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메뉴

상하이방은 상하이 최대의 한인 포털사이트입니다.

핀둬둬, 시총 500억 달러 돌파… GMV 징동 넘어섰다

[2019-11-05, 10:22:01]

중국 전자 상거래 업계의 ‘셋째’핀둬둬(拼多多)의 시총이 500억 달러를 돌파하며 또 한번 업계를 놀래켰다.


5일 신랑재경(新浪财经)에 따르면 미국 현지 시각으로 5일 오전부터 핀둬둬의 주가가 상승 곡선을 그리다가 43.48달러 최고가를 경신했다. 시총은 상장 후 처음으로 500억 달러를 돌파했다.


공동구매 방식과 3,4선 도시를 공략한 비즈니스 모델이 제대로 먹힌 것이다. 창업 3년만에 나스닥에 상장해 현재 가장 ‘젊은’중국 테마주로서 그 입지를 다지고 있다.


올 상반기 중국 최대 쇼핑 페스티벌이었던 618페스티벌에서도 꽤 만족할 만한 성적을 거뒀다. 올해 6월 3선 도시 이하의 농촌 지역에서의 MAU(월간 순 이용자)는 전년 동기대비 7220만 명, 59.4% 증가하며 업계 1위를 차지했다.


3선 이하의 농촌지역에서 어느정도 입지를 다진 핀둬둬는 최근 1년간 1,2선 도시에서 사업 규모를 확장했다. 2분기 1,2선 도시에서의 MAU는 전 분기대비 4000만 명 증가했다. 3분기에도 4000만 명이 늘어나며 현재 핀둬둬의 MAU는 5억 2000만명에 달한다. 이는 전자 상거래 업계의 ‘첫째’인 알리바바의 MAU의 75%에 해당하는 규모다.


후발주자의 활약에 지금은 알리바바와 징동이 핀둬둬의 사업모델을 벤치마킹하고 있다. 두 기업 모두 3,4선 소도시 및 농촌 지역에서의 사업을 확대하고 있다. 징동은 커뮤니티 전자상거래 사업부를 설립해 공동구매 사업에 총력을 다하고 있다. 덕분에 올해 618 페스티벌 기간 동안 3~6선 도시에서의 징동 공동구매 사용자는 전년 동기대비 106% 증가했고, 징동 미니 프로그램 거래량은 전년대비 51배나 증가했다.


한편 GMV 즉 총 상품 판매량 부문에서는 핀둬둬가 이미 징동을 앞섰다. 지난 10월 10일 핀둬둬 창립 4주년 행사에서 창업주 황정(黄铮)은 “실제 결제한 GMV는 이미 징동을 넘어섰다”며 지난 2018년 증시 상장 당시 3년 안에 이루겠다던 목표를 2년이나 앞당긴 셈이다.


이민정 기자 

전체의견 수 0

댓글 등록 폼

비밀로 하기

등록
  • [코트라]中 과학기술산업의 현주소 hot 2019.11.05
    - 정부 육성책과 대표기업의 집중 투자로 거침없는 성장세 보여 - - 한중 기업 협력의 신모델 구축하면서 기술 경쟁력을 확보해야 -
  • 제 2회 수입 박람회 11월 5일 개막 hot 2019.11.05
    제 2회 수입 박람회 11월 5일 개막 올해로 두번째로 열리는 중국 국제 수입 박람회가 11월 5일부터 5일간의 일정으로 상하이에서 열린다. 5일 개막식에는 시진..
  • [코트라] 심각해지는 중국의 저출산 문제 hot 2019.11.04
    - 2018년 중국 신생아 수 근 몇십년간 최저 기록 - - 저출산으로 인한 생산가능인구의 감소와 심각해지는 고령화 및 부양비 문제 -
  • 알리바바, 마윈 없어도 매출 40%↑ hot 2019.11.04
    알리바바, 마윈 없어도 매출 40%↑ 마윈(马云)없는 첫 실적이었지만 예상보다 선전했다. 2일 신랑재경은 1일 저녁 알리바바가 공개한 2020년 회계연도 2분기...
  • 中 5대 택배사 “솽스이 기간, 배송 3일 초과하면.. hot 2019.11.01
    연내 최다 택배가 몰리는 중국 쇼핑 축제 ‘솽스이(双十一, 11월 11일)’를 앞두고 중국 5대 택배사가 고객들에게 '3일 내 배송'을 보장하겠다고 나섰다.3..

가장 많이 본 뉴스

종합

  1. 14일의 ‘덫’에 걸린 상하이
  2. 中 주거지 ‘폐쇄관리’ 전국적 확산…..
  3. 상하이, 신종 코로나 병원 '비밀리에..
  4. 코로나19 예방품 한국서 챙겨오자
  5. 中 확진·사망자 폭증… 통계 기준 바..
  6. 中 원저우에 유독 확진자가 많은 이유..
  7. 中 해열·감기약 ‘실명제 구매’ 전국..
  8. 후베이성 당서기 경질, 잉융 상하이..
  9. 상하이, 자동차 연검•거주증 만기 어..
  10. [전병서칼럼] 코로나19 위협보다 신..

경제

  1. 상하이, 자동차 연검•거주증 만기 어..
  2. 中 훠궈 체인 '하이디라오' 8462..
  3. 中 업종 불문, 마스크 생산 총동원
  4. 美, 상하이 등 중국 4곳 항공편 잠..
  5. 알리바바, 체온 자동 인식하는 ‘AI..
  6. 상하이, 2020년 근로자 의료보험..
  7. 中 코로나19 첫 잠재적 치료제 출시
  8. 근무 회복 둘째주, 40% 기업 복귀..
  9. 두산인프라코어, 우한 병원 건설 투입..
  10. “코로나19는 불가항력?” 계약이행..

사회

  1. 14일의 ‘덫’에 걸린 상하이
  2. 中 주거지 ‘폐쇄관리’ 전국적 확산…..
  3. 상하이, 신종 코로나 병원 '비밀리에..
  4. 中 확진·사망자 폭증… 통계 기준 바..
  5. 中 원저우에 유독 확진자가 많은 이유..
  6. 中 해열·감기약 ‘실명제 구매’ 전국..
  7. 후베이성 당서기 경질, 잉융 상하이..
  8. 따뜻한 날씨, 코로나19 전파력 떨어..
  9. 코로나19 완쾌환자 혈액, 치료제로
  10. 상하이 진입 , 이것만 있으면 'OK..

문화

  1. 기생충 ‘오스카 4관왕’…中 네티즌..

오피니언

  1. [전병서칼럼] 코로나19 위협보다 신..

분야별 Topic

종합

  1. 中 강화되는 방역, 격리 조치 규정은..
  2. 14일의 ‘덫’에 걸린 상하이
  3. 상하이 진입 시 ‘건강등록표’ 작성..
  4. “10일 출근 해? 말어?”
  5. 상하이, 복귀는 했지만...한인타운..
  6.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중국어로?
  7. ‘사스 영웅’ 중난산이 직접 밝힌 코..
  8. 상하이, 원격근무•재택근무•단계적 복..
  9. 中 정부 권고에도 몰래 직원 출근시킨..
  10. 상하이 모든 학교 3월로 개학 연기된..

경제

  1. 상하이, 원격근무•재택근무•단계적 복..
  2. 中 1월 전국 주요 도시 임대료 하락..
  3. LG 베이징 ‘쌍둥이 빌딩’ 1조 3..
  4. 中 전염병으로 인한 ‘집콕’에 게임시..
  5. 나이키, 중국 매장 절반 문 닫아
  6. 상하이, 자동차 연검•거주증 만기 어..
  7. 주요 택배회사 10일부터 정상 운영
  8. 中 훠궈 체인 '하이디라오' 8462..
  9. 中 지리, 볼보와 합병 추진…’글로벌..
  10. 中 업종 불문, 마스크 생산 총동원

사회

  1. 14일의 ‘덫’에 걸린 상하이
  2. 상하이 진입 시 ‘건강등록표’ 작성..
  3. “10일 출근 해? 말어?”
  4. 상하이, 복귀는 했지만...한인타운..
  5. ‘사스 영웅’ 중난산이 직접 밝힌 코..
  6. 中 정부 권고에도 몰래 직원 출근시킨..
  7. 상하이 모든 학교 3월로 개학 연기된..
  8. 상해.소주.무석 한국학교 3월 16일..
  9. 上海, ‘중소기업 임대료 감면 세칙’..
  10. 출근 후 바이러스 감염 예방, 어떻게..

문화

  1. 기생충 ‘오스카 4관왕’…中 네티즌..

오피니언

  1. [전병서칼럼] 코로나19 위협보다 신..

프리미엄광고

ad

플러스업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