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메뉴

상하이방은 상하이 최대의 한인 포털사이트입니다.

아디다스 1분기 매출 급감에 “중국에 실수했다”고개 숙여

[2022-08-13, 08:01:58]
독일 인기 브랜드 아디다스가 신장 면화 불매운동으로 중국 내 수입이 급감하자 중국에 고개를 숙였다.

관찰자망(观察者网)은 로스테드 아디다스 최고경영자(CEO)가 9일(현지 시각) 독일 매체 한델스블랏(Handelsblatt)과의 인터뷰에서 올해 1분기 아디다스 중화권 수입이 35%나 급감했다고 전했다. 그는 코로나19 영향이 컸다고 밝혔지만 아디다스가 중국에 "잘못을 저질렀다"고 전했다. 하지만 중국 시장은 돌아올 것이며, 여전히 큰 성장 여력이 있다고 덧붙였다.  

그는 “소비자들에 대한 이해가 부족했고, 더 잘하는 중국의 경쟁자들에게 여지를 남겨 주었다”면서 “오늘날의 중국 소비자들은 ‘중국적 감각’을 좋아한다”고 밝혔다.

이어서 “아디다스의 중화권 수익이 급감한 주요 원인은 코로나19 사태와 중국인들의 ‘불매운동’이지만, 중국이 서양 브랜드를 아예 포기할 것이라고 여기지는 않는다”면서 “그렇게 된다면 모든 글로벌 브랜드는 어려움을 겪을 것이고, 이는 현실적이지 않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중국 시장은 돌아올 것이며, 게다가 여전히 성장 잠재력이 매우 높다”고 덧붙였다.

하지만 로스테드 CEO는 또 다른 문제의 가능성을 부인하지 않았다. 즉 중국 시장의 반응이 기대에 못 미친다면, 아디다스는 2025년의 매출 목표가 깨질 것이라는 점. 그는 “만일 초기 가설이 영구적으로 바뀌면 우리의 목표를 조정하는 수밖에 없다”고 전했다.

지난 5월 6일 아디다스는 올해 1분기 실적을 발표했다. 공급망 규제와 코로나19 관련 봉쇄 조치로 인해 1분기 매출과 영업이익이 모두 감소했다. 당시 올해 실적 전망치를 하향 조정하기도 했다. 아디다스의 올해 1분기 매출액은 53억2000만 유로로 전년동기 대비 3% 하락했다. 공급망 원가가 크게 늘면서 총이익률은 1.9%P 하락한 49.9%를 기록했다.

중화권 시장은 아디다스 수익창출의 ‘대들보’ 역할을 했다. 지난 2019년 회계연도 말까지 아디다스의 중화권 시장 매출액은 23개 분기 연속 두 자릿수 성장세를 이어갔다. 하지만 2020년 신장 면화 사건 및 코로나19의 여파로 중화권 시장 매출은 침체를 이어갔다.

2021년 한해 매출액은 212억3400만 유로로 전년동기 대비 15% 증가했다. 이 중 중국 시장의 매출액은 46억 유로로 전년동기 대비 3% 증가에 그쳐, 유럽·미국 시장의 24%, 북미 시장의 16.6%에 크게 못미쳤다. 올해 1분기까지 아디다스의 중국 매출액은 4개 분기 연속 마이너스 성장을 이어갔다.   

중국과 러시아 시장의 침체 및 글로벌 공급망 등의 난제로 인해 아디다스는 올해 실적 전망치를 이미 하향 조정했다.

신하영 기자
ⓒ 상하이방(http://www.shanghaibang.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전체의견 수 0

댓글 등록 폼

비밀로 하기

등록
  • ‘어닝서프라이즈’ 루이싱 커피, 2분기 매출 70%.. hot 2022.08.13
    [차이나랩] ‘어닝서프라이즈’ 루이싱 커피, 2분기 매출 70%↑ 한 때 스타벅스 ‘대항마’로 불리던 중국의 대형 프렌차이즈 카페인 루이싱카페(瑞幸咖啡)가 202..
  • 중국 7월 소비자물가 2.7% 상승… 식품가격 6... hot 2022.08.12
    [차이나랩] 중국 7월 소비자물가지수 2.7% 상승…식품가격 6.3%↑ 중국의 7월 소비자물가지수(CPI)가 공개되었다. 10일 국가통계국(国家统计局)은 2022..
  • 中 비야디, 7월 판매량 업계 1위…테슬라는 65%.. hot 2022.08.11
    [차이나랩] 中 비야디, 7월 판매량 전체 1위…테슬라는 65%↓ 중국에서 전기차 수요가 계속 급증하자 승용차 연합회는 올해 예상 판매량이 600만 대를 넘어설...
  • 중국 외식업 프랜차이즈 고속성장! hot 2022.08.11
    중국의 음료, 샤오카오(烧烤,바비큐), 패스트푸드 관련 외식업의 프랜차이즈화가 빠르게 성장하고 있으며, 밀키트도 새로운 트랜드로 뜨고 있다. 최근 중국 프랜차이즈..
  • 中 완전 무인 자율주행 택시 운행 hot 2022.08.10
    완전 무인(无人) 자율주행 택시가 중국 우한과 충칭에서 선보였다. 8일 충칭·우한은 자율주행 완전 무인 상용화 시범 정책을 발표하고, 바이두(百度)에 전국 최초...

가장 많이 본 뉴스

종합

  1. 국경절 연휴, 상하이 돌아오기 전 4..
  2. 상하이, 국경절 연휴 기간 일부 구간..
  3. 中 10월부터 시행되는 新규정
  4. 中 본토 감염 173+636… 상하이..
  5. 中 전기차 구매세 면제 정책 내년까지..
  6. 화웨이, 200만원 넘는 신제품 인기..
  7. 中 언론 “김치없이 못 산다는 한국,..
  8. 中 컨테이너 운임료 폭락
  9. 네이멍구 경제 개발 前 서기, 600..
  10. 中 전기차 ‘웨이마’ 1조6300억원..

경제

  1. 中 전기차 구매세 면제 정책 내년까지..
  2. 화웨이, 200만원 넘는 신제품 인기..
  3. 中 컨테이너 운임료 폭락
  4. 中 전기차 ‘웨이마’ 1조6300억원..
  5. 위안화 기준환율 1달러=7.15위안으..
  6. ‘mini KOREA’ 지역 농특산품..
  7. 스타벅스, 상하이 1000호점∙중국..
  8. 중국산 ‘온수팩’ 유럽에서 ‘겨울철..
  9. 中 위안화, 엔화 제치고 세계 4대..
  10. 中 첫주택 대출 금리 하한선 단계적..

사회

  1. 국경절 연휴, 상하이 돌아오기 전 4..
  2. 상하이, 국경절 연휴 기간 일부 구간..
  3. 中 10월부터 시행되는 新규정
  4. 中 본토 감염 173+636… 상하이..
  5. 中 언론 “김치없이 못 산다는 한국,..
  6. 네이멍구 경제 개발 前 서기, 600..
  7. 中 본토 감염 119+625…상하이..
  8. 중국 최대 규모, 상하이 도서관 동관..
  9. 상하이에서 즐기는 국경절 황금연휴!
  10. 中 관광부 “국경절 여행지 도착 후..

문화

  1. [책읽는 상하이 158] 울고 있는..
  2. [책읽는상하이 159] 지적 생활의..

오피니언

  1. [교육칼럼] 꼭 책을 읽어야 하나요?
  2. [허스토리 in 상하이] 간장 게장
  3. [허스토리 in 상하이] 한국과 중국..

분야별 Topic

종합

  1. [교육칼럼] 꼭 책을 읽어야 하나요?
  2. 상하이 도착 후 48시간 내 핵산검사..
  3. 유럽 에너지난으로 中 난방용품 수출..
  4. 전세기 탑승 428명 “덕분에 편하게..
  5. 中 본토 감염 114+512… 상하이..
  6. 9.28부터 ‘场所码’ 없이 즈푸바오..
  7. 21일 전국 항공편 대규모 취소? 실..
  8. 상해한국상회 ‘KOREAN DAY’..
  9. 中 일부 외국인 관광객 입국 제한 완..
  10. 中 중앙은행, 현 금리수준 적정수준

경제

  1. 유럽 에너지난으로 中 난방용품 수출..
  2. 中 중앙은행, 현 금리수준 적정수준
  3. 中 GDP, 10년간 매년 6.6%..
  4. 인민은행 “디지털 위안화 전국 확대..
  5. 글로벌 기업 본부들 선전시에 몰려…..
  6. 中 업종별 연봉 수준 공개…1위는?
  7. 씨트립, 2분기 흑자 전환…시장 기대..
  8. 中 가전제품 판매·소비 글로벌 1위
  9. 中 2025년 ‘우주여행 봄날’이 온..
  10. 中 전기차 구매세 면제 정책 내년까지..

사회

  1. 상하이 도착 후 48시간 내 핵산검사..
  2. 전세기 탑승 428명 “덕분에 편하게..
  3. 中 본토 감염 114+512… 상하이..
  4. 9.28부터 ‘场所码’ 없이 즈푸바오..
  5. 21일 전국 항공편 대규모 취소? 실..
  6. 상해한국상회 ‘KOREAN DAY’..
  7. 中 일부 외국인 관광객 입국 제한 완..
  8. 中 신규 감염 123+485…상하이는..
  9. 민항구, 21일·25일 전 주민 핵산..
  10. 上海 11월 3세부터 ‘분사형’ 독감..

문화

오피니언

  1. [교육칼럼] 꼭 책을 읽어야 하나요?
  2. [허스토리 in 상하이] 한국과 중국..

프리미엄광고

adadad

플러스업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