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메뉴

상하이방은 상하이 최대의 한인 포털사이트입니다.

中, 올해 자동차 판매량 28년 만에 첫 하락 전망

[2018-11-06, 14:30:22]

중국의 자동차 산업이 7월 이후 3개월 연속 전월대비 하락세를 이어가고 있다.

 

노무라 증권의 분석에 따르면, 중국의 승용차 시장은 1990년대 이후 처음으로 올해 연간 판매량이 하락할 전망이다. 기관은 올해 중국의 자동차 판매량이 1.6% 감소하고, 4분기 판매량은 7.5% 하락할 것으로 내다봤다고 증권일보(证券日报)는 6일 전했다.

 

신궈빈(辛国斌) 공업정보화부 부장은 “현 추세대로라면 생산•판매의 고속 성장기는 이미 끝났다고 판단되며, 향후 저성장이 이어질 것으로 보인다”고 밝혔다.

 

한편 중국 정부의 세금 우대 정책이 둔화되고 있는 자동차 시장의 구원투수가 될 수 있을까?

 

최근 한 언론 매체는 “발개위가 1.6L 이하 승용차의 차량 구매세를 현행 10%에서 5%로 낮추는 방안을 검토 중”이라고 밝혔다. 이는 소비자의 구매를 장려해 중국 신차 시장의 판매량을 늘리게 될 것이라는 전망이다. 하지만 아직 정부의 공식적인 발표가 없는 상태다.

 

게다가 과거 자동차 시장의 위기가 오면 정부의 도움을 요구했던 때와는 달리 최근 자동차 기업의 고위급 관리나 행정 전문가들은 매우 이성적으로 움직이고 있다. 심지어 중국자동차 유통협회는 정부의 자동차 구매세 감세 조치를 공개적으로 부인했다.

 

지난 2010년 1.6L 이하 승용차의 취득세율을 7.5%로 높였다가 2015년에는 취득세율을 절반으로 낮추면서 그 해 판매량은 2000만 대를 돌파했다. 2016년에도 증가율 14.9%, 판매량 2437만7000대를 기록했다. 2017년 취득세율을 다시 7.5%로 조정하면서 연간 성장율은 1.4%를 기록했다. 올해는 취득세율을 10%로 회복시켜 월별 판매량이 꾸준히 감소하는 추세다. 중국 자동차협회는 “올해 연간 판매량은 마이너스 성장을 기록할 가능성이 크다”고 밝혔다. 

 

펑보(彭波) PwC 글로벌 파트너는 “올해 서민들의 주머니 사정이 좋지 않기 때문에 차량 취득세 감세 정책은 효과가 제한적일 것”이라고 전했다. 주시찬(朱西产) 동제대학(同济大学) 자동차안전기술 연구소 소장은 “취득세 인하는 판매 촉진 작용을 하겠지만 향후 자동차 시장의 경기 불황 현실을 바꿀 수는 없다”고 말했다.

 

이종실 기자

ⓒ 상하이방(http://www.shanghaibang.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전체의견 수 0

댓글 등록 폼

비밀로 하기

등록

가장 많이 본 뉴스

종합

  1. 中 왕홍 120억원 ‘초특급 결혼식'..
  2. 中 5G 휴대폰 본격 판매… 화웨이..
  3. 칭화대, 글자 하나로 체면 추락
  4. '세계 대학 랭킹' 중국 154개 올..
  5. 어머니회 상해한국학교에 장학금 2만元..
  6. 中 모티즌이 가장 즐겨 사용하는 어플..
  7. 식품가격, 과일 내리고 채소 육류 반..
  8. [8.19] 中모티즌이 가장 즐겨 사..
  9. 중국 애니메이션 ‘나타’ 미국 간다
  10. 中 위험천만 다이어트 ‘먹토’ 인기

경제

  1. 中 왕홍 120억원 ‘초특급 결혼식'..
  2. 中 5G 휴대폰 본격 판매… 화웨이..
  3. 中 모티즌이 가장 즐겨 사용하는 어플..
  4. 식품가격, 과일 내리고 채소 육류 반..
  5. 코스트코, 중국 1호점 27일 오픈...
  6. 페덱스 우편물 속 총기 발견... 잇..
  7. [코트라][기고] 중국, 2019년..
  8. [코트라] [기고] 중국 특허법 제4..
  9. 상하이 100대 기업 공개, 1000..
  10. 北京 부동산 가격 상승 순위 세계 9..

사회

  1. 칭화대, 글자 하나로 체면 추락
  2. '세계 대학 랭킹' 중국 154개 올..
  3. 어머니회 상해한국학교에 장학금 2만元..
  4. 중국 애니메이션 ‘나타’ 미국 간다
  5. 中 위험천만 다이어트 ‘먹토’ 인기
  6. 포브스 선정 '중국 유명인 Top 1..
  7. 호텔 전기포트에서 '생리대' 경악
  8. 다카시마야 백화점, 상하이 안 떠난다..
  9. 한중일 외교회담, 中 “한∙일 대화로..
  10. 中 외교부, 영국 대사관 직원 구금..

문화

  1. '2019 상하이도서전' 14일 개막
  2. [책 읽는 상하이 47] 그녀 이름은
  3. 상하이 도서전서 만나는 작가 치마만다..
  4. 상하이를 찾은 '웃음'과 '감동'의..
  5. 그림으로 보는 70년의 중국 혁명史
  6. [추천도서] 중국을 읽을 시간
  7. 퀸에서 베토벤까지... 8월 공연정보
  8. [책읽는 상하이 48] 페미니스트 엄..

오피니언

  1. [독자투고] 어른이 된다는 것
  2. 중국 쇼트클립 양대산맥 도우인(抖音)..
  3. [아줌마이야기] 한쪽으로만 돌라구요!

분야별 Topic

종합

  1. 中 ‘IT공룡’ 텐센트 직원 평균 월..
  2. 中 돼지고기 가격 사상 최고…업계 “..
  3. 유세 떨다 '잘 나가던' 남편 낙마시..
  4. [독자투고] 어른이 된다는 것
  5. '2019 상하이도서전' 14일 개막
  6. 예금 좋아하는 중국인은 옛말
  7. 루이싱커피, 2분기 적자만 1200억..
  8. 中 9개성 강타한 태풍 ‘레끼마’,..
  9. 중국서 가장 더운 곳은?
  10. 상하이디즈니 '음식물 반입금지'로 피..

경제

  1. 中 ‘IT공룡’ 텐센트 직원 평균 월..
  2. 中 돼지고기 가격 사상 최고…업계 “..
  3. 예금 좋아하는 중국인은 옛말
  4. 루이싱커피, 2분기 적자만 1200억..
  5. 테슬라 모델 3 한국 상륙, 中 누리..
  6. 베르사체, 코치 '홍콩을 나라로 표시..
  7. 디디 新규정 ‘16세 이상 미성년자..
  8. 中 왕홍 120억원 ‘초특급 결혼식'..
  9. '동대문 패션' 알고보니 중국산
  10. 中 온라인 소매판매 17%↑, 5가지..

사회

  1. 유세 떨다 '잘 나가던' 남편 낙마시..
  2. 中 9개성 강타한 태풍 ‘레끼마’,..
  3. 중국서 가장 더운 곳은?
  4. 상하이디즈니 '음식물 반입금지'로 피..
  5. 아마존 ‘홍콩 독립’ 티셔츠 판매에..
  6. 中 관영매체 기자 홍콩서 구타…中언론..
  7. 상해한국학교 총동문회 창립한다
  8. 中남성, 자동차 번호가 욕심나 매도자..
  9. 뮤지컬 가수 공연 등 '기쁜 우리 광..
  10. 엑소 레이 ‘하나의 중국’ 지킨다며..

문화

  1. '2019 상하이도서전' 14일 개막
  2. 상하이 도서전서 만나는 작가 치마만다..
  3. 상하이를 찾은 '웃음'과 '감동'의..
  4. 그림으로 보는 70년의 중국 혁명史
  5. 퀸에서 베토벤까지... 8월 공연정보

오피니언

  1. [독자투고] 어른이 된다는 것
  2. 중국 쇼트클립 양대산맥 도우인(抖音)..

프리미엄광고

adadadad

플러스업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