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메뉴

상하이방은 상하이 최대의 한인 포털사이트입니다.

마늘값 200% 껑충... 3년来 최고

[2019-11-05, 10:57:09]

중국은 올해 6월 마늘 가격이 크게 올랐다가 급락, 9월 말에 또다시 오르는 등 가격 등락을 겪었다. 


베이징 농산물도매시장에서 마늘 500g당 가격은 4.2위안(693원)으로 9월 28일 거래가격에 비해 13.5% 올랐다고 5일 CCTV  뉴스가 전했다. 마늘의 주요 산지인 산동성 진상(金乡)에서 마늘 가격이 오른 것이 도매시장 가격에도 직접적으로 영향을 미친 것이다.


지난 10월말 진상 저온 저장고에 보관된 2019년산 마늘 값은 500g당 3.75위안으로 9월 말에 비해 35% 올랐고, 지난해 같은 기간에 비해서는 200% 가까이 급등한 상태다. 이는 최근 3년 새 최고치이다.


각 지역 마늘값이 오르게 된 주요 원인은 원산지의 유통업자들이 물량을 풀지않아 공급이 달리게 된게 주된 이유다. 유통업자들이 판매에 소극적인 이유는 '가격이 맞지 않아서'이다. 마늘을 대량으로 구매, 저장하던 시기에 가격이 롤로코스터를 타면서 가격 고점에서 사들인 마늘의 경우, 그동안 투입된 창고 비용 등을 감안하면 손해를 보게 되기 때문이다.


산동 진상의 한 유통상은 "현재 거래되는 마늘 가격이 500g당 3.7위안 정도인데 창고저장비, 소모량 등을 감안하면 원가만 4위안에 이른다"면서 "지금 판매하게 되면 손해를 볼게 뻔하기 때문에 좀 더 기다려보는 수밖에 없다"고 말했다.


올해 마늘값이 롤러코스터를 타게 된 이유는 재배면적 감소로 마늘 가격이 오를 것이라는 전망이 우세했기 때문이다. 6월초 새 마늘은 3.7위안이라는 높은 가격으로 판매 개시됐고 그 후 최고 4.48위안까지 올랐다. 하지만 6월말 마늘의 수확량이 예상보다 충족하자 가격이 단숨에 2.45위안으로 급락했다.


이밖에도 해외수출 증가가 마늘 가격 상승의 또다른 원인이다. 산동 진상의 한 무역회사 관계자는 "10월 들어 마늘 수출양이 전달에 비해 30%가량 증가한 상태"라면서 "주로 인도네시아쪽으로 많이 나간다"고 말했다.


한편, 수년전에 발생했던 '마늘 파동'의 재발을 우려하는 목소리에 대해 전문가들은 "앞으로 마늘 가격의 급등락은 없을 것"으로 전망했다. 

 

가격이 저렴한 2018년산 마늘 재고가 전년 동기대비 100% 많은 100만 톤에 달하고, 전체 마늘 재고는 340만 톤으로 충족한 편이이며 여기에 또,  인도네시아 등 해외수출이 12월까지 마감되게 되면 마늘가격도 안정을 찾아가게 될 것이라는 전망이다. 

 

윤가영 기자

ⓒ 상하이방(http://www.shanghaibang.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전체의견 수 0

댓글 등록 폼

비밀로 하기

등록
  • 핀둬둬, 시총 500억 달러 돌파… GMV 징동 넘.. hot 2019.11.05
    핀둬둬, 시총 500억 달러 돌파…GMV 징동 넘어섰다 중국 전자 상거래 업계의 ‘셋째’핀둬둬(拼多多)의 시총이 500억 달러를 돌파하며 또 한번 업계를 놀래켰다..
  • [코트라]中 과학기술산업의 현주소 hot 2019.11.05
    - 정부 육성책과 대표기업의 집중 투자로 거침없는 성장세 보여 - - 한중 기업 협력의 신모델 구축하면서 기술 경쟁력을 확보해야 -
  • 제 2회 수입 박람회 11월 5일 개막 hot 2019.11.05
    제 2회 수입 박람회 11월 5일 개막 올해로 두번째로 열리는 중국 국제 수입 박람회가 11월 5일부터 5일간의 일정으로 상하이에서 열린다. 5일 개막식에는 시진..
  • [코트라] 심각해지는 중국의 저출산 문제 hot 2019.11.04
    - 2018년 중국 신생아 수 근 몇십년간 최저 기록 - - 저출산으로 인한 생산가능인구의 감소와 심각해지는 고령화 및 부양비 문제 -
  • 알리바바, 마윈 없어도 매출 40%↑ hot 2019.11.04
    알리바바, 마윈 없어도 매출 40%↑ 마윈(马云)없는 첫 실적이었지만 예상보다 선전했다. 2일 신랑재경은 1일 저녁 알리바바가 공개한 2020년 회계연도 2분기...

가장 많이 본 뉴스

종합

  1. 14일의 ‘덫’에 걸린 상하이
  2. 中 주거지 ‘폐쇄관리’ 전국적 확산…..
  3. 상하이, 신종 코로나 병원 '비밀리에..
  4. 코로나19 예방품 한국서 챙겨오자
  5. 中 확진·사망자 폭증… 통계 기준 바..
  6. 中 원저우에 유독 확진자가 많은 이유..
  7. 中 해열·감기약 ‘실명제 구매’ 전국..
  8. 후베이성 당서기 경질, 잉융 상하이..
  9. 상하이, 자동차 연검•거주증 만기 어..
  10. [전병서칼럼] 코로나19 위협보다 신..

경제

  1. 상하이, 자동차 연검•거주증 만기 어..
  2. 中 훠궈 체인 '하이디라오' 8462..
  3. 中 업종 불문, 마스크 생산 총동원
  4. 美, 상하이 등 중국 4곳 항공편 잠..
  5. 알리바바, 체온 자동 인식하는 ‘AI..
  6. 상하이, 2020년 근로자 의료보험..
  7. 中 코로나19 첫 잠재적 치료제 출시
  8. 근무 회복 둘째주, 40% 기업 복귀..
  9. 두산인프라코어, 우한 병원 건설 투입..
  10. “코로나19는 불가항력?” 계약이행..

사회

  1. 14일의 ‘덫’에 걸린 상하이
  2. 中 주거지 ‘폐쇄관리’ 전국적 확산…..
  3. 상하이, 신종 코로나 병원 '비밀리에..
  4. 中 확진·사망자 폭증… 통계 기준 바..
  5. 中 원저우에 유독 확진자가 많은 이유..
  6. 中 해열·감기약 ‘실명제 구매’ 전국..
  7. 후베이성 당서기 경질, 잉융 상하이..
  8. 따뜻한 날씨, 코로나19 전파력 떨어..
  9. 코로나19 완쾌환자 혈액, 치료제로
  10. 상하이 진입 , 이것만 있으면 'OK..

문화

  1. 기생충 ‘오스카 4관왕’…中 네티즌..

오피니언

  1. [전병서칼럼] 코로나19 위협보다 신..

분야별 Topic

종합

  1. 中 강화되는 방역, 격리 조치 규정은..
  2. 14일의 ‘덫’에 걸린 상하이
  3. 상하이 진입 시 ‘건강등록표’ 작성..
  4. “10일 출근 해? 말어?”
  5. 상하이, 복귀는 했지만...한인타운..
  6.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중국어로?
  7. ‘사스 영웅’ 중난산이 직접 밝힌 코..
  8. 상하이, 원격근무•재택근무•단계적 복..
  9. 中 정부 권고에도 몰래 직원 출근시킨..
  10. 상하이 모든 학교 3월로 개학 연기된..

경제

  1. 상하이, 원격근무•재택근무•단계적 복..
  2. 中 1월 전국 주요 도시 임대료 하락..
  3. LG 베이징 ‘쌍둥이 빌딩’ 1조 3..
  4. 中 전염병으로 인한 ‘집콕’에 게임시..
  5. 나이키, 중국 매장 절반 문 닫아
  6. 상하이, 자동차 연검•거주증 만기 어..
  7. 주요 택배회사 10일부터 정상 운영
  8. 中 훠궈 체인 '하이디라오' 8462..
  9. 中 지리, 볼보와 합병 추진…’글로벌..
  10. 中 업종 불문, 마스크 생산 총동원

사회

  1. 14일의 ‘덫’에 걸린 상하이
  2. 상하이 진입 시 ‘건강등록표’ 작성..
  3. “10일 출근 해? 말어?”
  4. 상하이, 복귀는 했지만...한인타운..
  5. ‘사스 영웅’ 중난산이 직접 밝힌 코..
  6. 中 정부 권고에도 몰래 직원 출근시킨..
  7. 상하이 모든 학교 3월로 개학 연기된..
  8. 상해.소주.무석 한국학교 3월 16일..
  9. 上海, ‘중소기업 임대료 감면 세칙’..
  10. 출근 후 바이러스 감염 예방, 어떻게..

문화

  1. 기생충 ‘오스카 4관왕’…中 네티즌..

오피니언

  1. [전병서칼럼] 코로나19 위협보다 신..

프리미엄광고

ad

플러스업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