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메뉴

상하이방은 상하이 최대의 한인 포털사이트입니다.

中공유자전거, 경제가치 창출 40조원 육박

[2018-02-08, 13:25:18]

중국의 교통혁명 아이템으로 불리는 '공유 자전거'는 얼마만큼의 가치를 창출했을까? 얼마나 많은 이들에게 편의를 제공했을까?


최근 중국정보통신연구원(中国信息通信研究院)과 공유경제연구센터(共享经济研究中心)가 발표한 <2017년 공유 자전거 경제사회 영향 보고서>에 따르면, 지난해 공유 자전거는 총 2213억 위안(37조 9175억 원)에 이르는 경제 가치를 가져왔으며 39만 명의 일자리를 창출했다고 중국신문망(中国新闻网)이 8일 전했다.


경제 전문가들은 "공유 자전거는 등장과 동시에 무질서한 정차로 인한 통행 불편, 안전 위험문제 등 지적이 끊임없이 나왔지만 시민들의 외출에 편리함을 가져왔고 사회와 경제적 가치를 높였다"고 평가했다.


최근 2년간 중국에는 77개의 공유 자전거 운영기업이 생겨났고 200여개 도시에 2300만 대의 공유 자전거가 곳곳에 투입됐다.


가입자 수만 4억 명에 달했으며 가장 많을 때는 하루 7000만 명이 공유 자전거를 이용했다.


지난해 공유 자전거로 인한 경제 가치는 2213억 위안에 달했다. 구체적으로 민생복지에 1458억 위안(24조 9290억 원), 사회복지 301억 위안(5조 1465억 원), 전통산업 222억 위안(3796억 원), 신흥산업에 232억 위안(3조 9670억 원)의 가치를 가져왔다.


이 외에도 공유 자전거로 인해 절약된 기름이 141만 톤에 이르고 이산화탄소와 초미세먼지(PM2.5) 배출량이 각각 422만 톤, 322만 톤 감소하면서 환경보호 측면에서도 굉장한 효과를 봤다고 평가받고 있다.


이민정 기자
 

ⓒ 상하이방(http://www.shanghaibang.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전체의견 수 0

댓글 등록 폼

비밀로 하기

등록
  • 中 7개월만에 유가 인하 전망 hot 2018.02.08
    중국이 올 들어 처음으로 유가를 하향 조정할 전망이다. 2월 8일 경제참고보(经济参考报)보도에 의하면, 오는 9일 유가는 7개월만에 처음으로 하향 조정될 것으로...
  • 상하이, 올해 최저임금 또 올린다 hot 2018.02.08
    상하이가 올해 최저임금을 상향 조정키로 했다.   지난 7일 열린 '인력자원과 사회보장 사업회의'에서는 올해 최저임금 인상, 양로금 상향, 사회보험,..
  • 알리바바 직원 절반이 여성, 평균 33세 hot 2018.02.08
    "가능한 한 젊은이들을 많이 고용해야 한다. 젊은 세대가 많아야 기업에 희망이 있고 미래가 두렵지 않다", "이와 동시에 더 많은 여성 인력을 고용해야 한다. 여..
  • 中 외환보유고 12개월 연속 증가... 3조1600.. hot 2018.02.08
    올해 1월말 기준 중국의 외환보유고가 3조1614억5700만달러를 기록, 2016년 9월이후 최고치를 기록했다고 중국신문망(中国新闻网)이 보도했다. 올 1월 중국..
  • 中전문가 'A주, 글로벌 영향 일시적 하락… 전망 밝다' hot 2018.02.07
    글로벌 증시 폭락의 영향으로 중국 증시도 지난 6일 일제히 하락하며 크게 출렁거렸다. 그러다면 글로벌증시가 중국 증시에 미치는 영향은 어디까지일까?  ..

가장 많이 본 뉴스

종합

  1. [인터뷰] “클래식 음악의 미래, 중..
  2. 홍차오공항T1, 체크인부터 탑승까지..
  3. 화웨이, 스마트폰 세계 판매량 3위...
  4. [10.17] '카페베네’ 채무위기로..
  5. 차세대 여권 디자인에 투표하세요
  6. 주윤발, 전재산 기부 약속... ‘돈..
  7. 中 ‘핫’한 스타부부 탄생, 자오리잉..
  8. 후룬 ‘中 여성 기업가 부호 순위’..
  9. [10.19]中 1인당 주택 1.1채..
  10. 세계 '여권' 파워 Top 3 아시아..

경제

  1. 화웨이, 스마트폰 세계 판매량 3위...
  2. 후룬 ‘中 여성 기업가 부호 순위’..
  3. 세계 '여권' 파워 Top 3 아시아..
  4. 상하이에서 칭다오, 4시간이면 간다
  5. 中 1인당 주택 1.1채 보유…부동산..
  6. 中 9월 자동차 판매량 7년来 최대..
  7. 롯데마트 연내 중국 매장 ‘완전 철수..
  8. 중미 무역전쟁에 애끓는 ‘韓•日 기업..
  9. '카페베네’ 채무위기로 중국에서 파산..
  10. 중국인 7355만명 반려동물 기른다...

사회

  1. [인터뷰] “클래식 음악의 미래, 중..
  2. 홍차오공항T1, 체크인부터 탑승까지..
  3. 차세대 여권 디자인에 투표하세요
  4. 中 ‘동성 커플쥐’에서 새끼 쥐 출산..
  5. 쯔루, 임대집서 몰카 나와…5개월간..
  6. 상하이 수입박람회 반입 금지 품목 살..
  7. 상하이 ‘등하교 택시 서비스’ 등장,..
  8. 中 보험 사기 벌이려다 처자식 모두..
  9. 9살 소녀, 새끼 호랑이는 내 친구!
  10. 이금기, 하이톈…29종 간장 무더기..

문화

  1. 가을, 상하이 전시장에서 예술과 놀자
  2. 판빙빙 최근 모습 공개…”1450억원..
  3. 상하이 10~12월 주요 전시 일정
  4. 주윤발, 전재산 기부 약속... ‘돈..
  5. 中 ‘핫’한 스타부부 탄생, 자오리잉..
  6. [신간안내] 新중국을 읽는다
  7. [책 읽는 상하이 3] 엄마와 아들이..
  8. '막장' 왕바오창 전처의 불륜남, 6..
  9. [책 읽는 상하이 4] 냉정과 열정사..
  10. [책 읽는 상하이 5] 무한한 용기를..

오피니언

  1. 상하이에서 민족문화예술을 빛내는 ‘진..
  2. [아줌마이야기] 사 춘 기
  3. [아줌마이야기] 다자셰(大闸蟹) 계절..
  4. [IT칼럼] 네트워크안전법 우리기업은..
  5. [아줌마이야기] 꿈꾸지 않으면

분야별 Topic

종합

  1. 中 인기 BJ, 국가 불렀다가 ‘방송..
  2. 新개방·야심찬 도약, 上海수입박람회
  3. 上海市, 수입박람회 기간 휴일 조정안..
  4. [10.8] 판빙빙 최근 모습 공개…..
  5. 가을, 상하이 전시장에서 예술과 놀자
  6. 상하이에서 민족문화예술을 빛내는 ‘진..
  7. 판빙빙 최근 모습 공개…”1450억원..
  8. 中 11월부터 수출환급세율 인상
  9. 새단장한 홍차오공항 1청사 15일 개..
  10. 상하이에 드론센터 생겼다

경제

  1. 新개방·야심찬 도약, 上海수입박람회
  2. 中 11월부터 수출환급세율 인상
  3. 씨트립, 글로벌 차량호출 서비스 진출
  4. 후룬 ‘中 부호 순위’…마윈, 4년..
  5. 상하이 화이트컬러 97% '건강 이상..
  6. 화웨이, 스마트폰 세계 판매량 3위...
  7. 은행 재테크상품 문턱 낮춰, 1만元도..
  8. '전자상거래법' 내년 1월 시행.....
  9. IMF, 中 경제전망 올해 6.6%,..
  10. 중국 여행객 급감에 태국 관광산업 '..

사회

  1. 中 인기 BJ, 국가 불렀다가 ‘방송..
  2. 上海市, 수입박람회 기간 휴일 조정안..
  3. 새단장한 홍차오공항 1청사 15일 개..
  4. 스포츠카로 자녀 등하교시킨 '죄',..
  5. ‘셀카’찍다 사망, 7년간 259명…..
  6. 중국인들은 국경절에 뭐했을까? 위챗..
  7. [인터뷰] “클래식 음악의 미래, 중..
  8. 홍차오공항T1, 체크인부터 탑승까지..
  9. 中서 표절한 한국 예능 ‘34개’…현..
  10. [창간19주년] “나만의 차별성으로..

문화

  1. 가을, 상하이 전시장에서 예술과 놀자
  2. 판빙빙 최근 모습 공개…”1450억원..
  3. 상하이 10~12월 주요 전시 일정
  4. 주윤발, 전재산 기부 약속... ‘돈..
  5. 中 ‘핫’한 스타부부 탄생, 자오리잉..
  6. [신간안내] 新중국을 읽는다
  7. [책 읽는 상하이 3] 엄마와 아들이..
  8. '막장' 왕바오창 전처의 불륜남, 6..
  9. [책 읽는 상하이 5] 무한한 용기를..

오피니언

  1. 상하이에서 민족문화예술을 빛내는 ‘진..
  2. [아줌마이야기] 사 춘 기
  3. [아줌마이야기] 다자셰(大闸蟹) 계절..
  4. [IT칼럼] 네트워크안전법 우리기업은..
  5. [아줌마이야기] 꿈꾸지 않으면

프리미엄광고

adadadad

플러스업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