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메뉴

상하이방은 상하이 최대의 한인 포털사이트입니다.

마윈, 3년 연속 후룬 중국 부자 1위

[2019-10-10, 13:36:22]

알리바바를 떠난 마윈(马云)이 여전히 중국 최대 부자인 것으로 나타났다.


10일 후룬연구소(胡润研究院)에 따르면 2019년 후룬 중국 부자 순위에서 마윈과 그 일가가 2750억 위안(46조 2192억원)으로 3회 연속 중국 최대 부호 자리에 올랐다고 계면신문(界面新闻)이 전했다.


올해 순위 진입 커트라인은 20억 위안으로 총 1819명의 기업가가 포함되었다. 이는 지난해보다 4% 감소한 것으로 후룬 보고서 발표 이후 처음으로 2년 연속 그 숫자가 줄었다.


텐센트 마화텅(马化腾) 회장의 자산은 올해 200억 위안이 늘면서 총 2600억 위안으로 2위에 올랐다. 3위는 헝다그룹 쉬자인(许家印)이 2100억 위안으로 3위에 올랐다. 지난해보다는 자산이 400억 위안이나 줄었다.


핀둬둬의 창업주 황정(黄铮)은 지난해보다 자산이 42% 늘어난 1350억 위안으로 7위, 왕이(网易) 창업주 겸 CEO인 딩레이(丁磊)는 1250억 위안의 자산으로 8위에 올랐다. 이 두 인물은 올해 처음으로 1000억 클럽에 진입한 기업가가 되었다. IT 산업의 발전으로 과거 몇 년 간 무수히 많은 ‘젊은 ‘부자를 양성한 것이다.


뜨는 해가 있으면 지난 해가 있는 법, 재산이 크게 줄어든 부호들도 많았다. 대표적으로 중국 최대의 포털 사이트인 바이두의 리옌홍(李彦宏)과 마동민(马东敏) 부부의 재산은 500억 위안이 축소되었다. 기타 부호의 경우 캉메이약업(康美药业)의 마싱텐(马兴田)의 자산은 351억 위안, 샤오미(小米)의 레이쥔(雷军)은 350억 위안, 니오자동차(蔚来汽车) 리빈(李斌)은 52%, 펀중미디어(分众传媒)의 장난춘(江南春)의 자산은 44%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주가 하락 때문에 바이두, 샤오미, 헝다 3개 기업은 10대 부호 순위에서 밀렸다. 대신 메이디(美的), 헝루이제약(恒瑞医药), 하이캉위시(海康威视)가 새로 진입했다. 기존의 순위권에 있던 인물은 알리바바, 텐센트, 화웨이 밖에 없었다.


올해 순위에 진입한 인물 중 IT업계가 지난 해 10.3%에서 11.7%로 높아지며 금융 투자 업계를 넘어섰다. 가장 비중이 높은 산업은 제조업(24.5%)과 부동산(14.8%) 순이었다.


한편 올해 새로 진입한 신흥 부호 대부분은 IT 유니콘 기업과 커촹반(科创板) 주주인 것으로 나타났다. 17개의 커촹반 상장 기업의 주주 22명의 자산은 1360억 위안에 달했고 38개의 유니콘 기업 관련 인사 52명도 새롭게 순위에 포함되었다.

 

 

이민정 기자 

전체의견 수 0

댓글 등록 폼

비밀로 하기

등록
  • 중국 2050년 3명 중 1명 노인 hot 2019.10.10
    2050년 중국 인구 1/3이 노인 앞으로 30년 뒤면 중국의 인구의 30% 이상은 노인층이 될 것이라는 전망이 나왔다. 10일 전국 고령공작위원회판공실(全国老龄..
  • 국경절 연휴, 中 ‘유커’ 14만 명 한국 방문 hot 2019.10.10
    국경절 연휴, 中 ‘유커’ 14만 명 한국 방문 올해 국경절 연휴에 한국을 방문한 중국 유커(游客)가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10일 신랑재경(新浪财经)은 하루...
  • 新 주택 대출금리, 베이징↑ 상하이↓ hot 2019.10.09
    지난 8일부터 개인의 주택담보대출 금리를 대출우대금리(LPR)와 연동시키도록 하는 신규 정책이 적용, 베이징의 대출 금리는 오르고 상하이는 내린 것으로 나타났다...
  • '글로벌 경쟁력 보고서' 中 28위,韩 13위 hot 2019.10.09
    세계경제포럼(WEF)이 발표한 국가경쟁력 평가에서 중국이 28위를 차지했다고 9일 CCTV뉴스가 보도했다. 141개국 평가에서 평점이 가장 높은 것은 싱가포르였고..
  • 국경절 전국 관광수입, 장쑤성 1위 hot 2019.10.09
    국경절 전국 관광수입, 장쑤성 1위 중국의 황금연휴였던 국경절 연휴가 끝나자 전국 25개 성에서 국경절 관광 ‘성적표’를 속속 공개했다. 9일 중신망(中新网)에...

가장 많이 본 뉴스

종합

  1. 위챗페이, 비자∙마스터카드外 신용카드..
  2. 외국인 관광객, 中서 즈푸바오 결제된..
  3. 中 알츠하이머 신약 개발 성공
  4. 레고랜드, 2023년 상하이 진산에..
  5. 테슬라 중국산 모델 공개…中 누리꾼..
  6. 中 기업 독일 최대 호텔그룹까지 ‘꿀..
  7. 안민석 의원 "재외동포 학비 부담 줄..
  8. [11.8] 위챗페이, 비자∙마스터카..
  9. [11.7] 외국인 관광객, 中서 즈..
  10. 글로벌 명품 항공사 대한항공, 서비스..

경제

  1. 위챗페이, 비자∙마스터카드外 신용카드..
  2. 외국인 관광객, 中서 즈푸바오 결제된..
  3. 테슬라 중국산 모델 공개…中 누리꾼..
  4. 中 기업 독일 최대 호텔그룹까지 ‘꿀..
  5. 글로벌 명품 항공사 대한항공, 서비스..
  6. LG전자, 中 하이센스에 특허 소송
  7. 中 공신부, QR코드 국제 표준화 추..
  8. 마윈, 2019 포브스 선정 중국 부..
  9. 바이두, 3분기 실적 '양호'.....
  10. 삼성 갤럭시 폴드, 中서 5분만에 매..

사회

  1. 中 알츠하이머 신약 개발 성공
  2. 레고랜드, 2023년 상하이 진산에..
  3. 안민석 의원 "재외동포 학비 부담 줄..
  4. [인터뷰] 함께 꾸는 클래식 연주의..
  5. 지난해 한국 국제결혼 ‘1등 신랑’..
  6. 메이퇀 사칭 '신종 사기' 주의보
  7. '4300원에 오렌지 2200kg'..
  8. 수입박람회 ‘다이아몬드 변기’ 등장…..
  9. 디디쑨펑처 영업 재개, ‘여성은 밤에..
  10. 中 미성년자 게임제한 조치... 충전..

문화

  1. 中 언론, “손흥민 책임은 있으나 악..
  2. [책읽는 상하이 57] 섬에 있는 서..
  3. SHAMP 11월 추천도서
  4. [인터뷰] 함께 꾸는 클래식 연주의..
  5. 12월, 예매각 부르는 핫한 공연들
  6. 로드쇼 2019: 상하이에서 충칭까지
  7. 가을의 예술 산책, 11월 볼 만한..
  8. [책읽는 상하이 58] 나는 가해자의..
  9. '비폭력대화 특강' 11월 13일(수..
  10. [책읽는 상하이 58] 나는 가해자의..

오피니언

  1. 2019년 화동조선족주말학교 어린이낭..
  2. [독자투고]행복한 노년, 건강한 가을..
  3. [아줌마이야기] 小事情

분야별 Topic

종합

  1. 재외국민 교육지원 법안 통과
  2. 2019년 화동조선족주말학교 어린이낭..
  3. 11월 새롭게 적용되는 상하이 新규정
  4. 찬바람 불면 역시 ‘라면’! 상하이..
  5. 中여성, 청춘샷 남기려다 극단적 선택
  6. 상해한국학교 개교 20주년!
  7. 女승객의 ‘기장실 인증샷’ 논란 일파..
  8. 한국 국제조세 “한국 거주자 판정 기..
  9. 위챗페이, 비자∙마스터카드外 신용카드..
  10. [10.31] 中외교부 '한국인 단원..

경제

  1. 위챗페이, 비자∙마스터카드外 신용카드..
  2. 中 가구 1인당 재산 3400만원,..
  3. 외국인 관광객, 中서 즈푸바오 결제된..
  4. 선전, 24억원 고가주택 분양에 15..
  5. 상하이세관, 수입화물 쾌속 통관 편의..
  6. 中 유료 자습 공간 '독서실' 인기
  7. 테슬라 중국산 모델 공개…中 누리꾼..
  8. 스마트폰 출하량 삼성 1위, 화웨이..
  9. 테슬라, 中 매출은 70%↑ 미국 매..
  10. 삼성 갤럭시폴드, 6일 中국제수입박람..

사회

  1. 재외국민 교육지원 법안 통과
  2. 11월 새롭게 적용되는 상하이 新규정
  3. 中여성, 청춘샷 남기려다 극단적 선택
  4. 상해한국학교 개교 20주년!
  5. 女승객의 ‘기장실 인증샷’ 논란 일파..
  6. 한국 국제조세 “한국 거주자 판정 기..
  7. 난감한 10대, 당당한 20대의 性을..
  8. 제자에게 폭행당한 교사 의식불명
  9. 中 알츠하이머 신약 개발 성공
  10. 中 왕홍 생방송 판매 주의보 발령…왜..

문화

  1. 中 언론, “손흥민 책임은 있으나 악..
  2. SHAMP 11월 추천도서
  3. [인터뷰] 함께 꾸는 클래식 연주의..
  4. 12월, 예매각 부르는 핫한 공연들
  5. 로드쇼 2019: 상하이에서 충칭까지
  6. 가을의 예술 산책, 11월 볼 만한..
  7. [책읽는 상하이 58] 나는 가해자의..
  8. '비폭력대화 특강' 11월 13일(수..

오피니언

  1. 2019년 화동조선족주말학교 어린이낭..
  2. [독자투고]행복한 노년, 건강한 가을..

프리미엄광고

adadadad

플러스업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