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메뉴

상하이방은 상하이 최대의 한인 포털사이트입니다.

中 알리바바, 코스트코 겨냥한 회원제 창고형 매장 오픈

[2020-09-29, 11:17:27]

중국 기업 최초의 창고형 마트
온∙오프라인 결합으로 승부


중국의 신소비, 신유통을 이끄는 알리바바가 이번에는 미국 코스트코의 대항마로 회원제 창고형 매장을 오픈한다. 중국 본토 기업으로서는 처음이다.


28일 매일경제신문(每日经济新闻)에 따르면 오는 10월 1일 상하이 푸동에 알리바바 ‘허마(盒马)X회원점’이라는 창고형 마트가 들어선다.  알리바바는 이 매장은 ‘세계 최초의 신소비 회원매장’이라고 불렀다.


규모 면에서도 이미 세계 최고 수준이다. 지난해 상하이에 1호점을 오픈한 코스트코가 1만 4000평방미터였는데 허마 매장은 이보다 더 넓은 1만 8000평방미터에 달한다.


허마 창고 매장의 상품수는 약 1500개이며 이번에 처음으로 코스트코의 ‘커클랜드’ 브랜드처럼 ‘허마MAX’라는 자사 브랜드를 본격적으로 판매한다. 전체 제품 중 자사 브랜드 비중이 40% 정도다. 10% 정도는 허마가 직접 해외 공장에서 공수해서 직수입 판매하는 제품이다. 중간 유통구조를 없애 고객들에게 최저가 판매를 약속했다.


허마 창고 매장은 다른 창고형 매장과 달리 ‘음식’에 가장 큰 공을 들인다. 신선식품은 물론 베이커리, 레토르트, 냉동식품 등 전국과 전세계의 음식들이 가득하다. 중국인들의 입맛에 맞는 제품을 한데 모아 완벽한 현지화를 하겠다는 방침이다.


상하이 1호 코스트코 오픈 당시 순식간에 사라졌던 마오타이 바이주 구매 행사를 허마 창고 매장에서 만날 수 있다. 오픈 당일 1500위안 이상 구매한 고객은 1499위안에 마오타이를 구매할 수 있다. 그러나 한정 수량은 1000병이다.

 

창고형 회원제 마트의 격전지, 상하이
공교롭게도 세계적인 창고형 매장이 상하이에 몰려있다. 코스트코는 물론 샘스클럽까지 상하이를 공략 중이다. 심지어 이번에 오픈하는 허마 창고매장에서 불과 6~7km 떨어진 곳에는 상하이 샘스클럽이 들어설 것으로 알려졌다. 2021년 오픈을 앞두고 있는 이 샘스클럽은 중국 내에서 운영하는 샘스클럽 중 최대 규모 단독 건물로 지어질 예정이다.


코스트코는 1호점의 성공에 힘입어 2호점은 푸동에 들어서고 앞으로 선전, 항저우, 쑤저우 등까지 매장을 계속 늘릴 계획이다.


이에 허마 측은 오히려 자신들의 역량을 세계적인 기업과 겨눌 수 있어 “기대된다”는 반응이다.

 

온라인 사업 강화가 최대 경쟁력
허마 창고 매장의 가장 큰 장점은 오프라인과 온라인을 결합한 것이다. 기존의 허마센셩 모델에서 온오프라인을 한층 더 통합한 방식으로 보면 된다. 첨단 주문 물류 시스템을 기반으로 신선식품 유통에 주력했다.

 

코스트코에는 없는 ‘근거리 배송’이 허마의 히든 카드다. 푸동 지역의 경우 매장에서 20km 범위, 양푸취는 15km까지 배송이 가능하다. 직접 차량 배송과 물류센터 배송 2가지 방식을 이용해 ‘반나절 배송’이 가능할 전망이다.

 

한편 일부 전문가들은 이미 포화상태인 중국 마트 시장에서 허마 회원제 매장 성공은 쉽지 않을 것으로 내다봤다.

 

이민정 기자 

전체의견 수 0

댓글 등록 폼

비밀로 하기

등록
  • 中 최고의 기업은? 500대 기업 발표 hot 2020.09.28
    올해 중국 최고의 기업으로 시노펙이 뽑혔다. 28일 제일재경(第一财经) 보도에 따르면, 중국기업연합회와 중국기업가협회가 공동으로 발표한 '2020중국 500대..
  • 상하이, 국제금융 경쟁력 3위... 서울 25위 hot 2020.09.28
    세계 주요 도시들의 금융 경쟁력을 평가하는 '국제금융센터지수'에서 상하이가 3위에 올랐다. 28일 21세기경제보도(21世纪经济报道)에 따르면, 영국 Z/Yen..
  • 진에어, 26일부터 제주~시안 노선 주 2회 증편 hot 2020.09.28
    진에어가 오는 26일부터 제주~시안 노선을 주2회로 증편 운영한다.진에어는 매주 목요일 운항하던 제주~시안 노선에 토요일 스케줄을 추가해 운영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 화웨이 연구센터 상하이에 들어선다 hot 2020.09.28
    上海 화웨이 연구센터 들어선다 중국 반도체 및 전자제품 생산 기업인 화웨이(华为)연구 센터가 경제 도시 상하이에 들어선다. 28일 상하이발포(上海发布)에 따르면...
  • 미니소 매니큐어에서 기준치 1000배 발암물질 hot 2020.09.28
    생활용품 매장인 미니소(名创优品)에서 판매하고 있는 매니큐어에서 기준치를 1000배 이상 넘는 발암물질이 검출돼 충격을 주고 있다. 27일 남방도시보(南方都市报)..

가장 많이 본 뉴스

종합

  1. [창간특집] "비대위의 가장 큰 성과..
  2. 2020 아트플러스 상하이 국제전 2..
  3. 재외동포재단 이사장에 김성곤 내정
  4. 태국, 중국인 관광객 대상 ‘무격리’..
  5. 상하이야생동물원 사육사, 곰떼 습격으..
  6. 中 칭다오 코로나19 집단감염 원인..
  7. 올해 수입박람회 개막일 임시 공휴일..
  8. “위드 코로나 함께 이겨내요”
  9. [10.16] 中 장쑤 대학서 1년새..
  10. [10.20] 상하이야생동물원 사육사..

경제

  1. 中 장쑤 대학서 1년새 22명 폐결핵..
  2. 中수출규제법 12월부터 시행
  3. 中 코스피 영향력 8년간 대폭 증가…..
  4. 中최대 유통기업 '가오신' 알리바바..
  5. '솽11' 쇼핑축제 시동 걸렸다
  6. 2020 中 부호 순위, 부동의 1위..
  7. 中 '미성년자 보호법' 내년 6월 실..
  8. 中 1~3분기 GDP 0.7% 성장
  9. 中 도시별 종합경제경쟁력…상하이 3위..
  10. 中 전국 평균 신규 분양가 ‘1만元..

사회

  1. [창간특집] "비대위의 가장 큰 성과..
  2. 2020 아트플러스 상하이 국제전 2..
  3. 재외동포재단 이사장에 김성곤 내정
  4. 태국, 중국인 관광객 대상 ‘무격리’..
  5. 상하이야생동물원 사육사, 곰떼 습격으..
  6. 中 칭다오 코로나19 집단감염 원인..
  7. 올해 수입박람회 개막일 임시 공휴일..
  8. “위드 코로나 함께 이겨내요”
  9. 中 저장성 임상시험 중인 코로나19..
  10. 코로나바이러스 냉동식품 포장재서 '생..

문화

  1. 2020 아트플러스 상하이 국제전 2..
  2. 上海 ‘가짜 재벌녀’ 단톡방 사건…스..
  3. 올해 노벨문학상, 美시인 루이스 글뤼..
  4. [책읽는 상하이 96] 고요함이 들려..

오피니언

분야별 Topic

종합

  1. [창간특집] 코로나19 ‘위기’는 나..
  2. [창간특집] "비대위의 가장 큰 성과..
  3. 2020 아트플러스 상하이 국제전 2..
  4. 재외동포재단 이사장에 김성곤 내정
  5. [창간특집] 코로나19 위기, 당신이..
  6. 中 냉동보관 1년 된 식재료 먹고 일..
  7. ‘종식’인줄 알았는데…中 코로나 본토..
  8. [10.12] ‘종식’인줄 알았는데…..
  9. 태국, 중국인 관광객 대상 ‘무격리’..
  10. 상하이, 애들 싸움에 성난 아빠들 “..

경제

  1. 세계 최대 프랜차이즈 중식당 'PAN..
  2. 타오바오, 대만 시장에서 철수
  3. 알리바바, 상하이에 '1위안 점포'..
  4. 中 자해공갈, 처벌 강화한다
  5. 알리바바 '즈푸바오' 본사 상하이에..
  6. 후룬, 中 10대 전자제품 브랜드 공..
  7. 中 도시 중 소비 능력 '갑'은?
  8. 中 해외서 쓸 돈 하이난에 풀었다…..
  9. 후룬 선정 中 가전업체 1위는?
  10. 中 장쑤 대학서 1년새 22명 폐결핵..

사회

  1. [창간특집] 코로나19 ‘위기’는 나..
  2. [창간특집] "비대위의 가장 큰 성과..
  3. 2020 아트플러스 상하이 국제전 2..
  4. 재외동포재단 이사장에 김성곤 내정
  5. [창간특집] 코로나19 위기, 당신이..
  6. 中 냉동보관 1년 된 식재료 먹고 일..
  7. ‘종식’인줄 알았는데…中 코로나 본토..
  8. 태국, 중국인 관광객 대상 ‘무격리’..
  9. 상하이, 애들 싸움에 성난 아빠들 “..
  10. [축사] 스물한 살 청년 언론, 창간..

문화

  1. 2020 아트플러스 상하이 국제전 2..
  2. 上海 ‘가짜 재벌녀’ 단톡방 사건…스..
  3. 올해 노벨문학상, 美시인 루이스 글뤼..

오피니언

프리미엄광고

adadad

플러스업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