉시 달려갔고 이들은 상하이시 제1인민병원으로  옮겨졌다. 검사 결과 아이는 팔에 찰과상을, 장 씨는 안면, 경부에 타박상을 입은 것으로 확인됐다.

이 영상은 사건 발생 뒤 SNS을 통해 급속도로 확산되면서 중국 누리꾼들을 분노로 들끓게 했다. 누리꾼들은 “아무리 비협조적으로 나와도 아이를 안고 있는 시민에게 너무한 것이 아니냐”, “경찰 공권력의 과잉진압의 대표적 예다”, “처벌도 최소한의 인격은 지켜야 한다”며 경찰 당국을 향해 거센 비난을 쏟아냈다.

논란이 커지자 상하이시 송장공안국은 2일 오전 공식 사과 성명을 발표했다. 공안국은 “장 씨의 행동은 공무 집행 방위로 제지를 받는 것이 마땅하나 이번 사건은 해당 경찰이 아이의 안전을 고려하지 않은 극단적인 방식으로 과잉 대응을 해 사회적 물의를 일으켰다”며 해당 경찰에게 중대한 행정 처벌이 내려졌다고 밝혔다. 한편, 경찰을 밀치고 위협하는 등의 행위를 한 장 씨는 경고 처분을 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유재희 기자
ⓒ 상하이방(http://www.shanghaibang.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전체의견 수 0

댓글 등록 폼

비밀로 하기

등록

가장 많이 본 뉴스

종합

  1. 가족 입국 길도 열렸다, 이제는 ‘항..
  2. 상하이-난통 잇는 沪苏通철도 7월 개..
  3. 中 단오 여행, 지난해 절반 수준 회..
  4. 단오 연휴, 상하이 주택 거래 10..
  5. 中 올 들어 228개 부동산기업 파산
  6. 中 100대 도시 집값, 동기대비 일..
  7. [6.30] 中 6월 PMI 50.9..
  8. 1~5월 부동산 투자 규모 1위 광동..
  9. [7.1] 홍콩 보안법, 전인대 만장..
  10. [7.2] 하이난, 면세 한도 대폭..

경제

  1. 상하이-난통 잇는 沪苏通철도 7월 개..
  2. 中 단오 여행, 지난해 절반 수준 회..
  3. 단오 연휴, 상하이 주택 거래 10..
  4. 中 올 들어 228개 부동산기업 파산
  5. 中 100대 도시 집값, 동기대비 일..
  6. 1~5월 부동산 투자 규모 1위 광동..
  7. 中 화장품 관리감독 新규정... 3가..
  8. 실적 쇼크 나이키, 중국에선 만회
  9. 中 코로나19 ‘집콕’에 한국 컵라면..
  10. 하이난, 면세 한도 500만→1700..

사회

  1. 가족 입국 길도 열렸다, 이제는 ‘항..
  2. 中 인간 전염되는 ‘신종 돼지독감’..
  3. 인도, 위챗 틱톡 등 中 앱 60개..
  4. WHO “中 돼지독감 신종 아냐, 예..
  5. [코로나19] 신규 확진 19명, 무..
  6. [코로나19] 베이징에서만 신규 확진..
  7. 베이징, 코로나 검사 없이 타 지역..
  8. 홍콩 보안법, 전인대 만장일치 통과…..
  9. [코로나19] 베이징 신규 확진 1명..
  10. 中 선전, 전학년 기말고사 전면 취소

문화

  1. [책읽는 상하이 79] 세계 명문가의..
  2. [책읽는 상하이 80] 모리와 함께한..
  3. [책읽는 상하이 81] 다다를 수 없..
  4. SHAMP 7월 추천도서
  5. [책읽는 상하이 82] 어젯밤
  6. [책읽는상하이 83] 50대 사건으로..

오피니언

프리미엄광고

ad

플러스업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