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메뉴

상하이방은 상하이 최대의 한인 포털사이트입니다.

中 칭다오 주택단지 ‘반려동물 전면 금지’…누리꾼 갑론을박

[2020-12-01, 16:15:28]
중국 산동성 칭다오의 한 주택단지에서 반려동물 양육을 전면 금지한다고 통보해 현지 누리꾼들 사이 논란이 일고 있다.

1일 텐센트망(腾讯网)에 따르면, 최근 칭다오 베이춘신위안(北村新苑) 주택 단지에 반려동물을 전면 금지한다는 통지문이 부착됐다.

통지에 따르면, 현재 반려동물을 키우고 있는 입주민들은 12월 31일 전까지 다른 곳으로 보내야 한다. 만약 기한 내 반려동물을 보내지 않으면 주민위원회의 규정을 위반한 것으로 간주해 연말 배당금(分红), 보조금(补贴)이 지급되지 않는다. 그리고 단지 내 반려동물은 강제로 ‘정리’된다.

통지는 이 같은 규정을 발표하게 된 이유로 최근 반려동물 관련 문제가 빈번히 발생했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소음 문제, 배변 문제, 물림 사고 등 주택 단지의 공공질서를 해치고 주민들 간에 갈등을 야기하는 사건이 다수 발생했다는 것이다.

주민들의 의견은 반으로 갈렸다. 일부 주민들은 단지 내 반려동물이 사라지면 환경도 깨끗해지고 아이들이 더욱 안전해질 수 있을 것이라며 환영의 뜻을 내비쳤다.

그러나 다수 주민들은 받아들일 수 없다는 입장이다. 이미 반려동물을 키우고 있는 이들 입장에서는 “가족을 다른 곳으로 버리는 것과 같다”며 주택단지의 일방적인 통보는 불합리하다고 호소했다.

한 주민은 “반려동물도 개인의 사유 재산에 포함된다”며 “주택 단지가 반려동물을 마음대로 데려갈 수 있는 법률적 근거는 어디에도 찾을 수 없다”고 항의했다.

청공(诚功)변호사 사무소 자오칭수(赵清树) 변호사도 “중국 국가 법률에는 국민의 반려동물 양육 절대적으로 금지하는 조항은 없다”며 “국민은 반려동물을 키울 수 있는 자유가 있으며 주민위원회가 이를 일방적으로 금지할 수 있는 권리는 결코 없다”고 설명했다.

관련 소식이 전해지자 누리꾼들 사이에서도 설전이 이어졌다. 관련 규정에 찬성한다고 밝힌 누리꾼들은 “아이 키우는 입장에서 줄을 매지 않은 개들은 공포 그 자체다”, “반려견을 제대로 보지 않는 견주들을 너무 많이 봤다. 금지가 최선일 것 같다”라는 입장을 보였다.

반면, 다수 누리꾼들은 “반려견이 문제가 아니고 그 주인들이 문제, 무작정 금지하기보다 주인들의 행동을 교정하는 게 더 낫다고 생각한다”, “반려동물도 가족인데 저렇게 쉽게 다른 곳으로 보내라는 말을 하는 게 이해가 되지 않는다”, “반려동물 금지 규정에 찬성하는 주민들이 모여 살면 되겠다”, “함께 어우러져 사는 법을 모르는 주택단지 같아서 저 곳엔 살고 싶지 않다”며 비난의 목소리를 높였다.

이민희 기자

전체의견 수 0

댓글 등록 폼

비밀로 하기

등록
  • 中 고소득 도시 순위…상하이 6위 hot 2020.12.01
    중국에서 인당 평균 소득이 가장 높은 도시로 선전이 꼽혔다.1일 전담망(前瞻网)은 최근 21세기경제(21世纪经济)가 발표한 중국 고소득 도시 순위에서 선전이 인당..
  • 순수한 눈망울, 中 전역 홀렸다…중국은 지금 ‘딩전.. hot 2020.12.01
    짧은 동영상 하나로 중국 전역을 홀린 한 순수청년이 있다. 순수한 눈망울과 티없이 맑은 미소를 가진 20세 티베트족 청년 딩전(丁真)이 바로 그 주인공이다.딩전은..
  • SK 하이닉스 충칭공장, 전직원 코로나 ‘음성'.... hot 2020.12.01
    지난달 28일 중국 충칭에서 한국으로 입국한 SK 하이닉스 직원이 코로나19 검사에서 양성 반응이 나오면서 가동이 중단됐던 SK 하이닉스 충칭 공장이 이틀 만에...
  • 中 본토 신규 확진 4명…전원 네이멍구 hot 2020.12.01
    중국 본토에서 지난달 30일 4명의 코로나19 신규 확진 환자가 발생했다. 모두 네이멍구(内蒙古)자치구 만저우리(满洲里)시에서 발생한 환자다.1일 중국 국가위생건..
  • 中 코로나 신규 확진자 18명... 홍콩 115명 hot 2020.11.30
    중국에서 코로나19 신규 확진자가 18명 늘어난 가운데 본토 확진환자가 3명으로 확인됐다고 30일 신경보(新京报)가 보도했다.29일 기준, 해외에서 중국으로 유입..

가장 많이 본 뉴스

종합

  1. 상하이•화동 한국IT기업협의회 신년..
  2. 中 ‘양회’ 개막…관전 포인트는?
  3. 中 양회 ‘백신여권’ 도입 방안 논의
  4. 상하이 교민 백신접종 언제쯤?
  5. 상하이드림봉사단 만국공묘 찾아 추모행..
  6. 영국서 ‘중국 바이러스’라며 중국 교..
  7. 中 유니클로 아동복 입기 챌린지 논란
  8. 씨트립, 적자 32억 위안에도 3년..
  9. 상하이저널 학생기자 21기 수료식•2..
  10. 중난산 “올 6월까지 中 백신 접종률..

경제

  1. 中 ‘양회’ 개막…관전 포인트는?
  2. 中 양회 ‘백신여권’ 도입 방안 논의
  3. 씨트립, 적자 32억 위안에도 3년..
  4. 中 GDP '1조 클럽' 23곳.....
  5. 바이두-지리의 합자회사 '지두' 탄생..
  6. 리커창 “올해 성장률 목표 6% 이상..
  7. 후룬 ‘글로벌 부자 순위’…농푸산취안..
  8. 코로나 ‘무색’ 中 2월 박스오피스..
  9. 佛 유제품 기업 다농, 멍니우와 8년..
  10. 中 코로나에도 특허 출원 증가… 2년..

사회

  1. 상하이•화동 한국IT기업협의회 신년..
  2. 상하이 교민 백신접종 언제쯤?
  3. 상하이드림봉사단 만국공묘 찾아 추모행..
  4. 영국서 ‘중국 바이러스’라며 중국 교..
  5. 中 유니클로 아동복 입기 챌린지 논란
  6. 중난산 “올 6월까지 中 백신 접종률..
  7. 中 ‘양회’ 대표위원 5000여 명..
  8. 日 코로나 항문 검사 면제 요구에 中..
  9. 中 본토 확진 17일째 ‘0’… 해외..
  10. "당신의 비밀을 안다!" 中 대기업..

문화

  1. 봄 미식 기행, 2021 레스토랑위크..
  2. 아트월 갤러리, 상하이타워서 '꽃+생..

오피니언

  1. [사라의 식탁] 나른하게 볶은 마늘과..
  2. [허스토리 in 상하이] 경솔

프리미엄광고

adadadad

플러스업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