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메뉴

상하이방은 상하이 최대의 한인 포털사이트입니다.

호주 해변에서 주운 중국 선원의 애절한 ‘병편지’, 결말은…

[2018-10-08, 13:41:40]

 

 

사랑하는 이를 그리워하며 써 내려간 편지가 병에 담겨 수년 동안 망망대해를 떠돌다 호주 바닷가에서 발견됐다. 최근 대중망(大众网)을 비롯한 중국 언론은 편지를 쓴 중국인 선원의 ‘러브 스토리’를 소개했다.

 

사연은 지난 8월 호주의 케이트 챌린저(Kate Challenger)가 친구와 함께 퀸즐랜드주 해변에서 유리병을 주운 사실을 소셜미디어에 올리면서 알려졌다. 병에는 조개껍데기들이 다닥다닥 붙어 있어 오랜 시간 바다를 표류했음을 알 수 있었다.

 

케이트가 발견한 병 속의 쪽지는 중국어로 쓰여 있었다. 친구의 도움으로 번역한 내용은 다음과 같았다.

 

“나는 선원이고, 지금 인도양을 항해 중이다. 약혼녀가 몹시도 그립다. 약혼하자마자 바다로 나오게 돼서 그녀에게 정말 미안하다. 이 병에 내 마음속 사랑을 담아 써 내려 간다. 집에 돌아가면 징(静)과 함께 아름답고 긴 세월을 보낼 것이다. 이 병이 바다를 표류하다 사람들의 손길에 닿을 것이란 기대는 없다. 다만 내 마음 한 조각의 위안을 삼는다”

 

케이트와 친구들은 애절한 선원의 러브 스토리에 감동해 편지의 주인공 찾기에 나섰다. 중국 친구의 도움으로 지난달 24일 웨이보에 편지의 사연을 알렸다. 반응은 폭발적이었다. 닷새 만에 사연은 2만6000번 리트윗 됐고, 2만4000명이 ‘좋아요’를 눌렀다. 지금까지 1500만 명이 사연을 읽었다. 

 

광주일보, 양자만보, 신경보 등 중국 언론뿐 아니라 영국 BBC에서도 사연이 소개됐다. 병 편지 러브스토리의 주인공을 찾기 위한 호주와 중국 네티즌들의 응원이 이어졌다.

 

이윽고 지난달 28일 케이트를 도와 웨이보에 글을 올렸던 중국인은 사연의 주인공을 찾았다고 알렸다. 하지만 그는 “기대가 컸던 친구들은 실망할 수도 있어요. 병 편지의 주인을 찾았지만, 이야기의 결말은 아름답지 않았어요”라고 전했다. 또한 사연의 주인공이 자세한 이야기가 밝혀지는 것을 극구 반대하기 때문에 더 이상의 이야기는 전할 수 없다고 전했다.

 

최근 케이트는 언론 인터뷰에서 선원의 약혼녀가 다른 남성과 가정을 이뤘다는 소식을 알렸다. 하지만 그녀는 편지의 주인공 남성을 매우 존경한다고 밝혔다. 그녀는 “비록 사랑을 이루진 못했지만 매우 훌륭한 남성이다. 가정을 이룬 약혼녀가 자신의 마음을 알아채고, 피해를 입을 까봐 걱정하고 있다”고 전했다. 또한 이 같은 남성이 많다면 세상은 아름다워질 것이며, 하루 빨리 그가 좋은 여성을 만나길 바란다고 덧붙였다.

 

이종실 기자 

ⓒ 상하이방(http://www.shanghaibang.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전체의견 수 0

댓글 등록 폼

비밀로 하기

등록

가장 많이 본 뉴스

종합

  1. 中 6개월 연속 금 보유량 늘려.....
  2. 알리바바. 홍콩거래소 상장 임박설에..
  3. 중국인들이 사랑하는 간식거리는?
  4. 여름방학 즐거운 공연과 함께
  5. 알리바바 회장 마윈의 컴퓨터 실력은?
  6. 음식도 분위기 맛... 테마가 있는..
  7. [전병서칼럼] 美日 무역전쟁으로 본..
  8. 中 네이버도 끊겼다
  9. 中 대졸자 10명 중 9명 취업 성공
  10. 영화 한편 볼 시간에 다리 '뚝딱'..

경제

  1. 中 6개월 연속 금 보유량 늘려.....
  2. 알리바바. 홍콩거래소 상장 임박설에..
  3. 알리바바 회장 마윈의 컴퓨터 실력은?
  4. 中 자본시장의 혁신 ‘커촹반’ 공식..
  5. 해외에서 공유자동차 부를 때도 '支付..
  6. 애플, 티몰 '618 쇼핑이벤트' 참..
  7. 알리바바∙텐센트 ‘글로벌 브랜드 가치..
  8. 상하이 지하철 운영 적자... 20개..
  9. 단오 1억명 여행, 관광수입 6조 6..
  10. 글로벌 무역 '역풍 속' 中 4.1%..

사회

  1. 중국인들이 사랑하는 간식거리는?
  2. 中 네이버도 끊겼다
  3. 中 대졸자 10명 중 9명 취업 성공
  4. 영화 한편 볼 시간에 다리 '뚝딱'..
  5. 20년 뒤 만난 선생님 뺨 때린 남성..
  6. 중국 260개 도시 대중교통, 교통카..
  7. 中 대학입시 '보라팬티'가 불티 난..
  8. 축구로 다진 韩中日 우정
  9. 리멤버 첫 바자회 성황,15개 업체..
  10. 해외 외교관들 왜 이러나

문화

  1. 손으로 쓰는 불교 경전, 40년 외길..
  2. 여름방학 즐거운 공연과 함께
  3. 가장 양기가 왕성한 날 '단오(端午)..
  4. 올 여름 휴가는 미술관에서…상하이 볼..
  5. [책읽는 상하이 37] 리얼리스트를..
  6. 中 2023년 아시안컵 개최 확정
  7. [박물관] 와이탄역사기념관, 중국은행
  8. 희망도서관 6월 새 책
  9. [책읽는 상하이 38] 주는 사람이..
  10. [책읽는 상하이 39] 섬에 있는 서..

오피니언

  1. [전병서칼럼] 美日 무역전쟁으로 본..
  2. [아줌마이야기] 내 딸의 성교육
  3. [아줌마이야기] 아카바의 선물

프리미엄광고

adadadad

플러스업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