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메뉴

상하이방은 상하이 최대의 한인 포털사이트입니다.

인도 저가 호텔 체인 OYO, 중국 커피시장 출사표

[2019-09-11, 11:13:35]

인도의 저가 호텔 체인 브랜드인 오요(OYO)가 커피 브랜드를 출시하며 중국 커피 시장에 진출한다.


일명 ‘짝퉁 에어비엔비’로 불렸던 오요가 커피 브랜드 ‘펀란커피(芬然咖啡)’를 런칭한다고 10일 신랑재경(新浪财经)이 보도했다. 오요의 커피 브랜드 런칭에 중국의 커피 체인 시장의 경쟁이 더욱 심화될 전망이다.


얼마 전 중국에 3만 개의 주유소 편의점 매장을 보유한 중국 최대의 석유화학기업인 시노펙(中石化)도 ‘이제커피(易捷咖啡)’브랜드를 런치하며 커피 시장에 진출했고 또 다른 석유화학기업인 페트로차나도 진작에 커피 시장에 진출한 것으로 알려지면서 기존의 스타벅스, 루이싱과 함께 치열한 경쟁을 예고한 바 있다.


오요의 커피 사업 진출의 가장 큰 경쟁력은 중국 방대한 호텔 체인망이다. 현재 중국 시장 진출 20개월 만에 이미 전국 300개 도시에서 1만 3000개에 달하는 호텔을 보유하고 있고 이미 중국 최대의 호텔 체인 브랜드로 자리매김했다. 체인호텔마다 커피숍이 생긴다고 가정할 경우 기존의 대형 체인 브랜드를 위협할 수 있는 수준이다.


중국에서 공격적인 사업 확장을 벌였던 오요인 만큼 커피 사업에서는 얼마나 공격적일지 가늠할 수 없어서 두렵다는 게 업계의 반응이다. 지난 2017년 처음으로 중국에 진출한 이 기업은 그 해 11월 선전에  1호점을 오픈하면서 가맹점 모집에 박차를 가했다. 중국 진출 300일 만에 전국 180개 도시에 진출했고 가맹점은 2000개를 돌파, 객실수는 8만 7000개에 달했다. 현재 확보한 객실수는 무려 59만 개에 육박한다.


그러다가 올해 5월부터는 호텔 업주에게 매월 최저 수익을 보장하고 호텔의 온라인 여행사(OTA) 수수료를 대신 내주는 사업 모델로 전환했다. 9월 9일 현재 이 사업모델의 가맹 호텔수만 3000개가 넘어섰고 특히 시안(西安)에서 처음으로 가맹점 100호점을 넘어섰다. 이번에 펀란커피 1호점이 들어서는 곳 역시도 시안이다.


한편 일각에서는 OYO 커피의 출현이 기존 업체에게 미치는 영향은 그리 크지 않다고 말한다. OYO 호텔의 경우 주로 중국 2,3선 도시나 그 이하 소도시 위주로 사업을 확장하고 있다. 이 때문에 스타벅스나 루이싱과는 직접적으로 경쟁할 가능성이 매우 적다는 것이다. 이 때문에 이 기업은 호텔업계의 ‘핀둬둬(拼多多)’로 불리고 있다. 한가지 재미있는 사실은  OYO의 CFO 리웨이(李维)와 루이싱커피(瑞幸咖啡) 창업주 첸즈야(钱治亚)는 이전에 선저우렌트카(神州租车)에서 함께 일했던 직장 동료였다.


이민정 기자 

전체의견 수 0

댓글 등록 폼

비밀로 하기

등록
  • 中 외자 유입 속도낸다, QFII∙RQFII 한도.. hot 2019.09.11
    중국 정부가 적격외국기관투자자(QFII)와 위안화 적격외국인투자자(RQFII) 투자 한도를 전면 폐지했다. 미∙중 무역전쟁 장기화로 타격을 입고 있는 중국 경제에..
  • IDC “내년 5G폰 판매량 1억 대 돌파할 것” hot 2019.09.11
    오는 2020년 전세계에서 판매되는 5G폰이 1억 대를 넘어설 것이라는 전망이 나왔다. 시장 연구 기관인 IDC가 발표한 스마트폰 시장 최신 예측 보고서에서 내년..
  • 애플, 中 노동법 위반 논란 hot 2019.09.10
    애플, 中 노동법 위반 논란 애플이 중국 노동법규를 위반한 사실로 중국 언론이 떠들 석 하다. 베이징 현지 시각으로 9일 오후 한 외국 비영리기관에서 발표한 자료..
  • 8월 CPI 2.8% 상승… 돼지고기값 46.7%.. hot 2019.09.10
    8월 주민소비자물가(CPI)가 전년 동기대비 2.8% 상승한 것으로 나타났다고 10일 중국재경망(中国财经网)이 보도했다. 이 가운데서 식품가격이 10% 올랐고 비..
  • 통신 라이벌 5G로 손 잡았다... 차이나 텔레콤•.. hot 2019.09.10
    중국 3대 통신사 중 두 라이벌 기업이 5G 건설을 위해 손을 잡았다. 매일경제신문(每日经济新闻) 보도에 따르면, 9일 저녁 차이나유니콤과 차이..

가장 많이 본 뉴스

종합

  1. aT, 전남도와 손잡고 중국 수출상담..
  2. 인천-상하이 5차 전세기로 243명..
  3. 中 코로나19 백신 접종 연말 전국..
  4. '솽11' 쇼핑축제 시동 걸렸다
  5. 韓 마스크 수출 전면 허용…中 마스크..
  6. [창간특집] “누군가는 반드시 해야..
  7. 中 도시별 종합경제경쟁력…상하이 3위..
  8. [10.23] 中 도시별 종합경제경쟁..
  9. [코트라] 향후 5년 중국경제 밑그림..
  10. 中 축구 판정 논란… 그 중심에 선..

경제

  1. aT, 전남도와 손잡고 중국 수출상담..
  2. '솽11' 쇼핑축제 시동 걸렸다
  3. 中 도시별 종합경제경쟁력…상하이 3위..
  4. [코트라] 향후 5년 중국경제 밑그림..
  5. 中 전국 평균 신규 분양가 ‘1만元..
  6. 中 소비력, 上海 1인 3만元으로 전..
  7. 화웨이, 3분기 매출 10%↑ 순이익..
  8. 中 공산당 19기 5중전회 개막…향후..
  9. 앤트그룹, 단숨에 중국 시총 1위 그..
  10. 앤트 상장에 마윈 돈방석…세계 11대..

사회

  1. aT, 전남도와 손잡고 중국 수출상담..
  2. 인천-상하이 5차 전세기로 243명..
  3. 中 코로나19 백신 접종 연말 전국..
  4. 韓 마스크 수출 전면 허용…中 마스크..
  5. [창간특집] “누군가는 반드시 해야..
  6. 中빈곤지역, 거금 들여 세계 최대 '..
  7. 中 코로나 임상 백신 6만명 접종 완..
  8. 2021 상하이 ‘미슐랭 맛집’은 어..
  9. 中 질병당국 전문가 “일반인, 백신..
  10. 상하이마라톤대회 내달 29일 개최…참..

문화

  1. 2020 아트플러스 상하이 국제전 2..
  2. 上海 ‘가짜 재벌녀’ 단톡방 사건…스..
  3. 올해 노벨문학상, 美시인 루이스 글뤼..
  4. 中 축구 판정 논란… 그 중심에 선..
  5. [책읽는 상하이 96] 고요함이 들려..

오피니언

분야별 Topic

종합

  1. [창간특집] "비대위의 가장 큰 성과..
  2. 2020 아트플러스 상하이 국제전 2..
  3. 재외동포재단 이사장에 김성곤 내정
  4. 태국, 중국인 관광객 대상 ‘무격리’..
  5. 상하이야생동물원 사육사, 곰떼 습격으..
  6. 上海 ‘가짜 재벌녀’ 단톡방 사건…스..
  7. [10.14] 칭다오 ‘전시상태’ 선..
  8. 세계 최대 프랜차이즈 중식당 'PAN..
  9. 中 칭다오 코로나19 집단감염 원인..
  10. 올해 수입박람회 개막일 임시 공휴일..

경제

  1. 세계 최대 프랜차이즈 중식당 'PAN..
  2. 타오바오, 대만 시장에서 철수
  3. 中 자해공갈, 처벌 강화한다
  4. aT, 전남도와 손잡고 중국 수출상담..
  5. 후룬 선정 中 가전업체 1위는?
  6. 中수출규제법 12월부터 시행
  7. 2020 中 부호 순위, 부동의 1위..
  8. 中 장쑤 대학서 1년새 22명 폐결핵..
  9. '솽11' 쇼핑축제 시동 걸렸다
  10. 中 코스피 영향력 8년간 대폭 증가…..

사회

  1. [창간특집] "비대위의 가장 큰 성과..
  2. 2020 아트플러스 상하이 국제전 2..
  3. 재외동포재단 이사장에 김성곤 내정
  4. 태국, 중국인 관광객 대상 ‘무격리’..
  5. 상하이야생동물원 사육사, 곰떼 습격으..
  6. 中 칭다오 코로나19 집단감염 원인..
  7. 올해 수입박람회 개막일 임시 공휴일..
  8. “위드 코로나 함께 이겨내요”
  9. aT, 전남도와 손잡고 중국 수출상담..
  10. "어디에 주차하지?" 상하이, 주차정..

문화

  1. 2020 아트플러스 상하이 국제전 2..
  2. 上海 ‘가짜 재벌녀’ 단톡방 사건…스..
  3. 올해 노벨문학상, 美시인 루이스 글뤼..
  4. 中 축구 판정 논란… 그 중심에 선..

오피니언

프리미엄광고

adadad

플러스업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