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메뉴

상하이방은 상하이 최대의 한인 포털사이트입니다.

中 유료 자습 공간 '독서실' 인기

[2019-11-05, 12:03:20]

무료 음식 제공, 조용한 환경, 함께하는 공부... 중국에서 유료 자습실이 젊은층에서 인기를 모으고 있다고 5일 중국청년보(中国青年报)가 보도했다.


최근 인터넷에서는 '유료 자습실 1일 이용료 28위안(4600원)부터'라는 태그가 인기 검색어로 떠올랐다. 최근 수개월동안 베이징, 시안, 다렌 등 도시에서 유료 자습실이 잇달아 등장, 자기 충전을 위한 젊은이들과 학생들 사이에서 인기를 모으고 있다.


자습실을 운영하고 있는 A씨는 "요즘 젊은이들 사이에서는 초조, 불안, 자신에 대한 불신 등으로 고민하는 사람들이 늘고 있다"면서 "이들은 자기 계발, 제고, 독서, 사고를 할 수 있는 공간이 필요하며 예전보다 나아진 자신을 발견함으로써 이러한 초조함과 불안감을 해소할 수 있다"며 자습실을 개설하게 된 이유를 설명했다.


이 분야의 공공자원 부족도 자습실 등장에 한몫 했다. 시험을 치러야 하는 수험생들의 경우 도서관은 늘 자리가 부족하고 직장인들에게 개방된 자원도 부족해 조용한 독서나 사고를 위한 공간이 부족하다.  또한 소비력 제고와 더불어 환경에 대한 요구도 갈수록 높아지고 있어 이러한 소비수요를 충족시키는 자습실을 찾는 이들의 발길도 늘고 있는 것이다.


실제 유료 자습실을 자주 찾는 사람들은 사회생활 초년생들과 학생들로 20~35세가 가장 많다. 유료 자습실을 운영중인 B씨에 따르면, 여름방학 등 방학기간에는 고등학생이 80%이고 방학이 끝나면 대학생들과 직장인들이 주로 찾는다고 한다.

 

자습실은 소음을 차단한 1인실, 2인실, 4인실 등과 소규모 기업을 위한 회의실 등을 갖추고 있으며 책걸상 외에 스탠드, 전기 코드, 가습기, 공기정화기 등도 갖춰져 있다. 또 일부 자습실에서는 간식, 음료, 필기구, 생활용품 등을 무료로 제공하기도 한다. 뿐만 아니라 쉬는 시간 이용할 수 있도록 안마의자, 소파 등을 갖춘 곳이 있는 가 하면 고양이를 키우는 곳도 있다.


자습실을 자주 찾는 사람들은 이구동성으로 "집에서 공부하는 것보다 효율이 높다"면서 "기지개를 켜다가도 옆에서 열심히 공부하는 사람들을 보고 자극 받아서 또다시 책을 집어들게 된다", "돈이 아까워서라도 한글자라도 더 보게 된다"고 말했다.


현재 베이징에서 운영되고 있는 자습실의 경우 시간당 12위안, 하루 60~80위안 정도이며 자주 찾는 이들을 위한 월간/분기 카드도 판매된다.

 

윤가영 기자

 

ⓒ 상하이방(http://www.shanghaibang.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전체의견 수 0

댓글 등록 폼

비밀로 하기

등록
  • 삼성, 中 사업 몸집 줄이고 5G 사업 주력 hot 2019.11.05
    삼성, 中 사업 몸집 줄이고 5G 사업 주력 삼성이 중국 사업에 대한 대대적인 구조조정에 나설 전망이다. 4일 펑파이신문(澎湃新闻)에 따르면 삼성이 중국 사업 인..
  • 마늘값 200% 껑충... 3년来 최고 hot 2019.11.05
    올 6월 이후 마늘 가격이 크게 올랐다가 급락, 9월 말에 또다시 오르는 등 롤러코스터식 가격변화를 겪고 있다고 5일 CCTV  뉴스가 전했다.베이징 농..
  • 핀둬둬, 시총 500억 달러 돌파… GMV 징동 넘.. hot 2019.11.05
    핀둬둬, 시총 500억 달러 돌파…GMV 징동 넘어섰다 중국 전자 상거래 업계의 ‘셋째’핀둬둬(拼多多)의 시총이 500억 달러를 돌파하며 또 한번 업계를 놀래켰다..
  • [코트라]中 과학기술산업의 현주소 hot 2019.11.05
    - 정부 육성책과 대표기업의 집중 투자로 거침없는 성장세 보여 - - 한중 기업 협력의 신모델 구축하면서 기술 경쟁력을 확보해야 -
  • 제 2회 수입 박람회 11월 5일 개막 hot 2019.11.05
    제 2회 수입 박람회 11월 5일 개막 올해로 두번째로 열리는 중국 국제 수입 박람회가 11월 5일부터 5일간의 일정으로 상하이에서 열린다. 5일 개막식에는 시진..

가장 많이 본 뉴스

종합

  1. 상해한국학교 수업료 인상 확정 아니다..
  2. 12월부터 시행되는 상하이 新규정
  3. 中 ‘통신사 변경’ 시행 후 이탈자..
  4. 中 ‘지상 낙원’ 구채구, 개인 관광..
  5. [책읽는 상하이 61] 오베라는 남자
  6. 위챗 사진이 내 위치정보까지 노출?
  7. 광저우 도로 붕괴로 3명 실종
  8. 상하이 '외국인 취업, 거류증 접수..
  9. [코트라] 중국 평균 임금 변화 및..
  10. 中 올해 외국인 관광 수입 155조원..

경제

  1. 12월부터 시행되는 상하이 新규정
  2. 中 ‘통신사 변경’ 시행 후 이탈자..
  3. 위챗 사진이 내 위치정보까지 노출?
  4. 상하이 '외국인 취업, 거류증 접수..
  5. [코트라] 중국 평균 임금 변화 및..
  6. 中 올해 외국인 관광 수입 155조원..
  7. 中 장삼각 통합발전 규획 발표 …외국..
  8. 中 100대 도시 집값 전달比 0.2..
  9. 무단결근 직원 해고했는데… 법원 "1..
  10. 상하이, 해외 쇼핑을 가장 많이 하는..

사회

  1. 상해한국학교 수업료 인상 확정 아니다..
  2. 中 ‘지상 낙원’ 구채구, 개인 관광..
  3. 광저우 도로 붕괴로 3명 실종
  4. “회의록•의결내용 공개, 감사 기능..
  5. 中 육가공 공장, 병든 돼지 고기 대..
  6. 대한항공 ‘코트룸 서비스’로 가볍게..
  7. 中 4개월 여아 ‘추나’요법 치료 후..
  8. 中 초∙중∙고생 70% 독서 시간 1..
  9. 희망도서관 10살 됐어요
  10. 2019 제8회 항저우 한•중 대학생..

문화

  1. 中 배우 ‘도전형 예능’ 찍다 사망…..
  2. 내달 8일 소설가 '이광복' 상하이..
  3. 2019년 대미를 장식 할 인기 공연..
  4. 탁구 ‘에지볼’까지 잡는 스마트 탁구..
  5. [책읽는 상하이 60] 코스모스
  6. [책읽는 상하이 61] 오베라는 남자
  7. [새 책 소개] 책, 예술을 만나다
  8. 中 누리꾼, 손흥민 22위 “저평가..
  9. SHAMP 12월 추천도서

오피니언

  1. [아줌마이야기] 타오바오
  2. [독자투고] 배낭 하나 달랑 메고

분야별 Topic

종합

  1. 동남아, 脫중국 업체 유치 중
  2. 증권사가 전망하는 내년 中 부동산 시..
  3. 中 배우 ‘도전형 예능’ 찍다 사망…..
  4. 상해한국학교 수업료 인상 확정 아니다..
  5. 상하이의 밤은 우아하다…어둠 밝히는..
  6. 中 자수성가 젊은 CEO, 알고 보니..
  7. 기내서 입으로 환자 소변 받아낸 中..
  8. 내달 8일 소설가 '이광복' 상하이..
  9. 中부동산기업 446개 파산… '깜놀'..
  10. [인터뷰]G마트, 한국상권의 메카 홍..

경제

  1. 동남아, 脫중국 업체 유치 중
  2. 증권사가 전망하는 내년 中 부동산 시..
  3. 中 자수성가 젊은 CEO, 알고 보니..
  4. 中부동산기업 446개 파산… '깜놀'..
  5. 화웨이, 드비알레와 손잡고 스마트 스..
  6. 전염병 지역•곰팡이 견과류 수만톤 유..
  7. ‘금의환향’ 알리바바, 시총 세계 8..
  8. 12월부터 시행되는 상하이 新규정
  9. 中 '국적 지수' 4년동안 5단계..
  10. 中 ‘통신사 변경’ 시행 후 이탈자..

사회

  1. 상해한국학교 수업료 인상 확정 아니다..
  2. 기내서 입으로 환자 소변 받아낸 中..
  3. [인터뷰]G마트, 한국상권의 메카 홍..
  4. 중국 스파이, 망명 요청? 中언론 "..
  5. 연말 상하이 교민사회 행사 '풍성'
  6. 中유명 뷰티 블로거 '가정폭력'.....
  7. 아이폰 밀수 위해 홍콩-선전 땅굴 뚫..
  8. 中 96만명 공무원 시험 참가.....
  9. 상하이 절도사건 급감, 수사율 사상..
  10. 오락가락 상하이 날씨, 다음주부터 기..

문화

  1. 中 배우 ‘도전형 예능’ 찍다 사망…..
  2. 내달 8일 소설가 '이광복' 상하이..
  3. 2019년 대미를 장식 할 인기 공연..
  4. 탁구 ‘에지볼’까지 잡는 스마트 탁구..
  5. 中 누리꾼, 손흥민 22위 “저평가..
  6. SHAMP 12월 추천도서
  7. 연말, 아이와 함께 즐기는 체험형 전..

오피니언

  1. [독자투고] 배낭 하나 달랑 메고

프리미엄광고

adadadad

플러스업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