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메뉴

상하이방은 상하이 최대의 한인 포털사이트입니다.

상하이 100대 기업 공개, 1000억 매출 기업 21곳

[2019-08-20, 16:14:56]

2018년도 상하이 100대 기업이 공개됐다.


20일 펑파이신문(澎湃新闻)에 따르면 2019년 상하이 100대 기업의 매출은 6조 9000억 위안, 1000억 위안 우리 돈으로 17조원 이상의 매출을 올린 기업이 21개나 있었다. 100대 기업 매출은 역대 최고로 전년 동기대비 13.29% 증가했다. 1000억 위안 매출 기업 21개는 역대 100대 기업 순위 중 가장 많았다. 이 중 민영기업은 3곳이었다. 50개 기업의 매출은 100~1000억 위안, 29개 기업은 60~100억 위안 사이로 나타났다.


100위권 진입 커트라인은 지난해 49억 9000만위안(8530억원)에서 59억 6000만위안(1조 189억원)으로 크게 높아졌다. 상하이 100대 기업 중 7개 기업이 세계 500대 기업이 속하는 글로벌 기업으로 성장한 것으로 나타났다.


상위 1~5위는 상하이자동차그룹, 상하이바오우철강, 교통은행, 중국태보, 뤼디그룹(绿地集团)이 올랐다. 중국 최대의 부동산 기업인 상하이완커는 지난해 9위에서 7위로 올라섰고 상하이건공은 9위에 오르며 처음으로 10위권에 안착했다. 상하이자동차그룹은 자동차 시장 경기 불황에도 여전히 1위를 차지했다.


상하이 100대 기업의 순이익은 4433억 위안으로 전년 동기대비 11.37% 증가하며 매출과 순이익 모두 두 자릿수 증가했다.


한편 이번 순위에서는 상하이시에서 오랫동안 공들인 신 서비스 산업의 성장이 두드러졌다. 일부 기업은 소비 트랜드 변화에 발맞춰 인터넷과 인공지능 기술을 접목시켜 수년 연속 매출 고성장을 거뒀다. 후청정보기술(互城信息技术)의 경우 2018년 매출은 652억 위안, 자산총액은 1206억 6000만 위안, 직원수는 5만 9300명으로 각각 전년대비 92.25%, 44.27%, 45.82%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또한 상하이에 본사를 둔 웬통택배(圆通快递), 더방물류(德邦物流), 중통택배(中通快递),선통택배(申通快递) 등 4개 물류 회사의 매출은 총 851억 100만 위안으로 전년대비 28.85% 증가했고 순이익은 90억 8000만위안으로 35% 이상 증가했다. 직원수는 18만 4000명으로 100대 기업 전체의 약 9.04%를 차지한 것으로 나타났다.


한편 같은 날 발표된 순위 중 상하이 민영기업 100대 기업의 매출은 1조 3902억 위안으로 27.9%, 순이익은 1077억 위안으로 14.09% 증가하며 상하이 100대 기업보다 높은 성장세를 보였다.

 


이민정 기자

 

전체의견 수 0

댓글 등록 폼

비밀로 하기

등록
  • 北京 부동산 가격 상승 순위 세계 9위 hot 2019.08.20
    北京 부동산 가격 상승 순위 세계 9위 세계 경제 전망에 불확실성이 높아지면서 부동산 시장 경기가 직격탄을 맞았다. 18일 부동산 컨설팅 기업인 나잇프랭크(Kni..
  • 中 여름방학 자녀 체험학습에 150만원 쓴다 hot 2019.08.20
    올해 여름방학 학부모들이 자녀의 유쉬에(游学, 여행과 해외 단기 연수, 체험 등 결합형태)를 위해 사용한 돈이 1인당 8641위안(148만원)인 것으로 조사됐다다..
  • [코트라] 2019 중국(칭다오) 국제소비전자전시회.. hot 2019.08.20
    - Haier(海尔), Hisense(海信), Aucma(澳柯玛) 등 중국 로컬 유력기업 참가 -- 스마트 가전, 휴대용 전자제품, 미용의료기기, 무인판매 관련제..
  • 中 기름값 내린다.. 톤당 200위안 인하 전망 hot 2019.08.20
    최근 글로벌 유가의 하락이 오는 20일 24시 중국 유가 조정에도 반영될 것으로 보인다고 경제참고보(经济参考报)가 보도했다. 톤당 200위안 하향 조정될 것으로...
  • 바이두, 어닝서프라이즈로 주가 10%↑ hot 2019.08.20
    바이두, 2분기 실적 어닝서프라이즈로 주가 10%↑ 중국 최대의 포털사이트인 바이두(百度)가 깜짝 실적을 발표했다. 20일 신랑재경(新浪财经)은 2분기 바이두 매..

가장 많이 본 뉴스

종합

  1. 한국가면 영문운전면허증 챙기세요
  2. 2019 상하이여행절 14일 개막…관..
  3. BPA, 상해한국학교에 발전기금 1만..
  4. 3시간 주차에 '54만원'... 누리..
  5. 中 18세 천재 해커, 독학 한 달만..
  6. 통신 라이벌 5G로 손 잡았다.....
  7. 아이폰11 시리즈 공개…中 네티즌 “..
  8. [9.10] 마윈, 알리바바 회장직..
  9. 상하이 디즈니 음식물 반입 新규정…두..
  10. 인도 저가 호텔 체인 OYO, 중국..

경제

  1. 통신 라이벌 5G로 손 잡았다.....
  2. 아이폰11 시리즈 공개…中 네티즌 “..
  3. 인도 저가 호텔 체인 OYO, 중국..
  4. 中 외자 유입 속도낸다, QFII∙R..
  5. 대한항공, 상해한국학교에서 어린이 그..
  6. 신화를 남기고 자연인으로 돌아가는 마..
  7. 지리자동차, 독일 ‘드론택시’사업 중..
  8. 애플, 中 노동법 위반 논란
  9. 위챗, 이르면 올해 신용 결제 지원한..
  10. '나타' 1818개 상표등록 …누리꾼..

사회

  1. 한국가면 영문운전면허증 챙기세요
  2. 2019 상하이여행절 14일 개막…관..
  3. BPA, 상해한국학교에 발전기금 1만..
  4. 3시간 주차에 '54만원'... 누리..
  5. 中 18세 천재 해커, 독학 한 달만..
  6. 상하이 디즈니 음식물 반입 新규정…두..
  7. 대한항공, 상해한국학교에서 어린이 그..
  8. 上海 ETC 사용자, 17개 관광지..
  9. 中 올해 월병 판매량 3.74% 감소..
  10. “통영 생굴을 허마에서?” 상하이 경..

문화

  1. 가을 품은 상하이 9월의 전시
  2. 2019 상하이 아트페어 ‘한국관’..
  3. 제23회 상하이 아트페어 13일 개막
  4. [책읽는 상하이 50] 나쁜 페미니스..
  5. 희망도서관 9월 새 책
  6. 가을의 시작, 감미로운 9월 음악여행
  7. [책읽는 상하이 51] 물론이죠, 여..
  8. 9월 볼만한 영화

오피니언

  1. [아줌마이야기] ‘나’라는 브랜드
  2. 상하이 자유무역구 푸동 린강에 우리말..
  3. 중국 쇼트클립 양대산맥 도우인(抖音)..

분야별 Topic

종합

  1. 가을, 브런치 어때요? 2019 상하..
  2. 태풍 ‘링링’ 영향 상하이 5일 밤부..
  3. [9.3] 초간단 얼굴 바꾸기 어플..
  4. 2035년 전세계 전기차 2200만대..
  5. 中 얼굴 스와프 기술 이용한 ‘연예인..
  6. "法대로 삽시다" 상하이 공안국 초청..
  7. 세계 안전한 도시 Top 60.....
  8. 올 추석, 상하이에서 놀자
  9. 가을 품은 상하이 9월의 전시
  10. 상하이디즈니 10월 8일부터 어린이..

경제

  1. 2035년 전세계 전기차 2200만대..
  2. 세계 안전한 도시 Top 60.....
  3. 상하이디즈니 10월 8일부터 어린이..
  4. 외국 유통회사의 무덤? 벌써 中 코스..
  5. 콜택시 '디디', 16억원 벌금 폭탄
  6. 美 인조고기 회사 中 진출… 2035..
  7. 알리바바, 직구 사이트 ‘왕이카오라’..
  8. 빚 져야 사는 中 부동산기업 부채율..
  9. 프라다, 홍콩매장 문 닫는다… 시위사..
  10. 상하이푸동 '새틀라이트 터미널' 16..

사회

  1. 태풍 ‘링링’ 영향 상하이 5일 밤부..
  2. 中 얼굴 스와프 기술 이용한 ‘연예인..
  3. "法대로 삽시다" 상하이 공안국 초청..
  4. 올 추석, 상하이에서 놀자
  5. 中 국민간식 ‘토끼사탕’ 아이스크림..
  6. 상하이디즈니, 외부 음식물 반입 허용
  7. 한국가면 영문운전면허증 챙기세요
  8. 2019 상하이여행절 14일 개막…관..
  9. 中 10대 ‘올빼미 도시’ 순위…1위..
  10. 中 ‘쥐잡기 캠페인’ 화제…2019년..

문화

  1. 가을 품은 상하이 9월의 전시
  2. 2019 상하이 아트페어 ‘한국관’..
  3. 제23회 상하이 아트페어 13일 개막
  4. 가을의 시작, 감미로운 9월 음악여행
  5. 9월 볼만한 영화

오피니언

  1. 상하이 자유무역구 푸동 린강에 우리말..
  2. 중국 쇼트클립 양대산맥 도우인(抖音)..

프리미엄광고

adadadad

플러스업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