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메뉴

상하이방은 상하이 최대의 한인 포털사이트입니다.

10년간 아기 32명 사망…피셔프라이스 '아기요람' 470만 대 리콜

[2019-04-16, 10:11:15]
미국 유명 아동용품 브랜드인 피셔프라이스가 안전 문제로 아기 요람 470만 대를 회수 조치했다. 중국 각 전자상거래 플랫폼에서도 해당 제품에 대한 판매를 즉각 중단했다.

15일 펑파이신문(澎湃新闻)에 따르면, 지난 12일(미국 현지 시간) 미국 소비자 제품 안전위원회는 피셔프라이스가 생산한 아기 요람 ‘로큰플레이슬리퍼(Rock 'n Play sleeper)’ 제품이 지난 2009년 출시된 이후 10년간 아기 32명을 사고사에 이르게 했다고 밝혔다. 사망 원인은 안전띠 미착용에 의한 질식사 등이었다.

이어 미국 소비자 제품 안전위는 현재 해당 제품을 사용하고 있는 소비자들에게 즉각 사용을 중단하고 피셔프라이스에 환불 요청을 하라고 권고했다.

지난 8일 발표된 미국 ‘소비자보고서(Comsumer Reports)’는 질식사를 방지하기 위해 의사들은 아기들을 쿠션, 푹신한 이불 등에 올려놓지 않도록 권고하고 있으나 피셔프라이스의 아기 요람은 이 같은 조건을 만족시키지 못했다고 지적했다.

보고서에 따르면, 지난 2011년 해당 제품을 이용한 아기의 첫 사망 사고가 발생했다. 당시 미국 텍사스주에서 생후 2개월 된 아기가 요람에서 숨진 상태로 발견됐으며 사인은 ‘자세에 의한 질식(Positional asphyxia)’으로 밝혀졌다.

피셔프라이스 척 스코톤(Chuck Scothon) 제너럴 매니저는 이번 리콜 조치에 대해 “회사가 할 수 있는 ‘최선의 방법’이었다”며 “이번 리콜을 통해 전세계 부모들이 ‘안전은 피셔프라이스의 사명’이라는 사실을 알아주길 바란다”고 밝혔다.

문제가 된 제품의 중국판 모델명은 ‘FHW27’로 리콜 조치가 되기 전까지 톈마오(天猫), 징동(京东), 쑤닝(苏宁) 피셔프라이스 공식 플래그십 스토어에서 판매됐다. 현재는 이미 판매가 중단된 상태다. 하지만 일부 타오바오(淘宝) 판매상들은 현재 해당 제품을 판매하고 있어 소비자들의 주의가 요구된다.

이민희 기자
ⓒ 상하이방(http://www.shanghaibang.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전체의견 수 0

댓글 등록 폼

비밀로 하기

등록
  • 중국 스포츠산업, 여성들을 주목할 때 hot 2019.05.04
    인터넷에서 소비능력 순위로 '여성-아이-노인-개-남자'라고 우스갯소리가 나올 정도로 여성들의 소비력은 이미 널리 알려져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현재 스포츠산업..
  • 中 IT 기업, 유럽 시장 투자 러시 hot 2019.04.15
    中 IT 기업, 유럽 시장 투자 러시 15일 신랑재경(新浪财经)은 IT컨설팅 및 투자회사인 GP Bullhound가 발표한 보고서 내용을 인용해 올 들어 중국 I..
  • 중국서 위기 맞은 벤츠…품질논란 계속 hot 2019.04.15
    중국서 위기 맞은 벤츠…품질논란 계속 독일 메르세데스 벤츠가 중국에서 때 아닌 품질논란이 휩싸이며 곤혹을 치르고 있다. 지난 14일 시안(西安)에서 66만 위안(..
  • ‘택배 대국’ 中 택배 업무량 5년 연속 세계 1위 hot 2019.04.12
    지난해 중국의 택배 업무량 규모가 5년 연속 세계 1위에 오르면서 다시 한 번 택배 대국임을 입증했다.12일 신화망(新华网)은 중국 국가우정국이 발표한 ‘2018..
  • 美 중국 기업∙대학 37곳 ‘무역 경계 명단’ 올려 hot 2019.04.12
    미국 상무부가 중국 기업 및 대학교 37곳을 무역 거래 시 경계해야 할 ‘확인되지 않은’ 대상 명단에 올렸다.12일 차이나페이퍼(中国纸业网)는 미국 연방정부가 중..

가장 많이 본 뉴스

종합

  1. 칸 영화제 레드카펫 '왕홍'이 흐린다..
  2. [아줌마이야기] 14년 동안 강산이..
  3. 공리, 71세 프랑스 음악가와 재혼
  4. 나이키 매장 신발이 가짜? 中남성 짝..
  5. “5.18은 역사이자 현실, 우리의..
  6. 中 고급 맥주 시장 쟁탈전... 총성..
  7. '돈 잘 버는 회사 TOP15' 中..
  8. 푸동공항 면세점 '가격 경쟁력'으로..
  9. '글로벌 2000대 상장회사' 中 기..
  10. [책읽는 상하이 34] 여행의 새로운..

경제

  1. 나이키 매장 신발이 가짜? 中남성 짝..
  2. 中 고급 맥주 시장 쟁탈전... 총성..
  3. '돈 잘 버는 회사 TOP15' 中..
  4. 푸동공항 면세점 '가격 경쟁력'으로..
  5. '글로벌 2000대 상장회사' 中 기..
  6. 창업 7년만에 중국 10대 부자에 오..
  7. 中 미국산 돼지고기 대량 주문 취소…..
  8. 美, 화웨이 ‘거래제한 명단’ 올려…..
  9. 위챗 사용자 11억 명 넘어섰다
  10. 중국뷰티엑스포, KOECO O2O 스..

사회

  1. 칸 영화제 레드카펫 '왕홍'이 흐린다..
  2. “5.18은 역사이자 현실, 우리의..
  3. 집 팔아 용돈 쓴 中대학생
  4. 상하이서 발견된 명나라 유물, 때아닌..
  5. 中 명문 여대생 ‘목숨 건’ 불법 난..
  6. ‘부처님 오신 날’ 용화선원 봉축법요..
  7. 말다툼하다 뜨거운 물로 보복한 中 여..
  8. KFC(肯德基) 잘 되는 데는 이유가..
  9. “내 딸 아직 안 탔어요” 항공기 이..
  10. 민화협 상하이협의회 “우리부터 통일하..

문화

  1. 공리, 71세 프랑스 음악가와 재혼
  2. 5월 어느 봄날의 연주회
  3. [박물관] ‘중화국화전람회’를 통해..
  4. [책읽는 상하이 33] 농담
  5. [책읽는 상하이 34] 여행의 새로운..
  6. [책읽는 상하이 35] 숨결이 바람..
  7. 아라리오, 아사미 키요카와의 중국 첫..
  8. [박물관] 중국 공산당 탄생지, 상하..
  9. 상하이 초여름 유쾌 상쾌한 전시
  10. 5월 한국 작가들 상하이 전시 나들이

오피니언

  1. 글쓰기의 힘
  2. [아줌마이야기] 14년 동안 강산이..
  3. [아줌마 이야기] 상하이에서 엄마로..
  4. [독자투고] 3대가 함께한 신나는 5..
  5. 상하이 조선족노인회 건국 70주년 경..

분야별 Topic

종합

  1. 상해한국상회, 임정 100주년 기념..
  2. 글쓰기의 힘
  3. ‘저작권 위반’ 이메일 열지 마세요
  4. 칸 영화제 레드카펫 '왕홍'이 흐린다..
  5. 상해한국상회, 5・18 기념식 첫 개..
  6. 中 남성 11년 동안 수영해서 출퇴근
  7. 中 인구 북에서 남으로 이전, 인구증..
  8. 中 동물원, 방문객 음식물 투여로 몸..
  9. 미중 무역 협상 종료 “관세 인상은..
  10. [아줌마이야기] 14년 동안 강산이..

경제

  1. 中 인구 북에서 남으로 이전, 인구증..
  2. 미중 무역 협상 종료 “관세 인상은..
  3. 전세계에서 억만장자가 가장 많은 도시..
  4. 금 소비 6년 연속 1위... 금 장..
  5. 上海 7월부터 숙박업체서 일회용품 사..
  6. 나이키 매장 신발이 가짜? 中남성 짝..
  7. 중국 1선 도시 신규 분양 아파트 거..
  8. 中 쇼트클립 ‘급성장’… 올해 시장..
  9. 中, 상하이 등 10개 곳 중고차 수..
  10. 마윈, UN 선정 세상을 바꿀 17인

사회

  1. 상해한국상회, 임정 100주년 기념..
  2. 글쓰기의 힘
  3. ‘저작권 위반’ 이메일 열지 마세요
  4. 칸 영화제 레드카펫 '왕홍'이 흐린다..
  5. 상해한국상회, 5・18 기념식 첫 개..
  6. 中 남성 11년 동안 수영해서 출퇴근
  7. 中 동물원, 방문객 음식물 투여로 몸..
  8. 전자담배, 위생 관리감독 사각지대....
  9. 중국인의 넘치는 ‘롱샤’ 사랑…껍질..
  10. 음식은‘손맛’? 中 유명 두유 맨 손..

문화

  1. 공리, 71세 프랑스 음악가와 재혼
  2. 5월 어느 봄날의 연주회
  3. [박물관] ‘중화국화전람회’를 통해..
  4. [책읽는 상하이 34] 여행의 새로운..
  5. [책읽는 상하이 35] 숨결이 바람..
  6. 아라리오, 아사미 키요카와의 중국 첫..
  7. [박물관] 중국 공산당 탄생지, 상하..
  8. 상하이 초여름 유쾌 상쾌한 전시
  9. 5월 한국 작가들 상하이 전시 나들이
  10. [박물관] 1927년 중국 공산당 중..

오피니언

  1. 글쓰기의 힘
  2. [아줌마이야기] 14년 동안 강산이..
  3. [아줌마 이야기] 상하이에서 엄마로..
  4. [독자투고] 3대가 함께한 신나는 5..
  5. 상하이 조선족노인회 건국 70주년 경..

프리미엄광고

adadadad

플러스업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