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메뉴

상하이방은 상하이 최대의 한인 포털사이트입니다.

페덱스 우편물 속 총기 발견... 잇단 '실수•사고'로 매출 급락

[2019-08-19, 10:35:07]

최근 페덱스의 우편물에서 총기가 발견되고 한 고객의 택배는 쓰레기로 버려지는 등 사건들이 터지면서 페덱스에 대한 신뢰도가 또한번 바닥으로 떨어졌다.


19일 매일경제신문(每日经济新闻) 보도에 따르면, 전날 푸젠성 푸저우시(福建省福州市)의 한 스포츠용품회사는 페덱스를 통해 전달받은 우편물 속에서 총기를 발견하고 경찰에 신고했다. 이 우편물은 미국의 한 고객이 스포츠용품회사에 발송한 것으로 알려졌다.


또 지난 17일에는 한 고객이 자신이 페덱스를 통해 발송한 개인물품이 쓰레기장으로 보내져 처분되는 일이 발생했다며 폭로하는 글이 올라와 충격을 주었다.


리(李) 씨 여성에 따르면, 8월 초 랴오닝에서 창사(长沙)로 발송한 15만위안 상당의  개인 소지품이 낡은 옷 회수 공장에 버려졌다. 이 여성에 따르면, 자신의 택배는 누군가에 의해 허위로 수령된 후 낡은 옷 회수 공장으로 보내졌고, 이에 대해 페덱스 측에 항의를 하자 300위안의 보상금을 제안했다는 것이다.


그녀는 자신의 옷, 화장품 등 물품의 가치는 15만위안에 달하며 택배를 보내는 비용만 400위안이 들었다며 이들의 제안을 일언지하에 거절했다.


페덱스측은 신입사원의 실수로 리 씨의 택배가 낡은옷 회수 공장으로 보내진게 맞다고 시인하며 현재 이 고객의 물품을 찾아오기 위해 노력 중이라고 밝혔다. 이 여성의 택배 27kg 가운데서 현재 3kg 가량의 물품을 찾은 상태인 것으로 전해졌다.


이에 앞서 페덱스는 화웨이의 우편물을 미국으로 보내 검사받게 하는가 하면 일본에서 중국의 화웨이에 보낸 우편물도 미국으로 보내는 등 행위로 비난을 받은바 있다.


잦은 '실수', '사건사고'로 인해 심각한 신뢰위기에 놓이게 된 페덱스는 그후 매출도 급격하게 하락했다. 2019회계연도 제4분기 매출은 178억달러로 동기대비 2% 증가하는데 그쳤으며 적자손실이 19억 7천만 달러에 달했다. 이는 순이익 11억 3천만 달러를 낸 그 전해 같은 기간에 비해 157% 급락한 것이다. 또 4월말부터 주가도 내리막길을 걷기 시작해 현재 약 110억 달러가 증발해버린 상태이다.

 

윤가영 기자 

ⓒ 상하이방(http://www.shanghaibang.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전체의견 수 0

댓글 등록 폼

비밀로 하기

등록
  • 창고형 할인매장 Costco 상하이점 8월 27일.. hot 2019.08.16
      미국의 회원제 창고 할인매장인 코스트코(costco)의 중국 첫 매장이 오는 27일 상하이에 문을 연다. 민항구에 자리잡은 코스트코 매장은 부지면적이..
  • 알리바바, 1분기 순이익 50% 급증… 매일 585.. hot 2019.08.16
    15일 저녁 알리바바그룹(NYSE:BABA)이 1분기 실적을 공개한 가운데, 매출이 동기대비 42% 증가한 1149억 2400만위안(19조 7,968억 원)으로...
  • 5G패키지 요금 '월 190元'... 누리꾼 '비싸.. hot 2019.08.16
    이제 곧 5G휴대폰으로 세대교체가 임박한 가운데 누리꾼들 사이에서 "요금이 비싸서 쓸 엄두가 안 난다"는 목소리가 터져나오고 있다. 지난 15일 차이나유니콤이..
  • 中 ‘IT공룡’ 텐센트 직원 평균 월급은? hot 2019.08.16
    알리바바, 바이두와 함께 중국 IT업계 공룡 기업으로 불리는 텐센트(腾讯) 직원의 평균 월급이 고공행진을 이어가고 있다.15일 콰이커지(快科技)에 따르면, 상반기..
  • 中 전동칫솔 시장이 뜬다 hot 2019.08.15
    中 전동칫솔 시장이 뜬다 최근 중국에서 전동 칫솔이 각광받고 있다. 15일 신화망(新华网)은 베이징, 상하이 등지의 대형 쇼핑몰을 중심으로 각양각색의 전동 칫솔이..

가장 많이 본 뉴스

종합

  1. [인사]대구광역시 상하이대표처, 中国..
  2. 상하이+주변 8개 도시 묶어 '대도시..
  3. [1.14] 군복무 중인 韩 아이돌에..
  4. 중국 거리에서 장애인이 보이지 않는..
  5. 中 국영기업 하룻밤에 2700만원 어..
  6. [1.15] 우한 폐렴, 사람 간 전..
  7. 중국인들이 선택한 인기 쇼핑지 한국..
  8. 포동 주말학교 제14회 졸업식 개최
  9. 고등부 학생기자단 대입 합격을 축하합..
  10. 칭화, 베이징대 졸업생 어디 취업했나..

경제

  1. 상하이+주변 8개 도시 묶어 '대도시..
  2. 중국인들이 선택한 인기 쇼핑지 한국..
  3. 메이퇀 배달업계 절대강자로... 이용..
  4. 中 올해 5G 스마트폰 판매량 4G..
  5. 中 평균 예식 비용 3400만원…5년..
  6. 테슬라, 디자인센터 구축... 중국식..
  7. 상하이, 자동차 검사 스티커 안붙여도..
  8. 中 자동차 중동과 아프리카에서 인기..
  9. 中 지리 ‘买买买’ 재개…이번엔 英..
  10. 中 지역 GDP 10조위안 시대 개막

사회

  1. [인사]대구광역시 상하이대표처, 中国..
  2. 중국 거리에서 장애인이 보이지 않는..
  3. 中 국영기업 하룻밤에 2700만원 어..
  4. 포동 주말학교 제14회 졸업식 개최
  5. 칭화, 베이징대 졸업생 어디 취업했나..
  6. 상하이, 체코 프라하와 자매결연 파기..
  7. 中 초등 우등생에 ‘금값’ 돼지고기..
  8. 中 고궁 ‘年夜饭’, 상업화 논란에..
  9. 中 시닝 버스정류장 도로 ‘폭삭’ 내..
  10. 우한 폐렴, 사람 간 전염 가능성 배..

문화

  1. 中 여배우, 무개념 기내 '발자랑'으..
  2. [책읽는 상하이 67] 글자 풍경
  3. 2020년 새해를 여는 1월 음악회
  4. 군복무 중인 韩 아이돌에 선물 보낸..
  5. [책읽는 상하이 68] 불편할 준비
  6. 겨울방학 신나는 공연과 함께
  7. 상하이, 춘절 볼만한 영화

오피니언

  1. [아줌마이야기] 훌륭한 스승님
  2. [아줌마이야기] 또 다른 소통
  3. [아줌마이야기] 단풍 숲 오솔길
  4. [독자투고] 상하이지식청년들•상하이조..

분야별 Topic

종합

  1. [인사]대구광역시 상하이대표처, 中国..
  2. 정한영 한영 E&C 회장, 상해한국학..
  3. 中 여배우, 무개념 기내 '발자랑'으..
  4. 상하이 집 구매, 배추 사 듯.....
  5. ‘따끈따끈’ 상하이 온천 명소+인근..
  6. 상하이+주변 8개 도시 묶어 '대도시..
  7. '틱톡' 일일 사용자 4억명 돌파
  8. [선배기자 인터뷰] “자신만의 공부..
  9. [1.9] 亚 유니콘 기업, 2020..
  10. 산골 유투버 수입이 270억? ‘억’..

경제

  1. 상하이 집 구매, 배추 사 듯.....
  2. 상하이+주변 8개 도시 묶어 '대도시..
  3. '틱톡' 일일 사용자 4억명 돌파
  4. 산골 유투버 수입이 270억? ‘억’..
  5. 中 4대 부동산 지난해 평균 매출 9..
  6. 테슬라 CEO, 상하이서 ‘흥' 폭발..
  7. 中 위안화, 글로벌 외환보유액 비중..
  8. 이착륙 시간 잘 지키는 공항•항공사는..
  9. 中 고궁 한 끼에 100만원이 넘는..
  10. 3000억에 영국 저택 사들인 中 부..

사회

  1. [인사]대구광역시 상하이대표처, 中国..
  2. 정한영 한영 E&C 회장, 상해한국학..
  3. 中 우한 폐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4. 누군가 '내' 사생활 훔쳐본다.....
  5. 中 부모, 자녀 과외 해외로 보낸다
  6. 상해한국상회 회칙 개정으로 ‘선거’..
  7. 춘절, 해외 인기 관광지는?... 서..
  8. 4.15 국회의원선거 유권자 등록 D..
  9. 상하이 고가도로 날아다닌 차, 쫓아간..
  10. 새 폰에 트로이목마 심은 일당 검거...

문화

  1. 中 여배우, 무개념 기내 '발자랑'으..
  2. 2020년 새해를 여는 1월 음악회
  3. 군복무 중인 韩 아이돌에 선물 보낸..
  4. 겨울방학 신나는 공연과 함께
  5. 상하이, 춘절 볼만한 영화
  6. 한겨울 추위 녹이는 상하이 따뜻한 전..

오피니언

  1. [아줌마이야기] 단풍 숲 오솔길
  2. [독자투고] 상하이지식청년들•상하이조..
  3. [아줌마이야기] 단풍 숲 오솔길

프리미엄광고

ad

플러스업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