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메뉴

상하이방은 상하이 최대의 한인 포털사이트입니다.

부상하는 '싱글경제', 미니 붐 부른다

[2018-11-06, 15:58:54]

50ml짜리 술, 1인분 샤브샤브... 가전제품, 가구, 소비품, 화장품... 일상생활용품이 '스몰화'되고 있는 추세를 나타내며 새로운 '싱글족 경제'의 붐이 일고 있다고 6일 북경신보(北京晨报)가 보도했다.


티몰(天猫)이 발표한 '보고서'에 따르면 지난 10년동안 '1인용' 상품에 대한 수요가 크게 확대됐다.
타오바오가 2017년 발표한 싱글사회 추세 보고서에 따르면 중국에서 혼자 밥 먹고, 혼자 잠을 자고, 혼자서 영화를 보는 등 '나홀로 즐기는' 싱글족이 5000만명을 넘었으며 주로 선전, 베이징, 상하이 등 1선 주요도시에 분포돼 있다. 이 가운데서 1990년대 이후 출생한 사람들이 60%를 넘는다.


티몰 쇼핑리스트 보고서에서 '쇼핑축제(双11)' 기간 판매된 단품 통계에 따르면 '1인용'이 각광받는 제품으로 급부상했다. 이 가운데서 미니 전자렌지와 미니 세탁기의 구매자가 가장 빠른 속도로 증가, 지난 1년동안 각각 973%와 630% 급증한 것으로 나타났다. 미니세탁기의 판매량 증가율은 일반 세탁기에 비해서도 15%P 높았다.


또 500그램짜리 쌀, 200ml짜리 와인 등  단품은 동종 제품가운데서 판매량이 가장 빠른 속도로 증가했다. 1인분 샤브샤브 훠궈(火锅)와 매일 견과류(每日坚果, 하루치 양만큼 포장)는 지난해 편의식품 중 가장 큰 인기를 모은 품목으로 구매자가 각각 208%와 60.8% 증가했다.


싱글족의 나홀로 라이프 또한 새롭게 정의되고 있다. 이들은 어쩔 수 없이 남겨진 1인이 아니라, 인터넷과 인공지능기술이 고도로 발전한 시대에서 자신이 원해서, 자유롭게 싱글로 살며 생활을 즐기고 있는 것이다.


싱글족들은 전형적인 '고소비, 저예금' 성향을 가진 사람들이다. 이들은 생활의 질을 중시하고 식품안전에 큰 관심을 가지는 반면 가격에 대해서는 덜 민감하다. 또 쾌적함을 추구하고 편리한 쇼핑환경을 좋아하며 일상적인 할인에는 그다지 관심을 가지지 않지만 회원가입, 포인트적립, 판촉이벤트 등에는 적극 참여한다.


현재 1인용 식사, 미니 가전제품, 소형 아파트 등 싱글족을 대상으로 하는 산업이 빠른 속도로 발전하고 있지만 제품의 종류는 여전히 적은 편으로, 앞으로 '미니 경제'의 더욱 큰 확대와 활성화가 기대되고 있다.   

 

윤가영 기자 

ⓒ 상하이방(http://www.shanghaibang.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전체의견 수 0

댓글 등록 폼

비밀로 하기

등록
  • 글로벌 도시경쟁력 순위, 선전 5위, 서울 15위 hot 2018.11.06
    중국 선전(深圳)이 ‘글로벌 도시 경제 경쟁력 순위’에서 도쿄, 서울, 홍콩 등을 제치고 5위에 올라섰다. 최근 UN-Habitat와 중국사회과학원은 ‘글로벌 도..
  • 中 GDP 1위 지역은 '광동성' 2018.11.06
    지난 5일 기준, 신장(新疆)과 시장(西藏), 광시(广西)를 제외한 기타 28개 성(省)의 1~3분기 GDP(국민총생산)가 발표된 가운데, 광동성이 처음으로 7조..
  • 中, 올해 자동차 판매량 28년 만에 첫 하락 전망 hot 2018.11.06
    중국의 자동차 산업이 7월 이후 3개월 연속 전월대비 하락세를 이어가고 있다. 노무라 증권의 분석에 따르면, 중국의 승용차 시장은 1990년대 이후 처음으로 올해..
  • 中, 한국산 아크릴섬유 반덤핑세율 적용 hot 2018.11.06
    중국상무부가 오는 11월 7일부터 한국산 아크릴섬유에 반덤핑세율을 적용키로 했다고 6일 중국신문망(中国新闻网)이 보도했다. 상무부는 중국 관련 산업의 신청을 받아..
  • [코트라] 중국 스타트업, 모바일앱에 주목 2018.11.06
    - 중국 모바일앱 시장 세계 최대 규모 등극 – - 스타트업 유니콘기업으로 급성장 - □ 모바일앱 시장 1위 중국 ㅇ 중국, 미국 제치고 세계 최대 앱..

가장 많이 본 뉴스

종합

  1. 대세는 新유통! 과감한 승부수 필요
  2. “상하이에서 강원도 청정 제품 맛보세..
  3. 상하이, 세계 예술을 품다…11월 볼..
  4. [11.13] 광군제 최대 승자는 ‘..
  5. ‘수입박람회’ 장소 24일까지 일반인..
  6. 고려대, 홍콩• 티벳•타이완 별도 표..
  7. 그림 그리는 농부들…
  8. 中, 이번엔 ‘쓰레기 기름’ 쓴 초등..
  9. 중국인들이 즐겨먹는 3대 생선요리는?
  10. 엘리베이터 타는 데 ‘25원’? 상하..

경제

  1. 국제수입박람회 폐막…65조원 ‘계약..
  2. 35조원! 솽스이 매출 사상 최고…전..
  3. 中, IoT 넘어 IoE...6G 연..
  4. 中 최초 ‘심해 가스전’ 실질 건설..
  5. 중국 수입박람회, 한국 6억 달러 계..
  6. UBS "환율 연내 7元, 무역 전면..
  7. 세계 가장 깊은 지하호텔 '상하이 션..
  8. 폭스바겐, 2025년까지 중국시장에서..
  9. 中시장에서 고전하는 韓기업 이것이 문..
  10. 상하이, 광군제 최대 ‘큰 손’.....

사회

  1. 대세는 新유통! 과감한 승부수 필요
  2. “상하이에서 강원도 청정 제품 맛보세..
  3. ‘수입박람회’ 장소 24일까지 일반인..
  4. 고려대, 홍콩• 티벳•타이완 별도 표..
  5. 中, 이번엔 ‘쓰레기 기름’ 쓴 초등..
  6. 엘리베이터 타는 데 ‘25원’? 상하..
  7. 최영삼 총영사 “앞으로 2년 교민들의..
  8. 中 초등생 자녀 ‘공개구혼' 봇물....
  9. 안창호 탄생 140주년, 도산사상 기..
  10. 창닝취 진종루 거류증 접수처 운영 임..

문화

  1. 상하이, 세계 예술을 품다…11월 볼..
  2. 바오롱 미술관, <한국 추상미술: 김..
  3. 상하이 웨드스번드 예술디자인 박람회..
  4. 그림 그리는 농부들…
  5. [책 읽는 상하이 7] 법륜 스님의..
  6. 안승필의 ‘아리랑’ 베이징에 울려 퍼..
  7. 11월 상하이 클래식 연주회
  8. 엑소 전 멤버 크리스, 美 음원차트..
  9. 2018 상하이 아트페어, 한국관 8..
  10. [책 읽는 상하이 8] 문학에 새긴..

오피니언

  1. [아줌마이야기] 별과 달이 내게 가르..
  2. [IT칼럼] 4차산업혁명 무엇을 어떻..
  3. [독자투고] 상하이조선족노인회 제7기..
  4. [아줌마이야기] 요즘 제일 핫 한 한..
  5. [아줌마이야기] 계수나무꽃(桂花)
  6. [IT칼럼] 4차산업혁명시대, 달라진..
  7. [독자투고] 즐거운 야유회, 새로운..

분야별 Topic

종합

  1. 시진핑, 수입박람회 연설에서 16가지..
  2. 그곳에 가면 가을이 넘실댄다... 단..
  3. [11.5] 칭화대 졸업생 34명 공..
  4. 대세는 新유통! 과감한 승부수 필요
  5. 구매대행 업자, '밀수죄'로 10년형..
  6. [중국법] 취업비자 신청 자격
  7. “상하이에서 강원도 청정 제품 맛보세..
  8. 상하이, 세계 예술을 품다…11월 볼..
  9. [11.6]中 7시~밤 10시 ‘반려..
  10. [11.13] 광군제 최대 승자는 ‘..

경제

  1. 시진핑, 수입박람회 연설에서 16가지..
  2. ofo, 끊임없는 악재…공유 자전거의..
  3. 中 기업환경 1위 ‘선전’…상하이는..
  4. ‘수입박람회’에서 밝힌 빌게이츠의 ‘..
  5. 상하이 국제여행전 개최
  6. ‘유통무덤’ 중국, 이번엔 글로벌 3..
  7. 국제수입박람회 폐막…65조원 ‘계약..
  8. 10월 부동산 시장 ‘싸늘’…연말까지..
  9. 35조원! 솽스이 매출 사상 최고…전..
  10. 부상하는 '싱글경제', 미니 붐 부른..

사회

  1. 대세는 新유통! 과감한 승부수 필요
  2. 구매대행 업자, '밀수죄'로 10년형..
  3. “상하이에서 강원도 청정 제품 맛보세..
  4. 교민 맞춤 ‘의료 안전 가이드북’ 나..
  5. [인터뷰] 중국 서법(书法)의 매력..
  6. YG, 연습생 국적 ‘타이완’으로 표..
  7. 임정 100주년 백일장, 사생대회,..
  8. 中 세계 최초 AI 아나운서 출현
  9. 中 회사, '실적 못 채우면 오줌 마..
  10. ‘수입박람회’ 장소 24일까지 일반인..

문화

  1. 상하이, 세계 예술을 품다…11월 볼..
  2. 바오롱 미술관, <한국 추상미술: 김..
  3. 상하이 웨드스번드 예술디자인 박람회..
  4. 그림 그리는 농부들…
  5. 안승필의 ‘아리랑’ 베이징에 울려 퍼..
  6. 11월 상하이 클래식 연주회
  7. 엑소 전 멤버 크리스, 美 음원차트..
  8. 2018 상하이 아트페어, 한국관 8..
  9. 예약 필수! 미리 만나는 연말 신년..

오피니언

  1. [아줌마이야기] 별과 달이 내게 가르..
  2. [IT칼럼] 4차산업혁명 무엇을 어떻..
  3. [독자투고] 상하이조선족노인회 제7기..
  4. [아줌마이야기] 계수나무꽃(桂花)
  5. [아줌마이야기] 더 이상 은밀하지 않..

프리미엄광고

adadadad

플러스업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