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메뉴

상하이방은 상하이 최대의 한인 포털사이트입니다.

ofo, 끊임없는 악재…공유 자전거의 미래는?

[2018-11-07, 16:32:10]

중국 공유 경제의 시초이자 공유 자전거의 대표격인 오포(OFO)에 대한 부정적인 뉴스가 끊이지 않고 있다. 10월 한달동안 디디(滴滴)의 OFO 인수설, 대형 증권사 중개기업이 개입해 파산절차를 밟고 있다는 등의 경영난과 관련된 소식이 계속되었다.

 

7일 중국증권보(中国证券报)에 따르면 원래 본사 사무실이 위치했던 이상국제빌딩(理想国际大厦)에서 중관춘 인터넷 금융센터로 이전했다. OFO 측은 부동산 임대 계약 만료를 이유로 들었지만 그동안의 자금난이 심각해 진 결과가 아니냐는 의견이 나오고 있다.

 

한 OFO 자전거 생산업체에 확인한 결과 초반 2개월 동안 약 15만 대 정도만 생산한 뒤 올해는 생산한 적이 없는 것으로 나타났다. 다른 생산업체의 경우 OFO 운영회사인 동협대통(베이징)관리회사와 대금 지급 불이행으로 법정 소송을 진행 중이다.

 

한 조사 결과에 따르면 2018년 9월 OFO 사용횟수는 2799만2000건으로 여전히 업계 1위를 달리고 있었다. 그러나 지난 2016~2017년 공유 자전거 ‘황금기’시절에 대도시 위주로만 사업을 확장한 탓에 한정된 고객으로 사업을 운영하기에는 어려움이 따랐다.

 

공유 경제 산업이 포화상태가 되면서 자본시장에 새로운 자금이 유입되지 않은 것도 OFO의 자금난을 부추겼다. 추워진 날씨에 공유 자전거 일일 사용자수도 점차 감소하고 있어 어려움이 가중되고 있다는 게 전문가들의 설명이다.

 

일각에서는 OFO의 무리한 해외시장 확대와 ‘독립성’을 고집하는 것도 문제로 지적했다. 최대 라이벌인 모바이크도 OFO처럼 자금난을 겪었지만 올해 4월 메이퇀(美团)에 27억 달러로 인수합병 되면서 고비를 넘겼다. 그러나 OFO 창업주 다이웨이(戴威)는 여전히 ‘독자 운영’을 고집하고 있다.

 

전문가들은 “OFO는 초반 막대한 자본금으로 5년~10년동안 진행해야 할 사업을 불과 1~2년 만에 완성시킨것이 화근”이라고 분석했다. 제품 관련 투자는 10%에 불과했고 90%의 자금을 시장 점유율 쟁취에만 쏟아부어 운영이 불안정했다는 것이다. 따라서 앞으로 공유 자전거 시장은 규모 보다는 체계적인 관리, 운영에 힘써 수익성을 향상 시켜야 한다고 조언하고 있다.

 

이민정 기자 

전체의견 수 0

댓글 등록 폼

비밀로 하기

등록

가장 많이 본 뉴스

종합

  1. ‘세계에서 가장 똑똑한 나라’ 中 3..
  2. 신생활, 中사원 1200명 한국간다
  3. 미래에셋, 韩금융사 최초 교민대상 경..
  4. 中 최저임금 기준 발표, 상하이 월별..
  5. 중국, ‘약용 화장품’ 위법! EGF..
  6. 올해 상하이가 기대되는 이유? NEW..
  7. [책 읽는 상하이 17] 지적이고 아..
  8. 걸레로 물컵 닦은 호텔 '솜방망이 처..
  9. [선배기자 인터뷰] “일희일비(一喜一..
  10. 우한동물원 또 '동물학대' 논란

경제

  1. 미래에셋, 韩금융사 최초 교민대상 경..
  2. 中 최저임금 기준 발표, 상하이 월별..
  3. 중국, ‘약용 화장품’ 위법! EGF..
  4. 아이폰, 京东마켓서 최대 1200위안..
  5. 샤오미 이틀 만에 5조3505억원 증..
  6. 첫 주택대출 금리 23개월만에 하락
  7. 비자 신청, 이제 위챗으로 OK, 3..
  8. 즈푸바오, 3700억원에 루자주이 빌..
  9. 세계 최대 ‘3D 프린팅 육교’, 상..
  10. 中 대외 수출입 총액 역대 최고…무역..

사회

  1. ‘세계에서 가장 똑똑한 나라’ 中 3..
  2. 신생활, 中사원 1200명 한국간다
  3. 걸레로 물컵 닦은 호텔 '솜방망이 처..
  4. 우한동물원 또 '동물학대' 논란
  5. 중국 남성 ‘실리콘 여친 구해줘요!’..
  6. 위챗 '사용자 습관 통계', 사생활..
  7. 상하이, 단속 카메라로 오토바이 정지..
  8. 중국도 ‘Sky 캐슬’에 공감 "한번..
  9. 中 유통기한 지난 소아마비 백신, 영..
  10. 中 ‘스몸비족’에 처음으로 벌금 부과

문화

  1. [책 읽는 상하이 17] 지적이고 아..
  2. 새해에 즐기는 체험형 이색 전시
  3. [책 읽는 상하이 16]아이들이 옛이..
  4. 겨울방학 아이들과 클래식 음악 세계로
  5. [책소개] 글쓰기 어렵나요?
  6. 中 언론 “한국과의 격차 확인”…손흥..

오피니언

  1. [교육칼럼]그때는 맞고 지금은 틀리다
  2. 中外 우호 국제 탁구 친선경기 ‘한중..
  3. [건강칼럼]추위에 면역력 높여주는 음..

분야별 Topic

종합

  1. 짝퉁 다이슨 드라이기, 정품으로 둔갑..
  2. ‘세계에서 가장 똑똑한 나라’ 中 3..
  3. [전병서칼럼] 2019년 중국경제 어..
  4. 신생활, 中사원 1200명 한국간다
  5. 상하이 올해 ‘초대형’ 복합몰 11곳..
  6. [교육칼럼]그때는 맞고 지금은 틀리다
  7. 하이디라오, 매장 스크린에서 ‘포르노..
  8. 100년 전 오늘, 100년 후 우리..
  9. [인터뷰] 상해한국학교 신현명 교장
  10. 고향 청년들에게 집 한 채씩 선물한..

경제

  1. [전병서칼럼] 2019년 중국경제 어..
  2. 상하이 올해 ‘초대형’ 복합몰 11곳..
  3. 중국 투자잠재력 높은 도시 1위 베이..
  4. 롯데면세점 ‘中 대리구매상’ 덕에..
  5. 미래에셋, 韩금융사 최초 교민대상 경..
  6. 일본, 떠날 때 '출국세' 내라
  7. 中 최저임금 기준 발표, 상하이 월별..
  8. 중국, ‘약용 화장품’ 위법! EGF..
  9. 상하이, 中서 ‘배달음식’에 돈 가장..
  10. 中 소비자는 1만元의 아이폰을 원치..

사회

  1. 짝퉁 다이슨 드라이기, 정품으로 둔갑..
  2. ‘세계에서 가장 똑똑한 나라’ 中 3..
  3. 신생활, 中사원 1200명 한국간다
  4. 하이디라오, 매장 스크린에서 ‘포르노..
  5. 100년 전 오늘, 100년 후 우리..
  6. 고향 청년들에게 집 한 채씩 선물한..
  7. 10분내 인체침투 'EB독감' 유행?
  8. [1000호 축사] 박원우 중국한국인..
  9. 걸레로 물컵 닦은 호텔 '솜방망이 처..
  10. 우한동물원 또 '동물학대' 논란

문화

  1. 새해에 즐기는 체험형 이색 전시
  2. 겨울방학 아이들과 클래식 음악 세계로
  3. [책소개] 글쓰기 어렵나요?
  4. 中 언론 “한국과의 격차 확인”…손흥..

오피니언

  1. [교육칼럼]그때는 맞고 지금은 틀리다
  2. 中外 우호 국제 탁구 친선경기 ‘한중..

프리미엄광고

adadadadad

플러스업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