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메뉴

상하이방은 상하이 최대의 한인 포털사이트입니다.

스포츠카로 자녀 등하교시킨 '죄', 학부모 채팅방서 추방

[2018-10-09, 14:12:21]

최근 항저우의 한 학부모가 스포츠카로 자녀를 등하교시켰다는 이유로 반급 위쳇 채팅방서 추방당하는 웃지못할 일이 발생했다.


8일 SOHU.COM에 따르면, 항저우에 살고 있는 훠(霍)씨는 평소 페러리스포츠카를 몰고 자녀를 등하교시켰다. 그런데 어느날 한 학부모가 학교 문앞에서 이를 발견하고 그날 저녁 다른 학부모와 담임을 동원해 훠씨에게 '일반 자동차'로 바꿀 것을 요구했다.


훠씨는 다른 학부모들과 담임으로부터 "다른 아이들한테 비교심리를 조성해 교육에 좋지 않다"면서 "아무리 돈이 많아도 좀 튀지 않게 놀아야지 않겠냐", "아이 등하교시키는데 일반 차량이면 되지", "당신은 돈이 부족한것도 아니잖냐" 등 말을 들어야 했다.


이에 훠씨가 "내가 힘들게 번 돈으로 아이한테 좀 더 나은 생활을 누리게 하고 싶은 것 뿐인데 그게 무슨 잘못이냐"면서 "스포츠카를 보고 비교심리가 조성된다면 당신네 애들이 너무 취약한거 아니냐", "내가 왜 굳이 '일반차량'을 구매해가며 당신네 구미를 맞춰야 하냐"고 항변했다.


말이 끝나기 무섭게 훠씨는 채팅방에서 추방됐다.  훠 씨는 황당하면서도 이번 일로 자신의 자녀가 학교에서 왕따당하거나 피해를 입을까봐 두렵다면서 "도대체 내가 뭘 잘못했냐"고 반문했다.


누리꾼들은 "선생님과 학부모들이 자녀들에게 올바른 가치관과 금전관을 가지도록 교육하는게 중요하다. 온세상의 사치품을 모두 사라지게 할수는 없지 않은가", "비교심리라 했나? 어느 학부모가 애들 성적에 대한 비교심리가 없고 어느 담임이 반급간 비교심리가 없나?", "그렇다면 자전거로 애들을 등하교시키는 학부모는 자동차를 타는 애들을 보면서 비교심리가 발동하지 않겠냐. 모두 자전거로 바꿔야 한다" 등등 댓글을 달며 어이없다는 반응을 보였다.


윤가영 기자

ⓒ 상하이방(http://www.shanghaibang.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전체의견 수 0

댓글 등록 폼

비밀로 하기

등록

가장 많이 본 뉴스

종합

  1. 新개방·야심찬 도약, 上海수입박람회
  2. 가을, 상하이 전시장에서 예술과 놀자
  3. [10.12] '전자상거래법' 내년..
  4. 중국 근대사 인물들의 상하이 고거(故..
  5. [창간19주년] “나만의 차별성으로..
  6. 상하이 화이트컬러 97% '건강 이상..
  7. 홍차오공항T1, 체크인부터 탑승까지..
  8. [창간19주년] “중국어는 기본,..
  9. 중국인, 일본에 대한 호감도 14년만..
  10. 스크린 속 그 곳, 상하이 영화파크(..

경제

  1. 新개방·야심찬 도약, 上海수입박람회
  2. 상하이 화이트컬러 97% '건강 이상..
  3. 화웨이, 스마트폰 세계 판매량 3위...
  4. 광주시․전라남도, 杭州서 관광홍보대사..
  5. 세계 '여권' 파워 Top 3 아시아..
  6. 후룬 ‘中 여성 기업가 부호 순위’..
  7. 상하이에서 칭다오, 4시간이면 간다
  8. 中 9월 자동차 판매량 7년来 최대..
  9. 롯데마트 연내 중국 매장 ‘완전 철수..
  10. 중국인 7355만명 반려동물 기른다...

사회

  1. [창간19주년] “나만의 차별성으로..
  2. 홍차오공항T1, 체크인부터 탑승까지..
  3. 중국인, 일본에 대한 호감도 14년만..
  4. [창간 19주년] “중국 현지 최신..
  5. 차세대 여권 디자인에 투표하세요
  6. 中 ‘동성 커플쥐’에서 새끼 쥐 출산..
  7. 또 백신… 이번엔 유통기한 지난 백신..
  8. 쯔루, 임대집서 몰카 나와…5개월간..
  9. [창간 19주년] 중국유학 후, 이렇..
  10. 상하이 수입박람회 반입 금지 품목 살..

문화

  1. 내년 4월 상하이모터쇼, 36만평 규..
  2. 가을, 상하이 전시장에서 예술과 놀자
  3. 판빙빙 최근 모습 공개…”1450억원..
  4. 상하이 10~12월 주요 전시 일정
  5. 주윤발, 전재산 기부 약속... ‘돈..
  6. [신간안내] 新중국을 읽는다
  7. [책 읽는 상하이 3] 엄마와 아들이..
  8. 中 ‘핫’한 스타부부 탄생, 자오리잉..
  9. '막장' 왕바오창 전처의 불륜남, 6..
  10. [책 읽는 상하이 4] 냉정과 열정사..

오피니언

  1. 상하이에서 민족문화예술을 빛내는 ‘진..
  2. [아줌마이야기] 다자셰(大闸蟹) 계절..
  3. [아줌마이야기] 사 춘 기
  4. [IT칼럼] 네트워크안전법 우리기업은..
  5. [아줌마이야기] 꿈꾸지 않으면

프리미엄광고

adadadad

플러스업체