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메뉴

상하이방은 상하이 최대의 한인 포털사이트입니다.

도전, 경험, 성장… 상하이저널 21기 학생기자!

[2020-04-17, 21:13:38] 상하이저널

흔치 않는 기회, 최선을 다해 

 학생기자 김지영(SAS 10)


합격 통지를 받기 전까지는 막연히 설레는 마음만 존재할 뿐이었다. 그러나 막상 내가 학생기자가 됐다는 걸 인지하게 되고 나선 별안간 불안감에 휩싸였다. 내가 과연 학생기자로서 충분한 사람인지에 대한 의문과 함께 두려움에 떨며 발대식에 참석했다. 

기획회의를 위해 선배 기자들과 둘러앉으니 알 수 없는 무게감에 짓눌렸다. 기획회의 초반에는 너무 떨려서 내 입 밖으로 무슨 말이 나오는지도 제대로 알 수 없었다. 그러나 회의가 무르익어 갈수록 적극적으로 의견을 나누는 선배들을 보며 긴장을 풀 수 있었다. 불안감을 떨치는 데에는 자신을 너무 압박하지 말고 원하는 기사를 쓰라는 선배 기자들의 조언이 큰 도움이 됐다. 

아직도 앞으로 내가 잘 해 나갈 수 있을지 걱정되지만 학생기자로서 경험할 것들에 대한 기대감이 크다. 흔치 않은 기회를 얻었으니 항상 최선을 다해 유익하고 흥미로운 기사로 교민사회에 도움이 되기 위해 노력할 것이다. 


나에게 온 깜짝 선물

 학생기자 이현제(진재중학 10)


어렸을 때부터 오랫동안 상하이저널의 선배 학생 기자들의 기사들을 읽으면서 각종 분야의 도움을 많이 받았기에, 나도 언젠가는 꼭 보답하고 싶다는 마음이 커서 지원했다. 하지만 아쉽게도 나의 첫 도전은 실패였다. 속상한 마음을 뒤로하고 용기를 내어 재도전해 드디어 이번에 21기 학생기자에 선발됐다.

합격자 발표 시간 직전까지 합격했으리라고 상상도 못했던 나에게 합격 소식은 깜짝 선물처럼 느껴졌다. 하지만 시간이 지날수록 점점 실감이 나면서 불안해지기 시작했다. 한국어로 글 쓸 기회가 거의 없었기에 잘 할 수 있을 지 두려웠고, 1년 동안 24편의 기사를 써야 한다는 생각에 겁부터 났지만 발대식에서 들었던 선배 기자들의 조연과 격려를 듣고 나니 조금씩 용기가 생겼다.

또, 그토록 원하던 일이었기에 도전 정신으로 열심히 해보려 한다. 물론 그 과정이 많이 힘들고 어렵겠지만 배우는 마음으로 열심히 활동해 1년을 후회하지 않게 적극적으로 활동하는 책임감 있는 학생기자가 되어야겠다.


나누고 채우는 1년

 학생기자 장인우(상해한국학교 10)


평소 상하이저널 신문을 즐겨 봤다. 학생기자들이 대단하다고 생각했다. 다양한 주제, 다방면의 기사들이 청소년 시각으로 신문에 실렸다. 학생기자들이 쓴 기사에 많은 도움을 받았다. 고마웠고, 부러웠다. 큰 존재로 여겨졌던 학생기자, 이제 나도 상하이저널 학생기자가 됐다. 그 동안 도움을 받아왔던 수동적인 정보 소비자였다면, 이제는 정보 생산자의 자리에 선 것이다. 

막상 학생기자라는 타이틀을 달고 보니 그 전에 없던 막연한 책임감이 느껴진다. 한 달에 2편, 1년에 24편의 기사를 쓰는 것이 결코 쉬운 일은 아닐 것 같다. 하지만 책임감을 갖고 성실하게 활동할 생각이다. ‘신문의 품위는 기사의 질이 결정한다’는 말처럼 상하이저널에 누가 되지 않도록, 학생기자로서 좋은 기사를 쓰는 일을 게을리 하지 않을 생각이다. 20, 21기 학생기자들과 함께 다양한 경험을 쌓는 것은 물론, 나의 부족함을 찾고 빈 곳을 채우기 위해 노력하는 학생기자가 될 것이다. 



관심사를 널리 알릴 기회 

 학생기자 한민교(SMIC 11) 


처음 상하이저널이 학생기자를 선발한다고 들었을 때 의아했다. 학생인 신분에서 기사를 쓴다고 얼마나 잘 쓸 수 있을까, 또는 청소년이 쓰는 기사를 남들이 보기나 할까 등의 의구심이 들었다. 하지만 곰곰이 생각해보니 내 관심사를 나눌 수 있는 몇 없는 기회라는 걸 깨닫고 곧바로 지원했다.  시간 제한이 있는 시험에 취약한 나는 2차 글쓰기 시험에서 분명히 떨어질 거 같다는 생각이 들었다. 면접을 끝내고 집으로 가는 길에 마음이 편치 않았다. 

마음의 준비를 하고 상하이저널 웹사이트에 들어가서 최종 합격자 명단에 내 이름을 발견했다. 내 이름을 본 순간, 학생기자 활동을 하면서 다루고 싶은 주제들이 머릿속을 스쳐 지나갔다. 성 평등에 특히나 관심 있는 학생으로서, 당장N번방과 관련된 기사를 쓸 기세였다. 앞으로 상하이저널 학생기자 활동을 통해 내 의견을 널리 알리고, 논란이 되는 페미니즘을 낱낱이 파헤치고 싶다. 또 다른 관심사인 생물학에 대해서도 유익한 기사를 작성하고 싶다. 


성장할 나를 꿈꾸며 내딛는 도전

 학생기자 한주영(상해한국학교 10)


코로나 19 때문에 학생기자 면접을 기약 없이 기다려야 했다. 기다린 만큼 간절함도 더했다. 긴장 속에 기사 작성과 최종 면접을 마친 후 기다려야 했던 우리를 위한 배려인지 합격 발표가 당일 바로 나왔다. 떨어질 수도 있을 거라는 생각을 했기에 학생기자로서 기회를 얻게 된 것에 먼저 감사하다. 더불어 이제 시작이라 생각하니 책임감도 크고 갈 길이 멀다는 생각도 든다.

또한 전 세계가 처음 경험해 보는 새로운 바이러스 때문에 팬더믹에 빠진 상황이라 학생기자로서 어떤 기사를 써야 할지 고민이 많다. 앞으로 상하이의 다양한 학교에 다니는 친구들의 시각으로, 친구들의 마음으로, 그 친구들을 대신해 좋은 기사를 쓰고 싶다. 

학생기자 활동 모두가 유쾌할 줄 알았던 나는 첫 기획회의를 통해 진지한 선배님들의 모습을 보면서 많이 배웠다. 어떤 기사를 어떻게 써야 할지 막막했는데 첫 번째 기획 회의 때 선배님들의 조언을 들으며 한 발 내디뎌 본다. 또 1년 후 좀 더 성장해 있을 나를 꿈꾸며 큰 도전을 시작하려 한다. 


ⓒ 상하이방(http://www.shanghaibang.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전체의견 수 0

댓글 등록 폼

비밀로 하기

등록
  • 中 코로나 여파로 1분기 GDP -6.8% 역대 ‘.. hot 2020.04.17
    올초 본격 확산된 코로나19의 충격으로 올해 1분기 중국의 경제성장률이 역대 최저치를 기록했다.17일 차이신(财新)은 중국 국가통계국이 발표한 데이터를 인용해 올..
  • 中 항공기 하루 20대만 뜬다... 일일 입국자 2.. hot 2020.04.15
    지난달 26일 중국 민항국이 모든 항공사를 대상으로 한 국가에 한 노선을 일주일에 한 번만 운항하는 이른바 ‘일사일국일선(一司一国一线)’ 방침을 제정한 이후 중국..
  • 中 1분기 무역흑자 80% 감소 hot 2020.04.14
    中 1분기 무역흑자 80% 감소 코로나19의 여파 속 중국의 1분기 무역 성적표가 공개되었다. 14일 국무원 신문 판공실에서 진행된 뉴스 브리핑에 리쿠이원(李魁文..
  • 中 텐센트, 지난해 전세계 APP 순익 1위 hot 2020.04.13
    中 텐센트, 지난해 전세계 APP 순익 1위 순위권 기업수, 중국이 처음으로 일본 앞서 매년 미국 App Annie에서 발표하는 글로벌 APP 개발 기업의 수익...
  • 中 3월 자동차 판매 300% 증가 hot 2020.04.13
    中 3월 자동차 판매 300% 증가 코로나19로 중국인들의 소비가 위축된 가운데 지난 3월 자동차 소비가 호전세를 보였다. 9일 펑파이신문(澎湃新闻)에 따르면 승..

가장 많이 본 뉴스

종합

  1. 중국 입국 더 간소해졌다... 3종류..
  2. 인천-푸동 다음 전세기는 10월 22..
  3. [9.24] 중국 입국 더 간소해졌다..
  4. [독자투고] 교민 모두에게 소중한 ‘..
  5. [9.23] 中 위챗, 친구 목록 정..
  6. 中 리커창 총리, 상하이에서 첫 방문..
  7. 中 국민 간장 브랜드, 유충에 이어..
  8. 판빙빙, SNS서 36억 다이아몬드..
  9. [9.22] 中 리커창 총리, 상하이..
  10. [9.25] 中 하이난면세점 방문자..

경제

  1. 中 리커창 총리, 상하이에서 첫 방문..
  2. 위챗, 美 앱스토어에서 사라져… 기존..
  3. 10월 연휴 6억 명 여행길 오른다
  4. 中 본토 주민 마카오여행 전면 허용
  5. 中 베이징 자유무역구 설립
  6. 中 증권업계 새로운 바람, 궈진∙궈렌..

사회

  1. 중국 입국 더 간소해졌다... 3종류..
  2. 인천-푸동 다음 전세기는 10월 22..
  3. 中 국민 간장 브랜드, 유충에 이어..
  4. 이제는 반려동물도 ‘생방송’ 시대…..
  5. 中 위챗, 친구 목록 정리서비스…개인..
  6. 中 하이난면세점 방문자 '블랙 리스트..
  7. 상하이 지하철역, 마스크 자판기 설치
  8. 상하이 피렌체타운 '쇼핑축제' 개최
  9. 中 미술대 '성폭행 피해는 예쁜 외모..
  10.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6명…해외..

문화

  1. 만능 엔터테이너 배우 황홍성, 자택..
  2. 걸그룹 파나틱스 노출 강요 논란… 中..
  3. 中 연예인 개인정보 단돈 10위안이면..
  4. 판빙빙, SNS서 36억 다이아몬드..
  5. 손흥민 첫 한 게임 4골에 中 네티즌..
  6. 上海에서의 8일, 황금연휴 뭐하지?
  7. [책읽는 상하이 93] 사업을 한다는..
  8. [책읽는 상하이 94] 역사의 쓸모
  9. 국경절, 극장에서 즐기는 중국 영화..
  10. 10월, 분위기 있는 공연으로 시작해..

오피니언

  1. [독자투고] 교민 모두에게 소중한 ‘..
  2. [독자투고] ‘희망’으로 가득 찬 상..

분야별 Topic

종합

  1. 상해한국상회 전세기 25, 26일 연..
  2. 중국 입국 더 간소해졌다... 3종류..
  3. 中 집값, 여전히 상승 중
  4. 만능 엔터테이너 배우 황홍성, 자택..
  5. 한국문화제의 꽃 ‘나가수’ 가수왕은..
  6. 신형관 미래에셋 중국법인 대표, 금융..
  7. 걸그룹 파나틱스 노출 강요 논란… 中..
  8. 中, 한국 유입 코로나19 환자 발생
  9. "맛 없는 걸 맛 없다고 해도 죄?"..
  10. [인터뷰] 신형관 미래에셋자산운용 중..

경제

  1. 中 집값, 여전히 상승 중
  2. 美제조기업, 중국 철수 압박에도 요지..
  3. 中 리커창 총리, 상하이에서 첫 방문..
  4. 中 5G폰 '천'단위 뚫었다... 9..
  5. 틱톡, 내년 뉴욕 증시 상장한다
  6. 中 민영기업의 신화 안방보험 결국 ‘..
  7. 中 틱톡 매각 대신 오라클과 기술협력
  8. 안랩 V3 모바일 시큐리티, 누적 다..
  9. 中 민항국, 8월 국내 여객 수송량..
  10. 위챗, 美 앱스토어에서 사라져… 기존..

사회

  1. 상해한국상회 전세기 25, 26일 연..
  2. 중국 입국 더 간소해졌다... 3종류..
  3. 한국문화제의 꽃 ‘나가수’ 가수왕은..
  4. 신형관 미래에셋 중국법인 대표, 금융..
  5. 中, 한국 유입 코로나19 환자 발생
  6. "맛 없는 걸 맛 없다고 해도 죄?"..
  7. [인터뷰] 신형관 미래에셋자산운용 중..
  8. ‘최장•최다•최고’ 역대급 한국문화제..
  9. 인천-푸동 다음 전세기는 10월 22..
  10. 주재 임원 경영교육 과정, SHAMP..

문화

  1. 만능 엔터테이너 배우 황홍성, 자택..
  2. 걸그룹 파나틱스 노출 강요 논란… 中..
  3. 中 연예인 개인정보 단돈 10위안이면..
  4. 판빙빙, SNS서 36억 다이아몬드..
  5. 손흥민 첫 한 게임 4골에 中 네티즌..
  6. 上海에서의 8일, 황금연휴 뭐하지?
  7. 국경절, 극장에서 즐기는 중국 영화..
  8. 10월, 분위기 있는 공연으로 시작해..
  9. 중국 영화는 모두 ‘애국주의 영화’..

오피니언

  1. [독자투고] 교민 모두에게 소중한 ‘..
  2. [독자투고] ‘희망’으로 가득 찬 상..

프리미엄광고

adadad

플러스업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