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메뉴

상하이방은 상하이 최대의 한인 포털사이트입니다.

中 IT 기업들, 상하이 모터쇼 점령

[2019-04-17, 10:58:00]

화웨이·LG 자동차 부품 공급회사 자격으로 첫 출전

 

세계적인 수준을 자랑하는 2019 상하이 국제모터쇼가 지난 16일 개막했다. 이 모터쇼에서 신차를 공개하는 브랜드가 늘고 있어 세계적인 관심을 받고 있다. 그런데 이번 모터쇼에서는 예년과 달리 IT 기업들이 대거 참여해 눈길을 끌고 있다.


17일 신민만보(新民晚报)에 따르면 최근 전기 자동차, 스마트 자동차 등의 발전으로 이번 모터쇼 곳곳에 부품 공급사와 IT 기업들의 모습이 발견되고 있다. 올 상하이 모터쇼에서는 처음으로 ‘미래 외출 전시장’을 신설해 보쉬(Bosch), 독일 ZF, 미국 비스티온(Visteon), 발레오(Valeo), 벨로다인 라이더(Velodyne) 등 국내외 유명 소프트웨어와 부품 공급회사들의 커넥티드카, 칩, 자율주행 솔루션, 고정밀 위치기반 및 지도 등의 기술을 한 자리에 전시했다.


중국 자율주행 솔루션 기업인 샤오마즈싱(小马智行), Autox, 즈싱커지(智行科技) 등도 자신들의 자율 주행 기술력을 뽐냈다. 또한 공유 차량 서비스 기업인 시앙다오추싱(享道出行)도 이번 상하이 모터쇼에 참여해 홍보에 나섰다. 운영 기간 4개월밖에 되지 않은 스타트업 기업임에도 벌써 누적 사용량 240만 회를 돌파한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올해 상하이모터쇼에는 알리바바, 텐센트, 바이두 등 중국의 IT 기업인 BAT 모두 참여했다. 알리바바의 전시장에서는 AI 운전석이 눈길을 끌었고 음성 제어와 스마트 인터넷 등의 기술을 선보였다.


바이두 차량 시스템을 장착한 하푸H6(哈弗H6)모델은 사용자의 취향에 따라 좋아하는 음악, 스토리북 등을 추천하고 심지어 끝말잇기 게임도 가능하다. 처음으로 바이두의 아폴로(Apollo)를 탑재한 중국 체리자동차의 유럽 브랜드인 엑시드(EXEED)의 TXL/TX 모델은 안면인식, 안면인식 결제와 AR 네비게이션이 가능하며 OTA 원격 프로그램 업데이트를 지원한다.


한편 이번 상하이모터쇼의 최대 이슈는 통신업계 ‘공룡’인 화웨이와 한국의 LG가 처음으로 자동차 부품 공급회사 자격으로 전시에 참여한 것이다. 전시 첫날부터 화웨이 부스에는 많은 취재진과 협력사들로 발 디딜 틈이 없었다. ‘모든 자동차, 디지털 세상을 만나다’라는 테마로 전시에 참여한 화웨이는 5G, 자율주행, 스마트 교통 등 다양한 차세대 통신 기술을 선보이고 있다.


이민정 기자 

전체의견 수 0

댓글 등록 폼

비밀로 하기

등록
  • 중국 스포츠산업, 여성들을 주목할 때 hot 2019.05.04
    인터넷에서 소비능력 순위로 '여성-아이-노인-개-남자'라고 우스갯소리가 나올 정도로 여성들의 소비력은 이미 널리 알려져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현재 스포츠산업..
  • 中서 BMW 36만대 리콜 결정…독일차 수난시대 hot 2019.04.17
    中서 BMW 36만대 리콜 결정…독일차 수난시대 벤츠에 이어 BMW 역시 중국에서 품질 문제로 수난을 겪고 있다. 16일 펑파이뉴스(澎湃新闻)에 따르면 국가시장감..
  • Sarah Park 7번째 초대 개인전 <냉정과 열.. hot 2019.04.16
    오는 4월 20일 오후 3시, 윤아르떼(Office gallery)에서 박시현 작가의 7번째 초대 개인전을 오픈한다. 전시 타이틀은 ..
  • 상하이 중고주택 거래 167% 급증 hot 2019.04.16
    지난 3월 상하이의 중고주택 거래가 전달 대비 167% 급증한 것으로 나타났다.16일 노동보(劳动报) 보도에 따르면, 3월 상하이에서 2만 5930채의 중고주택이..
  • 中 영향력 甲 경제인 리더는? hot 2019.04.16
    중국에서 가장 영향력 있는 상업계 지도자는 누구일까?지난 15일 '포브스'지는 '2019중국에서 가장 영향력 있는 상업계 지도자 리스트'를 통해 상업계에서..

가장 많이 본 뉴스

종합

  1. 이달 15일 상하이 대한민국비자신청센..
  2. 中 유명 영어학원, 강사와 원생의 ‘..
  3. 6월 CPI 상승률 2.7%...4개..
  4. [7.10] 美 타이완 무기 판매 소..
  5. 美 화웨이 제재 완화…관련주만 ‘들썩..
  6. 상하이도 ‘소흑제악(扫黑除恶)’ 범죄..
  7. 美 타이완 무기 판매 소식에 현지 누..
  8. 중국인 “자율 주행 시스템 가장 신뢰..
  9. 2명의 목숨 앗아간 '마세라티 음주운..
  10. 임시정부 수립 100주년 '한중 우호..

경제

  1. 6월 CPI 상승률 2.7%...4개..
  2. 美 화웨이 제재 완화…관련주만 ‘들썩..
  3. 중국인 “자율 주행 시스템 가장 신뢰..
  4. 中 인민은행, 디지털 통화 개발 가능..
  5. [코트라] 제1회 중국-아프리카 경제..
  6. 화웨이, 상반기 특허 등록 중국 최다
  7. 이제 강아지도 ‘코 무늬’로 식별…..
  8. 中 인공지능 특허출원 최다, 공업로봇..
  9. 中 상반기 경제성장률 6.3%.....
  10. 온라인 '홍바오' 받아도 개인소득세

사회

  1. 이달 15일 상하이 대한민국비자신청센..
  2. 中 유명 영어학원, 강사와 원생의 ‘..
  3. 상하이도 ‘소흑제악(扫黑除恶)’ 범죄..
  4. 美 타이완 무기 판매 소식에 현지 누..
  5. 2명의 목숨 앗아간 '마세라티 음주운..
  6. 임시정부 수립 100주년 '한중 우호..
  7. 中 세계문화유산 55개, 이탈리아와..
  8. 폭행•사망설까지…中 분리수거 사건사고
  9. 유역비 주연 ‘뮬란’ 예고편 ‘갑론을..
  10. 中 ‘사리’계의 신흥강자, 韩 입맛..

문화

  1. [책읽는 상하이 42] 불안
  2. 여름방학, 아이와 함께 즐기는 전시
  3. 다양한 장르, 골라보는 재미가 있는..
  4. [새책소개] 여름방학, 역사에서 답..
  5. 손흥민 경기 ‘직관’ 가자! 토트넘v..
  6. '살아있는 그림세상' 상하이 트릭아트..

오피니언

  1. [아줌마이야기] 이런 학교교육도 있구..
  2. [IT칼럼] 네트워크안전법 본격 시..
  3. [아줌마이야기] 중국 아빠들
  4. [독자투고] 화동조선족주말학교 소흥분..

분야별 Topic

종합

  1. 샤오미, 택배 상표권 등록…자체 물류..
  2. 이달 15일 상하이 대한민국비자신청센..
  3. 中 유명 영어학원, 강사와 원생의 ‘..
  4. 상하이 Summer, 물놀이 떠나자
  5. 6월 CPI 상승률 2.7%...4개..
  6. [7.10] 美 타이완 무기 판매 소..
  7. 美 화웨이 제재 완화…관련주만 ‘들썩..
  8. 상하이도 ‘소흑제악(扫黑除恶)’ 범죄..
  9. 美 타이완 무기 판매 소식에 현지 누..
  10. 中 상장사 회장 9세 여아 성폭행 '..

경제

  1. 샤오미, 택배 상표권 등록…자체 물류..
  2. 6월 CPI 상승률 2.7%...4개..
  3. 美 화웨이 제재 완화…관련주만 ‘들썩..
  4. 중국인 “자율 주행 시스템 가장 신뢰..
  5. 여성 '안면인식 결제, 못난이로 보여..
  6. 영유아 프로바이오틱스 제품 90% '..
  7. 애플, 중국시장 맞춤 85만원짜리 휴..
  8. 中 인민은행, 디지털 통화 개발 가능..
  9. 마라톤 붐에 스포츠 장비 시장 활황
  10. 장쑤성, 금요일 반나절 휴무 추진

사회

  1. 이달 15일 상하이 대한민국비자신청센..
  2. 中 유명 영어학원, 강사와 원생의 ‘..
  3. 상하이도 ‘소흑제악(扫黑除恶)’ 범죄..
  4. 美 타이완 무기 판매 소식에 현지 누..
  5. 中 상장사 회장 9세 여아 성폭행 '..
  6. 2명의 목숨 앗아간 '마세라티 음주운..
  7. 임시정부 수립 100주년 '한중 우호..
  8. 中 주얼리 매장, 하룻밤새 흔적도 없..
  9. 中 세계문화유산 55개, 이탈리아와..
  10. 폭행•사망설까지…中 분리수거 사건사고

문화

  1. 여름방학, 아이와 함께 즐기는 전시
  2. 다양한 장르, 골라보는 재미가 있는..
  3. 손흥민 경기 ‘직관’ 가자! 토트넘v..
  4. '살아있는 그림세상' 상하이 트릭아트..

오피니언

  1. [IT칼럼] 네트워크안전법 본격 시..
  2. [아줌마이야기] 중국 아빠들

프리미엄광고

adadadad

플러스업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