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메뉴

상하이방은 상하이 최대의 한인 포털사이트입니다.

홍콩 독감으로 327명 사망…’사스’보다 많아

[2017-08-08, 10:42:42]

올 여름 유행성 인플루엔자 바이러스로 홍콩에서 수백 명이 사망해 중국 본토도 긴장하고 있다. 

 

7일 펑파이신문(澎湃新闻)에 따르면 홍콩특별자치구정부 위생국이 7일 오후 지난 5월 5일부터 8월 6일까지 홍콩에서 유행성 감기로 인해 475명의 중환자가 발생했고, 이 중 327명이 사망했다고 발표했다.

 

홍콩 위생국은 이 수치는 지난 2003년 홍콩을 강타한 중증 급성 호흡기 증후군, 사스(SARS) 발생 때 299명보다 더 많은 수치라고 전했다. 그러나 사스의 사망자수와 직접적인 비교는 말아달라고 강조했다.

 

올 여름에 유행한 감기 대부분은 2일~7일 사이에 자가 치유되는 바이러스였고 일부 환자들만 입원 치료가 필요한 상태였기 때문이다. 따라서 전체 환자 중 사망률은 2.1%로 사스 당시 17%에 비해서는 현저하게 낮다며 사스 수준으로까지 발전 가능성을 일축했다.

 

이번 바이러스는 성인 위주로 발생했고 아이들은 지난 2년 동절기 독감 수준과 비슷했다.

 

앞서 지난 5일 중신망(中新网)에서도 올 여름 유행성 감기에 대해 보도한 바 있다. 당시에도 홍콩 내 병원의 입원실과 응급실이 인산인해를 이뤘고 안타까운 점은 아직 바이러스가 사라지지 않았다는 점이다.

 

홍콩 위생국의 책임자는 “이번 바이러스가 지난 2~3주 동안 누그러지고 있지만 과거 유행성 바이러스의 경우 약 10주~13주 동안 집중적으로 유행 한 뒤 사라지는 패턴을 보이고 있어 앞으로 수 주 동안 독감 유행이 계속될 것”이라고 전망했다.

 

감염 환자 연령대는 65세 이상 고령 환자가 가장 많았고 사망률도 가장 높은 것으로 확인됐다.

 

이번에 홍콩에서 유행하는 바이러스는 HCN2에서 변이된 N121K로 지난 2년간 사용하던 백신도 무용지물이다.

 

이에 홍콩 위생국은 현재 유행하는 인플루엔자 바이러스는 38도 이상의 고열을 동반한 기침, 인후통 등의 특징을 갖고 있고 당분간 계속 유행하기 때문에 사람이 곳은 피하고 손을 자주 씻고, 고위험군의 경우 반드시 마스크를 착용해 감염을 예방할 것을 당부했다.

 

한편 7일 남방도시보(南方都市报)에 따르면 홍콩과 맞닿아 있는 광동성 선전시의 경우 최근 3주 연속 유행독감 최고 경보를 발령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민정 기자 

ⓒ 상하이방(http://www.shanghaibang.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전체의견 수 0

댓글 등록 폼

비밀로 하기

등록
  • 베이징 노년층 5명중 4명 모바일 결제 ‘환영’ hot 2017.08.07
    최근 중국 노년층을 대상으로 한 설문조사에서 5명 중 4명의 노인이 모바일 결제 시스템에 ‘환영’의 뜻을 보인 것으로 나타났다.  북경청년보(北京青年报)..
  • 中 장기기증∙이식건수 세계 2위, 사상 최고 hot 2017.08.07
    중국 장기의 장기기증과 이식 건수가 미국에 이어 2위에 오르면서 사상 최고치를 기록한 것으로 확인됐다. 앙광망(央广网) 5일 보도에 따르면, 지난해 자원..
  • 알리바바, ‘자동차 자판기’ 선보인다 hot [1] 2017.08.07
    알리바바, ‘자동차 자판기’ 선보인다 콜라, 담배를 사듯 앞으로는 자동차도 자판기로 살 수 있게 되었다. 알리바바 산하의 티몰(Tmall)에서 내년에 초대형 자동..
  • 5억원 넘는 해외계좌 신고하세요 hot 2017.08.05
    해외서 카드로 600달러 쓰면 국세청에 통보내년부터는 해외금융계좌 의무 신고 금액을 현행 '10억원 초과'에서 '5억원 초과'로 낮춰 신고 대상자를 대폭..
  • 한국상회 CSR 바자회 성료, 수익금 1만6000元 hot 2017.08.04
    “한국기업들 谢谢!”한국기업 7곳 참여, 中 소외계층 기부 예정상해한국상회(한국인회)는 지난 29일(토) 오후 중국장애인단체 ‘이자이(一加一)’와 공동으로 ‘중국..

가장 많이 본 뉴스

종합

  1. 희망찬 발걸음! 새로운 도약! 26대..
  2. [공고] 상하이저널 23기 고등부 학..
  3. 양장석 회장, 소주한국학교에 도서 2..
  4. 中 마윈과 함께 추락한 '리틀 마윈'..
  5. 상하이•화동 한국IT기업협의회 신년..
  6. [2.26] 홍콩 인지세 인상 소식에..
  7. 상하이 라이프의 품격... 수입제품..
  8. 봄 미식 기행, 2021 레스토랑위크..
  9. “中 경제, 2028년 美 제치고 세..
  10. [3.1] 中 3년 후 하늘 나는 ‘..

경제

  1. “中 경제, 2028년 美 제치고 세..
  2. 中 3년 후 하늘 나는 ‘드론 차량’..
  3. 中 양회 ‘백신여권’ 도입 방안 논의
  4. 중국 1인당 평균 보유재산 ‘6360..
  5. 홍콩 인지세 인상 소식에 A주까지 줄..
  6. 中 ‘양회’ 개막…관전 포인트는?
  7. 中 GDP '1조 클럽' 23곳.....
  8. 바이두-지리의 합자회사 '지두' 탄생..
  9. 후룬 ‘글로벌 부자 순위’…농푸산취안..
  10. 코로나 ‘무색’ 中 2월 박스오피스..

사회

  1. 희망찬 발걸음! 새로운 도약! 26대..
  2. 양장석 회장, 소주한국학교에 도서 2..
  3. 中 마윈과 함께 추락한 '리틀 마윈'..
  4. 상하이•화동 한국IT기업협의회 신년..
  5. 中 여성, 자녀 7명 낳기 위해 벌금..
  6. 영국서 ‘중국 바이러스’라며 중국 교..
  7. 락앤락, 상해한국학교에 10만元 물품..
  8. 중난산 “올 6월까지 中 백신 접종률..
  9. 日 코로나 항문 검사 면제 요구에 中..
  10. "당신의 비밀을 안다!" 中 대기업..

문화

  1. 봄 미식 기행, 2021 레스토랑위크..

오피니언

  1. [사라의 식탁] 나른하게 볶은 마늘과..
  2. [허스토리 in 상하이] 경솔

프리미엄광고

adadadad

플러스업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