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메뉴

상하이방은 상하이 최대의 한인 포털사이트입니다.

中 유료 자습 공간 '독서실' 인기

[2019-11-05, 12:03:20]

무료 음식 제공, 조용한 환경, 함께하는 공부... 중국에서 유료 자습실이 젊은층에서 인기를 모으고 있다고 5일 중국청년보(中国青年报)가 보도했다.


최근 인터넷에서는 '유료 자습실 1일 이용료 28위안(4600원)부터'라는 태그가 인기 검색어로 떠올랐다. 최근 수개월동안 베이징, 시안, 다렌 등 도시에서 유료 자습실이 잇달아 등장, 자기 충전을 위한 젊은이들과 학생들 사이에서 인기를 모으고 있다.


자습실을 운영하고 있는 A씨는 "요즘 젊은이들 사이에서는 초조, 불안, 자신에 대한 불신 등으로 고민하는 사람들이 늘고 있다"면서 "이들은 자기 계발, 제고, 독서, 사고를 할 수 있는 공간이 필요하며 예전보다 나아진 자신을 발견함으로써 이러한 초조함과 불안감을 해소할 수 있다"며 자습실을 개설하게 된 이유를 설명했다.


이 분야의 공공자원 부족도 자습실 등장에 한몫 했다. 시험을 치러야 하는 수험생들의 경우 도서관은 늘 자리가 부족하고 직장인들에게 개방된 자원도 부족해 조용한 독서나 사고를 위한 공간이 부족하다.  또한 소비력 제고와 더불어 환경에 대한 요구도 갈수록 높아지고 있어 이러한 소비수요를 충족시키는 자습실을 찾는 이들의 발길도 늘고 있는 것이다.


실제 유료 자습실을 자주 찾는 사람들은 사회생활 초년생들과 학생들로 20~35세가 가장 많다. 유료 자습실을 운영중인 B씨에 따르면, 여름방학 등 방학기간에는 고등학생이 80%이고 방학이 끝나면 대학생들과 직장인들이 주로 찾는다고 한다.

 

자습실은 소음을 차단한 1인실, 2인실, 4인실 등과 소규모 기업을 위한 회의실 등을 갖추고 있으며 책걸상 외에 스탠드, 전기 코드, 가습기, 공기정화기 등도 갖춰져 있다. 또 일부 자습실에서는 간식, 음료, 필기구, 생활용품 등을 무료로 제공하기도 한다. 뿐만 아니라 쉬는 시간 이용할 수 있도록 안마의자, 소파 등을 갖춘 곳이 있는 가 하면 고양이를 키우는 곳도 있다.


자습실을 자주 찾는 사람들은 이구동성으로 "집에서 공부하는 것보다 효율이 높다"면서 "기지개를 켜다가도 옆에서 열심히 공부하는 사람들을 보고 자극 받아서 또다시 책을 집어들게 된다", "돈이 아까워서라도 한글자라도 더 보게 된다"고 말했다.


현재 베이징에서 운영되고 있는 자습실의 경우 시간당 12위안, 하루 60~80위안 정도이며 자주 찾는 이들을 위한 월간/분기 카드도 판매된다.

 

윤가영 기자

 

ⓒ 상하이방(http://www.shanghaibang.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전체의견 수 0

댓글 등록 폼

비밀로 하기

등록
  • 삼성, 中 사업 몸집 줄이고 5G 사업 주력 hot 2019.11.05
    삼성, 中 사업 몸집 줄이고 5G 사업 주력 삼성이 중국 사업에 대한 대대적인 구조조정에 나설 전망이다. 4일 펑파이신문(澎湃新闻)에 따르면 삼성이 중국 사업 인..
  • 마늘값 200% 껑충... 3년来 최고 hot 2019.11.05
    올 6월 이후 마늘 가격이 크게 올랐다가 급락, 9월 말에 또다시 오르는 등 롤러코스터식 가격변화를 겪고 있다고 5일 CCTV  뉴스가 전했다.베이징 농..
  • 핀둬둬, 시총 500억 달러 돌파… GMV 징동 넘.. hot 2019.11.05
    핀둬둬, 시총 500억 달러 돌파…GMV 징동 넘어섰다 중국 전자 상거래 업계의 ‘셋째’핀둬둬(拼多多)의 시총이 500억 달러를 돌파하며 또 한번 업계를 놀래켰다..
  • [코트라]中 과학기술산업의 현주소 hot 2019.11.05
    - 정부 육성책과 대표기업의 집중 투자로 거침없는 성장세 보여 - - 한중 기업 협력의 신모델 구축하면서 기술 경쟁력을 확보해야 -
  • 제 2회 수입 박람회 11월 5일 개막 hot 2019.11.05
    제 2회 수입 박람회 11월 5일 개막 올해로 두번째로 열리는 중국 국제 수입 박람회가 11월 5일부터 5일간의 일정으로 상하이에서 열린다. 5일 개막식에는 시진..

가장 많이 본 뉴스

종합

  1. [인사]대구광역시 상하이대표처, 中国..
  2. 상하이+주변 8개 도시 묶어 '대도시..
  3. 中 충칭서 ‘돼지’ 번지점프… 누리꾼..
  4. [선배기자 인터뷰] "두려워하지 말고..
  5. [1.20] 中 자금성에 벤츠 타고..
  6. 中 자금성 ‘벤츠녀’ 특권층 논란
  7. [책읽는 상하이 68] 불편할 준비
  8. [1.16] 美 세계 국가력 순위에..
  9. 中 고궁 ‘年夜饭’, 상업화 논란에..
  10.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일반 감기와 다..

경제

  1. 상하이+주변 8개 도시 묶어 '대도시..
  2.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환자, 일본서도..
  3. 테슬라, 디자인센터 구축... 중국식..
  4. 中 지리 ‘买买买’ 재개…이번엔 英..
  5. 올해 춘절 박스오피스, 첫날에만 1억..
  6. 알리바바 이번에는 세금 환급 사업에..
  7. 中 환경오염 비닐•플라스틱 용품 '퇴..
  8. 中 지역 GDP 10조위안 시대 개막
  9. 윈도우7 업데이트 지원 중단, 해커..
  10. 美 세계 국가력 순위에 中国 3위…한..

사회

  1. [인사]대구광역시 상하이대표처, 中国..
  2. 中 충칭서 ‘돼지’ 번지점프… 누리꾼..
  3. 中 자금성 ‘벤츠녀’ 특권층 논란
  4. 中 고궁 ‘年夜饭’, 상업화 논란에..
  5.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일반 감기와 다..
  6. 입주민 단체방에 실수로 300만원 투..
  7. 2020년 설 연휴 상하이 주요 식당..
  8. 우한 폐렴 확진자 17명 추가…3명..
  9. 上海 ETC 보급화에 오히려 현금 차..
  10. 이케아 머그컵서 발암물질 검출…중국도..

문화

  1. [책읽는 상하이 67] 글자 풍경
  2. 군복무 중인 韩 아이돌에 선물 보낸..
  3. [책읽는 상하이 68] 불편할 준비
  4. 상하이, 춘절 볼만한 영화
  5. 겨울방학 신나는 공연과 함께

오피니언

  1. [아줌마이야기] 또 다른 소통
  2. [독자투고] 상하이지식청년들•상하이조..
  3. [아줌마이야기] 단풍 숲 오솔길

분야별 Topic

종합

  1. [인사]대구광역시 상하이대표처, 中国..
  2. ‘따끈따끈’ 상하이 온천 명소+인근..
  3. 정한영 한영 E&C 회장, 상해한국학..
  4. 상하이+주변 8개 도시 묶어 '대도시..
  5. [선배기자 인터뷰] “자신만의 공부..
  6. 산골 유투버 수입이 270억? ‘억’..
  7. 中 우한 폐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8. [1.9] 亚 유니콘 기업, 2020..
  9. 누군가 '내' 사생활 훔쳐본다.....
  10. 상해한국상회 회칙 개정으로 ‘선거’..

경제

  1. 상하이+주변 8개 도시 묶어 '대도시..
  2. 산골 유투버 수입이 270억? ‘억’..
  3. 中 고궁 한 끼에 100만원이 넘는..
  4. 3000억에 영국 저택 사들인 中 부..
  5. 중국인들이 선택한 인기 쇼핑지 한국..
  6. 中 38개 도시 평균 임금 148만원..
  7. 메이퇀 배달업계 절대강자로... 이용..
  8. 대륙의 ‘스타벅스’ 루이싱, 올해는..
  9. 中 1인당 GDP 1만달러 시대
  10. 애플, 지난달 中 출하량 18.7%..

사회

  1. [인사]대구광역시 상하이대표처, 中国..
  2. 정한영 한영 E&C 회장, 상해한국학..
  3. 中 우한 폐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4. 누군가 '내' 사생활 훔쳐본다.....
  5. 상해한국상회 회칙 개정으로 ‘선거’..
  6. 중국 거리에서 장애인이 보이지 않는..
  7. 4.15 국회의원선거 유권자 등록 D..
  8. 새 폰에 트로이목마 심은 일당 검거...
  9. 中 국영기업 하룻밤에 2700만원 어..
  10. [인터뷰] 김승영 한중평화의소녀상 건..

문화

  1. 군복무 중인 韩 아이돌에 선물 보낸..
  2. 상하이, 춘절 볼만한 영화
  3. 겨울방학 신나는 공연과 함께
  4. 한겨울 추위 녹이는 상하이 따뜻한 전..

오피니언

  1. [독자투고] 상하이지식청년들•상하이조..
  2. [아줌마이야기] 단풍 숲 오솔길
  3. [아줌마이야기] 단풍 숲 오솔길

프리미엄광고

ad

플러스업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