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메뉴

상하이방은 상하이 최대의 한인 포털사이트입니다.

中, 올해 자동차 판매량 28년 만에 첫 하락 전망

[2018-11-06, 14:30:22]

중국의 자동차 산업이 7월 이후 3개월 연속 전월대비 하락세를 이어가고 있다.

 

노무라 증권의 분석에 따르면, 중국의 승용차 시장은 1990년대 이후 처음으로 올해 연간 판매량이 하락할 전망이다. 기관은 올해 중국의 자동차 판매량이 1.6% 감소하고, 4분기 판매량은 7.5% 하락할 것으로 내다봤다고 증권일보(证券日报)는 6일 전했다.

 

신궈빈(辛国斌) 공업정보화부 부장은 “현 추세대로라면 생산•판매의 고속 성장기는 이미 끝났다고 판단되며, 향후 저성장이 이어질 것으로 보인다”고 밝혔다.

 

한편 중국 정부의 세금 우대 정책이 둔화되고 있는 자동차 시장의 구원투수가 될 수 있을까?

 

최근 한 언론 매체는 “발개위가 1.6L 이하 승용차의 차량 구매세를 현행 10%에서 5%로 낮추는 방안을 검토 중”이라고 밝혔다. 이는 소비자의 구매를 장려해 중국 신차 시장의 판매량을 늘리게 될 것이라는 전망이다. 하지만 아직 정부의 공식적인 발표가 없는 상태다.

 

게다가 과거 자동차 시장의 위기가 오면 정부의 도움을 요구했던 때와는 달리 최근 자동차 기업의 고위급 관리나 행정 전문가들은 매우 이성적으로 움직이고 있다. 심지어 중국자동차 유통협회는 정부의 자동차 구매세 감세 조치를 공개적으로 부인했다.

 

지난 2010년 1.6L 이하 승용차의 취득세율을 7.5%로 높였다가 2015년에는 취득세율을 절반으로 낮추면서 그 해 판매량은 2000만 대를 돌파했다. 2016년에도 증가율 14.9%, 판매량 2437만7000대를 기록했다. 2017년 취득세율을 다시 7.5%로 조정하면서 연간 성장율은 1.4%를 기록했다. 올해는 취득세율을 10%로 회복시켜 월별 판매량이 꾸준히 감소하는 추세다. 중국 자동차협회는 “올해 연간 판매량은 마이너스 성장을 기록할 가능성이 크다”고 밝혔다. 

 

펑보(彭波) PwC 글로벌 파트너는 “올해 서민들의 주머니 사정이 좋지 않기 때문에 차량 취득세 감세 정책은 효과가 제한적일 것”이라고 전했다. 주시찬(朱西产) 동제대학(同济大学) 자동차안전기술 연구소 소장은 “취득세 인하는 판매 촉진 작용을 하겠지만 향후 자동차 시장의 경기 불황 현실을 바꿀 수는 없다”고 말했다.

 

이종실 기자

ⓒ 상하이방(http://www.shanghaibang.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전체의견 수 0

댓글 등록 폼

비밀로 하기

등록

가장 많이 본 뉴스

종합

  1. ‘세계에서 가장 똑똑한 나라’ 中 3..
  2. 신생활, 中사원 1200명 한국간다
  3. 미래에셋, 韩금융사 최초 교민대상 경..
  4. 中 최저임금 기준 발표, 상하이 월별..
  5. 중국, ‘약용 화장품’ 위법! EGF..
  6. 올해 상하이가 기대되는 이유? NEW..
  7. [책 읽는 상하이 17] 지적이고 아..
  8. 걸레로 물컵 닦은 호텔 '솜방망이 처..
  9. [선배기자 인터뷰] “일희일비(一喜一..
  10. 우한동물원 또 '동물학대' 논란

경제

  1. 미래에셋, 韩금융사 최초 교민대상 경..
  2. 中 최저임금 기준 발표, 상하이 월별..
  3. 중국, ‘약용 화장품’ 위법! EGF..
  4. 아이폰, 京东마켓서 최대 1200위안..
  5. 샤오미 이틀 만에 5조3505억원 증..
  6. 첫 주택대출 금리 23개월만에 하락
  7. 비자 신청, 이제 위챗으로 OK, 3..
  8. 즈푸바오, 3700억원에 루자주이 빌..
  9. 세계 최대 ‘3D 프린팅 육교’, 상..
  10. 中 대외 수출입 총액 역대 최고…무역..

사회

  1. ‘세계에서 가장 똑똑한 나라’ 中 3..
  2. 신생활, 中사원 1200명 한국간다
  3. 걸레로 물컵 닦은 호텔 '솜방망이 처..
  4. 우한동물원 또 '동물학대' 논란
  5. 중국 남성 ‘실리콘 여친 구해줘요!’..
  6. 위챗 '사용자 습관 통계', 사생활..
  7. 상하이, 단속 카메라로 오토바이 정지..
  8. 중국도 ‘Sky 캐슬’에 공감 "한번..
  9. 中 유통기한 지난 소아마비 백신, 영..
  10. 中 ‘스몸비족’에 처음으로 벌금 부과

문화

  1. [책 읽는 상하이 17] 지적이고 아..
  2. 새해에 즐기는 체험형 이색 전시
  3. [책 읽는 상하이 16]아이들이 옛이..
  4. 겨울방학 아이들과 클래식 음악 세계로
  5. [책소개] 글쓰기 어렵나요?
  6. 中 언론 “한국과의 격차 확인”…손흥..

오피니언

  1. [교육칼럼]그때는 맞고 지금은 틀리다
  2. 中外 우호 국제 탁구 친선경기 ‘한중..
  3. [건강칼럼]추위에 면역력 높여주는 음..

분야별 Topic

종합

  1. 짝퉁 다이슨 드라이기, 정품으로 둔갑..
  2. ‘세계에서 가장 똑똑한 나라’ 中 3..
  3. [전병서칼럼] 2019년 중국경제 어..
  4. 신생활, 中사원 1200명 한국간다
  5. 상하이 올해 ‘초대형’ 복합몰 11곳..
  6. [교육칼럼]그때는 맞고 지금은 틀리다
  7. 하이디라오, 매장 스크린에서 ‘포르노..
  8. 100년 전 오늘, 100년 후 우리..
  9. [인터뷰] 상해한국학교 신현명 교장
  10. 고향 청년들에게 집 한 채씩 선물한..

경제

  1. [전병서칼럼] 2019년 중국경제 어..
  2. 상하이 올해 ‘초대형’ 복합몰 11곳..
  3. 중국 투자잠재력 높은 도시 1위 베이..
  4. 롯데면세점 ‘中 대리구매상’ 덕에..
  5. 미래에셋, 韩금융사 최초 교민대상 경..
  6. 일본, 떠날 때 '출국세' 내라
  7. 中 최저임금 기준 발표, 상하이 월별..
  8. 중국, ‘약용 화장품’ 위법! EGF..
  9. 상하이, 中서 ‘배달음식’에 돈 가장..
  10. 中 소비자는 1만元의 아이폰을 원치..

사회

  1. 짝퉁 다이슨 드라이기, 정품으로 둔갑..
  2. ‘세계에서 가장 똑똑한 나라’ 中 3..
  3. 신생활, 中사원 1200명 한국간다
  4. 하이디라오, 매장 스크린에서 ‘포르노..
  5. 100년 전 오늘, 100년 후 우리..
  6. 고향 청년들에게 집 한 채씩 선물한..
  7. 10분내 인체침투 'EB독감' 유행?
  8. [1000호 축사] 박원우 중국한국인..
  9. 걸레로 물컵 닦은 호텔 '솜방망이 처..
  10. 우한동물원 또 '동물학대' 논란

문화

  1. 새해에 즐기는 체험형 이색 전시
  2. 겨울방학 아이들과 클래식 음악 세계로
  3. [책소개] 글쓰기 어렵나요?
  4. 中 언론 “한국과의 격차 확인”…손흥..

오피니언

  1. [교육칼럼]그때는 맞고 지금은 틀리다
  2. 中外 우호 국제 탁구 친선경기 ‘한중..

프리미엄광고

adadadadad

플러스업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