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메뉴

상하이방은 상하이 최대의 한인 포털사이트입니다.

아이폰11, '욕실 히터폰'이라더니 예상밖 선전

[2019-09-17, 10:23:58]


지난 11일 애플이 신규 출시한 아이폰11 시리즈에 대해 '혁신부족', '욕실 히터폰'이라며 실망스럽다는 반응을 나타낸 중국 소비자들이 정작 13일부터 시작된 예매에서는 반전을 보였다.


제1재경일보 보도에 따르면, 예매당일 티몰(天猫)에서 판매된 아이폰11 제품은 iPhone XR에 비해 335% 급증했다. 뿐만 아니라 징동(京东)에서도 판매량이 동기대비 480% 급증했다.


이에 대해 15일 톈펑궈지(天风国际)는 보고서를 통해 아이폰11이 예상 외로 선전을 하고 있다고 밝혔다.


톈펑궈지 궈밍지(郭明錤) 애널리스트는 보고서를 통해 "아이폰 고급기종은 미국시장에서 여전히 높은 수요를 나타내고 있으며 중국시장에서는 화웨이(华为)와 힘겨루기를 해야 하지만 시장점유율이 점차적으로 좋아질 것으로 보인다"면서   iPhone 11 제품의 올해 출하량을 7000~7500만 대로 높게 잡았다.


특히 아이폰11 시리즈 제품에서는 새롭고 독특한 색상에 대한 수요가 높게 나타났다.  iPhone 11 Pro의 짙은 녹색과  iPhone 11의 녹색 및 자주색 제품의 제품 발송 예정일 2~3주 후인 것에 반해 기타 색상은 10일 이내 발송 가능한 상태로 표시돼있다.


또 미국과 중국 소비자들의 호불호도 크게 엇갈렸다. 미국시장에서 iPhone 11에 비해 iPhone 11 Pro제품이 더욱 큰 인기를 모으고 있는데 반해 중국시장에서는 iPhone 11시리즈가 미국시장에 비해 더욱 강한 수요를 나타냈다. 그 이유에 대해 보고서는 *기존 iPhone 6/6s/7 사용자들에게 iPhone 11은 업그레이드 제품으로 최적의 선택 *iPhone 11이 가격을 하향 조정함으로써 중국 소비자 평균 임금의 1~1.3개월 가격으로 구입할 수 있다는 점 *24개월 무이자 할부로 구입이 가능하다는 점 등을 이유로 들었다.


한편, 오는 20일부터 중국에 정식 출시되는 신제품은 아이폰11, 아이폰11프로, 아이폰11프로 맥스 세 종류로 출고가는 각각 5499위안(90만원), 8699위안(145만원), 9599위안(160만원)으로 책정됐다.

 

윤가영 기자

ⓒ 상하이방(http://www.shanghaibang.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전체의견 수 0

댓글 등록 폼

비밀로 하기

등록
  • 멍니우, 호주 ‘벨라미스 오가닉’의 새 주인 hot 2019.09.17
    중국의 대형 유제품 기업인 멍니우(蒙牛)가 호주의 분유 기업을 인수한다. 16일 중국망재경(中国网财经)은 멍니우유업(蒙牛乳业,02319.HK)이 호주의 유기농 이..
  • 징동, 더 빨라진 ‘반나절’ 택배로 승부 hot 2019.09.17
    중국의 2대 전자상거래 기업인 징둥(京东)이 이제는 반나절 택배 서비스를 본격화하며 소비자 확보에 나섰다. 징둥물류(京东物流)에 따르면 징진지(京津冀,베이징-텐진..
  • 추석 연휴, 상하이에서 2조 7천억 원 썼다 hot 2019.09.16
    추석 연휴기간 상하이에서 발생한 소비가 161억 2000만 위안(2조 7000억 원)을 기록했다고 16일 노동보(劳动报)가 보도했다. 추석 연휴기간 요식, 주거,..
  • 금값 고공행진, 1년 새 30% 급등 hot 2019.09.16
    올 6월부터 금값 고공행진이 이어지고 있는 가운데 추석기간 상하이의 금값도 그램당 평균 400위안(6만 7000원)에 이르렀다고 16일 노동보(劳动报)가 보도했다..
  • 中 추석 국내여행, 첫 1억명 돌파 hot 2019.09.16
    올해 추석 국내여행을 떠난 여행자수가 사상 최초로 1억명을 넘어섰다고 16일 신화망(新华网)이 보도했다.문화관광부 통계에 따르면, 올해 추석 연휴기간 국내 여행을..

가장 많이 본 뉴스

종합

  1. 상해한국상회, 교민 400명과 함께..
  2. 上海 유명대학 ‘대학교 미투’ 논란..
  3. [12.10] 中 여행 즐기는 '90..
  4. 예쁜 '오뚜기 누나' 인기... 中여..
  5. 中, 한국 원정 운전면허 취득 '길'..
  6. [타오바오 핫 아이템 ] 아무 용기에..
  7. 전세계 750만 명 매료시킨 中 산골..
  8. 상하이 이색 서점 ① 예술 서적과 갤..
  9. 中 숙제 안한 아들 ‘거지 체험’시킨..
  10. 고급 스마트폰 시장 부동의 1위 애플..

경제

  1. 中, 한국 원정 운전면허 취득 '길'..
  2. 고급 스마트폰 시장 부동의 1위 애플..
  3. 상하이, 자녀 중학교 졸업까지 1억..
  4. 中 여행 즐기는 '90허우', 돈 잘..
  5. 홍콩 소매업의 ‘추락’…6개월來 56..
  6. 中 사회과학원 “내년 부동산 시장 급..
  7. 중국 ‘훠궈’ 연관 기업 12만개,..
  8. "2020 GDP 6%대는 中美 무역..
  9. 2019 글로벌 500대 브랜드 공개..
  10. 샤오미, 생수시장 진출하나

사회

  1. 상해한국상회, 교민 400명과 함께..
  2. 上海 유명대학 ‘대학교 미투’ 논란..
  3. 예쁜 '오뚜기 누나' 인기... 中여..
  4. 전세계 750만 명 매료시킨 中 산골..
  5. 中 숙제 안한 아들 ‘거지 체험’시킨..
  6. 세계 최초 돼지-원숭이 합친 ‘키메라..
  7. 上海 중학생이 개발한 쓰레기 봉투 온..
  8. 이번엔 베이징대 '미투', 여성 수십..
  9. 매년 사교육으로 2조 쓴다는 영국…가..
  10. 구급차로 개인 면세품 운반한 無개념..

문화

  1. 연말, 아이와 함께 즐기는 체험형 전..
  2. [책읽는 상하이 62] 철학자와 하녀
  3. 中 누리꾼, 손흥민 22위 “저평가..
  4. SHAMP 12월 추천도서
  5. 상하이 이색 서점 ① 예술 서적과 갤..
  6. ‘울림’ 챔버 오케스트라 창단 연주회..
  7. 최강희-김신욱 매직 통했다…상하이 선..
  8. 뮤지컬 ‘가족상회’를 보고
  9. 연말, 놓치기 아쉬운 공연
  10. 상하이 이색 서점 ② 역사건축물 쓰난..

오피니언

  1. [독자투고] 배낭 하나 달랑 메고
  2. [아줌마 이야기]마지막 육상대회
  3. 2019 화동조선족주말학교 학부모회장..

분야별 Topic

종합

  1. 중국진출 한국기업 “3년 힘들다고 절..
  2. ‘연예인급 미모’ 상하이 ‘젠빙 서시..
  3. 위챗 사진이 내 위치정보까지 노출?
  4. 무단결근 직원 해고했는데… 법원 "1..
  5. 광저우 도로 붕괴로 3명 실종
  6. 상하이, 해외 쇼핑을 가장 많이 하는..
  7. 상하이 '외국인 취업, 거류증 접수..
  8. 상해한국상회, 교민 400명과 함께..
  9. 上海 유명대학 ‘대학교 미투’ 논란..
  10. 中 7명 살해한 ‘여성 살인범’ 20..

경제

  1. 중국진출 한국기업 “3년 힘들다고 절..
  2. 위챗 사진이 내 위치정보까지 노출?
  3. 무단결근 직원 해고했는데… 법원 "1..
  4. 상하이, 해외 쇼핑을 가장 많이 하는..
  5. 상하이 '외국인 취업, 거류증 접수..
  6. 11월 中 부동산 가격 하락 지역 4..
  7. 中 100대 도시 집값 전달比 0.2..
  8. 中 장삼각 통합발전 규획 발표 …외국..
  9. 中, 한국 원정 운전면허 취득 '길'..
  10. [코트라] [기고] 중국 자동차 산업..

사회

  1. ‘연예인급 미모’ 상하이 ‘젠빙 서시..
  2. 광저우 도로 붕괴로 3명 실종
  3. 상해한국상회, 교민 400명과 함께..
  4. 上海 유명대학 ‘대학교 미투’ 논란..
  5. 中 7명 살해한 ‘여성 살인범’ 20..
  6. 中 육가공 공장, 병든 돼지 고기 대..
  7. 中여성, 노인 차에 매단채 아찔한 질..
  8. 예쁜 '오뚜기 누나' 인기... 中여..
  9. 대한항공 ‘코트룸 서비스’로 가볍게..
  10. 中 4개월 여아 ‘추나’요법 치료 후..

문화

  1. 연말, 아이와 함께 즐기는 체험형 전..
  2. 中 누리꾼, 손흥민 22위 “저평가..
  3. SHAMP 12월 추천도서
  4. 상하이 이색 서점 ① 예술 서적과 갤..
  5. ‘울림’ 챔버 오케스트라 창단 연주회..
  6. 최강희-김신욱 매직 통했다…상하이 선..
  7. 뮤지컬 ‘가족상회’를 보고
  8. 연말, 놓치기 아쉬운 공연
  9. 상하이 이색 서점 ② 역사건축물 쓰난..
  10. [새 책] 전병서 교수의 <돈의 흐름..

오피니언

  1. [독자투고] 배낭 하나 달랑 메고
  2. 2019 화동조선족주말학교 학부모회장..

프리미엄광고

adadadad

플러스업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