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메뉴

상하이방은 상하이 최대의 한인 포털사이트입니다.

中 돼지고기 공급난에 브라질 돼지 내장까지 수입

[2019-11-05, 12:58:48]

아프리카 돼지 열병으로 국내 돼지고기 공급이 어려움을 겪고 있는 중국이 이번에는 브라질 돼지 내장까지 수입에 나선다.


5일 관찰자망(观察者网)은 브라질 농업부 장관 Tereza Cristina Dias의 발언을 인용해 중국이 브라질 현지 돼지고기 가공공장 7곳에 대한 수출 허가를 승인했다고 전했다. 이 공장들은 중국에 돼지의 내장을 수출할 예정이다.


이번 수출 성사는 지난달 브라질 자이르 보우소나루 (Jair Messias Bolsonaro)대통령이 중국을 방문 한 뒤 이뤄진 결과다.


영국 로이터 통신에 따르면 중국은 이미 브라질 육가공 공장 25곳에 대해 대중국 수출 허가증을 내주었다. 25개 공장은 돼지고기 수출 공장으로 이 중 17개는 소고기, 6개는 닭고기까지 수출 가능한 곳이다.


중국은 현재 브라질의 최대 육류(돼지∙소∙닭) 수출국으로 올해 1~8월 기간 동안 중국이 수입한 브라질 돼지고기는 48%, 소고기는 17%, 닭고기는 37%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중국 상무부의 대변인은 현재 국내 돼지고기 시장 공급량은 확보된 상태로 시장의 변화에 따라 정부에서 비축한 고기들을 시장에 공급할 것이라고 전했다. 8월 말을 기준으로 중국 돼지고기 도매가는 31.77위안/kg으로 전월보다 50% 가까이 상승했다. 올해 돼지고기 생산량 감소로 돼지고기 공급이 어려워 자연스레 수입량이 증가할 수 밖에 없었다.


한편 중국 해관총서의 데이터에 따르면 올해 1~7월 중국이 수입한 돼지고기는 101만 톤으로 지난해보다 36% 증가했다. 현재 중국 돼지고기 수입량의 20%를 차지하는 국가는 독일이었고 그 뒤로 스페인, 캐나다 순이다.


현재 중국이 수입하는 돼지고기 산지 대부분은 남미국가와 유럽 국가에 집중되어 있다. 그러나 유럽 일부 지역에서도 아프리카열병이 발생했고 현지 생산량으로는 중국 수요를 감당할 수 없어 브라질 산 돼지고기가 각광받고 있는 셈이다. 브라질 역시 이번에 허가 받은 25개 공장을 시작으로 더 많은 돼지고기를 중국으로 수출하기 위해 심사 단계 축소 등의 노력을 기울이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민정 기자 

전체의견 수 0

댓글 등록 폼

비밀로 하기

등록
  • 中 유료 자습 공간 '독서실' 인기 hot 2019.11.05
    무료 음식 제공, 조용한 환경, 함께하는 공부... 중국에서 유료 자습실이 젊은층에서 인기를 모으고 있다고 5일 중국청년보(中国青年报)가 보도했다. 최근 인터넷에..
  • 삼성, 中 사업 몸집 줄이고 5G 사업 주력 hot 2019.11.05
    삼성, 中 사업 몸집 줄이고 5G 사업 주력 삼성이 중국 사업에 대한 대대적인 구조조정에 나설 전망이다. 4일 펑파이신문(澎湃新闻)에 따르면 삼성이 중국 사업 인..
  • 마늘값 200% 껑충... 3년来 최고 hot 2019.11.05
    올 6월 이후 마늘 가격이 크게 올랐다가 급락, 9월 말에 또다시 오르는 등 롤러코스터식 가격변화를 겪고 있다고 5일 CCTV  뉴스가 전했다.베이징 농..
  • 핀둬둬, 시총 500억 달러 돌파… GMV 징동 넘.. hot 2019.11.05
    핀둬둬, 시총 500억 달러 돌파…GMV 징동 넘어섰다 중국 전자 상거래 업계의 ‘셋째’핀둬둬(拼多多)의 시총이 500억 달러를 돌파하며 또 한번 업계를 놀래켰다..
  • [코트라]中 과학기술산업의 현주소 hot 2019.11.05
    - 정부 육성책과 대표기업의 집중 투자로 거침없는 성장세 보여 - - 한중 기업 협력의 신모델 구축하면서 기술 경쟁력을 확보해야 -

가장 많이 본 뉴스

종합

  1. 중국진출 한국기업 “3년 힘들다고 절..
  2. ‘연예인급 미모’ 상하이 ‘젠빙 서시..
  3. 11월 中 부동산 가격 하락 지역 4..
  4. 中 7명 살해한 ‘여성 살인범’ 20..
  5. 中 4개월 여아 ‘추나’요법 치료 후..
  6. 中여성, 노인 차에 매단채 아찔한 질..
  7. [12.6] 中언론, "왕이 외교부장..
  8. 上海 유명대학 ‘대학교 미투’ 논란..
  9. 연말이 더 즐거운 상하이, 취향대로..
  10. 연말, 아이와 함께 즐기는 체험형 전..

경제

  1. 중국진출 한국기업 “3년 힘들다고 절..
  2. 11월 中 부동산 가격 하락 지역 4..
  3. 中언론, "왕이 외교부장 방한, 4가..
  4. 中 “2025년 자동차 판매 25%..
  5. 2019 상하이 CSR 환경•노동 세..
  6. 中 창장삼각주 경제권, 세무편리 조치..
  7. 샤오미, 화웨이도 백기든 일본시장에..
  8. 고급 스마트폰 시장 부동의 1위 애플..
  9. 화웨이, 미국 연방통신위원회 정식으로..
  10. 中 AI 특허 출원 수 미국 제치고..

사회

  1. ‘연예인급 미모’ 상하이 ‘젠빙 서시..
  2. 中 7명 살해한 ‘여성 살인범’ 20..
  3. 中 4개월 여아 ‘추나’요법 치료 후..
  4. 中여성, 노인 차에 매단채 아찔한 질..
  5. 上海 유명대학 ‘대학교 미투’ 논란..
  6. 배우 죽음으로 내 몬 '저장위성'에..
  7. 2019 제8회 항저우 한•중 대학생..
  8. ‘닝멍징’, ‘996’…中 2019년..
  9. 고장 트럭에 '구조비 3300만원'..
  10. 中 학업성취도 79개국 중 1위… 행..

문화

  1. 中 배우 ‘도전형 예능’ 찍다 사망…..
  2. 탁구 ‘에지볼’까지 잡는 스마트 탁구..
  3. [책읽는 상하이 61] 오베라는 남자
  4. 연말, 아이와 함께 즐기는 체험형 전..
  5. 中 누리꾼, 손흥민 22위 “저평가..
  6. SHAMP 12월 추천도서
  7. [책읽는 상하이 62] 철학자와 하녀
  8. ‘울림’ 챔버 오케스트라 창단 연주회..
  9. 상하이 이색 서점 ① 예술 서적과 갤..
  10. 최강희-김신욱 매직 통했다…상하이 선..

오피니언

  1. [독자투고] 배낭 하나 달랑 메고

분야별 Topic

종합

  1. 中 배우 ‘도전형 예능’ 찍다 사망…..
  2. 상해한국학교 수업료 인상 확정 아니다..
  3. 中 자수성가 젊은 CEO, 알고 보니..
  4. 아이폰 밀수 위해 홍콩-선전 땅굴 뚫..
  5. 中유명 뷰티 블로거 '가정폭력'.....
  6. 탁구 ‘에지볼’까지 잡는 스마트 탁구..
  7. 위챗 사진이 내 위치정보까지 노출?
  8. 12월부터 시행되는 상하이 新규정
  9. 中 ‘통신사 변경’ 시행 후 이탈자..
  10. ‘금의환향’ 알리바바, 시총 세계 8..

경제

  1. 中 자수성가 젊은 CEO, 알고 보니..
  2. 위챗 사진이 내 위치정보까지 노출?
  3. 12월부터 시행되는 상하이 新규정
  4. 中 ‘통신사 변경’ 시행 후 이탈자..
  5. ‘금의환향’ 알리바바, 시총 세계 8..
  6. 무단결근 직원 해고했는데… 법원 "1..
  7. 상하이 '외국인 취업, 거류증 접수..
  8. 애플 에어팟 프로, 중국 생산 2배..
  9. '씨트립 자동차 임대', 여행 플랫폼..
  10. 중국진출 한국기업 “3년 힘들다고 절..

사회

  1. 상해한국학교 수업료 인상 확정 아니다..
  2. 아이폰 밀수 위해 홍콩-선전 땅굴 뚫..
  3. 中유명 뷰티 블로거 '가정폭력'.....
  4. 광저우 도로 붕괴로 3명 실종
  5. 2020 QS 아시아 대학 Top 1..
  6. 中 ‘지상 낙원’ 구채구, 개인 관광..
  7. 中 육가공 공장, 병든 돼지 고기 대..
  8. 18세男 7세 친동생 살해 "스트레스..
  9. ‘연예인급 미모’ 상하이 ‘젠빙 서시..
  10. 60% 젊은이 "건강검진표 보기 겁난..

문화

  1. 中 배우 ‘도전형 예능’ 찍다 사망…..
  2. 탁구 ‘에지볼’까지 잡는 스마트 탁구..
  3. 연말, 아이와 함께 즐기는 체험형 전..
  4. 中 누리꾼, 손흥민 22위 “저평가..
  5. SHAMP 12월 추천도서
  6. ‘울림’ 챔버 오케스트라 창단 연주회..
  7. 상하이 이색 서점 ① 예술 서적과 갤..
  8. 최강희-김신욱 매직 통했다…상하이 선..
  9. 뮤지컬 ‘가족상회’를 보고

오피니언

  1. [독자투고] 배낭 하나 달랑 메고

프리미엄광고

adadadad

플러스업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