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메뉴

상하이방은 상하이 최대의 한인 포털사이트입니다.

2020년 中 자동차금융시장 규모 328조원 전망

[2018-10-08, 10:42:52]

오는 2020년 중국의 자동차 금융시장 규모가 2조 위안(328조원)에 달할 것이라는 전망이 나왔다.

 

글로벌 컨설팅 전문 기업 롤랜드버거(Roland Berger)가 지난해 10월 발표한 ‘2017년 중국자동차 금융 보고’에 따르면, 향후 중국의 자동차 금융시장의 연 복합 증가율은 25.7%를 유지하며, 2020년에는 그 시장규모가 2조 위안(328조원)에 달할 것으로 전망했다.

 

 

 

계면신문(界面新闻)은 7일 이링리스싱크탱크(壹零租赁智库)의 데이터를 바탕으로 2015년 중국 자동차 대출 규모는 7281억 위안으로 사상 최고치를 기록했다고 전했다.

 

2012년 중국의 자동차대출 규모 증가율은 최고치인 69.96%를 찍은 후 차츰 낮아져 2015년에는 10.39%를 기록했다.

 

 

 

2017년 자동차 금융시장은 자동차금융기업이 52%로 가장 많은 부분을 차지했으며, 이어서 은행이 34%, 대출리스 회사가 11%의 비중을 차지했다.

 

 

 

중국 자동차금융 기업의 역사는 2004년 상하이 제너럴모터스(GM) 금융의 설립으로 거슬러 올라간다. 2004년~2007년간 중국의 주요 자동차 금융기업은 중외합자 및 외상독자 기업이 위주였다. 이후 2009년부터 삼일자동차금융(三一汽车金融) 등 다양한 지분속성을 지닌 금융기업이 출현했다.

 

 

 

 

계면데이터(界面数据)의 잠정 통계에 따르면, 2017년 상하이GM(上汽通用)자동차금융의 순이익은 26억400만 위안에 달해 주요 자동차금융기업 중 높은 수준을 기록했다. 부실대출률은 0.08%로 포드자동차금융(차이나)보다 높았다.

 

 

 

최근에는 텐센트, 바이두 등 인터넷 공룡기업들도 앞다투어 자동차금융시장에 진출하고 있다. 텐센트는 2013년 레전드캐피탈(Legend Capital, 君联资本)과 공동으로 B2B 자동차 전자상거래 요우신파이(优信拍)에 투자했다. 2015년 이후 알리, 바이두, 텐센트의 인터넷 기업들이 잇따라 자동차 금융시장에 진출했다.

 

이종실 기자

ⓒ 상하이방(http://www.shanghaibang.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전체의견 수 0

댓글 등록 폼

비밀로 하기

등록
  • 인민은행, 지준율 1%p 인하…부동산 시장 영향은? hot 2018.10.08
    국경절 연휴 마지막 날인 7일 중국 인민은행이 지급준비율을 추가 인하하겠다고 발표했다. 올해로 네 번째 지준율 인하 발표다.8일 중국신문망(中国新闻网)에 따르면,..
  • 中 국경절, 소매•외식 매출액 230조원 hot 2018.10.08
    국경절 황금연휴 기간(10월1일~7일) 중국 전역의 유통•외식업체의 매출액이 1조4000억 위안(229조원)에 달했다. 1일 평균 매출액은 지난해 같은 기간대비...
  • '둬서우당(剁手党)'의 연휴, 돈을 어디에 썼을까? hot 2018.10.05
    둬서우당(剁手党)은 '손을 잘라야 하는 사람들' 즉 쇼핑에 중독이 된 사람들, 충동을 이기지 못하고 인터넷쇼핑을 하는 사람들을 가르킨다.   3일 중..
  • 연휴 맞아 반려동물 시터 인기 hot 2018.10.05
    10월 연휴의 시작과 함께 동물 보관소, 애견호텔을 찾는 반려동물들이 급증하고 있으며 가정집 반려동물 시터도 높은 인기를 누리고 있다고 화서도시..
  • 10월 5일부 국내선 유류 할증료 인상 hot 2018.10.05
    10월 5일부터 일부 항공사들이 국내선 유류 할증료를 20~30위안으로 올리기로 했다고 밝혔다. 인민망(人民网) 보도에 따르면, 상펑항공(祥鹏航空), 아오카이(奥..

가장 많이 본 뉴스

종합

  1. 新개방·야심찬 도약, 上海수입박람회
  2. 가을, 상하이 전시장에서 예술과 놀자
  3. [10.12] '전자상거래법' 내년..
  4. 중국 근대사 인물들의 상하이 고거(故..
  5. [창간19주년] “나만의 차별성으로..
  6. 상하이 화이트컬러 97% '건강 이상..
  7. 홍차오공항T1, 체크인부터 탑승까지..
  8. [창간19주년] “중국어는 기본,..
  9. 중국인, 일본에 대한 호감도 14년만..
  10. 스크린 속 그 곳, 상하이 영화파크(..

경제

  1. 新개방·야심찬 도약, 上海수입박람회
  2. 상하이 화이트컬러 97% '건강 이상..
  3. 화웨이, 스마트폰 세계 판매량 3위...
  4. 광주시․전라남도, 杭州서 관광홍보대사..
  5. 세계 '여권' 파워 Top 3 아시아..
  6. 후룬 ‘中 여성 기업가 부호 순위’..
  7. 상하이에서 칭다오, 4시간이면 간다
  8. 中 9월 자동차 판매량 7년来 최대..
  9. 롯데마트 연내 중국 매장 ‘완전 철수..
  10. 중국인 7355만명 반려동물 기른다...

사회

  1. [창간19주년] “나만의 차별성으로..
  2. 홍차오공항T1, 체크인부터 탑승까지..
  3. 중국인, 일본에 대한 호감도 14년만..
  4. [창간 19주년] “중국 현지 최신..
  5. 차세대 여권 디자인에 투표하세요
  6. 中 ‘동성 커플쥐’에서 새끼 쥐 출산..
  7. 또 백신… 이번엔 유통기한 지난 백신..
  8. 쯔루, 임대집서 몰카 나와…5개월간..
  9. [창간 19주년] 중국유학 후, 이렇..
  10. 상하이 수입박람회 반입 금지 품목 살..

문화

  1. 내년 4월 상하이모터쇼, 36만평 규..
  2. 가을, 상하이 전시장에서 예술과 놀자
  3. 판빙빙 최근 모습 공개…”1450억원..
  4. 상하이 10~12월 주요 전시 일정
  5. 주윤발, 전재산 기부 약속... ‘돈..
  6. [신간안내] 新중국을 읽는다
  7. [책 읽는 상하이 3] 엄마와 아들이..
  8. 中 ‘핫’한 스타부부 탄생, 자오리잉..
  9. '막장' 왕바오창 전처의 불륜남, 6..
  10. [책 읽는 상하이 4] 냉정과 열정사..

오피니언

  1. 상하이에서 민족문화예술을 빛내는 ‘진..
  2. [아줌마이야기] 다자셰(大闸蟹) 계절..
  3. [아줌마이야기] 사 춘 기
  4. [IT칼럼] 네트워크안전법 우리기업은..
  5. [아줌마이야기] 꿈꾸지 않으면

분야별 Topic

종합

  1. [창간 19주년] 上海 주부창업, 男..
  2. 中 인기 BJ, 국가 불렀다가 ‘방송..
  3. [창간 19주년] 도전·열정 만렙!..
  4. 上海市, 수입박람회 기간 휴일 조정안..
  5. 新개방·야심찬 도약, 上海수입박람회
  6. [10.8] 판빙빙 최근 모습 공개…..
  7. 내년 4월 상하이모터쇼, 36만평 규..
  8. 가을, 상하이 전시장에서 예술과 놀자
  9. 판빙빙 최근 모습 공개…”1450억원..
  10. 中 11월부터 수출환급세율 인상

경제

  1. 新개방·야심찬 도약, 上海수입박람회
  2. 中 11월부터 수출환급세율 인상
  3. '둬서우당(剁手党)'의 연휴, 돈을..
  4. 씨트립, 글로벌 차량호출 서비스 진출
  5. 연휴 맞아 반려동물 시터 인기
  6. 국경절 연휴 4일간 5억명 여행, 6..
  7. 후룬 ‘中 부호 순위’…마윈, 4년..
  8. 은행 재테크상품 문턱 낮춰, 1만元도..
  9. IMF, 中 경제전망 올해 6.6%,..
  10. 상하이 화이트컬러 97% '건강 이상..

사회

  1. [창간 19주년] 上海 주부창업, 男..
  2. 中 인기 BJ, 국가 불렀다가 ‘방송..
  3. 上海市, 수입박람회 기간 휴일 조정안..
  4. 새단장한 홍차오공항 1청사 15일 개..
  5. 스포츠카로 자녀 등하교시킨 '죄',..
  6. 중국인들은 국경절에 뭐했을까? 위챗..
  7. ‘셀카’찍다 사망, 7년간 259명…..
  8. 中서 표절한 한국 예능 ‘34개’…현..
  9. "이 차 다신 안 타" 滴滴 '차단'..
  10. [창간19주년] “나만의 차별성으로..

문화

  1. 내년 4월 상하이모터쇼, 36만평 규..
  2. 가을, 상하이 전시장에서 예술과 놀자
  3. 판빙빙 최근 모습 공개…”1450억원..
  4. 상하이 10~12월 주요 전시 일정
  5. 주윤발, 전재산 기부 약속... ‘돈..
  6. [신간안내] 新중국을 읽는다
  7. [책 읽는 상하이 3] 엄마와 아들이..
  8. 中 ‘핫’한 스타부부 탄생, 자오리잉..
  9. '막장' 왕바오창 전처의 불륜남, 6..

오피니언

  1. 상하이에서 민족문화예술을 빛내는 ‘진..
  2. [아줌마이야기] 다자셰(大闸蟹) 계절..
  3. [아줌마이야기] 사 춘 기
  4. [IT칼럼] 네트워크안전법 우리기업은..
  5. [아줌마이야기] 꿈꾸지 않으면

프리미엄광고

adadadad

플러스업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