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메뉴

상하이방은 상하이 최대의 한인 포털사이트입니다.

中, 올해 자동차 판매량 28년 만에 첫 하락 전망

[2018-11-06, 14:30:22]

중국의 자동차 산업이 7월 이후 3개월 연속 전월대비 하락세를 이어가고 있다.

 

노무라 증권의 분석에 따르면, 중국의 승용차 시장은 1990년대 이후 처음으로 올해 연간 판매량이 하락할 전망이다. 기관은 올해 중국의 자동차 판매량이 1.6% 감소하고, 4분기 판매량은 7.5% 하락할 것으로 내다봤다고 증권일보(证券日报)는 6일 전했다.

 

신궈빈(辛国斌) 공업정보화부 부장은 “현 추세대로라면 생산•판매의 고속 성장기는 이미 끝났다고 판단되며, 향후 저성장이 이어질 것으로 보인다”고 밝혔다.

 

한편 중국 정부의 세금 우대 정책이 둔화되고 있는 자동차 시장의 구원투수가 될 수 있을까?

 

최근 한 언론 매체는 “발개위가 1.6L 이하 승용차의 차량 구매세를 현행 10%에서 5%로 낮추는 방안을 검토 중”이라고 밝혔다. 이는 소비자의 구매를 장려해 중국 신차 시장의 판매량을 늘리게 될 것이라는 전망이다. 하지만 아직 정부의 공식적인 발표가 없는 상태다.

 

게다가 과거 자동차 시장의 위기가 오면 정부의 도움을 요구했던 때와는 달리 최근 자동차 기업의 고위급 관리나 행정 전문가들은 매우 이성적으로 움직이고 있다. 심지어 중국자동차 유통협회는 정부의 자동차 구매세 감세 조치를 공개적으로 부인했다.

 

지난 2010년 1.6L 이하 승용차의 취득세율을 7.5%로 높였다가 2015년에는 취득세율을 절반으로 낮추면서 그 해 판매량은 2000만 대를 돌파했다. 2016년에도 증가율 14.9%, 판매량 2437만7000대를 기록했다. 2017년 취득세율을 다시 7.5%로 조정하면서 연간 성장율은 1.4%를 기록했다. 올해는 취득세율을 10%로 회복시켜 월별 판매량이 꾸준히 감소하는 추세다. 중국 자동차협회는 “올해 연간 판매량은 마이너스 성장을 기록할 가능성이 크다”고 밝혔다. 

 

펑보(彭波) PwC 글로벌 파트너는 “올해 서민들의 주머니 사정이 좋지 않기 때문에 차량 취득세 감세 정책은 효과가 제한적일 것”이라고 전했다. 주시찬(朱西产) 동제대학(同济大学) 자동차안전기술 연구소 소장은 “취득세 인하는 판매 촉진 작용을 하겠지만 향후 자동차 시장의 경기 불황 현실을 바꿀 수는 없다”고 말했다.

 

이종실 기자

ⓒ 상하이방(http://www.shanghaibang.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전체의견 수 0

댓글 등록 폼

비밀로 하기

등록

가장 많이 본 뉴스

종합

  1. 대세는 新유통! 과감한 승부수 필요
  2. “상하이에서 강원도 청정 제품 맛보세..
  3. 상하이, 세계 예술을 품다…11월 볼..
  4. [11.13] 광군제 최대 승자는 ‘..
  5. ‘수입박람회’ 장소 24일까지 일반인..
  6. 고려대, 홍콩• 티벳•타이완 별도 표..
  7. 그림 그리는 농부들…
  8. 中, 이번엔 ‘쓰레기 기름’ 쓴 초등..
  9. 중국인들이 즐겨먹는 3대 생선요리는?
  10. 엘리베이터 타는 데 ‘25원’? 상하..

경제

  1. 국제수입박람회 폐막…65조원 ‘계약..
  2. 35조원! 솽스이 매출 사상 최고…전..
  3. 中, IoT 넘어 IoE...6G 연..
  4. 中 최초 ‘심해 가스전’ 실질 건설..
  5. 중국 수입박람회, 한국 6억 달러 계..
  6. UBS "환율 연내 7元, 무역 전면..
  7. 세계 가장 깊은 지하호텔 '상하이 션..
  8. 폭스바겐, 2025년까지 중국시장에서..
  9. 中시장에서 고전하는 韓기업 이것이 문..
  10. 상하이, 광군제 최대 ‘큰 손’.....

사회

  1. 대세는 新유통! 과감한 승부수 필요
  2. “상하이에서 강원도 청정 제품 맛보세..
  3. ‘수입박람회’ 장소 24일까지 일반인..
  4. 고려대, 홍콩• 티벳•타이완 별도 표..
  5. 中, 이번엔 ‘쓰레기 기름’ 쓴 초등..
  6. 엘리베이터 타는 데 ‘25원’? 상하..
  7. 최영삼 총영사 “앞으로 2년 교민들의..
  8. 中 초등생 자녀 ‘공개구혼' 봇물....
  9. 안창호 탄생 140주년, 도산사상 기..
  10. 창닝취 진종루 거류증 접수처 운영 임..

문화

  1. 상하이, 세계 예술을 품다…11월 볼..
  2. 바오롱 미술관, <한국 추상미술: 김..
  3. 상하이 웨드스번드 예술디자인 박람회..
  4. 그림 그리는 농부들…
  5. [책 읽는 상하이 7] 법륜 스님의..
  6. 안승필의 ‘아리랑’ 베이징에 울려 퍼..
  7. 11월 상하이 클래식 연주회
  8. 엑소 전 멤버 크리스, 美 음원차트..
  9. 2018 상하이 아트페어, 한국관 8..
  10. [책 읽는 상하이 8] 문학에 새긴..

오피니언

  1. [아줌마이야기] 별과 달이 내게 가르..
  2. [IT칼럼] 4차산업혁명 무엇을 어떻..
  3. [독자투고] 상하이조선족노인회 제7기..
  4. [아줌마이야기] 요즘 제일 핫 한 한..
  5. [아줌마이야기] 계수나무꽃(桂花)
  6. [IT칼럼] 4차산업혁명시대, 달라진..
  7. [독자투고] 즐거운 야유회, 새로운..

분야별 Topic

종합

  1. 시진핑, 수입박람회 연설에서 16가지..
  2. 그곳에 가면 가을이 넘실댄다... 단..
  3. [11.5] 칭화대 졸업생 34명 공..
  4. 대세는 新유통! 과감한 승부수 필요
  5. 구매대행 업자, '밀수죄'로 10년형..
  6. [중국법] 취업비자 신청 자격
  7. “상하이에서 강원도 청정 제품 맛보세..
  8. 상하이, 세계 예술을 품다…11월 볼..
  9. [11.6]中 7시~밤 10시 ‘반려..
  10. [11.13] 광군제 최대 승자는 ‘..

경제

  1. 시진핑, 수입박람회 연설에서 16가지..
  2. ofo, 끊임없는 악재…공유 자전거의..
  3. 中 기업환경 1위 ‘선전’…상하이는..
  4. ‘수입박람회’에서 밝힌 빌게이츠의 ‘..
  5. 상하이 국제여행전 개최
  6. ‘유통무덤’ 중국, 이번엔 글로벌 3..
  7. 국제수입박람회 폐막…65조원 ‘계약..
  8. 10월 부동산 시장 ‘싸늘’…연말까지..
  9. 35조원! 솽스이 매출 사상 최고…전..
  10. 부상하는 '싱글경제', 미니 붐 부른..

사회

  1. 대세는 新유통! 과감한 승부수 필요
  2. 구매대행 업자, '밀수죄'로 10년형..
  3. “상하이에서 강원도 청정 제품 맛보세..
  4. 교민 맞춤 ‘의료 안전 가이드북’ 나..
  5. [인터뷰] 중국 서법(书法)의 매력..
  6. YG, 연습생 국적 ‘타이완’으로 표..
  7. 임정 100주년 백일장, 사생대회,..
  8. 中 세계 최초 AI 아나운서 출현
  9. 中 회사, '실적 못 채우면 오줌 마..
  10. ‘수입박람회’ 장소 24일까지 일반인..

문화

  1. 상하이, 세계 예술을 품다…11월 볼..
  2. 바오롱 미술관, <한국 추상미술: 김..
  3. 상하이 웨드스번드 예술디자인 박람회..
  4. 그림 그리는 농부들…
  5. 안승필의 ‘아리랑’ 베이징에 울려 퍼..
  6. 11월 상하이 클래식 연주회
  7. 엑소 전 멤버 크리스, 美 음원차트..
  8. 2018 상하이 아트페어, 한국관 8..
  9. 예약 필수! 미리 만나는 연말 신년..

오피니언

  1. [아줌마이야기] 별과 달이 내게 가르..
  2. [IT칼럼] 4차산업혁명 무엇을 어떻..
  3. [독자투고] 상하이조선족노인회 제7기..
  4. [아줌마이야기] 계수나무꽃(桂花)
  5. [아줌마이야기] 더 이상 은밀하지 않..

프리미엄광고

adadadad

플러스업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