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메뉴

상하이방은 상하이 최대의 한인 포털사이트입니다.

버스 추락 참사 '우발적 사고가 아닌 범죄'

[2020-07-13, 11:12:05]


37명의 사상자를 낸 꾸이저우 버스 추락 참사가 우발적 사고가 아닌 범죄라는 결론이 났다고 13일 신문신보(新闻晨报)가 보도했다.


지난 7일 꾸이저우 안순시(贵州安顺市)의 한 대중버스가 도로를 주행 중 몇번 주춤거리더니 차선 5개를 가로질러 다리 아래로 추락하는 사고가 있었다. 이날 사고로 21명이 죽고 15명이 부상을 입었다. 특히 이 가운데는 대학시험을 치르러 가는 고중생들도 들어있어 안타까움을 더했다.


당시 사고차량 운전자인 장(52세) 씨도 숨지는 바람에 지병으로 인한 돌발적 사고, 승객과의 다툼으로 인한 우발적 사고 등 다양한 의혹들이 제기되기도 했다. 그러나 경찰조사 결과, 이번 사고는 장 씨의 신변 비관으로 인한 사회 보복 심리 범죄라는 결론이 났다.


2016년 아내와 이혼한 장 씨는 늘 사는게 재미가 없고 모든게 마음대로 되지 않는다는 말을 입에 달고 산 것으로 알려졌다. 그러다 올 6월 장 씨는 자신이 살던 공용주택이 철거이전 대상이 되자 보상금으로 7만여 위안을 받기로 하고 주택을 포기했으나 사고 직전까지도 돈을 받지 못한 것으로 알려졌다. 그후 장 씨는 서민 임대주택을 신청했으나 이마저도 자격미달로 거부 당했다. 


사고 당일인 7일 아침 장 씨는 자신이 살던 공용주택을 찾았다가 집이 이미 철거된 것을 보고 주민 불만신고센터에 전화를 걸어 한바탕 화를 낸 것으로 알려졌다. 그후 인근 수퍼에 들려 술을 구입한 장 씨는 술을 음료수 병에 옮겨 담은 뒤 자신의 출근시간보다 앞당겨 근무를 교대했다. 그로부터 한 시간이 지난 후 그는 미리 준비해간 술을 들이켠 뒤 버스를 몰고 호수로 돌진했다.


한편, 인터넷에서는 장 씨의 딸이 대입시험을 치른 후 신변을 비관해 자살했는데 이날 대학시험을 치르러 가는 학생들을 본 장 씨가 자극을 받아 이같은 사고를 냈다는 소문이 떠돌기도 했으나 경찰조사 결과 허위사실로 드러났다. 장 씨는 전 부인과 사이에 아들 한명을 둔 것으로 알려졌다.

 

윤가영 기자

 

 

ⓒ 상하이방(http://www.shanghaibang.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전체의견 수 0

댓글 등록 폼

비밀로 하기

등록

가장 많이 본 뉴스

종합

  1. 중국 입국 더 간소해졌다... 3종류..
  2. [9.23] 中 위챗, 친구 목록 정..
  3. 中 리커창 총리, 상하이에서 첫 방문..
  4. [9.24] 중국 입국 더 간소해졌다..
  5. [9.22] 中 리커창 총리, 상하이..
  6. 中 국민 간장 브랜드, 유충에 이어..
  7. [독자투고] 교민 모두에게 소중한 ‘..
  8. 판빙빙, SNS서 36억 다이아몬드..
  9. [9.21] 위챗, 美 앱스토어에서..
  10. 위챗, 美 앱스토어에서 사라져… 기존..

경제

  1. 中 리커창 총리, 상하이에서 첫 방문..
  2. 위챗, 美 앱스토어에서 사라져… 기존..
  3. 10월 연휴 6억 명 여행길 오른다
  4. 中 본토 주민 마카오여행 전면 허용
  5. 中 증권업계 새로운 바람, 궈진∙궈렌..
  6. 中 베이징 자유무역구 설립

사회

  1. 중국 입국 더 간소해졌다... 3종류..
  2. 中 국민 간장 브랜드, 유충에 이어..
  3. 中 위챗, 친구 목록 정리서비스…개인..
  4. 이제는 반려동물도 ‘생방송’ 시대…..
  5. 中 하이난면세점 방문자 '블랙 리스트..
  6. 상하이 지하철역, 마스크 자판기 설치
  7.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6명…해외..
  8. 인천-푸동 다음 전세기는 10월 22..
  9.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10명…상..
  10.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12명…모..

문화

  1. 만능 엔터테이너 배우 황홍성, 자택..
  2. 걸그룹 파나틱스 노출 강요 논란… 中..
  3. 中 연예인 개인정보 단돈 10위안이면..
  4. 판빙빙, SNS서 36억 다이아몬드..
  5. 손흥민 첫 한 게임 4골에 中 네티즌..
  6. [책읽는 상하이 93] 사업을 한다는..
  7. [책읽는 상하이 94] 역사의 쓸모
  8. 10월, 분위기 있는 공연으로 시작해..
  9. 중국 영화는 모두 ‘애국주의 영화’..

오피니언

  1. [독자투고] 교민 모두에게 소중한 ‘..
  2. [독자투고] ‘희망’으로 가득 찬 상..

프리미엄광고

adadad

플러스업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