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메뉴

상하이방은 상하이 최대의 한인 포털사이트입니다.

美 ‘클린 네트워크’로 중국 IT기업 저격…화웨이∙알리바바∙텐센트 지목

[2020-08-07, 11:31:02]

미국의 ‘클린 네트워크(The Clean Network)’ 프로젝트 출범으로 화웨이, 틱톡에 이어 모든 중국 IT 기업이 미국을 포함한 전세계의 제재 대상으로 도마 위에 올랐다.

 

6일 재신망(财新网)에 따르면, 미국 현지 시간으로 5일 폼페이오 미국 국무부 장관은 중국 등 악의적인 이들로부터 미국 시민의 개인 정보와 기업의 민감한 정보를 보호하겠다는 내용의 ‘클린 네트워크’ 프로젝트를 발표했다.

 

클린 네트워크 프로젝트는 구체적으로 미국의 운영 프로그램, 앱스토어, 앱, 클라우드, 케이블 등 다섯 분야의 기업이 신뢰할 수 없는 중국 업체와의 거래를 끊게 하겠다는 내용이다.

 

폼페이오는 먼저 신뢰할 수 없는 중국 운영 업체가 미국 통신 네트워크와 연결되지 않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이들 업체는 미국 국가 안보에 위협이 되므로 미국의 국제 통신 서비스에 제공되어서는 안 된다고 강조했다. 이에 따라 미국 연방통신위원회(FCC)는 차이나텔레콤을 포함한 중국 3대 통신사의 승인을 중단하고 미국 또는 미국이 제공하는 서비스를 이용하도록 허가하지 않겠다고 밝혔다.

 

또, 미국 모바일 앱 스토어에서 중국 모회사인 틱톡과 위챗 등 신뢰할 수 없는 앱을 제거하겠다는 내용도 포함됐다. 폼페이오 장관은 미국의 개인 정보를 위협하는 중국 앱은 바이러스, 허위 정보를 전파할 가능성이 있기 떄문에 미국인의 가장 민감한 개인, 비즈니스 정보가 유출되지 않도록 보호하겠다고 강조했다.

 

중국 앱에 대한 제재도 포함됐다. 신뢰할 수 없는 중국 스마트폰 제조업체가 앱 스토어에 신뢰할 수 있는 애플리케이션을 사전 설치하지 못하도록 예방하겠다는 것이다. 특히 화훼이는 미국 및 타 국가 기업의 혁신과 명성을 이용해 거래를 진행하고 있기 때문에 이들 업체들은 반드시 화웨이의 앱스토어에서 앱을 제거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알리바바, 바이두, 텐센트, 차이나모바일, 차이나 텔레콤의 클라우드 서비스를 저격하는 내용도 포함됐다. 폼페이오는 이들 중국 IT 기업이 미국 시민의 가장 민감한 정보와 코로나19 백신 연구 등과 같은 기업의 지적 재산권을 접근, 저장, 처리할 수 있다고 주장했다. 이에 이 같은 일이 발생하지 않도록 사전에 방지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마지막으로 미국이 전세계 인터넷에 연결할 수 있도록 하는 해저 케이블을 중국이 대규모 정보 수집하도록 허용하지 않겠다고 밝혔다. 미국은 또한 해외 파트너와 협력해 전 세계의 케이블이 이와 유사한 피해를 입지 않도록 노력하겠다는 뜻을 천명했다. 화웨이가 아시아 태평양, 아프리카, 유럽의 케이블 프로젝트에 저가로 입찰하도록 두지 않겠다는 것이다.

 

폼페이오는 “미국은 중국 및 기타 악의적인 기관으로부터 데이터 침해를 보호하기 위해 전세계 정부 및 산업 동맹국에게 이번 프로젝트에 동참하기를 촉구한다”며 “우리 시민의 데이터에 깨끗한 요새를 구축해야 우리 국가의 안전이 보장된다”고 재차 강조했다.

 

왕이(王毅) 중국 외교부장은 이에 대해 “현재 미국에 의해 일방적인 제재를 받고 있는 미국 기업은 모두 무고하다”며 “그들의 기술과 제품은 모두 안전하며 어느 국가에도 해를 입히지 않았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프리즘게이트’, ‘에셜론시스템’과 같은 스캔들이 다수 터진 미국이야 말로 다른 나라를 도청, 감시하면서 불량한 행동을 하고 있다는 걸 전 세계가 모두 알고 있다”며 “미국은 스스로 진흙으로 오염된 국가이기 때문에 ‘클린 국가 연맹’을 만들 자격조차 없다”고 강하게 비난했다.

 

한편, 미국의 클린 네트워크 프로젝트가 발표되자 바이두, 텐센트, 알리바바 주가는 각각 0.65%, 2.5%, 0.39% 일제히 하락했다.

 

이민희 기자

전체의견 수 0

댓글 등록 폼

비밀로 하기

등록

가장 많이 본 뉴스

종합

  1. 중국 입국 더 간소해졌다... 3종류..
  2. [9.24] 중국 입국 더 간소해졌다..
  3. [독자투고] 교민 모두에게 소중한 ‘..
  4. [9.23] 中 위챗, 친구 목록 정..
  5. 中 리커창 총리, 상하이에서 첫 방문..
  6. 인천-푸동 다음 전세기는 10월 22..
  7. [9.22] 中 리커창 총리, 상하이..
  8. 中 국민 간장 브랜드, 유충에 이어..
  9. 판빙빙, SNS서 36억 다이아몬드..
  10. [9.25] 中 하이난면세점 방문자..

경제

  1. 中 리커창 총리, 상하이에서 첫 방문..
  2. 위챗, 美 앱스토어에서 사라져… 기존..
  3. 10월 연휴 6억 명 여행길 오른다
  4. 中 본토 주민 마카오여행 전면 허용
  5. 中 증권업계 새로운 바람, 궈진∙궈렌..
  6. 中 베이징 자유무역구 설립

사회

  1. 중국 입국 더 간소해졌다... 3종류..
  2. 인천-푸동 다음 전세기는 10월 22..
  3. 中 국민 간장 브랜드, 유충에 이어..
  4. 이제는 반려동물도 ‘생방송’ 시대…..
  5. 中 위챗, 친구 목록 정리서비스…개인..
  6. 中 하이난면세점 방문자 '블랙 리스트..
  7. 상하이 지하철역, 마스크 자판기 설치
  8. 상하이 피렌체타운 '쇼핑축제' 개최
  9. 中 미술대 '성폭행 피해는 예쁜 외모..
  10.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6명…해외..

문화

  1. 만능 엔터테이너 배우 황홍성, 자택..
  2. 걸그룹 파나틱스 노출 강요 논란… 中..
  3. 中 연예인 개인정보 단돈 10위안이면..
  4. 판빙빙, SNS서 36억 다이아몬드..
  5. 손흥민 첫 한 게임 4골에 中 네티즌..
  6. [책읽는 상하이 93] 사업을 한다는..
  7. 上海에서의 8일, 황금연휴 뭐하지?
  8. [책읽는 상하이 94] 역사의 쓸모
  9. 국경절, 극장에서 즐기는 중국 영화..
  10. 10월, 분위기 있는 공연으로 시작해..

오피니언

  1. [독자투고] 교민 모두에게 소중한 ‘..
  2. [독자투고] ‘희망’으로 가득 찬 상..

분야별 Topic

종합

  1. 상해한국상회 전세기 25, 26일 연..
  2. 중국 입국 더 간소해졌다... 3종류..
  3. 中 집값, 여전히 상승 중
  4. 만능 엔터테이너 배우 황홍성, 자택..
  5. 걸그룹 파나틱스 노출 강요 논란… 中..
  6. 신형관 미래에셋 중국법인 대표, 금융..
  7. 한국문화제의 꽃 ‘나가수’ 가수왕은..
  8. 中, 한국 유입 코로나19 환자 발생
  9. [인터뷰] 신형관 미래에셋자산운용 중..
  10. "맛 없는 걸 맛 없다고 해도 죄?"..

경제

  1. 中 집값, 여전히 상승 중
  2. 美제조기업, 중국 철수 압박에도 요지..
  3. MS, 틱톡 인수 실패... 승자는?
  4. 中 리커창 총리, 상하이에서 첫 방문..
  5. 틱톡, 내년 뉴욕 증시 상장한다
  6. 中 5G폰 '천'단위 뚫었다... 9..
  7. 中 민영기업의 신화 안방보험 결국 ‘..
  8. 中 틱톡 매각 대신 오라클과 기술협력
  9. 안랩 V3 모바일 시큐리티, 누적 다..
  10. 中 민항국, 8월 국내 여객 수송량..

사회

  1. 상해한국상회 전세기 25, 26일 연..
  2. 중국 입국 더 간소해졌다... 3종류..
  3. 신형관 미래에셋 중국법인 대표, 금융..
  4. 한국문화제의 꽃 ‘나가수’ 가수왕은..
  5. 中, 한국 유입 코로나19 환자 발생
  6. [인터뷰] 신형관 미래에셋자산운용 중..
  7. "맛 없는 걸 맛 없다고 해도 죄?"..
  8. ‘최장•최다•최고’ 역대급 한국문화제..
  9. 中 1000개 관광명소, 국경절 맞아..
  10. 주재 임원 경영교육 과정, SHAMP..

문화

  1. 만능 엔터테이너 배우 황홍성, 자택..
  2. 걸그룹 파나틱스 노출 강요 논란… 中..
  3. 中 연예인 개인정보 단돈 10위안이면..
  4. 판빙빙, SNS서 36억 다이아몬드..
  5. 손흥민 첫 한 게임 4골에 中 네티즌..
  6. 上海에서의 8일, 황금연휴 뭐하지?
  7. 국경절, 극장에서 즐기는 중국 영화..
  8. 10월, 분위기 있는 공연으로 시작해..
  9. 중국 영화는 모두 ‘애국주의 영화’..

오피니언

  1. [독자투고] 교민 모두에게 소중한 ‘..
  2. [독자투고] ‘희망’으로 가득 찬 상..

프리미엄광고

adadad

플러스업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